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튜브> 분석 -- 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 석훈이 오토바이로 전동차를 따라잡는 유명한 스턴트 장면. 당연한 말이지만 스크린도어가 없던 시절이니까 이런 장면을 찍을 수 있었다.

고속터미널 역에서 점프를 하고는 논현 역에서 전동차에 달라붙는 건 도대체 무슨 순간이동이냐! (논현 역은 저렇게 높은 천장이 없기도 하고, 또 고텀-논현은 똑같이 대리석 인테리어여서 서로 연계를 한 건 좋은 아이디어이긴 함. 그럼 촬영 전체를 왜 고텀 역에서 하지 않았냐고? 아마 고텀은 논현과는 달리 곡선 승강장이어서 묘기를 하기가 더 어려워서 그러지 않았을까? 철덕이라면 이 정도 수읽기는 할 줄 알아야 한다. ㅋㅋㅋ)

참고로 <라이터를 켜라>에서는 논현 역 대합실을 서울 역 대합실로 설정한 장면이 촬영되기도 했다. 관심 있으신 분은 참고하라. 아주 그냥 지하철역을 일반 철도역으로.;;

mo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가 이런 기믹을 생각해 냈는지는 모르지만, 도철(SMRT) 관할의 5~8호선 전동차는 천장에 저런 전광판이 원래 달려 있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테러리스트의 요구 사항이 충족되지 않자, 강변북로와 동호대교를 배경으로 국철 옥수 역이 박살난다.
저런 규모의 폭발물이 발견되지 않고 지하철역에 잘 숨겨져 있다가 터지는 건, 내부 소행 내지 역무원을 매수하지 않고는 불가능할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 지하철 7호선 전동차가 2호선 선로로 진입해 청담 대교가 아닌 잠실 철교를 건너고 있다. 잠시 후 김 석훈과 박 상민이 다시 전동차 안에서 대면하여 칼부림을 하게 되는데, 이때는 분위기상 전동차가 다시 어두운 지하로 들어간다. 잠실 철교 이북은 한양대까지 가서야 지하가 나오니, 그렇다면 전동차는 이남인 잠실 방면으로 들어갔다는 뜻이 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발의 차이로 상· 하행 열차가 충돌을 피하고 평면 교차하는 장면인데, 당연히 CG이다.
그런데 문제는... 영화를 보면, 붉은 램프(=자동차로 치면 브레이크 경고등. 후방)가 켜진 열차가 우리 쪽으로 전진해 오고, 흰 램프(=자동차로 치면 헤드라이트. 전방)가 켜진 열차가 뒤로 멀어져 간다는 것. 뭐가 잘못돼도 한참 잘못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동차가 딱 한 번 멈춰 서고 벌어진 터널 내 총격전 장면은 아예 부산 지하철 2호선 전동차를 썼다. 전동차가 더 홀쭉하고 작은 걸 알 수 있다.
부산 2호선 전동차는 서울 7호선 1차 도입분 전동차와 동일한 구동음을 내기 때문에 고증상 유리하다. 그런데 본인이 정말 놀란 건... 영화에서는 박 상민이 이 전동차를 도로 출발시킬 때, 서울 지하철 5호선 전동차의 구동음이 난다는 것! 이 음향은 도대체 어디서 어떻게 구했는지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가 다 끝나고, 잠깐 나오는 이 사람도 누군지 잘 모르겠다.
김 석훈은 혼자 열차에 남아서 최대한 오래 스위치를 붙잡고 있다가 죽는 설정(이것도 굉장한 억지 설정이긴 하다만)인데, 설마 살아나기라도 했나..?
그리고 credit roll이 올라가기 전에 잠깐 뜨는 이 문구도 OST 제목이기라도 한지, 무엇을 의미하는지 본인은 알 길이 없다.

Posted by 사무엘

2011/09/26 08:22 2011/09/26 08:22
, , ,
Response
No Trackback , 2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574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574

Comments List

  1. 소범준 2011/09/26 13:04 # M/D Reply Permalink

    ㄲㄲ 참 기막힌 철도 기믹이 도입된 영화군요. ㅎㅎ

    특히나 7호선 열차가 2호선 선로에 진입하여 잠실 철교를 건너는 설정과 <- 억! 이건.... 우리가 모르는 노선 간 비밀통로를 이용한 것인갑....-,.-;; 흠좀무..
    도철 열차 천장에 노출식 전광판이 등장했다는 것,,,, 그리구 7호선 열차가 부산 2호선의 열차로 보기 좋게 둔갑되어 있는 것 또한 굉장한 드립이네요 ㅋㅎㅎ

    근데 이 영화를 봤어야 더 실감이 났을 텐데..__;

    좋은 평론 감사합니다. ^^

    1. 사무엘 2011/09/26 23:43 # M/D Permalink

      노선간 비밀 통로에 대한 언급이 영화 중에도 나옵니다.
      비밀 선로가 마치 모세혈관처럼 사방팔방으로 뻗어 있기라도 한 것 같다는 느낌을 주는 대사가 나오는데, 실제로는 물론 그 정도는 아니구요,
      같은 회사 소속의 전동차가 노선간 공통 중정비 기지로 이동할 때, 그리고 차량 반입을 위해서 이따금씩 사용되는 비밀 선로가 일부 있긴 합니다. 동묘앞-신설동(1-2호선), 충무로 역(사람뿐만이 아니라 열차 선로도 3-4호선 직결 가능!) 일대 같은 것처럼 말이죠.

      아는 만큼 보이죠. 스크린도어가 없었던 덕분에 <튜브> 같은 영화가 만들어질 수 있었고,
      경부선 전구간 전철화가 끝나기 전이던 덕분에 <라이터를 켜라> 같은 영화도 만들어질 수 있었습니다. 열차 바로 위에 25000V짜리 전차선이 있었으면, 지붕 포복 잠입 씬을 어떻게 찍었겠어요? =_=;;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066 : 1067 : 1068 : 1069 : 1070 : 1071 : 1072 : 1073 : 1074 : ... 1571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95898
Today:
291
Yesterday:
4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