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지하철과 비교했을 때 버스는 막히고 느리고, 멀미와 차냄새, 급커브와 급가속 때문에 승차감이 월등히 안 좋은데.. 그뿐만이 아니라,
제발 예측 가능한 정위치에 정차 좀 할 수 없나?

대로변의 지하철역 근처처럼 많은 버스들이 상시 동일 정류장에 정차하는 곳에서는 이것 때문에 정류장 주변이 가히 헬게이트로 변한다. 도대체 어디서 줄을 서야 선착순으로 질서 있게 버스를 탈 수 있을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마치 번호표나 한줄 서기 같은 '시스템'이 없으니 그 무질서함과 야만성 때문에 승하차에서부터 스트레스가 쌓인다.

정차 중인 다른 버스들 때문에 정류장에서 20미터 가까이 떨어진 곳에서 문을 달랑 열어서 승객을 미리 승하차시킨 것까지는 좋다. 그런데 그런 뒤에 버스가 정류장에는 안 들르고 바로 떠나 버리니, 이 때문에 골탕먹고 멘붕당한 적이 몇 번 있어서 나는 인상이 더욱 안 좋다.

겨우 좀 덜 걷고 계단 덜 오르내린다는 점 때문에 선호하기에는 난 버스에 안 좋은 면모가 더 많이 눈에 띈다.
이 점에 관한 한은 내가 철덕이어서가 결코 아니라 정말 객관적으로 그렇다.
어쨌든 난 신사적이고 우아한 고품격 교통수단인 지하철이 더 좋다.

* 실제로 시각장애인은 위와 같은 이유 때문에 궤도 교통수단을 훨씬 더 선호한다.
시각장애인은 눈이 안 좋을 뿐 팔다리는 멀쩡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점자만 따라가면 된다면 수직 이동은 별로 문제되지 않으며, 그 대신 정위치 정차가 접근성에서 더 중요하기 때문이다.

2.
열차 운전 시뮬레이션이 되는 러닝 머신이 있으면 나 정말 운동 무지무지하게 열심히 해서 살 뺄 수 있을 것 같다.

러닝머신인데, 비디오 화면으로 운전석 전방을 찍은 열차 주행 동영상이 들어있다.
경부고속선, 수도권 전철 n호선, 경부선, 중앙선 등 노선을 고르고 운행 구간과 방향을 고른다.

그 뒤, 궤도가 움직이는 속도의 n배 속도로 열차가 주행하듯이 화면이 쫙 흐르고, 옆의 화면엔 현재 열차의 진행 위치와 다이아가 뜬다. 당연히.. 역에 정차할 때는 휴식. 주행 중엔 레일 부딪치는 소리와(장대레일 옵션을 켰을 때는 제외), 열차 구동음도 나온다.

그러면서 옛날에는 서울-부산이 4시간 반 걸렸는데 지금은 4시간 10분만 걸린다는 식으로 속도를 올리면서 운동 강도를 높인다.
내가 지금 밀양 철교, 풍세교, 황학 터널, 한강 철교 등을 달린다는 느낌으로 운동을 한다면 얼마나 즐거울까!?

이런 기계 어디서 만들면 사 주겠다.

3.
그래서 요즘은.. 운전할 때도 예외가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내가 원하던 것이었다. ㅋㅋㅋㅋㅋ
몸은 운전대를 잡고 있지만 마음만은...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

뮤직비디오 말고도 <영상포엠 간이역>, <심층취재 지하철에 미친 아이들> 등등도 다 인코딩해서 틀어 놓고 있다.
알고 보니 다음 팟인코더는 차종만 고르면 그 차 내비가 지원하는 동영상 포맷으로 알아서 인코딩을 해 주더라..;;

물론 안전을 위해 차가 조금이라도 움직이기 시작하면 동영상이 꺼지고 음성만 나오지만, 이것만으로도 차가 시내 정체에 갇혀 있을 때 예전보다 훨씬 덜 심심할 수 있게 됐다.
D에서 최소 엔진 회전수로 차가 슬금슬금 기어가는 걸 조금만 놔 둬도 동영상은 꺼짐.

