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스 시절의 한글 윤곽선 글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스 시절에 한글(한글에만 국한은 아니겠지만)을 출력하는 기법은 비트맵 아니면 벡터(윤곽선) 이렇게 두 갈래로 양분화해 있었다.

비트맵은 도깨비 한글의 8*4*4벌 규격에 맞게 만들어진 16*16 한글 글꼴을 찍는 것으로 사실상 통합이 되어 있었고, 윈도우 시대가 도래하기까지 널리 쓰였다. 뭔가 좀 아마추어스러운 냄새가 나고 상업/출판용 글꼴만치 고품질의 글자를 만들 수는 없지만, 그래도 가격 대 성능이 굉장히 뛰어난 좋은 방법이었기 때문이다.

본인이 아는 한, 한컴이나 MS 같은 회사가 아니라 개인이 만든 싸-_-제 프로그램이 이와 다른 기법으로 한글을 출력하는 것은 본 적이 없으며, 저 방식대로 수많은 싸제 글꼴들이 쏟아져 나오기도 했다. <날개셋> 편집기는 도깨비 글꼴도 지원하고, 임의의 조합 테이블을 가진 글꼴에다 2350 완성형 글꼴까지 지원함으로써, 한글 출력에서 그런 비트맵 글꼴 처리 분야는 완전히 마스터를 했다.

윈도우로 넘어가서도 이야기, 새롬 데이타맨처럼
그나마 고정폭 글꼴이 널리 쓰이는 VT 기반 통신 프로그램에서 비트맵 글꼴이 한동안은 명맥을 이어 나갔으나,
이마저도 이제 역사 속으로 사라져 버렸고, 오늘날 이런 16*16 한글 내지 8*16 영문 고정폭 비트맵 글꼴을 고수하고 있는 프로그램은 <날개셋> 편집기 뿐이다. ㄱㅅㄱㅅ

그럼 윤곽선 글꼴 분야로 가면 사정이 어떨까?
그 때에 도스에서 윤곽선 글꼴은 그래픽이나 워드 프로세서, 또는 그 둘의 중간에 해당하는 배너 같은 아주 특수한 분야의 전문 프로그램에서나 볼 수 있었다.

터보 C가 제공하던 BGI 라이브러리도 소위 벡터 글꼴을 지원은 했으나, 영문밖에 지원되지 않았고, 기술적으로도 진정한 의미의 곡선이 표현되지 못하며 내부 채움(래스터라이즈)도 안 되는 그냥 직선 나열일 뿐이었다.

그런 척박한 시절에 한글을 윤곽선 글꼴로 표현해 낸 프로그램이 있었으니 본인은 관심이 끌리지 않을 수 없었다. 아래의 프로그램들은 모두 1991~92년 그 시기에 제작되었다.
자형 디자인은 어떻게 하고 글꼴 파일 포맷은 어떻게 설계했을지, 래스터라이즈 루틴은 어떻게 작성했을지 모든 것이 그저 신기하게만 보인다.
(참고로 윈도우 운영체제도 3.x에서 윤곽선 트루타입 글꼴이 첫 도입된 건 이 시기이다!)

1. 하늘 (경북대 동아리)

내장하고 있는 싸제 글꼴은 형태가 심하게 조잡하긴 하다. =_=;; 이 글에서는 <하늘>만 예를 들지만, 과거 <수채화>도 글쓰기 기능의 퀄리티가 하늘과 굉장히 비슷했다. 단, <수채화>는 상업용 프로그램답게 얼추 배너 프로그램처럼 글자의 레이아웃을 변형하는 기능도 지원한다.

2. 한글 배너 (동국대 동아리?)

BannerMania라는 외산 상업용 프로그램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개발된 게 분명한 프로그램이다. 영문 글꼴은 B에 있는 녀석을 그대로 쓴다. 즉, 이 프로그램의 개발자는 B의 글꼴 파일 포맷에 대한 정보를 입수했다는 뜻이다. 그 반면 한글 글꼴은 본인이 들여다본 바로는 B의 글꼴과 관계가 없는 자체 포맷이다.

학술 학회 명의로 되어 있지만 실질적인 개발은 개인이 혼자서 한 듯하다. 원전인 B보다 기능은 훨씬 더 뒤떨어지지만, 혼자서 저 정도 난이도의 프로그램 clone을 만든 거라면 지금 봐도 정말 대단한 거다.

글꼴 디자인도 개인 작품인지 궁금하다. 명조는 좀 어설픈 느낌이 나지만, 다른 글꼴인 고딕, 안상수, 샘물 등은 배너 용도로도 적합하고 은근히 볼 만하다.

3. 키다리 (개인+알파)

마우스로 조작하는 UI가 무척 특이하긴 한데, 이것도 상당히 잘 만든 공개 소프트웨어이다. 지금 <날개셋> 편집기에도 내장하고 있는 "키다리체"는 이 프로그램이 UI 출력용으로 쓰던 비트맵 글꼴이다. 그래픽체 비슷한 느낌을 낸 게 무척 참신하게 느껴지지만 좀 엉성한 느낌도 많이 들어 아쉬운 글꼴이다.

이 프로그램의 진면모는 바로 배너를 출력할 때 나오는 키다리 특유의 그래픽체이다. 신명 태그래픽을 연상시키는 이 글꼴은 개인이 디자인한 싸제이지만, 상당히 품질이 좋으며, 글꼴 전문 업체에서 만든 보급-_- 글꼴과 견주기에도 손색이 없다. 그러면서도 한글 11172자는 모두 표현 가능하다. 그래픽체는 비슷한 분위기의 영문 글꼴에서 착안하여 최초 원도를 최 정호 씨가 만든 것으로 잘 알려져 있는데, 자형 자체가 무척 깔끔하고 본문으로나 배너 장식으로나 적합해서 본인 역시 좋아한다.

