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은 멧돼지를 새끼 때부터 데려 와서 키우고 있다는 사람을 취재한 방송은 어지간한 건 다 유튜브를 통해서 봤다.
허약하다고 새끼들 사이에서 낙오된 새끼를 우연히 주운 거, 또는 어미가 포획되어서 남은 새끼.. 보통은 이 두 범주를 벗어나지 않더라.

국내에서 제일 오래되고 유명한 사례로는 부산에서 멧돼지를 타고 길거리를 돌아다니기까지 한 그 할아버지(2005년 KBS2 주주클럽 보도)일 것이다. 비슷한 시기에 멧돼지를 무려 세 마리를 데려 와서 같이 썰매 끌고 밭도 갈게 한 사람이 있었다.

이런 사례가 더 있는지 궁금해서 검색을 해 봤는데, 놀랍게도 2010년 9월에 보도된 게 있었다. 단, 유튜브에 올라온 지는 몇 달 밖에 안 돼서 본인이 지금까지 모르고 있었다. (☞ 링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0:55 지점. 아이고 꿀꿀이 귀여워라~ㅠㅠㅠㅠ^^
방영 당시에 나이가 이미 7살에 달했고 무게는 300kg이나 됐다고 한다. 지금까지 사료값이 꽤 들었을 듯.. ^^
고기용으로 대규모로 사육되고 도축되는 돼지들이 거의 반 년밖에 못 산다는 걸 생각하면 쟤는 꽤 팔자 좋게 잘 살았다..;;

보다시피 쟤는 털이 시커멓게 북슬북슬 났지만 멧돼지보다는 집돼지에 더 가까워 보인다. 그 이유를 정확하게 집어서 말은 못 하겠지만 왠지 그렇다. 측면을 볼 때는 멧돼지 같은 반면, 얼굴 정면은 집돼지 같다.

이런 잡종 도야지를 가리키는 비공식 명칭으로 ‘집멧돼지’라는 말도 있다고 그런다. 농장에서 키우는 멧돼지일수록 더욱 그런 경향이 있는 듯..
멧돼지가 털이 북실북실하면 양(!!!)처럼 보이기도 하고.. 쟤는 얼굴이 뭔가 하마 같기도 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호박 먹방.
저 유튜브 영상은 돼지에다가 호박까지 같이 나오니 내가 빠져들지 않을 수 없다. ^^
주인이 밭에서 호박도 키우는 것 같더라. 동그란 애호박을 하나 따서 주자 도야지는 그걸 한입에 바로 씹어 먹어 버렸다.

그나저나 주인 양반이 이 도야지의 이름을 ‘누렁이’라고 지었나 보다. 엥, 도대체 왜?? 누렁이는 진짜로 털색이 누런 삽살개나 도사견의 이름으로 많이 쓰이지만 쟤는 색깔이 누런 것 같지는 않은데? 호박도 아니고..? 저 작명 이유는 잘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쉴 새 없이 먹어댄다. 그런데 귀엽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중에는 이 도야지가 좀 사고를 쳐서 혼나고 삐쳤는지, 호박밭 한구석에 들어가서 짱박혀 버린다. 아이고 포즈 한번 보소.. ㅋㅋㅋㅋ 어째 이런 대박 자태를 카메라에 담을 수 있었을까?
도야지에 대한 애정이 솟아나지 않을 수 없다. 이런 걸 생각하면.. 개 잡아먹는 것만 특별히 더, 돼지 잡아먹는 것보다 더 잔인하고 야만적이라고 생각할 이유가 전혀 없어 보인다.

내친 김에 한번은 인터넷 서점에서 멧돼지와 관련된 문학 작품들을 찾아봤다. 다음 7개인데..

1. 유아용 그림책
멧돼지 남매가 보내는 편지(2011, 30p)
지혜로운 멧돼지가 되기 위한 지침서(2016, 40p)
배고픈 멧돼지(2022, 40p)

2. 초딩 저학년용 동화
멧돼지가 쿵쿵, 호박이 둥둥(2015, 92p)
심쿵! 송추골 멧돼지 5남매(2018, 52p)

3. 초딩 고학년: 대장 멧돼지 곳니(2020, 176p)
4. 청소년 소설: 멧돼지가 살던 별(2022, 184p)

보다시피, 대상 독자와 분량, 난이도의 차이가 있다.
지면 대부분이 그림이고 글은 별로 없는 유아용 그림책부터 시작해서..
멧돼지가 포획돼서 죽는 것도 나오고 인간과 멧돼지의 공존 가능성을 고민하는 길고 어려운 소설까지 다양하다.

