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생태

1. 꿀벌 재앙

올해 봄은 잠시나마 우한 폐렴 확증자가 매일 수십만 단위로 폭증했었고, 거기에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물가 급등, 그리고 강원도 산불 재앙 같은 암울한 소식으로 가득했다.

그런데 그때 스쳐 지나갔던 또 다른 불길한 소식은 꿀벌 전멸이었다. 꿀벌들이 별 이유 없이 떼거지로 폐사하거나, 나갔다가 감쪽같이 실종되어 돌아오지 않고 시체도 남기지 않았다는 것이다. 전국에서 꿀벌이 거의 100억 마리 가까이 없어졌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단순히 꿀의 생산량이 줄어드는 게 문제가 아니다. 꿀벌이 없으면 쟤들이 꿀을 모으면서 평소에 자연스럽게 수행하던 훨씬 더 중요한 일인.. 꽃가루 수분'이 이뤄지지 못하게 된다.
이러면 식물들이 열매를 못 맺고, 농사와 식량 생산에 엄청난 애로사항이 꽃피게 된다. 가뭄이나 홍수, 해충만이 농사를 망치는 게 아니다.

본인은 실내에서 호박 인공수분을 직접 해 보니 꿀벌의 존재감과 고마움을 그럭저럭 실감할 수 있었다. 꿀벌이 인류를 위해 하는 일의 양과 효율은 인력이나 기계로 절대로 대체할 수 없다..;;;;
글쎄 일부 작물에 대해서는 드론을 날려서 꽃가루를 뿌린다는데, 그걸로 과연 door-to-door 배달이 가능할까? 부디 이 현상이 부디 전지구적인 재앙으로 이어지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꿀벌이 사라진 이유에 대해서 전자파로 인한 교란설 아니면 기상이변으로 인한 오판설이 나돈다. 그런데 기상이변??
작년 겨울과 올 3~4월 봄의 날씨는 아무런 이상 조짐이 없는 평범한 추위에 평범한 겨울 가뭄이었지.. 전국의 꿀벌들 수십억 마리가 떼거지로 실종될 정도의 기상이변 따위는 전혀 느낄 수 없었는데?

본인은 비록 동식물의 생태에 대해 모르긴 하지만 내가 느끼기에는 그랬다.
무슨 4~5월에 함박눈이 내린다거나, 지금이 예전에 비해 비정상적으로 춥거나 덥다는 날씨 데이터 증거가 있긴 한가? 진짜 몰라서 질문을 던져 본다. 난 좀 수긍이 되지 않는다.

꿀벌이 사라진 원인이 완벽하게 규명되었고, 이건 일시적인 이변일 뿐이니 또 이런 일이 호락호락 생기지는 않을 거라는 보장이 있는지, 아니면 매스컴에서 쉬쉬하고 숨기는 게 있는지 정말 궁금하다.
이러다가 장거리를 비행하는 철새들도 길을 못 찾아서 엉뚱한 데서 얼어 죽는다거나 하지는 않을까 모르겠다.

2. 동물들의 이동 행로 관련 비극

  • 비행 곤충들은 밤에 달빛만 보고 무식하게 달려드는 놈이 많다. 그래서 인류가 만들어 낸 수많은 불빛들이 굉장한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광공해는 단순히 별을 보기 어렵게 만드는 것 이상으로 자연에 해를 끼치고 있다.;;
  • 육상 동물들은 산이 깎이고 도로가 놓이는 바람에 반대편으로 건너 가려다가 로드킬을 종종 당하곤 한다.
  • 댐이나 하구둑 때문에 연어가 강과 바다를 왕래하지 못하게 된다고 들었다.
  • 새는 비행기와 충돌하거나 엔진에 빨려 들어가서 자기도 죽고 비행기까지 박살 내곤 한다. 그리고 잘 날아다가다가 높이 솟은 투명한 방음벽에 부딪혀서 사망· 중상을 당하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애벌레 완전변태의 위엄

배추흰나비의 한살이 같은 건 초등 자연 시간에 배우는 건데.. 유충이 성충으로 바뀌는 세부 과정은 본인도 지금까지 한 번도 제대로 생각해 보지 않은 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애벌레는 번데기 안에서 녹아서 액체처럼 걸쭉해진다. (호흡 등의 필수 조직과 일부 세포를 제외한 나머지 부위는 전부!!)
  • 그 뒤 성충 형태로 재조립..
  • 뇌와 신경 조직이 완전히 새로 조직되었는데.. 성충은 애벌레 시절의 경험과 기억을 여전히 간직하고 있다!! (애벌레 시절에 겪었던 전기충격 내지 냄새를 기억하고 회피)

우와~~!! 곤충의 "완전변태"를 겨우 올챙이가 개구리로 바뀌는 것 정도로 생각했다가는 큰코다친다.
금속 기계에다가 비유하자면, 그냥 기름치고 부품 교체하거나 분해 재조립하는 수준이 아니라..
용광로에 집어넣고 녹여서 새로 만드는 거나 마찬가지다..

