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차 이용 경험 이모저모

※ 입석

본인은 철도를 매우 좋아하지만 우리나라처럼 대중교통 공급이 풍부한 곳에서 굳이 입석이나 예약 대기까지 감수하면서 철도를 이용하지는 않는다.
그래서 명절 때는 오히려 수시로 증차가 되고 좌석을 얻기 쉬운 버스를 자주 이용하는 편이었다. 명절 때 기차를 편하게 타고 가려면, 철도 오덕 기질 수련보다는 철도 인맥과 빽을 만들어 두는 게 더 필요하다. 코레일 직원이 대량으로 추석 귀향 열차 암표를 팔다가 적발됐다는 소식이 꼭 한두 번씩 들리지 않는가.

입석으로 열차를 탈 때는, 지정석 승차권이 있을 때에 비해서 어떤 점이 달라질까?
일단 신문지나 달력 같은 '깔고 앉을' 거리를 준비해 가야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역에 일찍 도착해서 열차에 무조건 먼저 올라타야 한다. 그래야 통로 같은 좋은 자리를 먼저 차지하여 쪼그리고 앉을 수라도 있다. 안 그러면 정말 얄짤없이 객실 복도에서 손잡이를 잡고 서서 가야 한다.

세상엔 기차를 타고 싶어도 못 타는 사람도 많다. 그러니 출발지와 도착지가 비교적 철도로 잘 연결되어 있는 곳을 여행하는 사람들이 알아서 철도로 최대한 빠져 주는 게 좋을 것이다. KTX 같은 경우 워낙 빠르고 대구-서울도 1시간 40분이면 가기 때문에, 입석으로 장거리를 좀 가 봤자 그다지 불편하지도 않다. 더구나 본인의 고향은 경부선이 혼잡하면 중앙선이라는 훌륭한 우회 경로까지 존재하니 선택의 폭은 더욱 넓다고 할 수 있다.

※ 가장 아슬아슬했던 승차 경험

옛날에도 글을 통해 회상한 적이 있지만, 본인이 지금까지 기차를 가장 아슬아슬하게 탄 건 2004년 2월 17일의 서울-대전 하행 새마을호 탑승이었다. KTX 개통 직전에 마지막으로 탄 새마을호인 동시에, 출발 전 Looking for You를 내 인생에서 마지막으로 들은 열차였다.

밤 8시 30분 열차를 예매해 놨는데, 출발 딱 5분 전인 8시 25분에 지하철 1호선도 아닌 4호선 서울 역에서 내렸다. 게다가 가방을 두 개나 들고 있다. 이런 절망적인 상황에서 당시의 일기의 묘사에 따르면,
다리에 힘이 안 날 때까지, 젖먹던 힘까지 죽어라고 뛴 끝에 27분에 지상 서울 역 입구에 도달했다. 그리고 딱 29분에야 기차에 올라탔다. 계단을 내려가면서도 표를 흔들면서 문 닫지 말라고 막 소리를 질렀다.

기침을 하고 가쁜 숨을 몰아쉬며 내 자리에 짐을 놓자마자 차는 출발하기 시작했다. 까무러치기 일보직전. 옆 자리의 승객이 본인에게 괜찮냐고 물었다. Looking for You가 들려오긴 했으나, 들은 시간은 1분이 채 되지 않았던 걸로 기억한다.
목적지에 도착할 때까지 다리가 후들거렸고 후유증은 다음날까지도 계속됐다. =_=;;;;

Posted by 사무엘

2010/05/24 08:11 2010/05/24 08:11
Response
No Trackback , 7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76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76

Comments List

  1. 주의사신 2010/05/24 19:47 # M/D Reply Permalink

    혹시 Head First 시리즈 좋아하시나요?

    좋아하시든 안 하시든 꼭 Head First Object Oriented Analysis and Design은 보시기 바랍니다.

    마지막 장에 매우 좋아하실만한 것이 있답니다!

    1. 사무엘 2010/05/25 02:19 # M/D Permalink

      음.. 완전 처음 듣네요. 영화? 드라마 인가요?

    2. 주의사신 2010/05/25 08:08 # M/D Permalink

      객체 마을 지하철 노선도요....ㅋ

    3. 사무엘 2010/05/27 14:41 # M/D Permalink

      아.. 책 이름이군요. 완전 몰랐습니다. ㄱㅅ

  2. 소범준 2011/08/26 12:48 # M/D Reply Permalink

    제게 가장 아슬아슬했던 승차 경험은요.. 일반열차계에서는 아직 없고...
    고등학교때 학교가는 날 아침에 지하철 7호선 광명사거리에서 한번 있었죠.
    그 땐 스크린도어가 아직 안 생겼을 때인데 마침 막 도착하니깐 갑자기 출입문을 닫겠다고 하니깐 잽싸게 달려들어서 손을 좁혀진 문틈으로 끼게 해서 출발을 제지했던 적이 있었죠. 그 댓가로 손이 아주 아팠다는 거... ㅠ.;
    햐~~ 부끄럽따....__;

    1. 사무엘 2011/08/26 19:00 # M/D Permalink

      저도 성질이 엄청나게 급하고 열차를 놓치기 싫은 심정을 이해 못 하는 건 아닙니다만,
      그렇게 하는 건 형제님도 아시다시피 기관사에게는 굉장한 민폐와 스트레스입니다.;;;

      에스컬레이터에서 못 걷게 하는 건 저는 개인적으로 무척 싫어하고 반대하는 반면,
      떠나려는 열차는 보내 주는 게 예의입니다. ㅋ

    2. 소범준 2011/08/26 21:12 # M/D Permalink

      안 그래도 그렇게 몇 번은 그냥 보내준 적이 많았죠..;
      감사합니다.ㅎ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607 : 1608 : 1609 : 1610 : 1611 : 1612 : 1613 : 1614 : 1615 : ... 1841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734573
Today:
264
Yesterday:
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