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삼성맨들은 다루고 지내는지 모르겠다만.. 우리나라에는 아래아한글과 MS 워드 다음으로 훈민정음이라는 워드 프로세서가 있다.

아래아한글이 대한민국의 도스용 워드 프로세서 시장을 석권하기 전,
도스 시절엔 보석글, 하나-_-, 신사임당, 심지어 21세기 같은 전설의 프로그램들이 있었다. 이런 건 컴퓨터 old timer라면 다들 기억할 것이다.

허나 Windows로 가면 어떨까? 윈도우용 아래아한글이 출시되기 전인 1990년대 초중반엔 아리랑, 글사랑, 파피루스 등 다양한 윈도우 3.x용 국산 워드 프로세서들이 존재했다. 그리고 삼성 전자에서 개발한 훈민정음도 그 중 하나였다.

아리랑: IT 벤처 핸디소프트에서 개발. 사장이 아마 카이스트 출신이었을 거다.
글사랑: (김사랑이 아님 ㄲㄲㄲ) 글꼴 개발로 유명한 휴먼컴퓨터에서 개발. 문방사우라는 DTP 프로그램을 개발한 기술도 있는 곳이니까..
파피루스: 한메 타자 교사와 한메 한글을 만든 한메소프트에서 개발. 나름 한글 처리 쪽 기술이 있는 업체이다.
훈민정음: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이야, 우리나라에 그런 제품도 있었어요?” / “네, 있었습니다.”
물론 얘네들은 윈도우 95와 윈도우용 아래아한글 3.0의 등장을 전후하여 제대로 망하고 진정한 흑역사로 전락했다.. -_-;; 훈민정음을 제외하면 32비트 버전조차 개발되지 못했지 싶다.

심지어 금성(현 LG) 전자도 '윈워드'라는 워드 프로세서를 내놓은 적이 있다는 걸 아시는가? WinWord.. MS 워드의 실행 파일 이름과 동일하다. 하긴, 동일 회사에서 도스용으로 개발한 '하나 워드 프로세서'는, 학교와 관공서에서 정식 채택된 덕분에, 후진 기능에도 불구하고 1990년대 중반까지 살아남았다만, 윈워드는 정말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특히 경쟁사의 제품인 훈민정음과 비교했을 때 말이다. -_-;;

자, 그럼 훈민정음 워드 프로세서 얘기를 더 하겠다.
얘는 나름 1992년부터 개발돼 왔고, 윈도우용 아래아한글 3.0이 나올 무렵엔 4.0대 버전으로 올라갔다.
본인이 가장 가깝게 접한 버전은 바로 4.5이다.
삼성에서 후원이라도 했는지, 1996년도 PC 경진대회 지역(경상북도) 예선 참가자들에게 훈민정음 패키지가 확장팩(각종 글꼴, 클립아트들)까지 통째로 경품 차원에서 배포되었기 때문이다. 득템~

이때는 잘 알다시피 시기적으로 윈도우 95 과도기였기 때문에 프로그램이 16비트용과 32비트용으로 따로 배포되었다. 기능은 거의 동일하지만 16비트용은 4.5 버전이었고, 32비트용은 95라고 불렸다.
아래아한글은 국내 최초+유일의 Win32s 기반 32비트 프로그램으로 개발되었고 MS Word는 연결 고리 없이 95부터 곧바로 32비트로 넘어가 버렸다면, 훈민정음은 나름 16비트와 32비트를 따로 만든 셈. 한 소스에서 별 잡음 없이 두 에디션을 만들 정도로 프로그램을 잘 짰던가 보다.

여담이지만, MS가 역사상 동일 버전의 제품을 16비트와 32비트로 따로 만든 것은 비주얼 베이직 4가 유일했지 싶다. 이는 이 자리에서 자세한 내역을 다 말하기는 곤란하지만, 비주얼 베이직의 제품 성격의 특이성 때문으로 추정된다. 비주얼 C++은 그냥 32비트용 4.0과 16비트용 1.52를 묶어서 배포했으니 동일 버전 제품은 아니니까 말이다.
또 덧붙이자면, MS는 Win32s를 만들어 놓고는 정작 자신들은 Win32s 기반 프로그램을 (전혀) 만들지 않았었다.
MS에서 개발한 프로그램 중에 MFC 사용하는 건 극소수인 것과 비슷한 맥락. -_-;;

지속적인 버전업이 되지 못하고 곧 망해 버린 여타 마이너 국산 워드 프로세서들과는 달리, 훈민정음은 삼성 기반이라는 탄탄한 돈줄 덕분에, 상업성을 완전히 상실한 후에도 꽤 오래 살아남았다. 들리는 말에 따르면, 이 건희 회장이 훈민정음에 애착을 꽤 두고 있었다고 한다. 당장 돈이 안 되더라도 자기 회사가 한글 처리 기술 및 워드 프로세서 개발 기술은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고 특별한 지침을 내리기도 했다는데.

