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Programming Life

1.

<날개셋> 한글 입력기는 동일한 입력기 커널을 공유하는 세 개의 프런트 엔드가 있다.
그 중에서 가장 존재감 있는 터줏대감은 전용 에디터인 편집기이고, 실질적으로 가장 널리 이용되는 프로그램은 윈도우용 IME인 외부 모듈이다. 한편, 편집기처럼 실행되어 마치 IME처럼 동작하는 포인팅 장치 입력 유틸리티인 입력 패드도 지난 5.3 버전에서부터 추가되어 제 3의 프런트 엔드 구실을 하고 있다.

그 중 가장 먼저 만들어진 ‘편집기’는... 프로그램을 만든 본인부터가 에디터로서 아주 유용히 사용한다.
차라리 외부 모듈은 디버깅 할 때 외에는 사용하지 않는다. 운영체제의 기본 IME로 지정되어 있으면 파일을 고칠 수가 없어서 디버깅을 못 하기도 하기 때문이다.

<날개셋> 편집기는 어떤 점에서는 아주 답답하다. 가변폭 글꼴이 지원 안 되고 글씨 크기 조절도 안 되고, ClearType 렌더링이라든가 OpenType 스펙 등 오늘날의 모든 최신 타이포그래피 기술로부터 완벽하게 소외된 외딴 섬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편으로 <날개셋> 편집기는 아주 작고 가벼우면서도 윈도우 95 이래 어떤 OS에서나 동일하게 유니코드 5.2 옛한글을 마음대로 조합할 수 있고 한글을 내 마음대로 다룰 수 있는 우리집 안방 같은 공간이다. 내가 만든 프로그램이어서 자화자찬 차원이 아니라 정말로 그렇다.
입력 기능뿐만 아니라 다양한 텍스트 필터도 있고, 한글을 자모 단위로 찾고 입력기에다 넘겨주는 글쇠를 붙여넣는 것 같은 아기자기한 기능도 있다. 도스 시절 추억의 도깨비 한글 비트맵 글꼴을 볼 수 있는 건 덤이다.

예전에는 옛한글은 오로지 내장 글꼴로밖에 표현할 수 없었는데 5.3에서부터 임의의 조합 테이블과 추가 자모를 내장 가능한 자체 비트맵 글꼴 포맷을 제정함으로써 <날개셋> 한글 입력기의 커널은 나름대로 글꼴도 독립을 이뤘다. 아래아한글 1.x와 비슷한 글월 입력 환경을 윈도우 환경에서 재현해 낸 것이다.

완전한 텍스트 에디터 엔진을 처음부터 새로 만들었기 때문에, 앞으로 한글 표현 방식이 어떻게 바뀌든 이 구조에 맞춰 엔진을 마음대로 내가 고칠 수 있다.
리눅스나 맥 OS에서는 이런 게 언제쯤 상륙 가능할까? ㄲㄲ

2.

지금까지 <날개셋> 한글 입력기를 만드는 과정에서 그 당시엔 내가 방법을 전혀 몰라서 어려움을 겪던 고비가 몇 차례 있었다.
- 인스톨 패키지 만들기(2002~2003년): MSI 기반으로 완전히 해결
- 외부 모듈(2004~2005년): 3.x 초창기 버전 때 무수한 시행 착오를 겪으면서 결국 안정화 단계. 하지만 “아직까지도” 일부 극소수 몰상식-_-한 응용 프로그램에서 사소한 오동작 버그 신고가 올라오고 있음
- 64비트(2007년): 결국은 본인이 64비트 기계를 직접 장만하면서 지원에 성공.

3.