엄청 옛날에 <자유>라는 프로그램도 있었다. 한번에 한두 줄짜리 배너만 출력하는 프로그램과는 달리, 얘는 한 페이지 안에 여러 배너 형태 문구들을 마치 벡터 드로잉처럼 배치하여 출력이 가능했는데 역시 윤곽선 글꼴과 다양한 효과를 지원했다. 본인이 본 버전은 무려 허큘리스에서 돌아가는 놈이었다.

4. 아래아한글 2.0 전문용

민간인이 열악한 여건 속에서 오로지 열정만으로 만들어 낸 "싸제" 글꼴과 공개 프로그램을,
한양 시스템이라는 번듯한 업체 글꼴을 사용한 상업용 프로그램과 동일선상에서 비교하는 것은 물론 무리가 있다. 그래도 역사 기록이니까 소개해 본다. 보급 글꼴은 2350자를 일일이 디자인한 것들이니, 싸제하고는 근본적으로 격이 다를 수밖에 없다. -_-;;;

그래픽체는 아래아한글 2.0 전문용에 원래는 없던 녀석이고, 아마 묵향 같은 한양 시스템 추가 패키지를 설치해야 추가되었지 싶다. (2.1 이후에 추가됨) 2.0 때는 아직 윤곽선 글꼴 파일 포맷도 굉장히 초보적이었으며, hft 파일 내부에 자기의 이름이나 제조사, 저작권/코드 페이지 정보 같은 것도 없었다. 오로지 윤곽선 벡터 드로잉의 컬렉션이었으며 이를 활용하는 방법은 전적으로 상위의 응용 프로그램에 달려 있었던 것이다.

그 당시 아래아한글 2.0 일반용 수준의 퀄리티와 가격에다, 윤곽선 글꼴 표현으로 아래아한글과 경쟁하던 프로그램으로 "21세기 워드"라는 게 있었다. 오늘날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알툴즈의 개발사로 유명한 이스트소프트의 작품이다. 얘를 구경 못 한 채 어린 시절을 보낸 건 좀 아쉽다.

Note:

윈도우 3.1이 도입한 트루타입 글꼴은 어마어마하게 정교한 힌팅으로 유명했으며 이 기술을 이용하여 작은 크기에서도 상당히 좋은 품질의 자형을 제공했다. Arial이나 Times New Roman 같은 글꼴이 12포인트 이하의 작은 크기에서 antialiasing이 없을 때도 마치 비트맵 글꼴처럼 품질이 좋은 동시에 ClearType도 잘 받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아예 굴림체처럼 내장 비트맵을 쓰는 글꼴은 ClearType의 영향은 받지 못한다.

윈도우 3.1 글꼴을 납품한 업체는 당시 우리나라의 유망 중소기업이던 큐닉스 컴퓨터이다. 아예 비트맵을 내장하는 게 아니라 힌팅만으로 바탕, 굴림, 돋움, 궁서 자형을 작은 크기에서 꽤 좋은 품질로 잘 만들었던 걸로 기억한다. 물론 윈도우 95 이후의 한양 시스템 서체는 아예 전부 내장 비트맵으로 대체를 해 버렸지만 말이다.

하지만 도스에서 윤곽선 글꼴을 구현하던 "싸제" 프로그램들은 그런 힌팅까지 구현할 정도로 전문적일 수는 없었다.

Posted by 사무엘

2010/01/11 10:20 2010/01/11 10:20
Response
No Trackback , 2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91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91

Comments List

  1. 누리로 2011/03/10 01:53 # M/D Reply Permalink

    한글 폰트도 트루타입 초창기때부터 힌팅기술을 적용하고 계속 발전시켜나갔다면 좋았을텐데 아쉽습니다. 특히 비스타와 7의 기본 폰트인 맑은 고딕이 그러한데, 클리어타입을 꺼도 깔끔하게 보이는 영문 폰트와는 달리 맑은 고딕은 거의 글자가 깨져 보이는 수준이라 클리어타입 없이는 쓸 수가 없더군요. 다른 한글 트루타입 폰트 중에서도 클리어타입 등 여타 AA 없이 8~12포인트의 글자가 영문 폰트처럼 깔끔하게 표시되는 것을 거의 보지 못햇습니다. 지금도 컴퓨터 뿐만 아니라 여타 디지털 기기에서 AA기술이 대부분 적용되어 쓰이고 있고 앞으로 더욱 AA기술의 적용은 확대될 것이니, AA없이도 깔끔하게 표시되도록 맑은 고딕 폰트가 업그레이드될 가능성은 그닥 없어보인다는게 그야말로 안습한 상황이랄까.

    1. 사무엘 2011/03/10 09:48 # M/D Permalink

      공감합니다. 아예 작은 크기용 비트맵 튜닝 글꼴이 아니면 작은 크기를 배려하지 않은 윤곽선뿐이죠.
      안타깝지만 폰트라는 게 워낙 돈 안 되고 한글은 더구나 영문보다 시장 크기도 너무 작다 보니 어쩔 수 없는 현실 같습니다.
      그리고 비스타에서 추가된 영문 폰트 중에도 맑은 고딕처럼 ClearType을 끄면 완전 망하는 녀석이 있기도 하고요.
      이곳 옛날 글들을 쭉 읽어보셨나 보네요. 철도와 폰트, 컴퓨터 쪽에 조예가 깊으신 분 같습니다. 반갑습니다. :)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743 : 1744 : 1745 : 1746 : 1747 : 1748 : 1749 : 1750 : 1751 : ... 1825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699206
Today:
327
Yesterday:
5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