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토요일 삼일절엔 두 가지 볼일이 있어서 합정 역 일대를 방문했다.

먼저, 서울여대 시각디자인과 1, 2학년 학생들이 주최한 “서울여자, 취미는 한글” 전시회를 관람했다.
한 재준 교수님의 한글 타이포그래피· 레터링 수업을 듣고 결과물로 만든 작품을 전시한 듯하다.
장소는 <벼레별씨>라는 카페 건물인데, 합정 역 7번 출구로 나온 뒤 뒤돌아서 우리 은행 건물이 있는 모퉁이에서 오른쪽으로 돌아서 쭉 300미터가량 직진하면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 작품에 대한 설명은 땅바닥에 쓰여져 있는 게 인상적임.
한글은 앞으로는 가변폭 글꼴이 대세가 돼야 하며, 영문 글꼴처럼 다양한 metric을 지닌 들쭉날쭉 창의적이고 기상천외한 글꼴이 많이 나와야 하리라 여겨진다.

원래 3월 2일까지 하기로 예정됐던 전시가 3월 8일까지로 연장돼서 아직 시간이 며칠 더 남아 있다.
관심 있으신 분들은 가 보시길 바란다.

혹시나 해서 독자 여러분께 당부하는데... 내가 북한 비판하고 종북들 까는 글, 철도 찬양하는 글을 블로그나 SNS에 올리는 빈도가 지나치게(?) 잦아진다고 해서, 내가 내 본업을 잊어버린 건 절대로 아니니 그런 걱정은 하지 마시길.
오히려 내 진짜 본업과 생업은 입이 아닌 행동으로 보이는 것이기 때문에 잠수 탄 상태에서 묵묵히 수행하고 있다.

자, 합정동까지 온 김에 이거 다음으로는.. 근처의 유명한 기독교 유적지를 들렀다!
양화진 외국인 선교사 묘지와 선교 기념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선 시대에 서울이 강북 4대문 안으로 완전 코딱지만 하게 작던 시절엔, 강변은 완전 외곽 변두리였다. 군사 요새가 있고 사형장, 묘지 같은 거나 있을 정도였다. 지금으로서는 상상하기 힘들다. 양화진은 바로 그런 곳이었으며, 그래서 묘지도 있고 바로 근처엔 절두산 같은 종교 성지도 존재한다(난 거기까지는 안 갔음).

우리나라는 천주교가 먼저 전래된 뒤에 흔히 개신교라고 불리는 기독교 교파들이 구한말에 들어왔다.
자국 정부에 의한 박해와 순교는 천주교에 더 많이 남아 있는 반면, 기독교는 민간 차원에서의 정서적 왕따 말고 딱히 공권력에 의한 박해는 없었던 듯하다. 워낙 나라가 망해 가는 막장 시기에 들어와서 그런 건지도 모른다.

다만, 성경 번역 역사는 천주교가 아닌 기독교 쪽이 확실한 우위를 쥐고 있다. 그리고 일제와 북한 공산당에 의한 박해 역사도 기독교의 비중이 더 높다. 이것이 내가 단편적으로 알고 있는 한반도 교회사이다.

단군의 후손들은 기독교를 전파받은 여러 민족들 중, 일찍부터 자국어 성경이 잘 완역된 좋은 경우에 속한다. 그리고 조선인들은 일찍부터 성경의 중요성을 알았으며, 선교사들이 놀랄 정도로 성경 공부에 완전 목숨을 걸기도 했다고 함.

“성경 번역의 역사를 통해 하나님은 사라질 뻔했던 한글을 구원하셨고, 그 한글은 복음에 봉사하도록 부름받아 태어났다.” (전시관 안의 동영상 끝에 나오던 자막)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자화자찬 아전인수식 해석이 있는 건지도 모른다. 심지어 1907년의 평양 대부흥조차도 제대로 된 회개와 부흥이 아니라 은사주의 난장판이었을 뿐이라는 의혹도 있는 마당에...;;
다만, 이왕 이런 성경적인 배경이 있었는데 처음부터 '없음'이 없고 변개되지 않은 성경이 한반도에 들어왔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매우 큰 안타까움도 느껴진다.

묘지나 기념관은 일단은 기독교 색깔이 80%이나, 가끔 천주교 쪽 얘기도 나오더라. 묘지에도 천주교 특유의 그 P와 X를 겹쳐 놓은 심벌이 묘비에 새겨진 무덤이 있었던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아니, 일부 묘비엔 아예 프리메이슨 컴퍼스와 G 표식까지 있기도 했다. 이 불모지에 와서 복음 전하고 병원과 학교 세우는 등 좋은 일을 하고 간 사람이긴 하나, 저건 정체가 도대체 뭐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말로만 듣던 호머 헐버트 박사의 묘지를 드디어 처음으로 봤다. 감개무량했다. (프로필을 보면 대학을 나오긴 했지만 박사 학위가 있는 거 같지는 않은데, 국내에서는 으레 박사 호칭이 붙더라)
한국과 한글을 워낙 사랑했던 분인지라 한글 학회에서도 완전 띄워 주고 존경하고 추모하는 바로 그분이다.

석 호필 박사--저 사람은 정말로 수의학 박사 맞음--가 대한민국 독립 유공자로서 서울 현충원에 묻혔는데 헐버트가 그보다는 격이 낮아(?) 보이는 이곳에 묻힌 이유는...
6·25가 발발하기도 전에, 그 서울 현충원이 만들어지기 전에 세상을 떠나서 그냥 여기에 묻혔고, 굳이 이장될 이유도 없었기 때문이다. 아무튼 외국인 중에 대한민국의 영원한 은인 1호인 분이다.

이렇게 유익한 시간을 보내고 왔다.
용인 산골짜기에 소재한 총신대 신학 대학원 근처에 있는 기독교 순교자 기념관도 언젠가 한번 가 보고 싶어졌다.
양화진이 순교하고는 상관없이 그냥 외국인 선교사 위주라면, 저기는 실제로 박해를 받은 자국인 크리스천들의 일대기를 다루는 듯하다.

Posted by 사무엘

2014/03/04 08:32 2014/03/04 08:32
Response
No Trackback , 3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937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937

Comments List

  1. 박상빈 2014/03/06 06:50 # M/D Reply Permalink

    안녕하세요,
    지하철 노선도를 그리는 게임을 하다가 김용묵님 생각이 나서 남겨봅니다.
    http://dinopoloclub.com/minimetro/

    1. 사무엘 2014/03/06 13:55 # M/D Permalink

      와, 아직 프로토타입 수준입니다만 노선을 만드니까 열차가 다니고.. 멋지네요~!
      철도를 소재로 하는 게임들이 많이 많이 만들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소개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978 : 979 : 980 : 981 : 982 : 983 : 984 : 985 : 986 : ... 1810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670212
Today:
305
Yesterday:
5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