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셋> 한글 입력기 7.1

1.

자, 내일 지구가 멸망하더라도 <날개셋> 한글 입력기의 개발은 개발할 거리가 있는 한 계속된다.
7.0 버전이 나온 지 약 100일 만에,
그리고 공휴일이 된 한글날을 전후하여 프로그램의 새 버전 소식을 전하도록 하겠다. 새 버전은 7.1이다. 이번에도 내 맘에 쏙 드는 새로운 버전이 잘 완성됐다.

7.1은 기본적으로는 역시 7.0의 버그를 고친 게 많다.
예전에 개발 근황글에서 먼저 언급했던 것처럼 Windows 8 Metro에서 옛한글이 입력되지 않는 문제, Visual Studio 2012의 일부 입력란에서 한글 연속 입력 시 한 타가 씹히던 문제를 해결했다.
7.0에서 처음으로 도입된 사용자 정의 후보 기능 자체에도 버그가 좀 있던 걸 고쳤다.
그리고..

2.

운영체제의 리치 에디트 컨트롤에 TSF 지원 확장과 관련된 오동작이 있다는 걸 도움말에 '알려진 문제'라고 추가 수록했다.

<날개셋> 한글 입력기의 외부 모듈은 꽤 옛날 버전부터 “TSF 지원 확장” 옵션이 있으며, 이걸 알고 실제로 쓰는 분들이 많은 줄로 본인은 안다. 이것은 한글 IME가 운영체제에다 요청할 경우, 운영체제의 표준 에디트 컨트롤과 Internet Explorer 브라우저 내부의 입력 폼을 TSF A급으로 실험적으로 바꿔 준다. 물론 XP에는 이런 기능이 없고 Vista 이상부터만 지원된다.

이렇게 TSF A급으로 임시 승격되고 나면 잘 알다시피 표준 에디트 컨트롤(가령, 메모장)에서도 단어 단위로 한자 변환이 가능하며 이미 완성된 글자도 낱자 단위로 지우고 역도깨비불 현상 같은 것도 <날개셋> 편집기를 쓸 때처럼 자유자재로 가능해진다.

다만, 이것은 마소에서 100% 지원은 해 주지 않는 비공식 실험적인 기능에 가깝다. 한글 IME 중에서 이런 요청을 하는 물건 자체가 날개셋밖에 없고 MS 한글 IME조차도 이런 짓은 안 한다. 그러니 동작의 기준으로 삼을 여타 프로그램 자체가 없고 내 프로그램에서 제대로 안 되면 다른 어디에도 해답이 없다. 그냥 사용자가 알아서 조심해서 쓰는 수밖에 없다.

그런데 사실은 이 옵션을 켤 경우, 표준 에디트 컨트롤과 IE뿐만 아니라, 리치 에디트 컨트롤도 영향을 받아서 TSF A급으로 바뀐다는 것을 모 사용자의 피드백을 통해 우연히 알게 되었다.
표준 에디트 컨트롤이 메모장이라면 리치는 '워드패드'와 같다. 전자와는 달리 후자는 글자별로 서체와 속성(진하게, 밑줄, 이탤릭 등)을 다르게 지정할 수 있고 글자의 크기도 조정할 수 있으며 문단 정렬이 가능하고 표나 그림도 삽입할 수 있다.

리치 에디트 컨트롤도 TSF A급으로 승격된다니 이것은 일면 바람직한 현상이지만...
참 안타깝게도, 지원하려면 좀 제대로 지원하지 여기에는 버그가 좀 있다.
cursor의 위치가 0 또는 1일 때.. 다시 말해서 문자열의 맨 처음 아니면 바로 그 다음 위치에서 한글 조합을 시작하면 두 글자가 조합으로 잡히고 깨진 문자가 삽입되는 등 온갖 오동작이 발생한다. 위치가 2 이상일 때부터는 이상이 없다.

