맥 OS는 화면 상단에 붙박이로 메뉴가 있어서 모든 프로그램들이 동일한 메뉴 표시줄을 공유한다. 이게 Windows로 치면 응용 프로그램의 메뉴 겸 작업 표시줄의 시작 메뉴, 그리고 심지어 시스템 트레이의 역할까지 한다.
그러나 Windows는 각각의 창이 자신의 고유한 메뉴 표시줄을 갖는 구조이다. 이건 맥과 Windows가 무려 1.0 시절부터 서로 다르게 설계한 디자인이다.

그래서 Windows에는 응용 프로그램의 기본 메뉴뿐만이 아니라 어떤 창이라면 공통으로 갖는 창 자체에 대한 메뉴도 있는데, 이것을 '시스템 메뉴'라고 한다. 창 자체를 이동하거나 크기를 조절하고, 최소화/최대화를 시키거나 닫는 고정적인 명령들이 있다. 마우스로는 좌측 상단에 있는 해당 프로그램의 아이콘을 클릭하면 되고, 키보드로는 Alt+Space를 누르면 된다.

옛날에 3.x 시절에는 '작업 목록(지금으로 치면 작업 관리자와 비슷)'을 꺼내는 명령도 시스템 메뉴에 있었는데 그건 Windows 95부터 없어졌다. 그땐 시작 메뉴나 작업 표시줄 같은 게 없었기 때문에 Alt+Tab 외에 응용 프로그램간 전환을 하는 방법을 그런 식으로 마련해 놓을 필요가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 창의 시스템 메뉴는 기본 메뉴의 연장선의 성격을 지님과 동시에 한편으로 우클릭 팝업 메뉴의 형태로도 부를 수 있다. Alt나 F10을 눌러서 기본 메뉴를 열어서 좌우 화살표 키를 누르면 기본 메뉴와 더불어 시스템 메뉴로도 순환이 된다.
그러나 창의 제목 표시줄을 우클릭하면 창의 시스템 메뉴만 따로 우클릭 메뉴의 형태로 꺼낼 수 있으며, 이때는 좌우 화살표를 눌러도 기본 메뉴가 표시되지는 않는다. 사실, 시스템 메뉴를 우클릭 메뉴 형태로 꺼내는 건 Windows 95에서부터 추가된 새로운 UI이긴 하다.

그리고 Windows 95에서는 메뉴의 아이템들 중 하나를 default로 지정하여 진하게 강조되어 출력하는 UI가 추가되었다. 당장 시스템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는데, 이것은 디자인 컨셉상 우클릭 메뉴에서 쓰라고 도입되었다.
화면에서 어떤 개체를 더블 클릭했을 때 취해지는 default 동작이 해당 개체의 우클릭 메뉴에 포함되어 있다면, 그 동작에 해당하는 메뉴 아이템을 진하게 출력하면 된다.

그래서 파일 열기 대화상자에서 파일이나 디렉터리를 우클릭하면, 탐색기에서 파일/디렉터리를 우클릭했을 때는 없던 '선택/Select'라는 명령이 추가되고 이것이 진하게 표시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똑같이 창의 시스템 명령을 꺼냈더라도 아이콘을 클릭했을 때는 '닫기'가 진하게 나오고, 제목 표시줄을 우클릭했다면 '최대화' 명령이 진하게 나오는 것을 알 수 있다. 창의 해당 부위를 더블 클릭하면 실제로 그 동작이 행해지기 때문이다. 우클릭 메뉴의 default 아이템에는 이런 의미가 있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운영체제의 이런 동작에는 버그가 있다.
최대화된 프로그램의 제목 표시줄을 우클릭하면 '이전 크기로'가 진하게 나와야 하고, 최대화되지 않은 프로그램의 제목 표시줄을 우클릭하면 '최대화'가 진하게 나와야 한다.
그러나 탐색기, IE, MS 오피스 프로그램, Media Player 등, 마소에서 개발한 프로그램들은 그렇게 동작하지 않으며, 언제나 '닫기'만이 진하게 나온다. 시스템 메뉴를 직접 꺼냈을 때처럼 말이다.
그 반면, 메모장이나 <날개셋> 편집기 같은 프로그램은 바르게 동작한다. 어찌 된 일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 프로그램들의 동작을 관찰해 보면, 차이는 단 하나뿐이라는 걸 알 수 있다.
바르게 동작하는 프로그램은 운영체제의 기본 메뉴를 사용하는 프로그램이다. 그 반면, 자체적으로 구현한 메뉴를 사용하느라 기본 메뉴를 사용하지 않는 프로그램은 제목 표시줄을 우클릭했을 때 default 아이템이 제대로 처리되지 않고 언제나 '닫기'만 진하게 나온다. 신기하지 않은가?

Windows라는 운영체제는 창을 생성할 때 또는 아예 창의 클래스를 등록할 때 메뉴 핸들을 같이 전달할 수도 있을 정도로 메뉴 처리를 각별히 신경 써서 만들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이젠 마소에서 자체 기본 메뉴를 구시대 물건으로 치부하고 매우 천대하고 있다. 이것은 어제오늘 트렌드가 아니다. 마소에서 직접 만드는 네임드급 프로그램들 중에 기본 메뉴를 사용하는 프로그램이라고는.. 거의 없다. 자체 메뉴를 쓰는 것도 모자라서 그걸 다 리본 UI로 대체하거나, 아니면 탐색기나 IE의 경우 Alt를 눌렀을 때에만 메뉴가 잠깐 나타난다. 그러니 제목 표시줄을 우클릭했을 때 '최대화'가 진하게 나오는 광경을 보기가 더욱 힘들어지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본인이 확인한 바로는 이건 거의 Windows 98때부터 동일하게 이러고 있다. 크기 조절과 최소화· 최대화가 가능한 프로그램 윈도우치고 어떤 형태로든 메뉴가 없는 창은 보기가 힘들다. 그러니 이런 버그가 상대적으로 눈에 잘 안 띄었던 것인지도 모르겠다. Windows 95때는 컴의 성능도 열악하고, 그 시절에는 마소에서 만든 프로그램들도 거의 다 기본 보급 메뉴를 썼기 때문에 확인이 쉽지 않다.
아무튼 이거 굉장히 흥미로운 현상이다. 구닥다리 레거시 코드에 존재하고 딱히 심각한 문제도 아니니, 앞으로도 안 고쳐질지도 모르겠다.

Posted by 사무엘

2015/06/15 19:24 2015/06/15 19:24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105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105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707 : 708 : 709 : 710 : 711 : 712 : 713 : 714 : 715 : ... 1696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487928
Today:
438
Yesterday:
10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