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요즘은 아파트 단지나 대학교 캠퍼스들이 다 지상에는 자동차가 지나다니는 공간을 없애고, 전부 공원이나 산책로를 꾸미는 게 대세이다. 차는 단지 입구에서부터 곧장 지하 주차장으로 들어가 버리며, 지하 주차장은 거의 지하 광장처럼 방대하게 꾸며져 있다.

이렇게 하니 아파트 단지 안에서는 애들이 교통사고 걱정 없이 안심하고 뛰놀 수 있고, 뭔가 환경 친화적이어 보이고 미관에도 아주 좋다. 전깃줄만 지중화한 게 아니라 자동차까지 다 지중화한 셈이다.

하지만 한편으로.. 차를 이렇게 몽땅 지하로 보내 버리면 납품· 택배 차량이나 이삿짐 사다리차, 쓰레기차, 불 났을 때 소방차 같은 건 어떻게 출입하나 하는 문제가 생긴다. 그러니 단지 내의 지상에도 정말 최소한의 자동차 출입로는 있어야 할 것 같다. 물론 이 길은 초 비상 긴급 상황에만 개방하고 말이다.

그리고 이렇게 일상적인 작업 차량까지 몽땅 지하로 보내려면.. 최소한 지하 1층은 탑차급 트럭도 드나들 수 있도록 천장이 충분히 높아야 할 것이다.
그런데 현실에서는 천장이 그렇게 높지 못해서 탑차가 지상으로도 못 들어가고 지하로도 못 들어가서 낭패인 아파트 단지도 있다. 그렇기 때문에 그런 곳에 대응하기 위해 차량의 높이를 낮춘 ‘저상 탑차’라는 것도 다닌다고 한다.

하긴, 탑차들은 높이가 너무 높아서 이런 차의 뒤에 서면 앞의 신호등도 잘 안 보여서 개인적으로 운전할 때도 마음에 안 들긴 했다. 하지만.. 이건 그렇게 단순하게만 생각할 사항이 아니다.

탑차가 높이가 충분히 높지 못하면 그만큼 짐을 많이 못 싣는다. 이는 배송 업체의 수송 원가 상승과 수익 약화로 이어진다.
그리고 이렇게 높이가 어중간하게 1.2~1.3m밖에 안 되는 화물칸 안에는 배송 기사가 일어서서 다닐 수 없다. 허리를 굽히고 구부정하게 다녀야 하는데.. 무거운 짐을 들고서 이 짓을 하루 종일 하면 이는 택배 기사의 건강에 아주 나쁜 영향을 준다. 흠~

글쎄, 높이 조절이 가변적으로 되는 화물칸은 어째 만들 수 없는지 모르겠다만, 이건 쉽지 않은 문제인 것 같다. 택배 기사의 근무 여건, 지상에 차 없는 주거 환경 등 여러 사람들의 요구 사항이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

2.
지하철역이나 편의점과 연계해서 마치 물건 보관함처럼.. 익명 택배 수취함 같은 시스템이 발달해야 할 것 같다. 택배 기사는 직접 가기 어려운 곳까지 일일이 힘들게 가지 않아도 되고, 사용자도 집과 직장 신경 쓰지 않고, 개인 정보 유출이나 물건 도난 걱정 없이 택배를 편리하게 받을 수 있도록 말이다.

더 나아가 택배 수취 본인 확인용으로 며칠 동안만 유효한 간편한 일회용 전화번호나 이름 같은 시스템도 만들면 금상첨화일 듯하다. 불변 고정 전화번호, 휘발성 임시 전화번호, 그리고 영상 노출용 가상의 전화번호.. 이런 게 시스템 차원에서 세분화돼야 할 것 같다. 마치 인터넷 IP 주소처럼 말이다.

서울 남산은 꼭대기까지 차도가 닦여 있지만, 다들 아시다시피 자가용은 그 안에 들어갈 수 없다. 노선 버스(01)나 납품· 작업 차량만 드나들 수 있다. 요 몇 년 전에 한강대교 중간에 생긴 노들섬 공원도 부지가 너무 협소한 관계로 작업 차량만 드나들 수 있다.

3.
우리나라의 산은 꼭대기에 군부대(주로 공군 방공부대)가 있는 경우가 있다. 이런 산은 거기까지 차를 몰고 올라가는 길이 어디에든 반드시 존재한다. 비록 민간인이 차 끌고 들어갈 수는 없더라도 말이다.
서울 동대문구엔 배봉산이라는 높이 100여 m짜리의 작은 야산이 있다. 여기 정상에는 오랫동안 군부대가 있다가 없어졌는데, 지난 2018년인가 19년엔 그 자리에 리모델링 공사가 완료되어 넓은 풀밭과 함께 해맞이 공원이 꾸며졌다.

공사가 끝난 지 얼마 안 됐을 때, 본인은 배봉산 정상의 그 공원 근처에.. 1톤도 아니고 2.5톤 트럭이 세워져 있는 걸 봤던 기억이 있다. =_=;;
작업을 위해서는 차량과 중장비를 당연히 여기까지 반입해야 했겠지.. 그런데, 이 작은 언덕에서 어느 경로로 저 큼직한 트럭을 몰고 올라온 걸까? 나로서는 짐작이 되지 않았다.

하긴, 봉화산(지하철 6호선 종점 부근의 그 산)도 정상에 매점이 있을 정도인데 거기도 납품 차량이 올라오는 길이 있긴 하지 싶다.
저런 곳까지 길을 어떻게 내며 상하수도 시설은 어찌 만드는지, 그리고 첩첩산중에다 철탑을 만들어서 긴 케이블카나 전깃줄은 어떻게 설치하는지도 참 신기하다~!!

자동차부터 시작해서 사회 전반에 대한 여러 이야기가 나왔다. ㄲㄲㄲㄲㄲ
그러고 보니 “저기까지 차체를 도대체 어떻게 집어넣었어?”라는 탄성이 절로 흘러나오는 건 자동차뿐만 아니라 포크레인(굴삭기)도 마찬가지인 것 같다. 걔들은 집게로 땅을 짚고서 바퀴를 들어올리는 기동까지 하면서 온갖 흙더미나 쓰레기더미 위를 성큼성큼 올라간다고 한다.

포크레인 기사가 되려면 집게를 조작하는 것뿐만 아니라 자기 자세를 잡는 것도 아주 잘해야 할 것 같다. 특히 작은 놈이 아니라 거대한 놈이라면 더욱 말이다.
이거 나름 위험한 일이다. 실제로 삽을 떠야 하는 흙더미 현장으로 올라가는 중에 중심을 잃고 기우뚱 해서 포크레인이 넘어지고, 안의 기사가 크게 다치거나 사망하는 사고도 심심찮게 발생한다고 한다.

Posted by 사무엘

2023/09/04 08:35 2023/09/04 08:35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203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203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94 : 95 : 96 : 97 : 98 : 99 : 100 : 101 : 102 : ... 2151 : Next »

블로그 이미지

그런즉 이제 애호박, 단호박, 늙은호박 이 셋은 항상 있으나, 그 중에 제일은 늙은호박이니라.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2718995
Today:
5
Yesterday:
1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