카카오톡 PC 버전이나 스카이프(Skype) 같은 메신저 프로그램들의 대화창은 리치 에디트 컨트롤을 사용하는 대표적인 예다.
그렇기 때문에 이들 프로그램에서는 공통적으로 이런 문제가 발생할 수 있음을 밝힌다. 따라서 이런 데서는 먼저 '..'(마침표 두 개) 같은 문자를 먼저 찍어서 cursor의 위치를 2 이상으로 만든 뒤 한글을 입력하고 나중에 ..를 지우고 보내든가 해야 한다. 그게 싫으면 TSF A급 확장을 사용하지 말고.

다만, 리치 에디트 컨트롤을 사용하는 대표적인 기본 프로그램인 워드패드는 이런 확장 옵션이 필요 없이 진작부터 자체적으로 TSF A급으로 동작하기 때문에 저런 문제가 없다.

운영체제의 확장 지원을 통해서 TSF A급이 된 입력란은 한글을 조합할 때 종래의 검게 깜빡이는 사각형 cursor 대신, 조합 전체가 파란 블록으로 잡힌다는 차이가 있다. 그러나 워드패드나 MS Word처럼 원래부터 TSF A급인 환경은 한글 조합 중일 때 여전히 검게 깜빡이는 사각형 cursor가 나온다. 이런 외형으로 동작 방식을 구분할 수도 있다.

3.

그리고 덧붙여,
예전에는 어떤 에디트 컨트롤에다가 TSF 지원 확장 옵션을 켜거나 끈 걸 적용하려면, 제어판 대화상자를 닫은 뒤에 프로그램의 키보드 포커스를 다른 프로그램으로 옮겼다가 되돌아와야 했다. 그래야만 새 설정이 적용되었다.
하지만 이번 7.1은 창 포커스를 수동으로 바꾸지 않아도 제어판만 '확인'으로 닫으면 설정 변경이 바로 적용되게 개선했다.

4.

bksp 키의 동작 방식에 "연타 시 한번 정해진 동작을 계속 적용"이라는 옵션을 추가했다.
bksp 키의 동작 방식은 기본적으로 현재 한글을 조합 중이냐 그렇지 않느냐에 따라서 동작이 매번 달라지는데,
이 옵션이 켜지면, bksp든 Shift+bksp든 그 글쇠가 처음으로 누르던 순간에 결정된 동작 방식(조합 중이냐 아니냐)을 해당 글쇠를 연타하는 중에 계속 적용하게 한다. 즉, bksp로 인해서 한글 조합 여부가 달라지더라도 계속 낱자 단위 아니면 글자 단위로 지우게 한다는 뜻이다.

보통 한글을 조합 중일 때는 bksp는 낱자 단위로 지우고 Shift+bksp는 글자 단위로 한꺼번에 지운다.
그런데 반대로 한글을 조합 중이지 않을 때 평소에는 bksp는 언제나 글자 단위로 지우다가 Shift+bksp를 눌렀을 때만 예외적으로 낱자 단위로 지우게 하고 싶을 때가 있다.
그리고 bksp든 Shift+bksp든 글쇠를 연타하면, 그 다음부터는 한글 조합 상태이든 아니든 한번 결정된 단위로 계속 지우는 게 자연스러울 것이다.

이때 이 옵션을 사용하면 된다. 지금까지 제공되던 bksp 동작 옵션은.. 뭔가 2% 부족한 면모가 있었는데 이 옵션을 도입함으로써 드디어 완전체를 이뤘다.

5.

Windows 운영체제 내지 많은 응용 프로그램들은 여전히 한글은 조합이 오로지 한 글자 단위로만 만들어진다고 가정하고 동작하는 부분이 많다. 이 가정이 오랜 시간 동안은 참이었다. 그러나 이제 글꼴 처리 기술이 발달하고 옛한글을 여러 글자를 모아서 하나로 표현하는 게 가능해지면서 그 가정은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프로그램에 따라서는 옛한글 내지 호환용 자모로 표현되지 않은 한글 자모는 조합 과정이 제대로 표시되지 않다가 조합이 끝나야 글자 전체가 표시된다. 최악의 경우는, 한글 조합을 호환용 한글 자모 한 글자로 시작하지 않으면, 조합이 되지 않고 그냥 튕기기도 한다. 이런 동작 때문에 <날개셋> 외부 모듈은 근본적으로 자체 구현체인 <날개셋> 편집기와 100% 동일하게 동작할 수가 없다.

