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은 외가가 의성군 춘산면에 있다. 지금은 외조부모님이 모두 돌아가셨기 때문에 본인에게 그렇게 큰 의미는 없지만, 어머니는 고향인 거기를 굉장히 그리워하시며, 본인 역시 최근까지도 어머니와 함께 이제 외갓집은 아니지만 외조부모님의 산소를 찾아 그쪽 근방으로 드라이브를 한 적이 있다.

그런데, 요 몇 년 전부터는 외가로 가는 길목에 무슨 추모비 같은 게 새로 생겨 있었다. 국도 35호선을 타고 청송까지 가다가 의성 춘산면 방면으로 서쪽으로 꺾은, 청송과 의성의 경계 지점이다. 외가에서 걸어서 찾아가기에는 좀 멀지만 자전거 정도만 있어도 갈 만한 곳인지라, 본인에게 그렇게 생소하게 느껴지지 않는 곳이었다. 그런데 그건 다름아닌 지난 2003년의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 때 희생된 어느 학생을 기려서 만들어진 거라고 한다.

추모비는 꽤 오래 전인 2004년에 세워졌고 본인 역시 그 사실을 몇 년 전부터 어머니에게서 들어서 알고 있었지만, 지금까지 그걸 별로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넘겨 왔다. 그런데 어쩌다 보니 우연히 호기심이 생겨 인터넷 검색을 해 봤다. 고인의 동상도 세워졌다고 하는데, 위치가 너무 외진 곳이고 고인이 그렇게 유명 인사는 아니어서 그런지 인터넷 상으로 사진 같은 건 찾을 수 없다.

고인이 누구냐 하면 이 현진 양이다(1984-2003). 본인하고 나이 차이도 별로 안 난다. 대구 외고 출신의 서울대 예비 03학번이었다.
고인은 사망도 아니고 실종으로 공식 처리됐다. 시신 수습도 못 할 정도로 처참한 최후를 맞이했다는 뜻이다.
http://daegusubway.or.kr/lost_detail.html?no=734&page=10
http://www.imaeil.com/sub_news/sub_news_view.php?news_id=12577&yy=2004

보통 불행은 꼭 가난하고 못 사는 집안에 터지는 경우가 많은데(일단 그런 사람이 숫자도 더 많으므로), 일단 이 양의 가정은 그렇지는 않은 것 같다. 아버지가 당당한 대구 시청에서 직급도 높은 공무원이고, 고인의 남동생도 나란히 대구 외고에 진학한 상태였다. 그런 데다가 고인이 서울대 입학까지 앞두고 있었으니 이 양만이 비슷한 다른 또래의 희생자보다 언론에 더욱 안타까운 죽음으로 부각된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저 가정은 대구 토박이인 것 같은데, 의성 내지 청송 쪽으로는 무슨 연고가 있어서 저기에 추모비가 세워졌는지는 잘 모르겠다. (어머니 왈, 고인이 어머니의 대학 동창의 질녀였다고 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덤은 허묘인 건가?
근처엔 고인의 모교인 대구 외고 교장의 추모사, 서울대 정 운찬 전총장의 애도사(우리 서울대는 이 현진 양을 서울대 입학생으로 결코 잊지 않을 것입니다), 고인의 생전 일기, 그리고 고인의 친구들이 돈을 모아 만들었다는 동상이 기념물로 놓여 있다.

대구 지하철 화재는 한 정신병자의 미친 짓부터 시작해서 지하철 당국의 병맛 나는 사건 수습 등 여러 악재들이 겹친 덕분에, 단일 화재 한 건 당 사망자(실종 포함) 수로는 전세계의 대형 사고들 중에서도 톱클래스에 드는 끔찍한 참사로 기록되었다. 192명 사망에 148명 부상은 심지어 1971년의 대연각 호텔 화재의 사상자마저도 능가하는 규모이다. 최초로 화재가 발생한 전동차보다도, 아무것도 모르고 반대편에서 진입한 전동차가 불이 옮겨 붙고 기관사가 그 상태로 문을 잠근 채 튀는 바람에 승객들만 몰살을 당했다. 이런... 마른 하늘의 날벼락이 따로 없다.

