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7월 말, 본인은 학부 졸업과 병특 회사 취직을 앞두고 꿈같은 휴식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날개셋> 한글 입력기는 3.4의 개발이 한창이었다. (8월 초에 나왔던 3.4가 심한 버그들 때문에 ㅈ망한 후 그 달 하순에 3.41로 바뀌었음)
그런데, 그 여름방학 기간에 카이스트 학부 식당 입구에 당당하게 걸렸던 포스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수님은 당신을 사랑하십니다. 이것이 사실입니다.
예수님을 믿어야 죽어서 천국에 갈 수 있습니다. 이것이 사실입니다.
세상 모든 것이 다 변해도 이 사실만큼은 결코 변하지 않습니다.”

기독교 동아리 홍보도 아니고 개인이, 그것도 당시 2학년밖에 안 된 학부 여학생이 자기 실명과 연락처까지 까면서 담대하게(?) 복음을 전해 놓은 건 처음 봤다. 사진으로 남겨두지 않을 수 없었다.
누군가가 ‘얼굴 보고’(예쁘면 같이 교회 나가겠다)라고 자보에다 낙서를 해 놨다. ㅋ 나도 저 친구 얼굴 본 적 없다.

카이스트와 연세대를 둘 다 다닌 경험상 느끼는 점인데, 어떤 면에서는 카이스트가 연세대보다 연세대의 설립 취지에 더 부합(?)하는 분위기가 느껴지기도 했던 것 같다. 지난번에 쓴 글에서도 언급했듯이, 기독교 동아리 많지, 채플만 없다 뿐이지 교내 공식 교회(카이스트 교회)도 있지, 창조 과학 연구회 있지...;; 이 얘기를 하면 심지어 기독교인들도 놀란다.
물론 거기 사람들이 다 그렇다는 뜻은 당연히 아니므로 오해하지 말 것.

Posted by 사무엘

2010/11/23 19:33 2010/11/23 19:33
,
Response
No Trackback , 2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417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417

Comments List

  1. 소범준 2011/12/31 11:05 # M/D Reply Permalink

    크리스천 대학생 중에서도 이런 일을 용기 있게 나서서 하는 사람이 드문데, 좋은 예시를 잘 포착하셨군요.
    저희 학교에도 기독교 관련 동아리가 있어서 이따금 현관에서 찬양하는 걸 몇 번 보긴 봤는데,
    이렇게만치 복음을 정확하게 제시하는 광경은 어쩌면 하늘에 별 따기같다능..ㅠ.ㅜ

    참 복음을 듣기 어려운 세상입니다.

    1. 사무엘 2012/01/01 18:18 # M/D Permalink

      벌써 6년도 더 전의 일입니다만, 저걸 보고서 개인적으로 무척 훈훈했습니다.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178 : 1179 : 1180 : 1181 : 1182 : 1183 : 1184 : 1185 : 1186 : ... 1543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252675
Today:
338
Yesterday:
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