삭제되었수다!
Old timer PC 유저라면 지금도 기억에 남아 있을 만한 전설의 게임이다.
이 게임의 내력에 대해서 전부 떠벌리자면 좀 복잡하다.
그러나, “모든 일을 맨 처음부터 완전히 이해한 본인이, 이 블로그의 구독자인 여러분에게 그 내막에 대해 차례대로 글로 써서 알리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눅 1:3) 몇 자 좀 끄적이도록 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게임은 본디 1994~95년경, 당시 카이스트 학생이던 김 동건, 이 은석 님의 작품이다. 물론 이분들은, 지금으로부터 10년 가까이 전에 이미 넥슨에 입사하여 지금은 데브캣 스튜디오를 지휘하는 베테랑급 게임 개발자가 되어 있다. 모교로부터 초청을 받아 강연도 한 유명인사이다.
매우 황공스럽게도, 본인 역시 대학 시절에 이분과 메신저로 얘기를 나눈 적이 있고 이분들 초청으로 넥슨에 견학 간 적도 있다! 그게 2002년 가을의 일이다.

이 게임의 컨셉의 제일 원조는 1980년대에 일본 KONAMI에서 개발한 <그라디우스>라는 횡형 스크롤 슈팅 게임이다. 인삼을 여러 개 먹은 후 다양한 파워업을 고르는 시스템의 원조가 저것이라고 한다.
그런데 KONAMI는 훗날 그 게임의 시스템을 익살스럽게 바꿔 놓은 <패러디우스>(패러디-_-)를 내놓았고, 카이스트의 저 두 분은 그걸 또 패러디해서 ‘패러디우스’에서 착안, <85되었수다>라는 패러디 슈팅 게임을 만들었다. ‘패러디’가 ‘파로되’로 바뀌다니, 환상적인 작명 센스. ㅠ.ㅠ

게임에 등장하는 두 주인공 중 하나인 ‘할 박사’가 설정상 85세 노인이다. 그래서 85되었수다. ㄲㄲㄲ 그리고 또 하나는 ‘산소’라는 할 박사의 손녀딸이며, 18세 미소녀이다. 원래 게임은 어땠는지 모르겠지만, 저 게임에서는 세계 정복을 꿈꾸는 살모사라는 미친 과학자(mad scientist) 악당이 반란을 일으키고 자기 직장이던 카이스트부터 쑥대밭을 만들어 놓는다. 그래서 게임 주인공이 나서서 학교를 구하고 세계-_-를 구하는 것이 이 게임의 목표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임 개발은 순조롭게 진행되었고, 아마 스테이지 1이 끝나고 2를 만들던 중이었는데...
<85되었수다!>의 개발팀에게 악재가 닥친다. 사고로 컴퓨터를 망가뜨리는 바람에, 개발 중이던 소스를 날렸다고 한다. 흠좀무;; 결국 <85되었수다!>는 미완성인 채로 당시 주요 PC 통신에 공개되었고 개발은 중단되고 말았다. 스테이지 2 중반부터 더 진행이 안 되는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PC 통신 자료실이나 심지어 게임 불법복제 CD 등으로도 퍼져 나갔다.

본인도 중학생이던 그 시절, 이 게임을 해 봤다. 오프닝 음악과 게임 줄거리 정도는 지금도 생생히 기억한다. 살모사 박사가 수감됐다가 탈옥한 것, 출동하는 주인공을 향해 “그나저나 할 박사, 올해 연세가 몇이지요?” 질문이 뜨고, 이때 “85되었수다” 로고가 딱 뜨는 것까지도 기억한다. 게임이 끝까지 제대로 완성됐다면 정말, “이거 내가 혼자(많아야 둘이서) 만든 게임이에요!” 한 마디면 어느 게임 회사에서도 스카웃 제의 받고 바로 입사할 작품이 되지 않았을까 싶다. 뭐 어차피 개발자 분들은 자기 적성에 맞는 좋은 직장에 이미 잘 들어갔지만 말이다.

