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셋> 한글 입력기는 도대체 왜 만들어도 만들어도 또 만들 게 끝도 없는 걸까? 미치겠다. ㅠ.ㅠ 이거 좀 진지한 고민거리이다. 누가 이 마약 같은 코딩의 노예계약으로부터 나를 좀 해방시켜 줄꼬.

난 기술을 매우 긍정적으로 보지만, 한편으로 IT 쪽은.. 이제 어지간히 만들어질 거, 나올 건 다 나오고 한계에 도달하지 않았나 하는 회의감도 어느 정도 갖고 있다. Windows도 그렇고 Office도 그렇고..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의 여파가 이제 예전만 하지 않다.

그러나 <날개셋> 한글 입력기에 관한 한은 상황이 다르다. 여전히 만들어 질 거, 나올 것들이 다 완성된 상태가 아니다. 이건 긍정적인 상태라고 해석해도 될 것 같다.
이 글에서는 <날개셋> 한글 입력기 7.4에 대해서 미처 제대로 공지가 안 되었던 변화 사항과 다음 버전 개발 근황 등을 전하도록 하겠다.

※ 7.4 버전의 잠수함 패치 내역

1.  고급 입력기의 사용자 정의 조합은 이제 언제나 '일반 문자' 타입의 날개셋문자만을 인식한다. 한글 타입(두벌식, 세벌식 등)의 날개셋문자를 0x11??대의 글쇠로 자동으로 인식하는 기능은 없어졌다.
이것은 동작 방식의 간결화를 위해 취해진 조치이다. 한글 자모나 글자를 이용하여 사용자 정의 조합을 만드는 것은 7.4의 고급 입력기에서 추가된 '한글 출력 치환' 기능으로 구현해도 된다. 더 전문적인 대체 기능이 생겼다.

2. 기본 입력기의 글쇠배열 수식에서 이제는 A와 C 변수가 제공되지 않는다. 이것은 사실 디자인상의 실수에 가까운 잉여일 뿐이었다.
글쇠가 눌러질 때 Alt 키가 눌러져 있으면 A에, Ctrl 키가 눌러져 있으면 C에 nonzero 값이 들어왔다. 그러나 7.4부터는 기본 입력 스키마의 기본 94개 글쇠는 언제나 Alt, Ctrl이 눌러져 있지 않을 때만 동작하게 동작이 바뀌었으며 해당 변수는 제공하지 않는다. Alt/Ctrl까지 동원해야 하는 복잡한 글쇠 조합은 고급 입력 스키마로 구현하면 되고, 또 기본 입력 스키마에도 그런 사용자 정의 글쇠 배당 기능이 6.5 버전에서부터 따로 추가되었으므로 이를 활용하면 된다.

지난 7.4 버전은 긴 시간 동안 한글 입력 관련 기존 코드들을 싹 정리하면서 각 개체와 계층들의 역할을 재정리하고 프로토콜도 다시 설계했다. 즉, 리팩터링의 비중이 컸다. 그러면서 이런 미세한 기능들은 좀 예고 없이 변경해도 여파가 별로 없겠다 싶은 것들을 과감하게 뜯어고쳤다. 그랬는데 본인은 <날개셋> 한글 입력기 헤비 유저들의 창의성을 너무 얕잡아 봤던 듯하다.

7.4의 공개 직후에, 잠수함 패치 때문에 예전에 되던 기능이 갑자기 안 되어서 불편을 겪으신 분께 사과드리며, 앞으로는 이런 변화는 충분히 예고를 드리도록 노력하겠다.
특히 고급 입력 스키마의 새 기능을 적극 사용하면서 여러 질문과 버그 신고를 해 주신 김 기윤 님께 감사드린다.

※ 다음 버전 개발 근황

7.4는 큰 버그 없이 잘 만들어진 듯하다. 딱 이 정도 만들어졌을 때 커트를 하여 새 버전을 내놓은 것도 매우 적절했다.
새로 추가된 고급 입력 스키마에서 이것저것 미흡한 점과 개선할 점들이 보이지만 그건 시간과 여유의 부족으로 인해 애초에 고려를 못 했던 부분들이다. 새 기능으로 인해 기존 기능에서 예기치 못한 오동작이 발생한다거나 프로그램의 안정성과 관련된 치명적인 버그가 생긴 것은 없다.