한 컴퓨터를 놔두고 세벌식 사용자인 본인과 두벌식 사용자인 지인이 같이 앉아 문서를 읽으면서 검토와 교정을 하고 있었다. 이때 복벌식 입력 방식을 아주 유용하게 사용했다. 글자판 전환을 할 필요 없이 서로 자기에게 익숙한 글자판으로 자기가 수정하고 싶은 곳에서 바로 글자를 입력하면 되니 이렇게 편할 수가 없었다. ^^

이거 하니까 세벌식 관련 다른 팁이 또 생각난다. 세벌식 숫자 배열이 익숙한 분이라면, numlock이 켜져 있을 때 오른손 숫자 자리가 non-shift 자리로 내려오게 하면 엑셀 같은 데서 숫자 입력을 아주 편리하게 할 수 있다. <날개셋> 한글 입력기로는 가능하다.

4.

버전 5.53 내지 5.65쯤부터 추가되었지 싶은데, <날개셋> 편집기로 프로그램이 아닌 문서 창(MDI)의 시스템 메뉴를 보면 해당 문서 파일의 ‘속성’ 창을 바로 꺼내거나, 탐색기를 꺼내거나 전체 경로를 복사하는 명령이 있다. ‘파일 경로 복사’를 고르면 되는데, 지금까지는 진짜 말 그대로 파일의 경로가 텍스트 형태로 복사되어 메모장에서만 그걸 붙여넣을 수 있었다.

그런데 탐색기에서 Ctrl+V를 누르면 해당 파일 자체가 실제로 복사도 되게끔 프로그램을 고쳐 봤다. 메모장과 탐색기는 클립보드를 사용하는 방식이 완전히 다르기 때문에 이 기능은 서로 충돌을 일으키지 않으며, 이렇게 하니까 아주 편하다. 5.8 버전에 이 기능이 반영되지 못해서 아쉽다.

5.8을 릴리즈한 후 현재까지 도움말의 오타 내지 로그인 화면· 아웃룩· vim 등에서의 사소하지만 쉽지 않은 외부 모듈 관련 버그가 몇 개 보고되어 있다. 하지만 다들 프로그램의 성능이나 안정성(죽는다거나-_-)과 관련된 건 아니다. MS IME의 소스를 직접 보지 않는 이상 이런 것까지 다 완벽하게 처리하는 버그 없는 IME란 제작 불가능하다. -_-

5.

다음은 <날개셋> 타자연습 이야기. 지금부터는 그림도 좀 곁들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도 실력 유지를 위해 타자 연습을 안 하는 건 아닌데,
주옥같은 연습글을 만들었다. 다음 버전에 추가할지 진지하게 고민 중이다. ^^;;

공 병우 세벌식은 10년을 넘게 써도 한글의 위상을 끌어올린 정말 위대한 발명품임이 느껴진다. 그 반면 저 불편한 현행 두벌식 글자판은 어떻게 쓰는지 그걸로 빨리 치는 사람들이 대단하기 그지없다. 세벌식의 단점--기껏해야 글쇠 수 좀 많고 4단 쓰는 것--에 비해 두벌식의 단점은 훨씬 더 치명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존재하는 본인의 게임 점수판은 전부 ‘승리’(12단계 깨고 엔딩)이다. 본인이 사무엘이라는 이름을 쓰기 시작한 건 2008년 말부터임.
<날개셋> 타자 게임은 과거의 한메 타자 베네치아보다 훨~씬 더 어렵지만 요즘은 한글 타자가 워낙 일상화했기 때문에 본인 말고도 엔딩 보는 사람이 꽤 있을 것이다.

6.

끝으로, 10년 전에 만들었던 WordTech 엔진(컴퓨터 자동 대국 기능)을 요즘 완전히 새로 다시 짜고 있다. 스크린샷은 기존 WordTech와, 새 엔진(GUI를 갖다붙이지 않은 콘솔 프로그램)끼리 서로 검증 대국을 시키는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인은 <날개셋> 한글 입력기를 만들기 전엔 국내에서 거의 최초로 크로스워드 게임 엔진을 만든 바 있으나... 그 당시의 작품은 지금의 관점에서 보면 기술적으로 개허접.. ㄲㄲㄲㄲ

