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얘깃거리는 컴퓨터와 음악이다. 이 두 분야와 관계가 있는 옛날 소프트웨어들에 대한 추억도 곁들어질 것이다. 쓰다 보니 글이 꽤 길어졌다. ㄲㄲ

여기서 음악 파일이란, 말 그대로 음표 정보를 기반으로 음악을 연주하는 데이터를 말한다. 과거의 컴퓨터는 어마어마한 양의 waveform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읽어들여(심지어 압축을 풀면서) 재생하면서 게임까지 원활하게 돌릴 정도의 성능을 갖추지 못했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 가벼운 음표 기반 음악 파일이 각광을 받았다. 이런 파일은 크기가 아주 작은 데다, 또 음악은 반복되는 멜로디나 리듬이 많다는 특성상 압축률도 높았다.

※ 애드립 ROL, IMS

일명 FM(주파수 변조 방식) 사운드이다.
sound.com, unsound.com, 그리고 CGA 640*200이라는 흠좀무스러운 그래픽 모드에서 실행되던 애드립 Visual Composer (무려 1987년도 프로그램이다!).
standard.bnk, 이야기, implay 이런 것들을 기억한다면 당신은 진정 old timer 인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아노, 바이올린, 색소폰 같은 현실의 악기와 비교했을 때는 분명 모자란 게 있지만 이 FM 음악은 나름 자신만의 개성과 색깔이 있었다. 단적인 예로, 과거 <그 날이 오면 3>의 환상적인 애드립 음악을 아직도 못 잊는 분들이 적지 않다.

FM 음악의 음색은 뱅크 파일에 별도로 담겨 있었다. 수백 개의 악기 음색이 100~200KB대 크기에 담겨 있던 걸로 기억한다. 음악에서의 악기는 문자 문서에서 일종의 폰트와 같은 존재인 셈이다.
PC 통신의 음악 자료실에는 최신 유행가, 팝송, 게임 음악 따위의 ROL/IMS 파일들로 넘쳐났다. 누군가가 악보를 구해다가 노가다로 열심히 입력해서 만들었을 것이다. IMS 파일은 당시 PC 통신 프로그램의 최강자이던 <이야기>가 지원했으니 인지도 면에서 더 말이 필요없었다.

이에 덧붙여 ISS라고 해서 가사 파일이란 게 국내에서 제정되었는데, 곡이 진행되면서 글자색이 점진적으로 변하게 할 수 있었기 때문에 일종의 노래방 효과도 낼 수 있었다. 동영상으로 치면 자막 파일과 같은 존재이다.

※ 모듈 S3M, MOD

모듈 음악 파일은 기본적으로 음표 정보 기반 음악 파일 포맷이긴 한데, FM 방식과는 중요한 차이가 있다. 악기의 음색이 waveform 오디오 형태로 파일에 내장되어 있다는 것. 문서로 치면 폰트를 일일이 내장하고 있는 셈이다. 그래서 평균적인 파일 크기는 기본이 수백 KB는 먹고 들어가기 때문에 mid나 애드립 사운드보다는 큰 편이지만, 당시로서는 가격 대 성능비가 아주 우수하고 음질이 좋은 음악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

다만 모듈 음악은 여전히 음악보다는 컴퓨터 지향적인 방식이고, 미디처럼 세계 균일 표준으로까지 승격되지는 못해서 오늘날은 WinAmp나 VLC 같은 일부 매니악한 프로그램이나 재생을 지원하는 마이너 포맷으로 명맥을 유지하게 됐다.

애드립 음악에 Visual Composer가 있다면, 모듈 음악 분야에는 Scream Tracker라는 금색 UI를 갖춘 유명한 소프트웨어가 본좌이다. 그리고 재생기로는 Inertia player이라고 전설적인 도스용 프로그램이 있었다. 개발자가 밝히기를 100% 어셈블리만 써서 작성했다고 하니 흠좀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대세는 미디

그 반면 오늘날 대세는 역시 국제 표준인 미디이다. 본인은 윈도우를 쓰기 전에 도스 시절에는 애드립이나 모듈 음악만 접했지 미디 파일도, 재생기도 전혀 접하지 못했다. 하지만 미디라는 표준 자체는 굉장히 오래 전에 제정된 것이다.

심지어 1989-90년대를 풍미했던 페르시아의 왕자의 midisnd.dat 같은 파일을 들여다 봐도, 내부는 윈도우 미디어 플레이어로 재생 가능한 표준 미디 파일들의 모음이다! 그래서 인트로/엔딩 음악, 죽었을 때의 음악 따위를 쉽게 추출할 수 있다.