그렇게 <85되었수다!>는 마무리가 되었는데,
그로부터 몇 년 정도 시간이 지난 1997년, PC 통신 하이텔의 게임 제작 동호회(go GMA)에서 제 1회 아마추어 게임 공모전을 개최했다.
그런데 여기에는, 출품한 작품의 총용량이 압축했을 때 100KB 이내에 들어야 한다는 조건이 붙었다. 지금 생각하면 정말 상상도 할 수 없는 작은 공간이지만, 그때는 그것 갖고도 별 걸 다 만들었다.

이때 <85되었수다!>의 제작진이 옛날 레퍼토리를 리메이크했다. 소스를 날렸다고 했으니, 기존 게임의 리소스만 가져다가 코딩을 다시 한 모양이다. 그런데, 용량 100KB를 맞추느라 게임 데이터를 곳곳에서 가위질을 해야 했다. 그래서 게임의 제목이 또 패러디되어 바뀌었다. <삭제되었수다!>라고 말이다. ㅋㅋㅋㅋㅋ

그래서 옛날 게임 시스템과 리소스를 기반으로, ‘패러디에 패러디’를 거듭한 끝에 <삭제되었수다!>라고 나름 스테이지도 5개까지 있는 완성된 게임이 만들어졌다.
그 시절, 본인은 비록 완전 허접 눈팅 유령 회원이긴 했지만, 나름 하이텔 게제동의 회원이었고 그 공모전이 진행되던 과정을 모두 지켜볼 수 있었다.

이 게임은 의심의 여지 없이 다른 출품작들을 제치고 대상을 받았다.
기술적인 면이나 그래픽, 게임성이나 모든 것이 아마추어를 넘는 프로급으로 손색이 없었다.
공모전은 이듬해에 2회까지 한 후 그 후로 더 진행되었다는 소식을 못 들었다. 그 무렵부터 PC 통신 자체가 인터넷에 밀려 슬슬 빛을 잃기 시작하기도 했고 말이다. 그랬으니 1회의 당당한 대상 수상작인 <삭제되었수다!>가 더욱 부각되어 보일 수밖에 없었다.

다음으로, 조금 기술적으로 디테일한 부분을 얘기하고자 한다.
이 게임은 볼랜드 C++ 3.x로 빌드된 16비트 도스용 프로그램이다. 그런데 메모리, 그래픽, 사운드 등 모든 하드웨어 제어 루틴을 어셈블리로 다 자체 제작했다. 대체 하드웨어를 어떻게 제어하기에, 윈도우 95의 도스창에서는 실행할 수 없고 무조건 순수 도스로 빠져나가야 했다.

더욱 놀라운 것은 게임이 실행되는 모드이다. 본인은 1990년대의 도스용 게임들이 다 채택하던 VGA mode 13h 320*200 256색이라고 당연히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다. 더 작은 256*200이었다. 가로· 세로의 aspect ratio가 좀더 균형 잡힌 모드를 의도적으로 선택한 건지는 모르겠는데, 문제는 저런 해상도는 쉽게 진입할 수 있는 모드가 아니라는 것. VGA mode X라고 해서 90년대 중반에 ID 소프트웨어의 마이클 압래쉬 같은 프로그래머나 특수한 용도로 사용했던 기법이 동원된 것이다.
그런 게임을 만든 사람이 나온 대학을 약 3년 남짓 뒤에 본인도 가게 되었으니 이 또한 감개무량했다.

참고로, 그 1997년도 대회에서 <삭제되었수다!>에 이어 금상을 받은 작품은 안 영기(SMgal) 님의 <대변 파이터>이다. 이것도 각종 PC 통신 자료실에 많이 퍼졌다. 이분은 파스칼/델파이 프로그래머로 날리던 분이어서 그 게임 역시 C/C++이 아닌 파스칼로 개발되었다. 하드웨어 제어라든가 게임 개발 쪽의 달인인 것도 매한가지인지라 이분도 지금까지 게임 개발 업종에 종사하고 있다. 나이나 경력이나 인상이 여러 모로 박 정만(옛날에 하이텔 세벌식 사랑 모임 동호회 대표) 님과 비슷한 분 같다.

<대변 파이터>도 주인공이 비행기가 아니라 사람인 것만 빼면, 일종의 횡형 스크롤 슈팅 게임.
그러고 보니 1990년대 전설의 명작 국산 게임인 <그 날이 오면 3>도 횡형 스크롤 슈팅이고, <삭제되었수다!>나 <대변 파이터> 같은 명작 게임이 다 이 장르라는 게 무척 흥미롭다.