요즘은 워낙 컴퓨터가 똑똑해진 덕분에, 굳이 이것보다 더 빠르고 메모리를 덜 쓰는 크로스워드 게임 엔진을 만든다는 게 큰 의미는 없지만... 이번에 새로 짠 코드는 메모리 사용량, 계산량, lexicon의 자료구조와 알고리즘, 코드의 깔끔함과 재사용성 등 모든 면에서 10년 전의 구닥다리 코드와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참으로 아름답다. ^^;;

사실, 이렇게 만들면 된다는 이론적 기반은 이미 수 년 전에 완성되었지만 <날개셋> 개발 때문에 뒷전으로 밀려서 지금까지 작업을 못 하고 있었을 뿐이다.
WordTech도 버전업 좀 하고 싶은데.. ㅠㅠ 컴퓨터과학과 대학원 수업에서 무슨 과목으로든 프로젝트로 좀 할 기회라도 있었으면 좋겠다. 이 엔진 얹으면 버전 4.0으로 가는 건데.;;

콘솔은 만국의 공통 인터페이스이다 보니(표준 입출력 스트림^^), 엔진을 비주얼 C++뿐만이 아니라 오랜만에 DJGPP로도 컴파일해서 도스에서 돌려 봤다. 똑같이 32비트이기 때문에 별 어려움 없이 돌아간다. 지금도 DJGPP가 버전업이 되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보유하고 있는 건 무려 1997년에 설치한 버전. 혹시 bool 키워드가 지원되지 않나 확인해 봤는데 다행히 지원한다.

10년 전에는 DJGPP의 그 느린 빌드 속도가 무척 거슬렸으나 지금은 그마저도 전광석화. 별도의 도스박스 같은 에뮬뿐만이 아니라 그냥 윈도우 운영체제의 NTVDM에서도 잘 돌아간다.
단, printf의 포맷 지정자로 %c만 인식하고 %C는 인식하지 않는다. 대문자를 찍는다는 생각에 %X와 %x(16진수 숫자)를 구분하듯 습관적으로 %C를 지정해 줬는데 인식이 안 되더라. 뭐, 어차피 찍을 때 chCode+'A' 식으로 대문자를 지정하기 때문에 %c와 %C는 전혀 구분할 필요가 없고 %c만 지원해도 충분하긴 하다.

이상으로 본인의 programming life 잡설 끗.

Posted by 사무엘

2010/12/29 16:46 2010/12/29 16:46
, , , , , ,
Response
No Trackback , 12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440

※ Fabrice Bellard (프랑스) 1972년생
http://bellard.org/
홈페이지를 보면, 주인장은 수학과 전산학, 전자 공학의 완전 덕후임을 알 수 있다.
파이 계산, 컴파일러, 게다가 IOCCC(국제 난잡한 C 코드 경연대회) 입상 경력.
관심 분야가 이쪽과 상당히 비슷한, 본인의 모 지인이 떠오른다. (누굴까? ㅋㅋㅋ)
이 사람은 1990년대 도스용 실행 파일 압축 프로그램인 lzexe의 개발자이기도 하다.
겨우 고등학생 나이 때 8086 어셈블러로 직접 짰다고 한다. 흠좀무...;;;;;;
그 당시, V3로 바이러스 검사를 해 보면, 압축된 실행 파일은 검사가 되지 않고 압축부터 풀어야 한다는 경고문이 떴다. lzexe와 더불어 pklite도 실행 파일 압축 프로그램이었다.

※ David Fotland (미국) 1957년생
http://www.smart-games.com/
The Many Faces of Go라는 바둑 게임의 개발자이며, 회사까지 차려서 20년 전이나 지금이나 바둑 AI를 열심히 밀고 있는 게임 인공지능 전문가이다. (도스, 윈도우, 모바일 기기) 그 프로그램을 혼자서 다 만들었다니.. 대단하다.
생각보다 나이가 지긋한 분이다. 캘리포니아 주 산호세에 거주 중.