4.
끝으로,
미국 오바마 행정부에서 부통령을 역임하고 있는 조 바이든.
미국의 철덕이라고 한다..;; 오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통령이 되기 전 시 의원으로 활동할 때도 통근은 당연히 승용차 대신 아셀라 익스프레스로 해 왔으며,
지금은 저가 항공사들의 반발을 무릅쓰고 전국 고속철도망 계획을 구상하는 대단한 양반.
아예 철도역 승강장에서 다른 사람들까지 보는 가운데 가족 생일 파티까지 한 사람이다.

이 사람이 미국의 <레일로드>격이라 할 수 있는 Arrive라는 잡지에다 기고한 Why AMERICA needs TRAINS라는 글은 가히 전설을 넘어 레전드급의 포스를 자랑한다.
미국에 철도가 필요한 이유~!! 너무 멋지다! 미국엔 희망이 있다.

전문을 언제 날잡아서 번역하고 싶다.

“... 간단히 말해서 암트랙(미국 철도 회사)은 저와 우리 가족, 그리고 미국인들에게 셀 수 없는 것을 가져다 주었습니다. 그 가치는 측정할 수도 없고, 열차표의 운임으로도 찍을 수 없는 것이지요.
그러나 철도 운송에 대한 저의 지지는 감정적인 것을 넘어선 것입니다.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유비쿼터스 시대에 우리의 공항과 도로는 만성적인 적체에 시달리고 있으며 급격한 연료 가격 상승과 환경 위기의 증가에 직면해 있습니다. 철도 운송은, 증가 중인 국내 이동 수요를 위해 과거보다 더 확충될 필요가 있습니다.”

Posted by 사무엘

2013/01/05 08:38 2013/01/05 08:38
, ,
Response
No Trackback , 4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779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779

Comments List

  1. hongyver 2013/01/07 08:49 # M/D Reply Permalink

    가끔 승차 몰려드는 사람들 틈새에 비참해지기까지 해서
    사적이고 우아한 고품격 교통수단인 지하철이 저도 더 좋은데. 어쩔수 없이 버스를 탑니다.

    1. 사무엘 2013/01/07 13:48 # M/D Permalink

      현실적으로 철도가 모든 지역을 커버할 수는 없으니 저도 버스 환승을 하느니 차라리 지하철+자전거로 만족스럽게 통근을 하는 중입니다. ^^

  2. 구바바 2013/01/07 19:34 # M/D Reply Permalink

    철도는 극한의 질서(?)상태에 있고 택시/자가용은 극한의 무질서(?) 상태에 있는 반면에, 버스는 그 사이에서 어중간한 점이 있다보니 불편함을 느끼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오래전에 해봤습니다. ^^;;

    1. 사무엘 2013/01/08 00:07 # M/D Permalink

      자가용은 자기가 운전하거나 지인의 차를 얻어 타는 것일 테니 일단 탄 뒤에는 가장 편하기야 하겠죠. 그걸 이용할 기회가 드뭅니다.
      택시는... 정해진 노선과 스케줄대로 운행되는 교통수단이 아니기 때문에 여타 대중 교통수단에 없는 형태의 무질서도가 존재한다고 볼 수 있겠네요. ^^

      저는 버스에 대해서는 본문에서 지적했듯이 일부 혼잡한 정류장에서의 승차 위치 문제가 꽤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하고요. 또 지하철에 비해 좁은 공간, 급가속/급커브, 멀미 등으로 인해 선 채로는 도무지 뭔가를 할 수 없는 점도 마음에 안 드는 점입니다.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879 : 880 : 881 : 882 : 883 : 884 : 885 : 886 : 887 : ... 1571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95898
Today:
291
Yesterday:
4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