7.4의 다음 버전은 7.5로 계획하고 있다. 7.4를 마무리 지으면서 나머지 잔여 기능들은 하반기에 나올 다음 버전을 기약하기로 그때부터 이미 결정을 해 놨다.
다음 버전의 개발 방향은 (1) 7.4에서 미처 못 끝낸 입력 엔진 리팩터링과 개선, (2) 고급 입력 스키마의 기능 마저 구현, (3) 기타..로 나뉜다. 다만, 이것저것 넣고 싶은 기능들을 다 구현한다면 변화량이 7.5 수준을 초과할지도 모른다.

(1) 고급 입력기의 기능을 활용하고 나면, 두 글자 이상 길이의 조합을 만드는 게 가능해진다. 그러나 조합 중에 C0|0xD (앞쪽으로 조합 중단) 같은 특수글쇠를 집어넣어 보면, 현재는 정확하게 조합의 앞에 cursor가 놓이는 게 아니라 조합의 뒤에서 한 글자 앞에 cursor가 놓이게 된다. 기본 입력기의 기능만 활용해서 한글 한 글자만 조합 중일 때에야 이런 동작 방식이 문제가 없지만, 범용성 면에서 이런 동작 방식은 문제가 있다.

이렇게밖에 할 수 없는 것은 내부적으로 여러 한계가 있기 때문인데, 이 한계를 극복하는 작업을 7.4에서 완전히 마무리 짓지 못했다. 그래서 다음 버전에서는 이를 지체없이 이어서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한글로부터 입력 순서를 찾아내는 알고리즘, 인접한 두 한글의 연속 입력 가능 여부를 판별하는 알고리즘을 처음부터 깔끔하게 다시 작성할 예정이다. 지금 작성된 코드는 긴 세월이 흐르면서 나중에 추가된 특수 도깨비불 규칙, 종성 지향 두벌식, 오토마타의 O 변수 같은 복잡한 기능들을 정확하게 반영하여 처리하지 못하며 구조적으로 확장하기도 어려운 형태이다.

주어진 입력 설정으로부터 최적의 한글 입력 sequence를 찾는 알고리즘은 한글 입력기가 제공할 수 있는 가장 유용하고 멋진 자동화 기능이므로 올여름에 심혈을 기울여 재개발을 할 것이다.
뭐, 이것 말고도 지금 모든 내역을 밝힐 수 없는 다른 리팩터링 작업들도 남아 있음.

(2) 고급 입력 스키마에 아직 숙제로 남은 여러 미흡한 기능들을 개선하고, 본격적으로 한글 동시치기와 관련된 추가 옵션들을 구현할 예정이다. 세벌식 자판도 직전 한두 타를 아주 빠르게 누른다거나 하면 조합 중이던 자모가 다음 글자로 넘어가는 '도깨비불' 현상이 발생할 수 있게 된다.

(3) 이것도 모든 내역을 당장 밝힐 수는 없는 여러 이슈들이 현재 존재한다. 아, 입력 패드와 관련된 내용을 잠시 후에 언급하도록 하겠다.

한편, 타자연습은 다른 특이점은 없고 새 연습글들을 허겁지겁 추가하다 보니 오타가 생각보다 많이 발견되어 이걸 고쳤다. 버전 번호를 바꾸지는 않을 것이고, 입력기 새 버전이 나오는 날에 타자연습을 동일 버전으로 다시 배포할 생각이다. 그렇기 때문에 기존 3.4 사용자라면 지금 쓰는 타자연습을 제거한 후, 새 3.4를 받아서 다시 설치해서 사용하시면 될 듯하다. 연습글의 오타 신고는 지금까지 박 철현 님께서 가장 열성적으로 해 주셨다.

※ 입력 패드의 버그 수정

<날개셋> 한글 입력기의 구현체들 중 입력 패드는 7.11에서 7.4로 넘어가는 그 격변기에도 큰 변화가 없었으며, 얘는 앞으로 거의 건드릴 일이 없을 거라 여겨졌다.
그러나 다음 7.5 버전에서는 이 프로그램과 내부 hook DLL이 정말 오랜만에 좀 고쳐질 예정이다.

예전에 외부 모듈은 Excel이나 Paint.NET 같은 프로그램에서 한글을 처음 입력할 때 첫 타 조합이 끊어지거나 덧나는 등 자잘한 문제가 있었다. 엄밀히 말하면 내 프로그램의 로직에 문제가 있긴 하지만, 그 프로그램들이 또 좀 특이하게 동작을 해서... 서로 조심을 안 해서 발생하는 문제였다.