※ Jean-loup Gailly (프랑스)
http://gailly.net/
gzip의 개발자이며, 데이터 압축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로 유명하다. 아래아한글도 2.1 시절부터 이 사람이 개발한 알고리즘을 라이선스하여 hwp 파일 내부 압축을 구현하고 있다. 현재는 스위스 취리히에서 살고 있으며, 구글에 입사했다. 나이가 좀 있어 보이는 분인데 정확한 생년은 모르겠다.
이 사람도 바둑 매니아이다. 개인 홈페이지를 보면 바로 위의 the Many Faces of Go 프로그램에 대해서도 응당 논평을 해 놓았다. AI가 세계 최강급은 아니지만 초보자를 위한 인터페이스가 무척 잘 돼 있다나?

※ Ken Silverman (미국) 1975년생
http://advsys.net/ken/
듀크 뉴켐 3D의 기술 기반인 빌드(Build라는 단어 자체가 고유명사) 엔진을 개발한 게임 프로그래머.
뼛속까지 프로그래머 근성이 철철 흐르는 한편으로 과학, 스포츠, 음악 등등 온갖 분야에 해박한 엄친아라는 게 느껴진다. 빌드 엔진 역시 학창 시절의 작품이다.
지금까지도 딱히 정식으로 소속된 직장이 없이, 프리랜서 프로그래머로만 일하는 모양이다.

※ Shawn Hargreaves (영· 미 이중 국적) 1975년생
http://www.talula.demon.co.uk/
Ken과 동갑이고 비슷한 업종에 종사 중인 게임 개발자이다.
도스 시절, 32비트 C/C++ 컴파일러로 왓콤과 맞장을 떴던 GNU 계열의 DJGPP를 기억하시는가? DJGPP용으로 소스까지 공개이던 걸출한 게임 그래픽 라이브러리 알레그로를 만든 사람이 이 사람이다.
음악에 특별히 조예가 아주 깊은 매니아이다. 지금은 쟝 아저씨의 구글 입사와 비슷한 시기에 마이크로소프트에 입사해서 XNA 기반 게임 개발에 푹~ 잠겨 있는 듯.

말이 나왔으니 또 덧붙이자면.
본인은 중· 고등학교 시절에 스크래블 게임을 컴퓨터용으로 개발했다.
국내에 그런 프로그램이 개발된 사례가 없었기 때문에 응당 외국의 동급 프로그램들을 여럿 구해다가 벤치마킹을 했는데.. 알고 보니 그런 게임의 개발자 중에도 졸라 프로그래밍 고수가 많았다.

※ Jim Homan (1950년대생)
미국 출신. CrossWise라는 걸출한 게임을 혼자 만든 사람으로, 컴퓨터 AI가 굉장히 뛰어나고 프로그램 UI도 매우 프로페셔널하게 잘 만들어졌다. 윈도우 3.1용으로는 보기 드물게 비주얼 C++ 1.x + MFC로 개발되었다.
이 사람은 옛날에는 자기 회사를 차려 사업을 했기 때문에 회사 홈페이지 아래에 얹힌 개인 홈페이지에 개인 프로필도 나와 있었다. MIT에서 컴퓨터 과학을 전공하고 성적도 엄청 좋았고, 접해 본 플랫폼과 관심 분야 등등도 화려하기 그지없었는데, 지금은 이 사람에 대해서 알 수 있는 곳이 없다.

※ Graham Wheeler (1960년대생으로 추정)
http://www.linkedin.com/in/grahamwheeler
WordsWorth라는 게임을 만들었다. 개발자는 완전 수학 덕후로, 학부에서 수학 전공하고 대학원에서 컴퓨터 과학으로 박사와 박사 후 연구원까지 마친 브레인이다. 국적이.. 남아프리카 공화국으로, 케이프타운 대학을 나왔다.
지금은 마이크로소프트에 입사. 프로필과 블로그를 보면 역시 뼛속까지 엔지니어를 넘어 골수 컴퓨터 과학자이다.

한 줄 요약: 세상은 넓고 덕후들, 고수들은 무진장 많다.

Posted by 사무엘

2010/08/20 09:03 2010/08/20 09:03
, , , , , ,
Response
No Trackback , 5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352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442523
Today:
335
Yesterday:
4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