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 답사기: 검단산 (하남)

이번에는 서울 동부의 하남에 있는 검단산을 올랐다. 성남에 남한산성과 인접한 동명이산 '검단산'도 있지만, 하남 검단산이 등산 대상으로서 훨씬 더 유명하다.
덕분에 청량산 이후로 거의 한 달 만에 하남시를 다시 방문했다. 이 산 입구는 애니메이션 고등학교와 가깝고 하남 내부에서도 여러 시내버스들의 종점이기도 하다. 서울 지하철 5호선이 여기 부근까지 연장 공사 중이었다.

애니메이션 고등학교라 하면 본인이 기억하고 있는 건 거의 10년 가까이 전에 학생들이 <블랙박스>라는 현대 문명 풍자 애니메이션을 만들어서 캐나다 오타와에서 열린 무슨 애니메이션 공모전에서 입상했다는 것이다. 안산에 있는 디지털미디어 고등학교와는 커리큘럼이 어떤 차이가 있는지 모르겠는데, 아무튼 등산을 가느라 말로만 듣던 유명한 학교의 근처를 덤으로 지나게 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니메이션 고등학교 근처에서 출발하는 등산로는 유 길준 묘지를 경유하는 경로와, 현충탑을 거치는 경로로 두 갈래가 있었다. 본인은 전자를 선택했다. 전자가 약간 더 길고 완만하고, 진입로도 더 큼직하게 잘 만들어져 있었다. 위의 사진과 같은 큼직한 길이 유 길준 묘지가 나올 때까지 이어졌다.
단, 산속으로 깊이 들어갈수록 경사가 급해지고 바닥은 점점 돌밭으로 변해서 오르기가 힘들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 길준 묘를 지난 뒤부터 등산로는 더 험하고 좁아졌다.
방금 전에 본 이정표에 따르면 여기가 해발 285m 정도의 고도였다. 이정표는 400미터대에서 한 번 더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검단산은 지금까지 오르던 산보다는 다소 높은 산이었다(해발 657m). 걷고 또 걸으면서 산을 올랐다. 드디어 뭔가 전망대처럼 생긴 장소가 나왔다.
이 산은 날씨가 좋을 때 오르면 서울의 아차산처럼 꼭대기에서 한강을 내려다볼 수 있으며 특히 팔당댐을 볼 수 있다. 경치 하나만 기대하고 검단산을 선택했는데 이 날은 하필 날씨가 도와주지 않았다. 아래는 그저 뿌옇기만 할 뿐, 중앙 고속도로도, 한강도 "전혀 보이지 않았다." ㅠㅠ 순수하게 등산 그 자체와, 하산 장소에만 의의를 둬야 했다.

참고로 정상은 사진의 전방에 뿌옇게 보이는 저 봉우리의 꼭대기였다. 아직 저만치 더 가야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만난 이정표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정상 직전에 헬리패드가 나타났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에 거의 2시간 만에 도달했다. 여기가 딱히 구름 속에 들어간 것도 아닌데 산 아래가 어쩜 이렇게 하나도 안 보일 수가 있나 모를 지경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산은 팔당댐 인근의 작은 마을인 '아랫배알미' 방면으로 했다. 주변 풍경은 전반적으로 이런 식이었다. 해가 안 나고 하늘은 우유처럼 완벽한 흰색이었다.
아랫배알미 마을에서 하남 시내로 가는 마을 버스가 하나 있는데(2-1), 수요가 수요이다 보니 차는 한두 시간에 한 대꼴이었다. 산중턱엔 이 버스의 시각표가 어느 나무에 걸려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 다른 산도 그렇고 산기슭에 이렇게 초록색 페인트가 칠해진 등산로가 종종 보였다.

보통 서울 외곽의 산속이나 산기슭에는 군부대가 있는 경우가 드물지 않은데, 팔당댐 근처의 검단산 기슭에 있는 것은 군사 시설은 아니었다. 그 대신 군사 시설에 준하는 다른 보안 시설이 있었으니 바로 상수도 취수장이었다. 평범한 집이나 공장처럼 생긴 건물이 철조망으로 둘러져 있고 '사진 촬영 금지' 경고문까지 붙어 있었다. 그리고 여기 강 일대는 단순히 위험해서 "수영 금지"가 아니라 그냥 접근 금지, 경작 금지 등 여러 제약이 가해져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에는 한강 이북을 따라 달리는 도로가 강변북로이고, 이남은 올림픽대로이다. 이와 비슷한 맥락으로 여기는 한강 이북으로 국도 6호선이 지나고, 이남인 저기는 국도 45호선이다.
강 건너 저 멀리 뿌옇게 보이는 산은 예빈산 내지 예봉산이다. 나중에 날씨가 맑을 때 저기를 올라서 팔당댐과 한강을 다시 구경해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팔당댐 사진은 아쉽지만 이거 하나로 때웠다. 시간과 체력이 허락한다면 저기를 건너가서 도보나 자전거 여행을 할 수도 있었지만 난 그러지는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남시 배알미동.
여기서 마을 버스를 탄 뒤 시내에서 서울 지하철역으로 가는 버스, 서울 지하철을 순서대로 갈아타며 귀가했다.
단순히 도시의 팽창을 방지하기 위해서가 아니고, 혹은 '공항이나 청와대, 군부대 근처여서' 같은 이유도 아니라 상수원 보호를 위한 그린벨트라니, 여기는 강이 송두리째 말라 버리는 천재지변이 없는 한 그린벨트가 풀릴 일은 절대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색다른 장소를 구경했다.

그리고 한강도 상류로 올라가서 이렇게 폭이 좁아지는 걸 보는 것도 이색적이었다. 서울에서는 한강이 지하철 1정거장 거리 이상의 어마어마한 폭을 자랑하는 하류이니 말이다. 물론 그 물은 왕창 더러워져 있기 때문에 그대로 마실 수 없으며 사실 수영조차도 권장되지 않는다. 서울의 덩치가 커지면서 취수 시설은 역사적으로 점점 더 상류 쪽으로 옮겨져 왔다.

Posted by 사무엘

2016/06/18 08:33 2016/06/18 08:33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239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239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535 : 536 : 537 : 538 : 539 : 540 : 541 : 542 : 543 : ... 1655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423387
Today:
308
Yesterday:
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