내 기억이 맞다면, 사상자 명단 중에 본인의 고등학교 동기하고 성명과 생년이 완전히 일치하는 사람이 있었다! 게다가 걔도 당시 경북 대학교 재학 중이었으니 대구 거주. 그러니 그 친구는 그 날 안부를 묻는 연락 때문에 전화기 트래픽이 폭주크리를 먹었다고 한다.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는 전국민에게 휴대전화가 보급된 21세기에 터졌다. 그래서 불타는 전동차 안에 갇힌 채 연기에 질식해 죽어가면서 희생자가 남긴 애절한 통화와 문자 기록들이 네티즌들의 심금을 더욱 울렸다. 비행기나 선박에서 난 사고가 아니기 때문에 이런 게 가능했다. 이것도 의미심장하지 않은지? 사실, 일본에서조차도 지하철 내부에서는 휴대전화가 안 터진다.

(과거 1985년 8월에 일본의 JAL123기 추락 사고 때는 승객이 흔들리는 기내에서 여권 여백에다가 유서를 간신히 쓴 게 남아 있음을 기억하라. 그때는 대구 지하철 참사와는 대조적으로, 비행기가 추락만 하고 다행히 화재는 발생하지 않아서 그런 유서가 전해질 수 있었다.)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의 여파는 오늘날의 서울 지하철에서도 쉽게 찾을 수 있다. 바로, 딱딱한 불연재로 완전히 개조된 좌석이다. 당시 노 무현 대통령의 특별 지시로 거의 2~3년만에 인테리어가 싹 물갈이가 되었다. 그리고 2007년 즈음부터는 스크린도어까지 급속도로 보급됨으로써 서울 지하철의 외관은 예전과는 완전히 달라진다.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는 딱히 부실 공사 같은 부류는 아니다. 단지 직원들이 군기가 빠질 대로 빠져서 비상사태에 대처를 못 하고 병크를 잔뜩 터뜨려서 긁어 부스럼을 낸 것이다. 지하철 탑승객에게 비행기 수준의 보안 검색을 강요할 수는 없는 노릇이므로(휘발유를 소지하고 타는지-_-), 앞으로 사회에 불만이 있는 저런 싸이코가 또 나오지 않으라는 법은 없다. 그러더라도 저 때보다야 시민들이나 승무원이 대처를 잘 해서 다시는 이 정도의 참사가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 다음에 외조부모 산소를 찾을 일이 있으면 이 현진 양의 추모비가 세워져 있는 곳에 예전보다 더 세심하게 눈길이 갈 것 같다.

끝으로 비슷한 사건이 또 떠올라서 사족 하나.
2003년 그 무렵이면 이 지선 씨가 인터넷 상의 유명인사로 한창 등극하던 시절이었다. 2000년경에 음주 운전 뺑소니 교통사고를 당하는 바람에 여자의 생명인 얼굴에 중화상을 입고 안면 장애 인증을 받은 그분 말이다. 그런 와중에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고 더구나 컨택트 렌즈가 녹아내리지 않은 건 천만 다행이었다고 함. <지선아 사랑해>라는 신앙 간증 도서는 베스트셀러로 등극했고 본문의 일부는 본인이 개발한 타자연습 프로그램에도 실려 있다. 지금도 이분의 개인 홈페이지는 잘 운영되고 있는 모양이다.

Posted by 사무엘

2010/07/01 09:29 2010/07/01 09:29
, ,
Response
No Trackback , 2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308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308

Comments List

  1. 2010/07/01 10:18 # M/D Reply Permalink

    씁쓸한 이야기네요
    도로변에 세워져 있으면 다음 지도 로드뷰로 볼수도 있지 않을까요?

    1. 사무엘 2011/08/03 14:41 # M/D Permalink

      여기입니다.

      http://local.daum.net/map/index.jsp?panoid=15306333&pan=321.6&tilt=0.1&zoom=0&map_type=TYPE_SKYVIEW&map_hybrid=true&map_attribute=ROADVIEW&q=%EA%B2%BD%EB%B6%81%20%EC%9D%98%EC%84%B1%EA%B5%B0%20%EC%B6%98%EC%82%B0%EB%A9%B4&urlX=925085&urlY=756596&urlLevel=3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253 : 1254 : 1255 : 1256 : 1257 : 1258 : 1259 : 1260 : 1261 : ... 1520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19379
Today:
70
Yesterday:
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