그러나 본인은 총알 피하는 건 영 소질이 없다. 특히 체력(hit point)이라는 게 없이 부딪치기만 해도 즉사하는 게임은 겁이 나서 원...
슈팅이라는 장르는 내 타입이 아닌 것 같다. 지인 중에는 반대로 총알 피하는 게임만 즐기는 친구도 있지만... ㅋㅋ <그날이 오면>, <-되었수다!> 모두 너무 어려워서 혼자서는 스테이지 2도 못 깬다.

본인은 게임은 하지도 않고 개발에도 그렇게 별 관심이 없다. 그냥 타자 게임 정도가 고작..;; 하지만 거기에 들어가는 배경지식과 스킬은 기회가 되면 익히고 싶다. 지금은 이제 운영체제가 기본으로 제공하는 카드놀이, 지뢰찾기 같은 게임마저도 3D로 만들고, 아예 GDI조차 Direct3D 계층 위에서 돌아가는 세상이 됐으니 말이다.

Posted by 사무엘

2010/08/24 08:44 2010/08/24 08:44
, , , , ,
Response
No Trackback , 5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355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355

Comments List

  1. 김 기윤 2010/08/24 10:45 # M/D Reply Permalink

    고전 슈팅게임.. =_= 이군요 //

    생각해보니 도스시절에서도 이것저것 슈팅게임을 했던 기억은 있지만 오래되서 이름이라던가는 생각 안나고..


    그냥 요즈음 나오는 동인게임인 동방프로젝트 즐기는 중입니다.. ㄲ .

  2. 김재주 2010/08/24 12:33 # M/D Reply Permalink

    2등을 하신 안영기님도 참 재미있는 물건들 많이 만드신 분이죠

    지식의 성전 시리즈, 데자뷰, 그녀의 기사단...


    전 데자뷰에서 마을 사람들을 죽이기 위해 교묘한 수를 개발해내면서 놀았는데(...) 그러다가 스토리 진행에 필요한 사람을 잡아버려서 더 이상 진행이 안 되는 처지에 빠졌습니다

  3. 사무엘 2010/08/24 20:24 # M/D Reply Permalink

    김 기윤: 윗글에서 언급된 횡축 말고 종축 슈팅 장르는 '갤로그' 하나로 요약됩니다. ㅎㅎ
    그나저나 Xenon 2를 재미있게 했더랬습니다. IBM PC XT/AT급에서 그 정도로 화려한 그래픽과 큼직한 스프라이트가 일품이었습니다.

    김재주: 오홋, 그것도 기억하시는군요. 데자뷰도 1997년, 저 비슷한 시기에 나온 게임이 맞습니다.
    저는 이전 글에서 언급했듯이 아케이드 위주였고 롤플레잉이나 전략 시뮬 같은 장르는 안 해서 잘 몰랐는데,
    데자뷰도 지금까지 그리워하는 사람이 있을 정도로 명작이었고, 팬이 엄청 많았지요.

  4. 김기윤 2011/02/21 20:22 # M/D Reply Permalink

    이 글을 처음 읽을때 정독-_-을 안했다가, 다른 곳에서 이 게임의 제작자가 데브캣 스튜디오의 "나크" 김동건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어서 다시 와봤는데, 언급이 되어있네요. ...;; <....아니면 처음 이 글을 읽었을때 정독했지만, "나크" 라는 통칭 없이 "김동건" 이라고만 써있어서 못알아들었을 수도..>


    어쨋든, 현재 현역에서 뛰시는 분들의 옛날 얘기를 들어보면, 언젠가는 나도 가능하겠지...! 라는 희망을 품게 합니다!

    1. 사무엘 2011/02/21 21:37 # M/D Permalink

      역시 게임 개발자 지망생 아니랄까봐.
      저는 그분에 대해서 '나크'라는 별명을 완전 처음 들었네요. ^^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142 : 1143 : 1144 : 1145 : 1146 : 1147 : 1148 : 1149 : 1150 : ... 1459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074599
Today:
207
Yesterday:
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