그래서 외부 모듈은 한동안 특정 프로그램에서만 인위적으로 다르게 동작하는 예외 로직을 넣어서 문제를 피해 갔었으나, 지난 7.4에서는 오랜 연구 끝에 그 문제를 드디어 완벽하게 해결했다.
그러나 그 방법이 외부 모듈 말고 입력 패드에는 적용되지 않아 있었다. 여전히 Excel에만 예외 로직이 적용되어 있었으며, Paint.NET 같은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글자가 덧나는 문제가 남아 있었다. 단지 입력 패드는 편집기나 외부 모듈보다 훨씬 덜 쓰이는 잉여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문제의 심각성이 덜 부각되었을 뿐이다.

그러다가 이번에 입력 패드에까지 새로운 해결책을 적용하여 그 문제를 해결했다.
원래 입력 패드는 hooking을 이용하여 변칙적인 꼼수를 부리며 동작하는 위험한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이 문제는 외부 모듈만치 깔끔하게 해결하기가 어려웠다. 이 문제를 해결하느라 다른 부작용(side effect)이 생기지는 않았는지를 아주 꼼꼼하게 테스트해야 했으며 이 과정이 대단히 힘들었다.

또한, '한손 입력기'처럼 내부적으로 독자적인 문자 생성기를 가진 도구를 사용했다가 닫은 뒤에 '화면 키보드' 같은 다른 도구로 문자 입력을 시도했을 때 프로그램이 죽는 문제를 해결했다. 늘 나타나는 현상이 아니어서 그저 그러려니 싶었는데.. 확실하게 코딩 실수가 있는 걸 발견했다. 이 두 가지 버그가 현재 해결되었다.

system hook 프로그래밍을 해 본 분들은 아시겠지만, hook을 사용하는 프로그램이 hook을 해제하고 종료한 뒤에도 어찌 된 일인지 그 hook DLL은 오랫동안 메모리에서 완전히 제거되지 않고 남아 있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그 hook DLL의 소스를 고쳐서 다시 빌드를 하려 해도 덮어쓰기가 안 되고 진행이 안 되는 경우가 많다.

자잘하게 코드 한두 군데만 고친 뒤 결과를 확인하려고 하는데 매번 운영체제 로그인을 다시 해서 상태를 초기화해야 하니, hook 개발은 IME 개발보다도 더 불편한 애로사항이 있었다. IME는 그래도 프로그램만 확실히 종료하고 나면 업데이트가 안 되는 불편은 없기 때문에 말이다. 예전에 XP/Vista 시절에는 명령 프롬프트 디버깅을 한 뒤에는 conime.exe를 매번 죽여 줘야 해서 불편했지만, 그건 7부터는 개선됐다.

아무튼 본인으로서는 문제를 최대한 해결하여, 지금 동작이 예전의 문제를 해결하면 해결해서 더 낫게 만들면 만들었지, 최소한 예전보다 상태를 더 '나쁘게' 만든 것은 없음을 확인했다. 말은 이렇게 했는데 또 버그가 발견되면 그러면 할 말이 없긴 하지만...

여담인데, Internet Explorer의 웹페이지 내부에 있는 폼에다가 입력 패드로 문자를 입력해 보면,
IE 10까지는 조합이 일반적인 IME로 한글을 입력할 때와 마찬가지로 본문에다 네모 사각형 모양으로 제대로 생긴다. 그러나 유독 IE 11부터는 조합이 그렇게 처리가 안 되고 마치 IME-aware하지 않은 프로그램처럼 프로그램 밖의 조합 창에 따로 생기는 형태로.. 시각적인 피드백이 좀 불편해졌다. 어째 이런 것에도 미세한 변화가 생겼다.

※ 기타 공지

1. 다음 버전에서는 문자 생성기를 가리키는 명칭에 날개셋이라는 단어가 빠지고, 입력 스키마의 명칭과 마찬가지로 그냥 빈 / 기본 / 고급이라는 3단계 수식어만 붙을 예정이다. '빈 입력기, 기본 입력기, 고급 입력기'.
날개셋이라는 이름이 왜 지금까지 있었느냐 하면, 오토마타라든가 각종 특수글쇠처럼 <날개셋> 한글 입력기의 가장 중요한 핵심 기능들이 구현된 계층이 문자 생성기이기 때문이다. 쉽게 말해 상징적인 의미 때문이다. 하지만 그건 군더더기라 여겨져서 다음 버전부터는 빼게 되었다.