그리고 관점의 차이가 있다.
"멧돼지가 쿵쿵.."은 유일하게 멧돼지가 배은망덕한 악역으로 묘사된다. "팥죽과 할머니"라는 전래동화에서 팥죽이 호박죽으로, 악역인 호랑이가 멧돼지로 바뀐 형태이기 때문이다.
그래도 멧돼지를 완전히 죽이지는 않으며, 혼쭐 내고 쫓아내기만 하는 걸로 끝난다. 그리고 주인공인 애들이 큼직한 늙은 호박을 타고 날아가는 판타지스러운 장면도 나온다.. ^^

그 반면, 나머지 책들은 멧돼지를 마냥 적대시하지 않는다.
얘들도 환경 파괴로 인해 집과 먹이를 잃은 피해자라는 거, 악의적으로 사람들 사는 곳에 가는 게 아니라는 거..
얘들도 기본적으로 사람을 두려워하며, 날뛰는 건 진짜 굶주리고 패닉에 빠져서 이판사판 날뛰는 거라는 거.. =_=;;
멧돼지의 현실적인 관점에서 얘기를 풀어 나가는 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멧돼지 남매가 보내는 편지"는 제목만 봐도 저런 뉘앙스가 노골적으로 느껴진다. 그림체가 전원적이고 멧돼지가 뭔가 순둥순둥한 곰처럼 그려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혜로운 멧돼지.. 지침서"는 멧돼지 입장에서의 생존 요령 가이드이다. "너무 무리하지 말 것", "집이 없어졌으면 당황하지 말고 새 집을 찾아 나설 것" 이런 식.. =_=;;; 해학괘 재치가 느껴지지만 약간 웃프게 느껴지기도 한다.
여러 그림책들 중에서 멧돼지가 제일 귀엽게 그려진 건 마음에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으로 "배고픈 멧돼지"는 뭔가 "멧돼지가 쿵쿵.." 같은 산골 마을 분위기인데, 그래도 . 그림체는 꽤 단순투박해 보인다. 나름 제일 최근 작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송추골 멧돼지 5남매"는 국립공원 관리공단에 재직 중인 연구원으로부터 자문까지 구하면서 멧돼지의 실제 생태, 그리고 현장에서 만났을 때의 바람직한 대처 요령도 깨알같이 수록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장 멧돼지 곳니"는 멧돼지들 내부에서의 서열 싸움이라든가, 자기들의 적인 사냥개와 다투는 얘기까지 나오는 듯하다.
그리고 끝으로 "멧돼지가 살던 별"이 내가 찾아본 책들 중에서는 제일 고난이도이다. 난개발로 인해 집을 잃는 가난한 세입자들, 그리고 가정폭력까지.. 인간 사회에서 벌어지는 비극을, 집과 새끼를 몽땅 잃은 멧돼지의 비극에다 투영시켜서 묘사했다. 리뷰나 줄거리가 아니라 실제 본문을 읽어 보고 싶어진다.;;

이상이다.
옛날에 "은비까비" 만화영화에서 "은혜 갚은 산돼지"야말로 역대 창작물들 중에서 멧돼지를 제일 좋게 묘사했지 싶다.
김 우진의 1920년대 희곡 "산돼지"도 있고.. 이때는 멧돼지가 아니라 산돼지라는 명칭도 종종 쓰였었다.

우리나라가 무슨 아프리카 사바나도 아니고, 소의 야생 버전인 들소 따위가 산에 우글거리지는 않는다.
애완동물인 개· 고양이의 야생 버전인 늑대· 이리, 살쾡이가 야생에서 심각하게 불어나서 해를 끼친다거나 하지는 않는다.
그런데 돼지만은 가축과 별개로 이런 야생 버전들이 늘어나서 인서울에서까지 날뛴다니 참 신기한 노릇이다.

우리 도야지들.. 어디에 있든 꿋꿋하게 잘 살아남아서 다산하고 번성하고, 인간한테 잡히면 맛있는 돼지고기로라도 기여를 했으면 좋겠다.
인간들은 다른 건 몰라도 제발 산에서 도토리까지 다 쓸어 가는 짓은 좀 하지 말자.
그나저나 돼지열병(ASF)은 좀 가라앉았나 모르겠다. 이게 걱정이네.. ^^

Posted by 사무엘

2023/04/26 08:35 2023/04/26 08:35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153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153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46 : 147 : 148 : 149 : 150 : 151 : 152 : 153 : 154 : ... 2153 : Next »

블로그 이미지

그런즉 이제 애호박, 단호박, 늙은호박 이 셋은 항상 있으나, 그 중에 제일은 늙은호박이니라.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2727455
Today:
441
Yesterday:
1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