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동성애'


1 POSTS

  1. 2014/09/25 동성애의 실상 by 사무엘 (10)

동성애의 실상

다음은 오랫동안 게이로 살다가 수 년 전에 전향했다는 어떤 사람이 털어놓은 양심선언이다.

식성, 항문성교, 변실금, 곤지름, 찜방...
와.. ㅠ.ㅠ 정말 상상 이상으로 더럽고 혐오스럽고 충격적이고 끔찍하다..!
내 블로그를 구독하는 분들과도 한번쯤은 공유할 필요를 느껴서 부득이하게 이런 유쾌하지 못한 링크를 소개하게 되었다.

참고로 저건 종교적인 편견이나 훈계 같은 거 없다. 그냥 그 바닥의 실상만을 있는 그대로 까발려 놓은 것이니 누구라도 부담 없이 보시면 된다.
마치 알베르토 리베라의 게이 버전을 보는 듯한 느낌이다.

어찌 보면 당연한 말이지만, 동성애라고 해서 사람이 무슨 자웅동체처럼 행동한다거나 하는 게 아니다.
그들 사이에서도 남자 역할과 여자 역할이 있다. 그런데 동성끼리 이성 흉내를 내려다 보니 차마 입에 담기 민망한 추잡한 짓을 하게 된다.

게다가 이들은 평생 한 배우자(?)하고만 그러는 게 아니다. 게이바에서 서로 식성이 맞고 죽이 맞는 사람끼리 원나잇 스탠드를 하는데, 평생 수십~수백 명의 파트너를 만나서 그 짓을 한다.

“... 여기에 중독되면 그때부터는 동성애에서 빠져나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합니다. ... 그 쾌감은 일반 남성들은 절대로 알 수 없습니다.”


으으.. 오싹... ㅠ.ㅠ
지금까지는 나도 그냥 장난조로 “ㅉㅉㅉ 세상에 많고 많은 예쁜 여자들을 놔 두고 같은 남자가 좋냐?” “짝! / 찰지구나” 이러면서 낄낄대기만 하고 넘어가는 편이었는데, 생각보다 심각하고 무서운 짓인 것 같다.

병맛 웹툰 작가 엉덩국은 <성 정체성을 깨달은 아이>라는 만화를 올려서 일약 스타덤에 올랐는데, 한편으로 게이에 대한 이미지를 왜곡했다는 질타를 받아서 다음과 같은 해명 만화도 올렸다.

“게이라고 해서 아무 남자나 좋아하고 밝히는 건 아니라는 거군요”라는 명제는 '식성'을 감안했을 때 확실히 '참'인 듯하다.
그러나 그 작가도 앞의 저 링크에 소개된 웹툰을 좀 일독을 했으면 싶다.

아무튼,
동성애의 커밍아웃이 아니라 음지에 가려져 있던 동성애자 바닥에 대한 과감한 커밍아웃이 하나 떡 올라오니, 이미지 수습을 위한 반박도 응당 올라왔다.
“모든 게이가 다 그러는 거 아니다, 저거는 게이 중에서도 아주 예외적이고 진짜 음란한 극소수 변태들의 예일 뿐이다.” 같은 식.
그러나 친절하게도 그에 대한 재반박까지 올라와 있다.

또한 동성애에 대해서 아무리 변명과 합리화를 늘어놓는다 한들, 다음과 같은 정말 근본적인 결말까지 반박이 가능할지는 의문이다. 동성애는 정말 마약 이상으로 사람의 인생을 파멸로 몰아넣는 마귀의 속임수임이 틀림없다.

“나이 든 동성애자들은 동성애 세계가 얼마나 무서운지 알고 있습니다.
젊음의 때가 가고 30대가 넘어 식성 경쟁에서 밀려나기 시작하면 동성애자들은 그 후로 절대 고독과 외로움 속에 평생을 살아야 합니다.
나이 든 동성애자는 서로 얘기 안 해도 누가 에이즈에 걸렸는지도 잘 압니다.
하지만 젊은 동성애자나 일반인에게 이런 것들을 말해 주지 않습니다.”


세상에는 “나는 당신의 사상에 동의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당신이 그것 때문에 박해를 받는다면 나도 당신의 말할 자유를 위해 당신과 함께 싸우겠습니다” 이런 사고방식으로 동성애자 운동을 성소수자(?)라고 지지하는 대인배 진보주의자들이 많다. 한번 동성애 세계가 어떤지 제대로 알기는 한 뒤에 같이 싸우든가 말든가 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사형 제도 논쟁을 할 때 “니 가족이나 애인을 죽인 흉악 범죄자한테도 사형 반대하겠냐?” 이렇게.. 틀린 말은 아니지만 좀 '거시기하게' 논리를 들이대는 사람이 있다. 게다가 일부 박애주의자 중에는 진짜로 “응, 그래도 반대할 거다”라고 대답하는 사람도 없지는 않다는 걸 감안해야 한다.