2. <날개셋> 한글 입력기가 버전을 매기는 방식은 통상적인 소수점과 완전히 동일하다. 가령, 버전 7.4와 7.40은 동일한 표기이며 7.4는 7.11보다 더 높은 버전이다. 다만, 공식적으로는 끝의 0은 생략하여 7.40 대신 7.4라고 표기하는 것을 권장· 선호한다.

3. 그리고 이것도 한 번쯤 언급할 필요가 있어서 입장을 확실히 밝히고자 한다. <날개셋> 한글 입력기는 브랜드 이름을 지금까지 less than과 greater than 부호로 감싸는 이상한(?) 관행이 존재해 왔다. 이것은 세벌식 최종 글자판이 ()와 <>를 아랫글쇠로 입력할 수 있다는 것에 착안하여 별 생각 없이 붙이게 됐는데..
반드시 강요는 안 한다. 파일 이름이나 HTML 태그 같은 상황에서 <>를 붙이기가 대략 난감할 때는 얼마든지 생략해도 된다. 영문 표기에서도 당연히 생략.
하지만 한글로 full name을 공식 표기할 때는 <>를 넣는 것을 원칙으로 삼고자 한다. ㅎㅎ 여기에도 이런 내력이 있는 셈이다.

4. 진짜 마지막으로... 간단한 내용이지만 최근에 문의를 한 분이 있어서 또 공지하도록 하겠다.
입력기와 타자연습을 모두 사용하시는 분이라면, 두 프로그램을 모두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할 것을 강력하게 권한다.

타자연습도 실행에 필요한 최소한의 파일들은 자체적으로 모두 갖추고 있으며 입력기와 독립적으로 동작하는 게 가능은 하다. 그러나 입력기와 타자연습이 서로 API 호환이 되지 않으면 타자연습은 입력기의 모든 기능을 100% 활용할 수가 없게 된다. 특히 플러그 인을 사용할 수 없게 되기 때문에 고급 입력 스키마나 고급 입력기 같은 기능을 사용한 입력 설정이 무용지물이 된다. 반드시 업데이트를 해야 한다.
이번에 타자연습은 3.31 이후 거의 1년 반 가까이 버전업이 없다가 3.4로 업데이트됐기 때문에 문의가 들어올 만도 했던 것 같다.

Posted by 사무엘

2014/07/10 19:32 2014/07/10 19:32
Response
No Trackback , 5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983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983

Comments List

  1. 김재주 2014/07/16 21:07 # M/D Reply Permalink

    DLL Code Hotswapping이 되면 참 개발자 입장에서 편할 텐데 말이죠. 부작용도 그에 못지 않게 심할려나.

    1. 사무엘 2014/07/17 06:21 # M/D Permalink

      그러게 말예요. ㅎㅎ 다만, 실행 중인 모듈들을 함부로 못 고치는 현행 방식이 Windows NT 개발 당시에는 성능/효율상의 장점이 있으니 도입됐던 것일 테고, 지금은 보안의 관점에서 유리하게 작용하는 것도 있을 것 같습니다.

  2. 김국 2014/07/19 22:07 # M/D Reply Permalink

    정부연구과제로 컴퓨터 키보드 현황과 표준화 방향을 연구합니다. 설문조사를 하고 있는 중인데, 설문지에 관심이 있는 분은 제게(kimkuk99@daum.net)로 간단한 소개(성명, 관심, 소속 필요한 만큼)와 이메일 주소를 보내주세요. 감사~

  3. 김승권 2014/09/03 09:02 # M/D Reply Permalink

    안녕하세요. 날개셋 프로그램 정말 잘 쓰고 있습니다.
    이렇게 값없이 좋은 프로그램을 쓸 수있게 해주셔서 무한 감사드립니다.

    1. 사무엘 2014/09/03 11:17 # M/D Permalink

      감사합니다~ 좋은 일을 하고 계시네요! ^^ 아래아한글 밖의 프로그램에서 옛한글을 입력할 목적으로 사용하고 계시는가요? 메일은 답장을 드렸습니다.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672 : 673 : 674 : 675 : 676 : 677 : 678 : 679 : 680 : ... 1552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66377
Today:
62
Yesterday:
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