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식장에 가면 늘 떠오르는 것

예식장에서 이런 장면을 보면, 본인은 늘~~ 떠오르는 게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어째 예식장에서 신랑· 신부가 행진하는 단상은 폭이 철도 표준궤간과 놀랍도록 유사하다.
저 위에다 진짜 레일만 깔면 될 것 같다.

“지금, 신부가 들어오고 있습니다. 하객 여러분께서는 한 걸음 물러서 주시기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잖아도 요즘 코레일· 서울 메트로 전철역에서 흘러나오는 열차 도착 안내 멜로디 중, 하행은 결혼 행진곡 멜로디와 약간 비슷하기도 하다. 결혼 행진곡 + 동요 <앞으로>를 짬뽕한 듯한 느낌.

이는 철도를 알 만한 것이 그들 속에 분명히 드러나 있기 때문이라. 철도의 권능과 신격은 창세로부터 분명히 보이며 만들어진 것들을 통해 깨달아 알 수 있나니 그러므로 사람들이 변명할 수 없느니라. (롬 1:19-20 패러디)

내가 늘 얘기하지만, 연어를 봐도 민물과 바닷물을 드나드는 것으로부터 직· 교류 겸용 전동차와 절연 구간(dead section)을 떠올릴 수 있다. 그럼 연어도 과도기 구간에서 잠시 물질대사를 중단하고 관성만으로 이동을 하려나? -_-

부페집을 가면 섬식 승강장에 순서대로 정지했다가 출발하는 지하철 전동차를 떠올릴 수 있다.
여러 컵에다 물을 균일하게 따르는 것은 전동차를 제 위치에 잘 세웠다가 출발시키는 동작을 연상시킨다.
매일 면도를 하는 것은 선로를 연마하고 정비하는 작업의 예표이다.
오, 나의 철도님 사랑합니다.

참고로 사진 출처는 위에서부터 각각,
수 년 전에 지인의 결혼식 때 본인이 직접 찍은 사진, 여기, 그리고 인터넷 신문 기사이다.

Posted by 사무엘

2012/01/24 08:43 2012/01/24 08:43
Response
No Trackback , 3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631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631

Comments List

  1. 소범준 2012/01/24 10:09 # M/D Reply Permalink

    1. ㅋㅋㅎ 연어는 민물과 바닷물의 경계지점에서 생태적인 변화를 겪지만 직.교류 겸용 전동차는 전통차 자체가 아니라 전기적인 설비를 변환시켜서 직.교류 변환지점(절연구간)을 통과한다고 하는 게 좀 차이가 있죠.ㅎ

    하긴... 연어와 그 전동차가 한두가지만 유사한 게 아니라서 참 흥미롭습니다 ㅎㅎ

    2. 실제로 결혼식장에서 철도와 같은 설정을 해 놓는다면... (그것도 신랑.신부의 입장 단상 위에 협궤 레일을 깔고 신랑/신부 입장용 미니 열차가 지나가게 하면) 어떨까라는 상상도 해봅니다 ㅎㅎ
    부페 비유도 상당 부분 적절한 것 같은데, 그대신 부페에서의 그 상황은 앞뒤 간격이 참 좁아서 문제죠.

  2. 백성 2012/01/24 10:35 # M/D Reply Permalink

    앙대 철덕력이 상승하는 걸 마글수 업서

  3. 사무엘 2012/01/26 09:39 # M/D Reply Permalink

    두 분 모두 제 뒤를 잇는 철덕이 되리라 저는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ㄲㄲㄲㄲ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293 : 1294 : 1295 : 1296 : 1297 : 1298 : 1299 : 1300 : 1301 : ... 1841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733901
Today:
98
Yesterday:
5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