물론 생체에서 이런 변태를 위해서는 엄청난 영양분이 필요하다. 가녀린 곤충 레벨에서나 가능한 일이다. 애벌레가 괜히 고농축 단백질 덩어리인 게 아니다. 커다란 척추동물이 저렇게 변이하는 건 현실에서는 불가능하고 스타크래프트 저그에서나 볼 수 있다.
(그나저나 요즘은 '변태'가 '변태성욕'의 준말로 너무 강하게 굳어진 감이 있다.. =_=;; )

4. 초식동물과 육식동물, 어류

진화의 관점에서 보면 식물이 생겨난 다음에 식물을 먹는 초식동물이 등장하고, 그 다음에 초식동물을 잡아먹는 육식동물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의존 관계에 따라 시간 순서가 정해지는 게 자연스럽다.

하지만 소화 메커니즘의 발달이라는 관점에서 보면 육식이 초식보다 더 단순하다.
그리고 육상 동물보다 먼저 등장한 것으로 여겨지는 어류의 세계에서는 육식이 훨씬 더 보편적이다. 바닷속의 밑바닥에 무슨 해초 풀밭이 있다거나, 해초를 우적우적 뜯어먹는 소 같은 물고기가 있지는 않으니 말이다.;;
이런 걸 생각하면 육식과 초식의 선후 관계를 따지는 게 생각처럼 단순하지 않다는 걸 알 수 있다.

아.. 바다에서는 플랑크톤이 동물성/식물성으로 나뉜다. 심지어 대양에서 식물성 플랑크톤이 광합성을 해서 산소를 만드는 게 아마존 정글의 붙박이 나무들이 산소를 만드는 것보다 더 많다고도 그런다.
그리고 거대한 고래는 이런 플랑크톤들을 왕창 많이 흡입해서 그 큰 덩치를 유지한다. 이런 걸 보면 고래는 사자· 호랑이 같은 사나운 맹수보다는 하마· 코끼리 같은 대형 초식동물의 해상 버전에 더 가까워 보인다.

그리고 육식과 초식이라는 구분은 완전 절대무오 급의 특성 차이가 아니다.
초식동물이라도 굶주리고 있을 때 앞에 고기가 놓여 있으면 잘도 먹는다. 그리고 육식동물도 섬유질 풀까지는 아니어도 식물 과육 정도는 먹을 줄 안다.

야생에서 일어나는 일을 보면 단순 약육강식을 넘어서 굉장히 잔인· 잔혹한 일이 벌어질 때가 있다.
불가피한 상황에서 어미가 가망 없는 새끼를 그냥 버리는 정도를 넘어서 잡아먹는 것, 그리고 포식자가 다른 동물을 산 채로 그대로 배를 가르고 내장을 뜯어먹고, 심지어 임신 중이던 태아까지 끄집어내서 먹는 것 말이다.;;

하지만 이건 전적으로 생존 본능대로 하는 일일 뿐이니 알량한 인간의 윤리 잣대로 판단해서는 곤란하다.
악마 싸이코패스여서 사냥감을 산 채로 잡아먹는 게 아니다. 사냥하느라 너무 지쳐서 사냥감을 완전히 죽일 기력조차 없고, 힘들게 얻은 사냥감을 또 언제 빼앗길지 모르니 저렇게 허겁지겁 먹어치우는 것이다. 태아쯤이야 뭐 힘들게 사냥해서 덤으로 얻은 단백질 덩어리일 뿐이고..

성경에 따르면 하나님이 야생 동식물들을 챙기고 먹이가 있는 곳을 안내해 주신다고 한다(마 6:26; 시 104:21, 147:9). 시편, 그리고 예수님의 산상설교에도 언급돼 있다. 그리고 그 동물들은 신이 내려 준 본능에 충실하기 때문에 아무리 먹고 살기 힘들어도 그래도 번식도 하고 정상적인 상황이라면 최대한 새끼들을 챙기기도 한다.

성경에는 미래에 땅의 저주가 풀리고 지상락원이 이뤄질 때, 육식동물들이 초식으로 돌아갈 거라는 예언이 있다. 그때 동물들이 생물학적으로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개인적으로 궁금하다.;;

5. 코끼리

오늘날 지구상에서 가장 거대한 육상 동물은 코끼리 중에서도 아프리카코끼리이다.
우리나라에도 부산, 대전 등의 대도시 동물원에 아프리카코끼리가 전시된 적이 있었지만 스트레스와 질병으로 인해 하나씩 폐사했다.