이 점을 감안하여 이번 새 버전의 외부 모듈은, '한글 표현 방식' 옵션에서 '호환용 한글 자모 사용'을 체크하지 않을 경우 더 강한 경고 메시지가 아래에 표시되게 했다.

그리고 버그 신고 요령도 도움말에다 추가했다.
외부 모듈은 MS IME의 소스를 직접 보지 않는 이상 애시당초 100% 완벽하게 만드는 게 불가능하기 때문에, 오동작이 의심될 경우, (1) 프로그램이 최신 버전인지, (2) 도움말의 FAQ는 미리 읽어 보셨는지, (3) TSF 확장 지원 옵션을 끄고 한글 표현 방식을 원상복귀해 봤는지, (4) MS IME는 문제 없는데 이 프로그램만 그러는 게 확실한지 등등을 먼저 확인하고..

버그 신고시 운영체제의 버전과 언어, 비트수, 그리고 프로그램이나 웹사이트를 연 직후부터 모든 재연 과정을 일일이 설명할 것을 당부했다.

에필로그:
이렇듯, 7.1은 프로그램의 완성도를 강화한 여러 아기자기한 개선 사항들이 많으니, 7.0 포함 구버전을 사용하고 계신 분은 프로그램을 업데이트하시길 권한다.
앞으로 7.x 중반까지는, 내년 정도까지는 한글 입력 쪽으로 집중적인 기능 추가가 있을 예정이다.

Posted by 사무엘

2013/10/14 08:35 2013/10/14 08:35
Response
No Trackback , 6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887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887

Comments List

  1. 김 기윤 2013/10/14 10:20 # M/D Reply Permalink

    아아, Bksp 동작 이해했습니다.
    예를 들어, 조합 중에는 낱자 단위로 지워지고, 조합 중이 아닐 때는 글자 단위로 지워지게 세팅한 경우,
    해당 옵션을 사용하지 않으면, 조합 중에 Bksp 를 눌러 글자를 다 지운 뒤에 뒷 글자를 지울 경우, 글자 단위로 지워지지만,
    해당 옵션을 켰다면, 조합 중에 Bksp 를 눌러 낱자를 다 지운 뒤, 다음 글자를 지울 경우, 이전에 낱자 단위로 지웠기 때문에, 계속해서 낱자 단위로 지운다는 말이군요.

    1. 사무엘 2013/10/14 17:35 # M/D Permalink

      옙~ 익숙해지면 무척 유용한 기능?옵션?이 될 거라 예상합니다. :)

  2. 사샤나즈 2013/10/14 17:39 # M/D Reply Permalink

    이제 Modern 애플리케이션에서도 옛한글이 문제 없이 입력되네요! 감사합니다 :D

    우연히 본 건데, 영문 About 페이지에 세벌식(three-layerd) 에 e가 빠져 있는데 아마 오타가 아닌가 싶네요 @.@

    1. 사무엘 2013/10/14 21:32 # M/D Permalink

      우와, 대박이네요. 저 스펠링은 지금의 about 화면이 생긴 이래로 수 년째 있었을 텐데..
      정말 꼭꼭 숨어 있어서 오타인 줄 꿈에도 몰랐습니다. ㅎㅎ

  3. 김선민 2013/10/16 19:00 # M/D Reply Permalink

    정말 잘 쓰고 있습니다.^^

    1. 사무엘 2013/10/17 22:19 # M/D Permalink

      ㅋㅋ 감사합니다. :)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815 : 816 : 817 : 818 : 819 : 820 : 821 : 822 : 823 : ... 1609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354995
Today:
80
Yesterday:
5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