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관련 논란들에 대해

예전에 했던 말들이 대부분이지만, 주요 개념들을 오랜만에 다시 요약· 정리해 본다.

1. 페미??

난 페미인지 뭔지 걔네들이 뭐 하는 집단인지 잘은 모른다. 하지만..

  • 겉으로 주둥이로 아가리로만 양성 평등
  • 별 시덥잖은 걸 갖고, 혹은 정말 보편적이고 별 무리 없는 성 역할이나 구분까지 몽땅 성차별이라고 생트집. 남녀네 여남이네.. 전쟁 때 남자는 사격 훈련 받고 총 쏘고, 여자는 구급법 배워서 응급치료 하는 것도 성차별이게??
  • 그래 놓고 권리나 보호 챙길 때만 무조건 여성 우선

이 따위로 나오는 인간들이라면 페미건 메갈이건 워마드건 뭐건 갈기갈기 박살을 내 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자기들이 하는 말에서 스스로 모순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옛날 사회에 여성에 대해서 일면 부당한 차별이 있고 유리천장이 있었던 건 사실이다. 19~20세기 사이에 남녀 차별 때문에 부당하게 고생했던 여성 과학자/수학자 얘기 이런 것이 클리셰로 남아 있다.
그리고 전근대 시절에 출산과 육아, 남편 내조라는 고귀하고 숭고한 여성의 역할을 "집에서 밥이나 할 것이지" 같은 열등하고 천한 것으로 여기고.. 아내를 무슨 하인쯤으로 취급한 못돼먹은 관습이 있었다. 이런 것이야 물론 타파해야 하고 인식을 고쳐야 할 것이다.

허나, 한편으로 그때는 유리바닥도 명백히 있었다. 타이타닉 호 침몰 사고 때 죽은 사람의 성비만 해도 양성 평등이 절대로 아니었다.
유리천장이 없어지면 유리바닥도 없어질 것이고, 그 피해는 그냥 평범하게 사는 대다수 여성들에게 돌아올 것이고 가정 파괴로 돌아온다. 이건 명백한 팩트이다.

지난 쌍팔년도 정도까지.. "여성도 사회진출 할 수 있습니다", 남녀 모두한테 기술과 가정 모두 가르치고, 사관학교에서 여자 생도 받고..
명절 때 여성들만 집에서 개고생하는 거 문제라고 시정.. 이 정도까지가 적당하지, 그 이상은 점점 선을 넘는 것 같다.
소수의 예외적인 경우가 아닌 한, 남자는 남자다워야 하고 여자는 여자다워야 한다는 명제 자체가 부정되기란 불가능하다~!

세상에 "미성년자와 여성은 갱내 근로 금지"(근로기준법 제72조)가 성차별이라고 트집 잡는 페미는 없을 것이다.
스포츠 육상과 구기 종목에서 남녀를 구분해서 따로 기록을 매기는 걸 성차별이라고 이의 제기하는 페미는 없을 것이다.
데이트 비용을 무조건 1:1 더치로 부담하자고 주장하는 페미는 더욱 없을 것이다.
아이고 이 정도 말만 한 거 갖고도 나 꼰대 한남충이려나? 이대남은 나이 때문에 해당되지 않고.. -_-;;

NL인지 좌빨인지 아무튼 그쪽 특징 중 하나가 개량한복에 수염이라면,
저쪽 집단의 특징 중 일부로는 이름에 부모의 성 한꺼번에 병기=_=가 있는 듯하다.
빨갱이들이 자본가와 로동자 계급 갖고 갈등을 부추긴다면 저쪽 집단은 남녀 성별을 갖고 우열 계급 갈등을 부추긴다. 분야만 다르지 방법론은 동일해 보인다.

(아, 아니.. 설마 했는데 진짜로 정치병까지 결합한 페미도 있는 듯하다.
성별 싸움만 하는 줄 알았는데 웬 한미 연합 훈련을 반대하는 여성 단체 말이다.
이 정도면 진짜 선 넘는 사회악 쓰레기들인 듯.. 그냥 죽어야 낫는 정신병이지 싶다. ㅡ,.ㅡ;; )

2. 동성애

  • 종교적으로는 죄악이고, 보건· 생리 관점에서만 봐도 자기 몸의 뒷구멍을 망치는 짓이다.
  • 성병· 에이즈에 걸리는 건 동성애 자체보다는 난교 과정에서 발생하는 감염에 가깝다. 세상에 평생 한 동성하고만 '하는' 동성애라는 건 없기 때문이다.

쉽게 말해, 동성애를 반대하기 위해 굳이 레위기니 로마서니 신의 창조 질서 운운하면서 종교색을 드러낼 필요가 없다. 그냥 객관적으로 진짜 몸 망치고 건강 망친다는 것만 가르치면 된다.
마치 이슬람을 반대하기 위해서 굳이 경전 들이대고 예수 운운하지 않아도 되는 것과 비슷한 이치이다. 정치적으로 상호주의를 위반하는 제일 독단적이고 위험하고 막돼먹은 집단이라고 비판하는 것만으로 충분하다.

자유 민주주의 인권 진영 국가들 중에 동성애 자체 때문에 박해가 행해지는 곳은 전혀 없다.
글쎄, 1940년대에는 사우디 같은 이슬람 독재 꼴통 국가가 아니라 무려 영국에서도 동성애가 죄여서 앨런 튜링 같은 영웅조차 곤욕을 치렀다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
미국에서는 1970년대까지 동성애를 '정신병'으로 분류하기는 했던 것 같은데.. 이마저도 한참 전에 그런 분류가 폐지됐다.

그 동네에서 시위를 하는 애들은 동성애를 할 자유나 권리를 쟁취하려고 싸우는 게 절대 아니다.
거기에서 더 나아가 "동성 결혼에다가도 평범한 남녀 결혼과 동일한 육아 복지 혜택을 줘라, 동성애 성병도 동일한 의료보험 혜택을 줘라, 게이 목사도 교회에서 '성경 교리 차원에서' 차별하지 마라..." 이렇게 세금이 드는 추가적인 복지와 인권을 요구하는 거다!! 쉽게 말해 뱃대지 부른 투정.

이걸 반대하는 걸 무슨 이기적이고 사랑이 없네, 차별주의자 종교 근본주의 꼴통이네 등등의 개소리로 프레임 씌우는 수작에 절대 속지 마시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시길 바란다.

정상인이라면 결혼한 이성 사이의 애정 행각이라도 공공장소에서 안 한다. 하물며 더 민망하고 더 흉측한 퍼레이드가 벌어지는 걸 혐오하고 반대하는 건.. 공중도덕 통념상으로 아주 당연하고 정상적인 반응이다.
그러고 보니 게이 축제랑 전장연 지하철 운행 방해 시위는 뭔가 서로 다른 방식으로 비슷하게 민폐 끼치고 혐오감을 느끼게 하는 듯하다.

게이들은 남자-남자나 여자-여자끼리 결혼을 시키려 하고, 페미는 남녀 자체는 안 건드리는데 웨딩드레스 색깔의 흑백을 성별 반전시키거나 아예 둘 다 똑같이 회색으로 바꾸려는 애들인가 싶다.

Posted by 사무엘

2022/10/27 08:35 2022/10/27 08:35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083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083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214 : 215 : 216 : 217 : 218 : 219 : 220 : 221 : 222 : ... 2151 : Next »

블로그 이미지

그런즉 이제 애호박, 단호박, 늙은호박 이 셋은 항상 있으나, 그 중에 제일은 늙은호박이니라.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2722160
Today:
363
Yesterday:
2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