IMF 시절, 아래아한글이 MS에게 잡아먹혀서 ㅈ망할 뻔 했을 때(아래아한글 개발 중단 및 소스 인계-_-를 조건으로 MS로부터 자금 투자), 평소 한컴 및 아래아한글의 행보를 비판해 온 사람들은 차라리 이 기회에 아래아한글이 완전히 망해 버리고 훈민정음이 1인자로 등극했어야 했다고까지 말했다. 하지만 동작 방식이 아래아한글과는 완전히 다른 워드 프로세서에 국민들이 과연 그렇게 쉽게 호응과 적응을 할 수 있었을까? -_-

훈민정음은 1990년대 말까지 정음 오피스, 어린이 훈민정음, 남북 통일 워드 프로세서 등 여러 형태가 존재하다가 지금은 스마트폰 앱으로도 나오고 또 정음 Global 같은 솔루션으로도 명맥이 유지되고 있는 듯하다. 삼성 컴퓨터에 번들로 공급되지만 패키지 소프트웨어로도 아직까지 나오는 것 같다. 워드 프로세서의 핵심 개발 인력이 넥스소프트로 독립해 나가고, 그 중 넥셀은 지금 완전히 한컴으로 넘어갔을 텐데 아직까지 삼성 내부에 개발팀이 있기라도 한가 보다.

Posted by 사무엘

2011/06/15 19:10 2011/06/15 19:10
,
Response
No Trackback , 12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526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526

Comments List

  1. 정 용태 2011/06/16 01:47 # M/D Reply Permalink

    날씨가 꽤 더워지고 있는 요즘입니다.. 예전 삼성컴퓨터를 쓰시던 분들이 기본설치되어 있던 훈민정음에 안착해서 잘 쓰시다가 다른 사람들과의 문서 호환때문에 곤란해하던 모습을 꽤 봤습니다.. 그리고 뜬금없는 곳에서 훈민정음은 생명을 잘 이어가고 있습니다. 군대 및 관공서에서 쓰던 핸디소프트의 BizFlowGroupware 전자결재체계 문서 작성시스템이 훈민정음 기반으로 보이더군요.. 생성되는 문서도 .gux확장자가 붙어있고 훈민정음뷰어로 열리는것 같기도 하고... 그렇지만 핸디소프트 아리랑 3.0a 버전은 아예 회사에서 설치 시리얼을 공개해 버렸더군요 ^^;; 그리고 웹서핑하다 이 글( http://ibrik.egloos.com/5187778 ) 을 보니 용묵님이 생각나서 걸어놓습니다 ....

    1. 사무엘 2011/06/16 11:40 # M/D Permalink

      요즘 가히 초여름 날씨입니다. 잘 지내시죠?
      훈민정음 하면 한글 모드일 때 커서 색깔이 달라지는 것, 프로그램 제목 표시줄에 기능 메뉴 설명이 뜨던 것(보통은 status bar에 그게 뜨고, 요즘은 메뉴 설명은 없애는 추세)
      편집 모드와 선택 모드 같은 게 따로 있던 것 등이 기억에 남습니다.
      핸디소프트의 근황은 말씀하신 게 맞습니다. 아리랑 3.0을 회사에서 그냥 공개해 줬죠.

      그나저나.. 링크는 진짜 대박이군요!!!! 완전 감동.. ㅠㅠ 저의 정체성을 잘 기억해 주셔서 대단히 고맙습니다.

  2. 주의사신 2011/06/16 09:10 # M/D Reply Permalink

    1. 훈민정음은 삼성에서 아직도 쓰이고 있는 것 같기는 합니다. 프로젝트 실무실에서 졸업 작품을 만들고 있는데, 뒤에서 삼성 지원하는 학생이 "삼성 지원하는데 훈민정음이 복병이다"는 식의 이야기를 하는 것으로 보면요.

    2. 아래 한글은 그래도 잘 살아 남았네요. 2004 버전 정품 사 주고, 아직 한 번 더 사주지는 않았지만, 나중에 제가 돈 벌게 되면 한 번은 더 사 주지 않아야 할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3. Mercurial에서 MS Word로 작성한 문서를 Visual Diff하면 뭐가 바뀌었는지 다 뜹니다. 이 기능 때문에 프로그램 개발할 때 아래 한글에서 MS Word로 옮겨 버렸네요.

