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노선하고, 그 노선을 상징하는 전동차는 서로 일대일관계가 딱히 성립하라는 법이 없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그 관계를 찾는 게 어렵지 않다. 서울 지하철을 예로 들어 보자.

1호선 하면 떠오르는 터줏대감 차량은 누가 뭐래도 히타치 사의 저항 전동차이다. 바로 이것! (장소: 철도 박물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창기에 도입된 저항 방식 전동차라고 하여 철덕들 사이에서는 ‘초저항’이라고 불린다. 그야말로 우리나라 지하철의 역사를 간직한 차량이 아닐 수 없다.
운전석의 중앙에 저렇게 문이 달린 게 당시 일본의 유행이었다고 한다. 물론 일본은 지하철이 죄다 협궤인 관계로, 저런 커다란 전동차는 만들어서 수출만 했을 뿐 본토에서 굴리지는 않았다.

1974년부터 운행을 시작한 그 오리지널 전동차는 이미 2000년대를 전후해서 모두 퇴역했다. 하지만 차량과 편성수의 증결로 인해 동일한 스펙으로 나중에 도입된 전동차는 2000년대 중· 후반까지 간간이 명맥을 유지했다.
철도청(현 코레일) 소속 차량은 파란색, 서울 지하철 공사(현 서울 메트로) 소속 차량은 빨간색 도색이었다는 건 상식.

2호선은 유일한 순환선인 데다, 승강장에 가장 늦게까지 구닥다리 플랩식 전광판이 남아있었고 차량도 2호선에서밖에 볼 수 없는 레이템이었다. 게다가 외곽이나 강변이 아니면서 지상 고가 구간이 간간이 있다는 점도 2호선을 더욱 특색 있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호선에서만 볼 수 있던 터줏대감 차량은 역시 MELCO 쵸퍼 전동차이다. 사실은 2005년부터 도입된 신형 전동차도 한동안 유니크 아이템이긴 했다.

3호선 하면 떠오르는 건 단연 배불뚝이 GEC 쵸퍼 전동차. 객실 내의 천장에 모니터가 달려 있던 유일한 차량이었다. 지금처럼 서울 메트로 자체 방송이 나간 게 아니라 새마을호처럼 코모넷이라는 외주 업체가 방송 컨텐츠를 따로 공급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 이 전동차는, 3호선과 같이 동시 건설 중이던 4호선에도 투입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4호선은 과천선과 직결되고 GEC 쵸퍼 전동차는 교직 겸용이 아니었던 관계로 얘는 2호선에 일부 대체 투입되었다.

그래서 본인의 기억 속엔, 서울 지하철들 중 유일하게 4호선만 차량의 개성이 가장 희미하다. 다른 호선들은 개통 초기에 어떻게 생긴 전동차가 다녔는지 본인이 분명히 아는 반면, 4호선은 잘 모르겠다.

현재는 100% VVVF인 건 확실하고, 그냥 1호선에서 볼 수 있는 코레일/서울 메트로 VVVF 차량의 subset이 다니는 듯. 단, 1호선엔 없는 애드립도 있는데, 서울 메트로가 굴리는 차량 중 대우 중공업 제조 차량은 7호선 1차 도입분 차량과 동일한 시끄러운 GEC 알스톰 구동음이 난다는 게 특색이다. 1호선에는 그런 차량이 없다.

다음으로 세월이 흘러 2기 지하철 시대가 열린다.
5~8호선 전동차는 차량 프레임은 표준화 내지 단일화가 되어서 다 똑같다. 그래서 1~4호선과는 달리 5~8호선은 이례적으로 외형이 천편일률적이다. 애드립을 찾자면 전면부의 색깔띠의 모습이 5호선만 6~8호선과는 차이가 있으며, 통유리가 7, 8호선의 2차 도입분 차량부터 도입되었다는 차이가 존재할 뿐이다. 또, 6호선 전동차만 객실 내부에 쇠기둥이 있기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6~8호선은 전면부의 두 겹짜리 색깔띠가 아래로 삐치지만, 5호선만 한 줄이고 앞에 '서울도시철도'라는 문구까지..)
물론, 외형은 비슷해도 under the hood는 여전히 제각각인지라 전동차 구동음은 노선별로 화려하기 그지없다. 본인은 ‘VVVF의 향연’이라는 표현을 쓰고자 한다.

5~8호선만이 2011년 현재까지 전동차의 순혈주의(?)가 가장 잘 지켜지고 있다. 하지만 이 질서도 7호선 연장으로 인한 3차 도입분 전동차가 들어오면 다소 흔들리게 될지 모르겠다.