그런데 동성애는 어떨까? “니 아들이 나중에 남자를 데려와 놓고는 '아버지, 저는 이 남자가 좋습니다' 이래도 괜찮겠냐? 니 집 주변에 게이바가 잔뜩 있어도 애들을 안심하고 키우겠냐?” 이런 질문에 선뜻 “응!”이라고 기꺼이 대답할 사람은 얼마나 있을지 궁금하다. 아무리 멋있는 걸로 치장한다 해도 죄는 결국 죄일 수밖에 없다.

흔히 이성애자 중에서도 바람 피우고 간음 저지르는 인간들도 죄 짓는 건 마찬가지 아니냐는 식으로 퉁치려 드는 사람이 있다. 그런 식의 문란한 정도로 치자면 동성애자가 훨씬 더하다. 그리고 이성애자는 최소한 부끄러운 줄은 알고 몰래 그런다. 요즘 게이들처럼 퍼레이드를 하고 난장판을 벌이지는 않았다. 오죽했으면 옛날에 에어장도 도망쳐서 에어컨 실외기에 매달려 있다가 장렬히 최후를 맞이하지 않았는가?
성경에서도 다윗이 저지른 죄는 밧세바와의 간음이다. 차라리 그 정도면 양반이지, 요나단과 그 짓-_-을 한 것이었다면 얼마나 끔찍했을까? -_-;;

사실 우리나라나 미국 같은 자유 진영 국가에서는 지금도 저렇게 게이로 사는 데 아무 지장 없다.
그런데도 저 사람들이 저렇게 합법화에 뭐에 난리를 치는 이유는 단순히 '금지되지 않는' 수준이 아니라 권리를 보장받기 위해서이다.

그 정도까지 간다면 나는 이를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
자기가 본성에 어긋나는 흉한 짓을 해서 병에 걸려 놓고는 그걸 전부 국민 세금으로 치료받는다면, 그건 음주운전 하다가 교통사고 낸 걸 아무 처벌도 없이 단순 실수 교통사고와 똑같이 보험으로 보상해 주는 것과 다를 게 무엇인가? 결국 그렇게 해서 증가한 보험료 부담은 고스란히 다른 모든 선량한 운전자들에게 돌아온다.

멀쩡한 국어사전의 '결혼' 뜻풀이도 뜯어고칠려고 하는 거 같던데 그것도 “난 절대 반댈세.” -_-;;;; '남자'와 '여자'이던 것을 '배우자'와 '파트너' 이 따위로 바꾸는 것 말이다.
이 세상을 악의 구렁텅이로 몰아넣으려는 세력들은 그런 인권 좋아하는 진보적인 성향을 아주 교묘하게 잘 이용해 먹을 줄 안다. 종북· 용공 사상 쪽도 그렇고 말이다. 내가 그래서 그런 성향을 매우 싫어하는 것이다.

이렇듯, 동성애는 해롭지 않고 중립적이며 '취존'의 영역에 들어올 수 있는 그런 성향이 절대로 아니다. 이성애의 범주 안에 들기는 하는 죄악하고는 '레베루'가 다르다. 이 글이 나의 종교색이 전혀 가미되지 않았다고 볼 수는 없겠지만, 굳이 성경 같은 걸 배제하고 보더라도 동성애는 망국병이고 절대로 합법화되어서는 안 된다.
게이 커밍아웃을 일베충-_- 커밍아웃보다 더 부끄러움 없이 떳떳하게 할 수 있다는 건.. 아무리 생각해도 제정신 정상인 분위기는 아니다. 그래서 내가 구태여 이런 글까지 올리게 됐다.

사족을 덧붙이자면.. 그러고 보니 성경 역본도 NIV는 고린도전서에서 게이들을 전부 까는 내용을.. homosexual offender이라고 바꿔 놓기도 했다. 게이 중에서도 offender라는 일부만이 잘못된다는 뉘앙스가 들어가게 한 것이다. 변명과 합리화는 늘 이런 식이다. 이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본인이 옛날에 쓴 <음란한 성경은 가라> 글을 참고하시라.

Posted by 사무엘

2014/09/25 08:35 2014/09/25 08:35
,
Response
No Trackback , 10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011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Site Stats

Total hits:
1332676
Today:
248
Yesterday:
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