2008년 3월, 과천 서울대공원 동물원에 전시됐던 최후의 생존자 '리카'가 향년 29세의 나이로 죽음으로써 현재까지 국내 동물원엔 아프리카코끼리가 전무하다. 나머지 전시돼 있는 코끼리는 얘보다 약간 작은 아시아코끼리이다.

그런데 '리카'는 혼자 있으면서 외로웠는지.. 곁에 전시돼 있던 암컷 아시아코끼리인 '사쿠라'와 서로 사랑하는 사이가 됐다. =_=;;
사쿠라는 그 당시 거의 40대 나이의 암컷이었고, 남편을 먼저 떠나 보낸 과부 상태였다. 동물원 관계자의 증언에 따르면 리카보다도 사쿠라 쪽에서 먼저 작업을 걸었던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와.. 그래서 2007년까지만 해도, 저렇게 리카와 사쿠라가 무슨 견우와 직녀마냥 서로 코를 부비면서 뜨거운 연애를 하는 모습이 종종 목격됐다고 한다!!

그러나.. 코끼리의 아시아 에디션과 아프리카 에디션은 '종'보다도 한 단계 위인 '속' 레벨에서 생각보다 큰 차이가 난다. 이종교배는 태어날 후세에게 위험했다.
(참고로, 산토끼와 집토끼도 '속'이 다름. 그런데 사자와 호랑이는 '종'이 다름. 멧돼지와 집돼지는 종보다도 작은 '아종' 레벨의 차이일 뿐.. 교배에 아무 문제 없음)

30여 년 전, 1978년엔 영국의 체스터 동물원에서 여차여차 하다 보니 딱 지금처럼 아프리카코.. 수컷과 아시아코.. 암컷 사이에서 잡종이 태어난 적이 있었다. 그러나 이 아이는 생후 겨우 10일째에 별 이유 없이 시름시름 앓다가 죽어 버렸다.
부검해 봐도 별다른 징후가 없었고, 그냥 잡종 태생으로 인한 선천적 면역 체계 문제만이 원인으로 지목될 뿐이었다.
일반적으로 근친상간이 유전적 다양성의 결여 때문에 위험하다고 여겨지는데, 이종교배도 뭔가 다른 방향으로 유전적으로 위험한가 보다.

이런 이유로 인해 서울대공원에서는 이 리카와 사쿠라를 합사시키고 엮어 주지 않았다.
리카는 이뤄질 수 없는 사랑을 하다가 저 사진이 찍힌 지 1년이 채 지나기 전에 죽었다.;; 사쿠라는 2010년대까지 살아 있는 근황이 검색되는데, 지금은 어찌 됐는지 모르겠다.

6. 나머지

지구상의 동식물들이 한 종이 일방적으로 잡아먹히기만 해서 멸종하거나, 한 종만 왕창 불어나서 난리 나지 않고 그럭저럭 생태계가 유지되는 것 말이다. (인간이 개입해서 망쳐 놓는 것 말고 자연 그대로 있을 때) 이건 우주의 천체들이 중력으로 인한 인력만이 존재하는데 이리저리 한 덩어리로 붙어 버리지 않고 질서정연하게 도는 것만큼이나 우연히 되는 일은 아닌 것 같다.
"시장의 보이지 않는 손"은 허구에 가깝지만, "생태계의 보이지 않는 손"은 진짜 있는 것 같다.

  • 그러고 보니 물고기들은 눈꺼풀이 없고 눈을 깜빡이지를 않는구나..;; 고래도 그런가?
  • 오리-거위-고니(백조)와 왜가리-학(두루미)은 은근히 구분이 잘 안 된다.;;
  • 사자-호랑이-표범(적응력)-재규어-퓨마-치타(달리기 속도) 이런 걸 보니 퀵-병합-힙-셸 같은 O(n log n)짜리 정렬 알고리즘이 나열되는 것 같다.;; 하긴 한때 애플에서 맥OS의 코드명을 저렇게 고양잇과 맹수들로 지은 적이 있었다.

Posted by 사무엘

2022/10/11 08:36 2022/10/11 08:36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077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077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228 : 229 : 230 : 231 : 232 : 233 : 234 : 235 : 236 : ... 2157 : Next »

블로그 이미지

그런즉 이제 애호박, 단호박, 늙은호박 이 셋은 항상 있으나, 그 중에 제일은 늙은호박이니라.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2754556
Today:
1326
Yesterday:
14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