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2021/01/26'


1 POSTS

  1. 2021/01/26 갖가지 분류와 비유들 by 사무엘

1. 음식

(1) 간장이 용도에 따라 여러 종류가 있듯이 기름도 마찬가지이다. 기름은 액체이지만 마신다고(...)는 안 하고 그냥 먹는다고 표현한다.

  • 생으로: 참기름이나 들기름이 여기에 속한다. 음식이 다 완성된 뒤 제일 나중에 소량 넣는다. 생산 단가가 높은 비싼 기름이 쓰인다.
  • 열을 가해서 굽거나 부치기: 계란 프라이, 스팸 구이, 전, 부침개처럼 납작한 냄비에다가 기름을 살짝 두르고 열을 가하는 요리들이다.
  • 열을 가해서 튀기기: 동그랗고 깊은 냄비에다가 기름을 물 붓듯이 쏟아붓는다. 감자 튀김, 통닭, 돈가스 등...

생으로 먹는 기름은 참기름, 들기름 등 각각의 재료가 명칭으로 쓰이지만, 열을 가하는 요리에 다량으로 쓰이는 기름은 그냥 '식용유'라고 퉁쳐져서 불리는 경향이 있다.

(2) 비슷한 음식들

  • 빵 vs 과자: 케이크는 법적으로 빵이 아니라 과자이다. 제빵이 아니라 제과에서 다룬다.
  • 곰탕 vs 설렁탕: 곰탕은 요리법에 따라서 덜 허옇고 맑은 형태인 것도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차이점을 정말 잘 모르겠다.
  • 과일 vs 채소(야채): 구분이 의외로 불분명한 구석이 있다. 원래는 나무에서 열리는 열매만이 과일이기 때문에 수박, 토마토 같은 건 과일이 아니다.
  • 국? 찌개? 전골? 스튜?: 수분과 건더기의 밀도로 구분하는 것 같던데.. 럭비와 미식 축구의 차이만큼이나 잘 모르겠다..;;

2. 명칭

(1) 나도 지금까지 생각을 진지하게 안 하고 있었는데.. GMT와 UTC는 마치 서울말 vs 표준어, 유니코드 vs ISO 10646과 비슷한 관계인 것 같다.
후자는 표준으로서의 명칭이고, 전자는 그 자체의 고유한 명칭이라는 차이가 있다.

(2) 어떤 물체가 회전하는 방향을 말할 때 '시계 반향 또는 반시계 방향'이라고 말하는 것이 관례가 돼 있다.
그런데 원탁에서 차례가 돌아가는 방향을 말할 때는 '고스톱 방향'-_-이라는 것도 좀 웃기긴 하지만 준 관례인 것 같다. 위에서 내려다봤을 때 반시계 방향인 것이다. 수건돌리기, 육상 경기 등에서 사람이 뭔가 자연스럽다고 인지하고 도는 방향도 다 고스톱 방향이다.

(3) 우리나라의 헌정 체제는 1988년 이래로 지금까지 제6공화국이 30년이 훌쩍 넘게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좁은 의미에서 6공화국은 최초의 민주화 정권인 노 태우 시절만을 가리키기도 한다.
Windows NT라는 명칭도 이와 비슷한 사례인 것 같다. XP, Vista, 7, 8, 그리고 10까지 전부 다 NT 커널 기반이지만.. 좁은 의미만 볼 때는 얘는 초창기 버전인 NT 3 내지 4만을 가리키기 때문이다.

(4) 엑셀: 자동차 이름이다가 스프레드시트 소프트웨어 이름으로..
드론: 저그 일꾼 이름이다가 경량 무인 항공기의 명칭으로..
신천지: PC 통신 기반의 유명 사설BBS의 이름으로 유명하다가 이제는 유명 이단 종파 이름으로..

신천지는 대외적으로 자기 정체를 밝히지 않고 활동을 비밀스럽게 하며, 다른 교회에 침투도 몰래 교묘하게 해 온 편이다. 하지만 한때 코로나 대처를 병신같이 해서 나라를 뒤집어엎어 놓으니 이제는 자기들의 동선과 행적과 정체가 드러나지 않을 수가 없게 됐다. 스타로 치면 다크 템플러나 클록킹 고스트가 플레이그를 맞아서 드러나 보이는 것과 비슷한 신세가 된 것 같다.

3. 수학 용어

(1) 평균 다음에 기하평균, 조화평균, 코시 슈바르츠 부등식이 나오는 건 일반적인(?) 대수학이고..
평균 다음에 분산과 표준편차 따위가 나오는 건 통계학이다.;;

(2) 유리수와 무리수는 rational에 대한 번역이 좀 이상하게 된 용어이니 ‘리’ 대신 ‘비’를 쓰는 게 더 낫다는 제안이 있다. 부동소수점보다 차라리 유동소수점이 더 나아 보이는 것처럼 말이다.
그런데 양함수와 음함수는 처음에 누가 만들었는지 모르겠지만 유리수/무리수보다 더 이상한 번역인 것 같다. explicit/implicit가 아니라 positive/negative가 떠오르기 때문이다. 차라리 명함수/암함수가 더 낫다는 제안이 있을 정도로.. 수학 용어에도 이런 식의 우여곡절이 있다.