끝으로 9호선 전동차는 전국의 다른 전철 노선에서 찾을 수 없는 독특한 외형을 하고 있다. 동글이를 좋아하는 요즘 추세에 걸맞지 않게 외형이 좀 각진 느낌을 준다. 그리고 헤드라이트는 아예 위로 올라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철도 차량은 조향이라는 게 없기 때문에 자동차와 같은 주황색 깜빡이(방향 표시등)는 전혀 의미가 없으며, 존재하지 않는다. 그러나 전진과 후진을 완전히 동일하게 할 수 있기 때문에 결국 자동차로 치면 헤드라이트 겸 후진 경고등(white)이, 브레이크 경고등(red)과 나란히 놓이게 된다.
그런데 9호선 전동차는 이 둘이 나란히 놓인 게 아니라 완전히 따로 놓였다는 게 인상적이다.

다만 9호선 전동차는 외형은 독특해도 under the hood는 공항 철도나 여타 지방 지하철과 동일하여, 구동음은 음높이만 다를 뿐 다들 비슷해져 있다.
개인적으로는 여러 전동차들 중, 도철의 5~8호선 전동차가 제일 무난하게 생긴 것 같다.

Posted by 사무엘

2011/10/02 08:21 2011/10/02 08:21
, , , , ,
Response
No Trackback , 13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578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578

Comments List

  1. 소범준 2011/10/02 18:31 # M/D Reply Permalink

    1. 흠... 제가 철도 박물관에 다녀온 지 벌써 10년이 흘렀네요..ㅎㅎ;
    그런데도 정작 구 철도청 소속의 그 파란색 일본제 초저항차는 본적이 없다는 게 흠좀무네요 ㅎ 근데도 이 차를 닮은 1호선 서메 소속 초저항차는 일부가 아직도 다니거나 앞머리(??)가 개조된 상태로 드문드문 다니더군요..ㅎ;

    2. 현재 2, 3호선의 쵸퍼 저항차가 4호선을 달릴 뻔하다가 VVVF차에 밀려 자리를 내준 것은 참 안습이네요;;
    4호선이 과천선과 직결되기 이전에는 그당시 기술로는 그 쵸퍼차를 직교겸용화하기 어려웠나보죠?

    3. 이젠 도철도 2년만 있으면 순혈주의 안ㅋ녕ㅋ~~??
    7호선의 그 신형 차를 어서 구경하고 싶네요.ㅎ

    1. 사무엘 2011/10/02 21:30 # M/D Permalink

      1. 아마 1990년대 말에는 노랑+초록으로 도색이 다 바뀌었을 겁니다. 파랑은 아니죠. 하지만 저런 초기 저항 전동차 자체는 건재했습니다.
      200x년대에까지만 해도 전동차들이 온통 노랑+초록 도색이어서 제 기억에도 남아 있을 정도인데, 그게 어느 샌가 싹 다 사라진 게 인상적입니다.

      2. 지하철 4호선하고 과천선과의 직결은 꽈배기굴의 등장뿐만이 아니라 차량 계보에도 큰 변화를 야기한 셈이죠.

      3. 도철은 전구간 개통 후에 21세기에 새로 생긴 역 자체도 없습니다. 그 반면 서메는 2호선 용두라든가 1호선 동묘앞, 3호선 연장 같은 변화가 있었죠. 7호선 연장은 비록 서울 구간은 아니지만 여러 모로 저를 설레게 합니다. 듣자하니 8호선 복정-산성 사이에도 또 역을 신설할 거라고 하던데.

    2. 소범준 2011/10/02 21:58 # M/D Permalink

      형제님!! 그 구간 생기면 언제 기회 있을 때 같이 가요~~^^

    3. 특백 2011/10/02 23:46 # M/D Permalink

      SR001인가요.
      저도 빠뜨리지 않고 같이가는겁니다.. 고향(!) 답사 김도 있고 :-)

      ※우려(?)되는 것은 범준 선생님도 철덕 기질을 탄탄하게 갖추어 가고 계시는 것 같군요.. ←이렇게 말을 하면 사무엘님이 반론을 제기하시겠지..

    4. 사무엘 2011/10/03 07:01 # M/D Permalink

      후훗.. 답사 콜. ㄲㄲㄲㄲ
      사실, 범준 형제와 비슷한 또래이긴 한데(약간 나이 더 많음) 제 홈페이지를 10년 전부터 알고 지낸 어마어마한 짬밥을 소유한 친구가 제 지인 중에 있습니다.
      그 친구도 골수 철덕이어서 지금까지 철도 노선 개통하면 저와 답사를 즐겨 가곤 했는데, 7호선 연장 구간 개통하면 다들 같이 가 봤으면 하네요.

