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역의 웃픈 추억들

지금까지 본인은 코로나19라고 불리는 우한 폐렴에 대해서는 개인 근황글의 한 에피소드 형태로만 언급하고 넘어가는 편이었다.
그러다가 이번에는 얘만을 주제로 짤막하게 별도의 글을 처음으로 올리게 됐다.

2년 전의 코로나19 원판과 지금의 오미크론 변이는 서로 완전히 다른 바이러스가 되기라도 한 것 같다.
전국의 매일 신규 확진자가 1000명만 넘어도 나라가 절딴나고 거리 두기를 끝판왕 3단계까지 시행하겠네 마네 하던 게 엊그제 같은데.. 이제는 그 100배를 넘는 10만~20만을 우습게 찍는 지경이 됐다. 가늘고 긴 박리다매(?) 계절 독감에 도달했다.

예전에는 코로나19 확진이라고 하면 그냥 운 나쁘게 교통사고를 당하거나 벼락이라도 맞은 것처럼 나하고는 아무 관계 없는 일처럼 보였는데.. 이제는 본인의 주변에서도 직장 동료, SNS 지인 등 곳곳에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참 놀라운 현상이다. 위험 수위를 누수에다 비유하자면.. 물이 발목까지만 적시는 수준이다가 이제는 무릎~허리까지 찬 것 같다.

직장 내 확진자도 처음에는 근무하는 층과 부서가 다르고 얼굴도 모르는 사람부터 시작했다. 그랬는데 나중에는 같은 층에서 본인의 얼굴 정도는 아는 여직원이 한번 걸렸다가 나았고, 최근엔 이제 본인과 가까이에서 같이 일하던 동료 한 분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루는 컨디션이 평소 같지 않고 기침이 자꾸 나온대서 자가검진을 했는데 키트에서 양성이 나왔고, 그 뒤 신속 항원과 PCR 검사를 통해 최종적으로 양성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이분이 지금까지 본인 주변의 가장 가까운 확진자이다.

그러고 보니 아무렇지도 않게 코 한번 쑤시는 걸로 감염 여부를 판별해 내는 PCR (중합 효소 연쇄 반응)이라는 거..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한지 궁금하지 않으신가? 사실 이건 분자생물학 내지 유전공학 쪽의 혁신을 가능케 한 굉장히 대단한 과학 발명이다.

난 밖에 사람 없는 곳에는 마스크를 최대한 안 쓰고, 한겨울에 텐트 치고 밖에서 자기를 밥 먹듯이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코로나는커녕 감기 하나 안 걸리고 쌩쌩하게 지난 2년을 보냈다. 아직까지는 말이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코로나 따위에 걸리지 않고 이렇게 평온하게 지낼 수 있을지 모르겠다. 그리고 언제쯤 번거로운 마스크 착용 의무가 사라지고 지하철에 새벽 1시 운행이 재개될지, 교회에서 자유로운 식사가 가능해질지도 말이다. 그런 날이 오기는 할까..??

지난 겨울 동안은 식당, 카페, 공공장소를 드나들 때 매번 QR 코드를 찍고, 그걸로도 모자라서 백신 접종 확인까지 받아야 해서 몹시 번거롭고 불편했다(방역패스). 하지만 이번 달부터 그게 없어져서 이제 좀 살 것 같다. 동선 추적과 방역 책임 소재 파악은 이제 포기하고.. 그냥 확진된 사람의 결과 수습에만 전념하겠다는 뜻이다.

결국은 이렇게 될 것을...
K방역 자화자찬 어쩌구 저쩌구 하던 시절을 떠올려 보면 참 웃프고 병맛스럽다. 예를 들면 다음과 같다.

1. 2021년 7월, 올림픽 경기에 참가할 때조차도 우리나라 선수만 마스크.. -_-;;
그리고 그걸 국내 언론들은 "메달은 못 땄지만 방역은 금메달" 이 따위 정신승리로 포장했었다. ㅠㅠㅠㅠㅠ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2021년 5월경의 백신 수송 작전 훈련 생쑈.
백신이 무슨 쉬리 CTX나 내일 치르는 수능 시험 문제지이기라도 한 줄 알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괴한이 침입해서 백신을 탈취하려는 상황을 가정한 모의 훈련"이래 아놔ㅍㅎㅎㅎㅎㅎㅎ
그 군인은 자괴감 많이 들었지 싶다.

3. 그 귀한 백신을 사람들이 선뜻 맞으려 하질 않으니 심지어 불법체류 외국인한테까지 무한 관용을..
"언제까지 2차 3차 다 맞아 주시면 불법체류의 죄를 묻지 않고 범칙금/벌금 면제해 줌. 일정 기한까지는 체류 보장해 주겠음."
2번하고는 영 어울리지 않는 모순 조치인 것 같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유 기억을 떠올려 글을 쓰는 나조차 민망해서 얼굴이 화끈화끈.. 이불킥 하고 싶어지네ㅠㅠㅠㅠ
심지어 세계 각지에서 러시아 반전 시위 하는 곳에서도 한국만 유난히 전부 마스크이더라~ (☞ 유튜브 링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짜라니까..?? 외국이랑 우리나라를 비교해 보시기 바란다~! ㄲㄲㄲ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사무엘

2022/03/19 08:35 2022/03/19 08:35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999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999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92 : 93 : 94 : 95 : 96 : 97 : 98 : 99 : 100 : ... 1947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952843
Today:
609
Yesterday:
7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