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타인을 따라서가 아니라 스스로 서울 여행을 하고 제 발로 지하철/전철을 이용하기 시작한 건 2001~2002년 사이부터이다.
그리고 서울 지하철 중에서 5호선은 전동차가 아주 중독성 있는 특이한 가속 구동음을 낸다는 걸 스스로 인지한 게 한 2003년쯤이다.

서울 지하철 5호선!
인간이 발명한 교통수단에서 어떻게 이런 구수한 소리가 날 수 있는지 나는 골똘이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건 자동차처럼 연료를 폭발시키는 소리도 아니고, 비행기처럼 공기를 뿜는 소리도 아니고.. 도대체 무슨 기계를 만들어야 이런 소리가 날 수 있을까?
나팔을 부는 듯한 관악기 소리에 가까운지, 아니면 현을 켜는 듯한 현악기 소리에 가까운지는 내 음악 지식으로는 판단을 못 하겠다.

그래서 내부 디테일을 좀 공부하다 보니 몇 가지 용어를 알게 됐다. 전동차의 동력비 변환 메커니즘은 저항 제어, 쵸퍼 제어에 이어 반도체를 이용한 최신 기술인 VVVF(가변 전압 가변 주파수) 제어 방식으로 변모해 왔는데, 바로 VVVF 초창기에 속하는 차량이 이런 독특한 소리를 내는 것이었다.

그리고 사실은 VVVF도 다 같은 물건이 아니다. 초기의 VVVF-GTO 방식은 윙~윙 하는 소음이 큰 편이지만, 나중에 등장한 VVVF-IGBT 방식은 구동음이 조용해진 편이다. 서울 지하철 5호선 전동차는 물론 GTO 방식이다. 이에 대한 더 자세한 설명은 이곳에서.. 그리고 또 이곳 설명도 꼭 봐라, 두 번 봐라.

철덕들이야 이 소리를 아주 좋아하지만, 일반인들은 5호선 열차가 주행 중에 너무 시끄럽다고 불만이 많은 편이었다.
자갈 대신 콘크리트 노반, 좁은 터널, 굴곡이 많은 선형 등 여러 다른 이유들도 있지만, 당시 첫 도입되었던 VVVF 인버터도 소음을 가중시키는 요인 중 하나이긴 했다. 게다가 5호선 차량의 인버터는 원래 지하도 아니고 지상 전철용 부품이 납품된 거라고도 하고.

그래서 5호선의 운영사인 도철에서는 장기적으로 5호선 전동차의 인버터를 더 조용한 것으로 차츰 교체하기로 계획을 세웠으며, 지금으로부터 1년쯤 전인 2012년 2월, 제 502편성 열차 하나를 시범적으로 독일제 VVVF-IGBT 인버터로 교체해서 굴리기 시작했다.

난 그 소식을 인터넷을 통해 접하기는 했다. 그러나 지금까지 그 열차와 마주칠 일은 없었다. 수십 편성짜리 열차 중에 달랑 하나만 바뀐 거니까 말이다.
그랬는데.. 며칠 전에.. 드디어 조우했다!

환승을 위해 겨우 두 정거장 구간밖에 이용을 못 해서 구동음을 충분히 감상하지는 못했지만, 내 기억이 맞다면 지금 2-3-9호선 신형 전동차보다도 더 조용한 듯하다. 그쪽 계열 소리가 아니다. 첫음은 G와 G# 중에서 G에 더 가까웠지 싶다.
내가 지난 10년간 탔던 5호선답지 않게 전동차의 구동음이 너무 조용해져서 적응이 안 된다.

마치 예전에 6호선에서 잠깐 다니던 전설의 609편성을 보는 듯한 느낌이다.
그것처럼 지금 5호선에는 혼자 구동음이 튀는 열차가 하나 다니기 시작해 있다.
이런 식으로 이제 5호선의 마스코트인 ABB사 기존 구동음도 점점 듣기 어려워질 수 있으니, 이제 서둘러서 녹음하려면 녹음하고 구동음을 실컷 감상해 둬야겠다.

어쨌든 철도는 이렇게 아름다운 구동음을 내면서 달리는 전동차도 있으니, 참 웰빙 교통수단임이 틀림없다.

Posted by 사무엘

2013/02/20 08:39 2013/02/20 08:39
, , , ,
Response
No Trackback , 6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798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798

Comments List

  1. 세벌 2013/02/21 08:48 # M/D Reply Permalink

    저는 5호선을 매일 이용합니다. 그런도 전철에서 무슨 소리가 나는지 신경도 안 쓰고 지냈네요. 퇴근할 땐 잘 들어봐야겠네요.

    1. 사무엘 2013/02/21 16:12 # M/D Permalink

      네, 귀를 쫑긋 세우고 들어 보세요. 앞으로 인버터가 교체되면 이런 소리 듣고 싶어도 못 듣게 됩니다.

  2. 정 용태 2013/02/21 15:32 # M/D Reply Permalink

    디젤의 구동음을 좋아해서 촬영 나가면 그동안 갖춘 녹음장비도 쭈욱 들고나가서 녹음하는 편인데 지하철은 사람들 소음이 많이 녹음되더군요 ㅠㅜ 평일이나 주말이 되면 날짜 잡아서 녹음 뛰고 싶습니다. ㅋㅋㅋ

    1. 사무엘 2013/02/21 16:13 # M/D Permalink

      제 경험상,
      지금 같은 추운 겨울에 (겨울 이외의 계절엔 송풍기/냉방기 소음이 섞입니다.)
      승객이 없는 이른 아침/늦은 밤 시간대와 구간 (곡선 구간은 주행 중에 쇳소리 잡음이 섞이지요)
      에서 녹음해야 깨끗한 소리를 얻을 수 있습니다. ^^

  3. VVVF 2014/04/09 20:28 # M/D Reply Permalink

    아... 소리 좀 다른 전동차라 지난번에 한번 탔던거 같네요 ㅋㅋ
    저도 모르게 귀를 기울이는데 같은 5호선이면선 소리가 좀 달라서 다른 소자로 사용했나 싶었는데 이런 이유가 있었네요 ㅎㅎㅎ

    1. 사무엘 2014/04/10 00:17 # M/D Permalink

      넵, 5호선 전동차 중에 홍일점이 출현한 지 벌써 2년이 넘었지만, 70편성이 넘는 전동차 중에 겨우 하나만 바뀐 것이기 때문에 우연히 접하기는 굉장히 어렵습니다. ^^
      7호선의 SR-001 전동차보다도 당연히 훨씬 더 레어템이지요.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122 : 1123 : 1124 : 1125 : 1126 : 1127 : 1128 : 1129 : 1130 : ... 1825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698164
Today:
321
Yesterday:
4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