      소범준· 특백: 재미있는 메일을 하나 보냈으니 확인해 보세요.

    5. 소범준 2011/10/03 20:55 # M/D Permalink

      메일 잘 받아 보았습니다.
      정말 덕후들의 세계가 뭔지 보여주는 한 폭의 수채화(?)를 방불케 하네요. ㅋㅎ

      특백 : 형제가 위에서 '고향 답사'라고 했는데, 고향이 어디죠?

    6. 특븩 2011/10/04 05:03 # M/D Permalink

      의정부 쪽에서 8년간 살았습니다.
      그러다가 소위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E기도운동이라는 데에 재산을 모두 헌납한거죠. 에라.

      사실 뭐 고향 '답사' 도 아니고 그냥 '지나가는' 거네요 뭐.
      것보다 의정부경전철 듣기로는 의정부시 시장이 바뀌어서 흑역사가 되어버리렸다고 했는데, 진짜인가요? ;ㅅ;

      ※별명이 이상한 것은 청까페 제글 참조.

    7. 소범준 2011/10/04 12:55 # M/D Permalink

      사무엘 : 그 젊은 철덕, 혹시 라이엘 님 아니신가요...
      블로그에 가보니 군대를 가셨다고 한듯..

  2. 소범준 2011/10/04 11:23 # M/D Reply Permalink

    특백 : 의정부라면 7호선 연장구간과는 거리가 멀지 않나요?
    그렇다고 아예 7호선과 관계 없는 지역은 전혀 아닐테고.

    요새 경전철 문제로 조금 시끄러운 듯 싶은데, 용인 경전철도 요샌 별 소식이 없나 보군요.
    저희 동네 근처인 광명에도 KTX 광명 역 주변으로 경전철을 놓는다는 소식은 들었습니다만.
    철도계의 떡밥이 된 셈이네요. ㅎ

  3. 소범준 2011/10/04 12:11 # M/D Reply Permalink

    1. 4호선도 나름대로의 개성이 너무 없지만도 않겠죠... 여타 지하철 노선에는 없는 - 제가 생각하기에 가장 독특한 - 구동음(현대정공 제작, 인버터는 일 미츠비시 사의 작품)을 보유한 차량이 최초로 도입된 노선이고, 지상에서 시작해서(당고개) 지상에서 끝맺는(오이도) 유래 없는(?!) 지하철 노선이기에 애착이 많이 갑니다. ㅋㅎ 근데 아쉬운 건 서메 소속의 차량이 2018년이면 내구 연한 만료로 전량이 신형으로 교체된다고 하니, 참 아쉽습니다.

    2. 형제님이 새마을호의 'Looking for you' 음악으로 철도 성령을 받으셨다면, 저는 4호선의 현대정공 차량 때문에 필(feel)을 좀 받았죠. ^^

    1. 사무엘 2011/10/04 13:55 # M/D Permalink

      1. 7호선의 부천 방면(온수) 연장과 북쪽(장암) 연장의 진척도는 그야말로 넘사벽 급이죠.
      이 글에서 언급하는 7호선 연장 구간은 당연히 부천 방면을 가리킵니다. ㅎㅎ

      2. 서울 수도권의 경전철은 용인 에버라인부터가 개통에 애로사항이 꽃핀 가운데 의정부나 광명 경전철도 아직은 떡밥 수준인가 봅니다.
      서울은 그나마 우이 경전철이 진도가 가장 빠른 상황.
      그런데 이것과 또 별개로 동북선과 면목선이 추가로 확정되어, 지금까지 상당히 넓은 지하철 사각지대이던 서울 동대문-중랑구 일대에 발전이 기대됩니다.

      3. 라이엘 님과 아주 비슷한 위상이긴 한데, 다른 사람입니다. 살짝 더 연륜이 깊은 친구가 있습니다.

      4. 저는 일반열차는 새마을호 Looking for you이고, 지하철 구동음은 도철 5, 6호선 콜입니다. ㄲㄲ

  4. yur6783 2012/08/04 19:14 # M/D Reply Permalink

    혹시 엔하위키에 철도관련 글 쓰신적 있으시나요? 엔하위키에서 본 내용들 여기도 있네요.
    혹시 디시 철갤러임요?

    1. 사무엘 2012/08/04 23:11 # M/D Permalink

      모든 질문의 답변은 '아니요'입니다. 저는 그런 곳에서 활동한 적은 없는 그냥 평범한 철덕입니다. ^^;;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177 : 1178 : 1179 : 1180 : 1181 : 1182 : 1183 : 1184 : 1185 : ... 1684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464596
Today:
130
Yesterday:
5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