    1. 사무엘 2011/06/16 11:40 # M/D Permalink

      돈 안 되는 분야는 가차 없이 매각하고 정리해 버리는 삼성이 훈민정음에는 유달리 애착을 보이는 모습이 나쁘게 보이지는 않습니다. 어찌 보면 대단하지요.
      아래아한글은 2010이 나왔지만 사용자들의 전향은 더디기만 한 것 같습니다. 예전에 PC를 사면 아래아한글이 기본으로 깔려 있던 시절(불법복제 포함-_-)이 그립기도 하네요.
      그나저나 Mercurial에 그런 기능이 있는 줄은 처음 알았습니다. ^^

    2. 주의사신 2011/06/16 15:32 # M/D Permalink

      MS Word에 있는 교정/문서 비교 기능을 Mercurial이 사용했다고 보는 것이 더 정확하기는 합니다.

      지금 바뀐 문서, 예전 문서 두 개를 병렬로 보여줍니다.

      TortoiseDiff하는 것처럼요.

  3. 프리즘 2011/06/16 14:54 # M/D Reply Permalink

    넥스소프트의 개발자분들은 회사운영이 여의치 않게 되어 넥셀 등을 팔고, 다시 삼성으로 복귀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그 이후 나온 것이 지금의 정음글로벌이구요.
    정음글로벌 같은 경우에는 번역 기능이 막강하게 들어가 있습니다. 영,일,중 언어와 한국 언어 문장 번역이 되도록 되어 있어 편리하구요.
    ^^

  4. 동거동락 2011/06/16 16:56 # M/D Reply Permalink

    농협에서도 범용 워드프로세서로 사용하고 있습니다.(아래한글도 병행 사용)

    아마 삼성이 농협ERP에 참여하면서 기본 워드프로세서로 채택한 것 같습니다.

    틀, 쪽복사 등 아래한글보다 파워풀한 기능이 많이 있어서 사무용으로 적격인 것 같습니다.

    단점이라고 하면 타워드프로세서와 데이터 호환이 되지 않는 점, 사용자 폭이 좁다는 점 등이 있겠죠

    하지만 이점이 문서보안에 많은 잇점으로 작용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엉뚱한 생각도 해봅니다.

    훈민오피스 패키지는 워드, 시트, 프리젠테이션, 스케쥴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5. 사무엘 2011/06/17 10:31 # M/D Reply Permalink

    주의사신, 프리즘, 동거동락: 정보 감사합니다.
    넥셀 프로그램 자체는 한/셀로 바뀌어서 이제 한컴 소속의 제품이 됐지요.
    특히 2007부터는 UI가 아래아한글의 엔진으로 완전히 일치도 됐고요.
    넥셀의 개발사의 전신이 훈민정음 개발팀(의 일부)이기도 했는데 행로가 참 드라마틱합니다.

    훈민정음이 생각보다는 아직 명맥이 유지되고 있는 듯한데,
    그 차라리 오픈소스 진영에다 기여를 할 생각이 없나? 그러면 삼성 안티가 상당히 줄어들지 않을까 하는 엉뚱한 생각을 해 봅니다. =_=

    1. 다물 2011/06/30 12:50 # M/D Permalink

      훈민정음 소스를 공개해도 누가 유지보수나 할까요?
      전세계에서 같이 한다는 오픈오피스도 한국어팀에서 하는건 아주 제한되어 있습니다.
      훈민정음을 만든 사용권도 문제지만 소스 코드 공개해도 지금보다 더 발전하긴 어렵다고 생각되네요.

    2. 사무엘 2011/06/30 15:43 # M/D Permalink

      날개셋 한글 입력기가 소스 공개해도 소용없는 이유와 비슷한 맥락이군요.
      우리나라는 좀 이상하게 형성된 IT 인프라, 영-_-어 장벽 등 여러 가지 이유 때문에 오픈소스 진영과는 거리가 먼 게 현실입니다.

  6. 개발출신공원 2015/09/14 19:01 # M/D Reply Permalink

    생존 자체가 보장이 안되니.. 생계도 아니고..

    오픈소스는 불가능 합니다. 과로사 안하는 방법 찾는것만 연구할 수 밖에..

    1. 사무엘 2015/09/14 19:16 # M/D Permalink

      생존, 과로사, 이런 단어를 보니 완전 제 얘기이네요!
      현실은 참 암담하긴 합니다.. ㅜ.ㅜ
      제가 개발하는 한글 입력기 역시 예측 가능한 미래에 오픈소스가 될 일은 없을 것입니다.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058 : 1059 : 1060 : 1061 : 1062 : 1063 : 1064 : 1065 : 1066 : ... 1521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20887
Today:
72
Yesterday:
4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