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신라의 김 유신은 부정한 아기를 갖게 됐다는 이유로 여동생 문희를 불태워 죽이는 시늉을 벌였다.
야곱의 아들 유다는 부정한 아기를 갖게 됐다는 이유로 며느리 다말을 불태워 죽이려 했다. (창 38:24)

2. 신라 경애왕은 포석정에서 술 마시고 흥청망청 놀다가 후백제군에게 완전히 털리고 박살 나고 치욕스럽게 죽었다.
다니엘서에 나오는 바빌론 벨사살 왕은 손가락 경고를 본 뒤에도 흥청망청 놀다가 페르시아에게 완전히 털리고 치욕스럽게 죽었다.

3. 백제의 의자왕, 고구려의 보장왕은 나라 멸망 후 당나라로 끌려갔고 편하게 못 죽었다.
남유다 왕국 시드기야 왕도 나라 멸망 후 바빌론으로 끌려가서 편하게 못 죽었다. 어설프게 이집트와 손잡고 바빌론에 깔짝깔짝 대항하다가 더 험한 꼴을 당했다.

4. 이건 드라마 각색이긴 하다만.. 후백제 견훤의 참모였던 최 승우는 "넷째 아들 금강에게 왕위를 물려줄 거면 매정하지만 형들을 모두 숙청이라도 해야 한다. 그렇게 하면 아들만 잃지만, 지금 결단을 내리지 못하면 아들도 잃고 나라도 잃게 된다"라고 왕에게 조언했다.
그러나 왕이 그 말을 차마 이행하지 않자 최 승우는 이제 국운이 다 끝났음을 직감하고 낙향해서 인생을 정리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후백제의 운명은 최 승우의 예측대로 정확하게 맞아떨어졌다.

성경에서도 다윗의 아들 압살롬이 마치 견훤의 아들 신검처럼 쿠데타를 일으켰다!
나중에 압살롬이 아히도벨의 계략을 듣지 않고 후새의 멍청한 계략을 듣자.. 아히도벨 역시 이제 다 끝났다는 걸 직감하고 낙향해서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여기서도 아히도벨의 예상은 정확하게 적중했다.
단, 태조 왕 건에서는 계략가가 왕의 편이었던 반면, 성경에서는 계략가가 반란군 아들의 편이었다는 차이가 있다.

* 견훤은 자기가 세웠던 나라를 자기가 도로 무너뜨리고.. 심지어 적국에 귀순해서 아들과 정면으로 맞서 싸워야 했던 비운의 군주였다. 세계사를 통틀어도 보기 드문 인물이다.

* 백제는 삼국 중에서 동물과 사람이 넘나드는 식의 거창한 건국 설화가 없고 시작이 좀 평범한 나라였다. 그러나 신라는 시작부터 끝까지 독특한 점이 꽤 많은 나라였다.

  • 실존했던 천년왕국..;; 특히, 그 긴 기간 동안 도읍이 옮겨진 적도 없었다.
  • 김씨와 박씨가 번갈아가며 통치했다.
  • 신분 제도가 그 악명 높았던 조선의 양반 쌍놈보다도 더 복잡했다고 그러는데..
  • 그래도 여성 인권이 괜찮았는지 전근대 시절에 유일하게 여왕도 존재했다. 심지어 화랑 제도도 전신은 남자가 아니라 미녀를 뽑는 제도에서 시작했었다.
  • 김 유신은 정치 권력이 없는 순수 군인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사후에 왕으로 추존되기까지 했다(흥무대왕). 지금 우리나라 군에다 비유하자면.. 명예 상징으로만 존재하는 오성장군 원수로 추존된 거나 마찬가지일 것이다. 이런 예도 우리나라 역사상 전무후무했다.

신라가 괜히 삼국 통일을 이루고 1000년 가까이 간 게 아니었던 것 같다. 100% 신라 자력이 아니라 나당 연합군을 끌어들인 것 때문에 이걸 폄하하는 시각도 있지만.. 꼭 그렇게만 볼 일은 아니어 보인다. (그럼 나중에 임진왜란 때는 왜를 격파하는 데 조선과 명이 각각 얼마나 기여한 건지 궁금해진다.)
신라는 북쪽의 대륙으로 뻗어 가지 않은 대신, 그 시절에 남쪽의 먼 바다로 진출해서 먼 외국과 교류했다. '발해를 꿈꾸며'도 좋지만, 장 보고가 얼마나 큰일을 이뤘는지, 그 사람이 허망하게 죽지 않았으면 역사가 어떻게 바뀌었을지를 생각해 보는 것도 괜찮아 보인다.
그건 그렇고, 다음으로..

* 신라는 망하기도 정말 적절하게 최고로 잘 망했다.
마지막 경순왕은 궁예나 견훤, 왕 건 같은 무예의 달인이 아니었으며, 그저 견훤에 의해 대타로 세워진 허수아비일 뿐이었다.
그러나 그는 망국의 마지막 군주로서 그 여건에서 할 수 있는 최고의 선정을 베풀었다.

줄을 잘 서서 후백제에게는 대항하면서, 적절한 타이밍 때 고려로 딱 깔끔하게 귀순했다.
덕분에 백성들도 살고, 자기도 고려로부터 최고의 예우를 받았다.
귀순 후에도 반세기에 가까운 천수를 누리고 고려의 5대 왕이 즉위하는 것까지 보면서 죽었고.. '김부왕'이 아니라 경순왕이라는 시호까지 받았다.

이건 남극점을 포기하고 과감하게 귀환해서 모든 대원들을 생환시킨 어니스트 섀클턴과 비슷하다. 또 북한의 귀순 파일럿 1호인 노 금석이 그 뒤로 미국 가서 평생을 떵떵거리며 산 것과도 맞먹는다. 망국 군주가 이렇게 잘 살고, 백성들로부터도 칭송 받다가 간 건 우리나라 역사상 다른 유례가 없을 것이다. (고종 순종은 칭송 받는 사람은 아님..-_-)

이런 거 생각하면 인생 한번 참 타이밍이다.
그에 반해, 고려 말기의 문 익점은 고려냐 조선이냐, 원이냐 명이냐.. 그 격변의 시기에 매번 파괴왕 급으로 줄 잘못 서서 피 봤었다. -_-;; 그래도 정치색이 강한 사람은 아니었기 때문에 역적으로 몰려 목이 달아나지는 않고 관직에서 짤리고 잠시 귀양만 가는 수준으로 끝났었다.

Posted by 사무엘

2023/08/25 08:35 2023/08/25 08:35
,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199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199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87 : 88 : 89 : 90 : 91 : 92 : 93 : 94 : 95 : ... 2140 : Next »

블로그 이미지

그런즉 이제 애호박, 단호박, 늙은호박 이 셋은 항상 있으나, 그 중에 제일은 늙은호박이니라.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4/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2670217
Today:
763
Yesterday:
1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