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스타에서 저그의 특성을 보고 꽤 특이하다고 느끼는 건 다음과 같다. 뜬금없이 옛날 게임 얘기를 늘어놓게 되네..
밥집이 건물이 아니라 유닛(오버로드!!)인 건 너무 기본적인 차이점이니까 제끼고..

1.
히드라 덴은 기본 건물 중에서 가스를 먹는 유일한 건물(B)이다.
반대로 나이더스 캐널은 무려 하이브 테크 급의 최고급 건물(V)이면서 가스를 먹지 않는 유일한 건물이다.
타 종족은 가스 먹는 기본 건물이나 가스 안 먹는 고급 건물이 존재하지 않는다.

나이더스 캐널은 자기가 직접 공격을 하지는 않지만 자기 종족만의 고유한 방식으로 '기지의 방어'에 기여하는 자그마한 건물이다. 플토의 실드 배터리나 테란의 벙커하고 비슷한 부류이다. 그렇기 때문에 가스를 먹지 않는다.
하지만 벙커나 실드 배터리는 기본 건물인 반면, 나이더스는 고급 건물이라는 차이가 있다.

2.
저글링의 아드레날린 업그레이드는 그야말로 극초반의 기본 건물(스포닝 풀)에서 최후반 최고급 테크(하이브)를 가야만 누를 수 있는 극단적인 업그레이드이다. 타 종족에는 이 정도로 극단적인 기술 업글이 존재하지 않는다.

참고로, 히드라의 럴커 업그레이드는 스포닝 풀 다음에 올리는 건물인 히드라 덴에서 하는 데다, 하이브 이전의 레어 테크에서 시전할 수 있다. 그러니 아드레날린보다 기술 격차가 훨~~씬 더 작다.

그래서 내가 성경의 간극에 대해 설명할 때도 이런 스타 비유를 든다. -_- "처음에 저글링이 나오니라. 그 저글링은 발업이 되고 아드레날린업이 되었더라."
우린 이 문장을 통해 게임이 굉장한 장기전으로 갔음을 알 수 있고, 발업과 아드레날린업 사이의 '간극'을 유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창 1:1-2 사이의 and 간극도 이와 같지는 않아도 비슷한 맥락이다.

* 그나저나 spawning pool.. 이러니까 창 1:20도 떠오르긴 한다. ^^
"물들은 생명을 지닌 동물들을 풍성이 생성해 낼지어다~~~" Let the waters bring forth abundantly the moving creature that hath life!!!
요 5:2-4의 베데스다 연못 같기도 하고..

3.
저그는 자유도가 너무 높아서 컴퓨터 AI가 전혀 활용하지 못하는 기술이 타 종족보다 상대적으로 더 많다. 이게 무슨 말이냐..

(1) 컴퓨터는 나이더스 캐널은 전혀 쓰지 않는다. 자원 모으고 유닛 뽑아서 공격하는 것만으로도 감지덕지지 이런 걸 어떻게 구사하겠나? (캠페인에서 나이더스 캐널이 나오는 건 그냥 인위적인 트리거 스크립트일 뿐이다. 범용적인 게임 AI가 아님)

(2) 컴퓨터 AI는 고스트 락다운, 메딕 옵틱, 퀸 브루들링 등.. 평소에 온갖 마법 유닛들을 인간 게이머보다 훨씬 더 많이 구사하는 걸로 악명 높다. 그러나 AI는 퀸으로 테란 커맨드센터를 감염시킨다거나, 인페스티드 테란 유닛을 뽑지는 않는다. 사실 인페스티드.. 계열은 그냥 잉여 장난 관광 능욕 기능에 가깝긴 하다;;;
퀸의 감염 기술은 이동, 공격 같은 정규 동작이 아니면서 마나도 사용하지 않는 거의 유일한 기능이다.

(3) 컴퓨터는 디파일러의 마법을 쓰기는 하지만, 컨슘은 구사할 줄 모른다;;; 자기 저글링 몇 마리를 도시락으로 싸 와서 전장에서 수시로 먹으면서 다크 스웜/플레이그를 찍찍 뿌리지는 않는다. 하긴, 마나를 회복한다는 개념 자체도 전 종족을 통틀어 디파일러에게만 존재한다.;;

테란이야 컴퓨터 AI가 활용 못 하는 기술이 없는 것 같다. 베슬은 말할 것도 없고 핵이고 배틀크루저고 다 잘 쓴다.
프로토스도 템플러와 다크 아콘이 모든 마법을 잘 쓰고 있는데, 딱 하나 아비터가 걸린다.
AI가 아비터의 리콜을 쓰는 경우가 있는지 궁금하다. ^^

4.
프로토스 하이템플러는 자기 머리 위로 스톰을 뿌려서 자살이 가능한 아주 드문 유닛이다.
그 반면, 저그의 인페스티드 테란은 마법이 아니라 특정 타겟 지정 없는 어택 땅만으로 자폭이 가능한 유일한 유닛이다.
스커지도 자폭 공격 유닛이긴 하지만 얘는 어택 땅까지는 아니다. 그리고 스커지는 오리지널 시절에는 대공만 가능한 유일한 유닛이기도 했다.;;;

이상이다.
옛날 2000년경 PC 통신 시절에 "환상의 테란 소설"에서는 "서기 2020년, 블리자드는 스타라는 걸작 게임만을 남긴 채 망해 버리고, 소스는 공개되지 않았으며 회사 사장은 어느 열받은 테란 유저에게 살해당했다"...;;; 라고 초반부에 쓰여 있었다.
그 시절에는 저건 말도 안 되는 황당한 설정이라고 치부됐었다.

그런데 실제로 20여 년이 지나니, 물론 블리자드가 진짜로 간판 내린다거나 사장이 살해당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사장이 교체되고 회사가 정말 상상도 못 할 정도로 삽질을 반복하다가 몰락하고 망조 들기는 했다.
2010년대 와우니 오버와치니 하던 시절에만 해도 망할 일은 절대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게임 업계는 영원한 강자란 없는가 보다.

옛날에 컴퓨터가 비싸고 성능이 딸리던 시절에는 몇몇 최적화 괴수 천재들 소수정예로 엄청난 게임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요즘은 기계값이 하도 싸지고 기술이 상향평준화되다 보니, 게임이 그런 식으로 뿅 튀어나오지는 않는다.
허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내에서는 똘똘한 컴터 공돌이들은 여전히 다들 게임 회사로 가는 것 같다.

작년 코로나 시국에 연봉을 제일 많이 올려줬던 곳도 저 바닥이다. 당연히 영세 중소 업계 말고 중견 이상 대기업들 한정으로.
난 실력은 둘째치고라도 게임 쪽은 관심이 없고 적성이 안 맞아서 그런 데에 안 갔다. -_-

Posted by 사무엘

2023/12/20 08:35 2023/12/20 08:35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243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243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 51 : ... 2140 : Next »

블로그 이미지

그런즉 이제 애호박, 단호박, 늙은호박 이 셋은 항상 있으나, 그 중에 제일은 늙은호박이니라.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4/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2670234
Today:
780
Yesterday:
1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