4. 대중교통 탑승 시의 휴대품

요즘 버스와 지하철이라는 대중교통에서는 다음과 같이 반드시 소지해야 하는 물건, 휴대해서는 안 되는 물건이 몇 가지 존재한다.

  • 음식(X): (1) 이대로 당장 먹는 목적이 아닌 단순 식재료 또는, (2) 충분히 포장· 밀봉된 상태가 아닌 음식은 버스에 갖고 탈 수 없다. 전철에서도 일일이 단속을 할 수 없기 때문에 묵인하는 것이고 심지어 일부 역은 승강장에도 음식을 파는 가게까지 있긴 하다만.. 음식을 갖고 열차 안에 들어가는 건 권장되지 않는다. 더구나 이런 코로나 시국에는 더욱 말이다.
  • 마스크(O): 안 쓰면 이제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다.
  • 접지 않은 자전거(△): 이건 버스에서는 무조건 불가능이니 전철에만 해당되는데, 차내에 반입 가능한 시기와 시간대가 노선별로 대동소이한 차이가 있어서 상황이 약간 복잡하다.

5. 사물, 기계

(1) 망원경과 현미경은 뭔가를 확대해서 보여주는 물건이라는 공통점이 있지만, 확대하는 대상과 방식은 서로 완전히 다르다. 너무 멀리 떨어져 있어서 작게 보이는 놈 vs 크기 자체가 절대적으로 너무 작은 놈의 차이이다.
전자 현미경이 있듯이 전파 망원경도 있다. 그리고 망원경에 쌍안경 형태인 것도 있듯이 현미경도 광축이 하나인 놈과 둘인 놈이 모두 존재한다.

(2) 담배를 피우는 형태 내지 매체가 긴 파이프였다가 20세기 후반부터 간단한 종이 궐련으로 바뀐 것을 보면 총의 격발 형태가 후장식에 탄피로 간편하게 바뀐 내력과 비슷하다는 느낌이 든다..

(3) 텐트와 넥타이는 원래 형태도 있고, 더 쉽게 매거나 설치할 수 있는 원터치/자동 버전도 나와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4) 처음 가 보려는 식당이 지금 영업 중인지 확인하러 전화를 거는 게.. 서버에다 ping 날리는 것과 무척 비슷하게 느껴진다.

(5) 자동차에 유턴 버튼이 있다면, 컴퓨터에는 컵 받침대가 있는 것 같다.;; 물론 컵 받침대는 2010년대 이후부터는 차차 사라지는 추세이지만 말이다.

6. 교통수단

(1) 풍매화와 충매화, 산란(난생)과 배란(태생) 같은 생물 원리를 보면 기계로 치면 외연기관과 내연기관의 차이를 보는 것 같다.
회와 구이는 전기 vs 열기관 정도? 민물과 바다는 직류와 교류에 대응하고 말이다.
동력기관이란 게 "왕복엔진 - 터빈 - 제트 엔진 - 로켓 엔진"의 순으로 스케일이 커져 있고, 전기 모터는 왕복엔진에서 가지를 뻗어 나가는 다른 계보 정도 되겠다.

(2) 가스 레인지와 전기 레인지의 관계는 마치 디젤 기관차와 전기 기관차의 관계를 보는 것 같다. 다만, 전기차가 배터리 문제 때문에 실용화가 어렵고 철도 차량에만 머물러 있는 것처럼.. 전기 레인지를 휴대용으로 만드는 건 좀 어려울 듯하다. 전기 전자 공학의 다른 모든 분야가 미친 듯이 발전해 왔지만 유독 전원· 전지 분야가 그 발전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3) 우주의 항성과 행성에 대해서 생각하다가 기관차와 객차가 같이 떠오르는 건.. 나만 그런 건 아니겠지..?
궤도만 해도 orbit과 railway가 모두 대응하는 게 굉장히 절묘하다.

(4) 스포츠계에서 돔구장과, 교통에서 해저 터널(제주도 같은..)은 서로 완전히 같지는 않지만 비슷한 위상의 떡밥인 것 같다. 날씨로 인한 단절--우천 취소, 결항-- 없이 안정된 서비스를 가능하게 한다는 장점이 있긴 하지만 건설과 유지 비용이 살인적이라는 공통점이 있기 때문이다.

(5) 해수욕장 바다에는 이안류, 겨울철 도로에는 블랙아이스, 공중에는 윈드시어(난기류)가 각각 거기 있는 사람이나 교통수단의 안전을 위협하는 요인으로 보인다.

(6) 고정익 비행기가 엔진이 갑자기 꺼져서 활강과 함께 서서히 추락하는 것, 배가 물이 새면서 서서히 침몰하는 것, 전화기가 충전이 안 되는 채로 시한부 인생이 돼 있는 것.. 다들 참 비슷한 심상이 느껴진다.

(7) 난 지금까지 연애는 휴스 H-4 허큘리스가 하늘을 날았던 것만치, 우리나라에서 석유가 나는 것만치, 한국인 노벨 상 수상자의 존재감만치 해 봤다.

Posted by 사무엘

2021/01/26 19:34 2021/01/26 19:34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847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557395
Today:
850
Yesterday:
1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