도스용 둠 1, 2의 배경 음악도 내부적으로는 미디 포맷이다. 사실, 그 전작인 울펜슈타인 3D도 데이터 파일을 들여다보지는 않았지만, 음악을 딱 들어 보면 미디인게 티가 난다.

미디에는 구체적인 음색에 대한 규정은 전혀 없기 때문에, 과거 애드립으로 허접하게 재생되던 음악도 미디인가 하면 오늘날 최첨단 노래방 기기에서 코러스까지 곁들여져 나오는 음악도 죄다 미디이다. 과거에는 미디 음악을 컴퓨터에서 제대로 들으려면 미디 카드가 필수였지만, 컴퓨터의 성능이 향상되면서 2000/ME부터는 윈도우 운영체제가 좀 그럴싸한 미디 신시사이저 소프트웨어를 내장하게 되었다.

하지만 요즘 게임들은 음악도 닥치고 wav나 mp3 통째로 내장이다. DirectMusic이 괜히 개발이 중단된 게 아니다. 현업 게임에서 쓰이질 않고 있는 컴포넌트이기 때문.

※ 애드립 음악 관련 추억: 옹 컴포저

1998년의 일이다. 옹 언욱 씨라고, 본인보다 나이는 한 학년 위이고 당시 고등학생이던 분이 <옹 컴포저(Ong Composer)>라는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쉽게 말해 애드립 음악 파일 편집기이다. 그런데 이분은 프로그래밍은 물론이고 음악, 그래픽까지 두루 본인과는 비교가 안 되는 진정한 엄친아였다. 그 열악한 16비트 볼랜드 C++로 슈퍼 VGA 그래픽(선 그리기, 점 찍기, 비트맵 -_-)과 사운드 제어 루틴을 어셈블리로 다 자체 제작하고 GUI 라이브러리에 심지어 스킨까지 혼자 다 만들었다... ㅎㄷㄷㄷㄷ;; 난 그런 쪽은 쥐뿔도 실력이 없으니 전적으로 공개 라이브러리에 의존했는데 말이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다가 옹 컴포저에 들어있는 예제 음악 파일 중에는 이 사람이 직접 작곡한 곡도 들어있었다. 정말 괴물. 당신의 능력은 대체 어디까지입니까.;;

참고로, 컴퓨터 음악 프로그램은 Noteworthy Composer처럼 작정하고 위지윅에 최적화된 프로그램이 아닌 이상,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것처럼 오선지에 콩나물을 그려 넣는 형태가 아니다. 스프레드시트에다가 가로줄 길이로 음표를 표현하는 아주 기계 친화적인 모습을 하고 있다. 아까 언급한 Visaul Composer나 Scream Tracker도 마찬가지. 이는 프로그래밍 언어 소스 코드에 우리가 종이에다 쓰는 수학식이 그대로(근호, 분수 등) 들어가는 게 아닌 것과 같은 이치이다.

그런데 본인도 응시했던 1998년 제 15회 정보 올림피아드 공모 부문에서 옹 컴포저는 입상을 못 했다. 이런 어마어마한 프로그램이 왜 입상을 못 했는지는 모르겠다. 그러나 이듬해, 16회 대회에서 이분은 옹 컴포저를 윈도우용으로 포팅한 옹 컴포저 2를 출품하여 금상을 받는다. 그 후의 이분 근황은 본인도 알지 못한다. 프로그래밍에다가 탁월한 예체능(그래픽/음악) 쪽 재능을 갖춘 전문가이다 보니, 게임 개발에 뜻이 있는 분이던 걸로 기억한다.

덧붙이자면 15회와 16회 대회 때는 고등부에 대상 수상작이 없었다. 그 후 <날개셋> 한글 입력기가 17회에서 대상을 차지한 것이다. (은근슬쩍 자랑. ㄲㄲㄲㄲ)

※ 모듈 음악 관련 추억: BWSB 라이브러리

BWSB (Bells, Whistles, and Sound Boards)라고 어느 영국의 프로그래머가 개발한 프로그래밍 라이브러리가 있었는데, 이게 정말 물건이었다. 퀵베이직, 파워베이직, 볼랜드 C/C++, 볼랜드 파스칼 등에서 모듈 음악을 재생해 줬다. 셰어웨어이긴 하지만 공개용도 프로그램 종료 시에 copyright 메시지가 뜨는 것 말고는 별다른 제약이 없었다. 굉장히 잘 만들었고 문서화도 서양식 유머가 가미된 재미있는 문체로 되어 있었다. "이런 주의사항을 지키지 않으면 외계인이 쳐들어와 당신의 컴퓨터를 가져가 버릴 것이다" 식.

이 분야에서는 거의 독보적인 라이브러리가 아니었나 싶다. 하지만 왓콤이나 DJGPP 같은 32비트 컴파일러를 지원하지 못했던 게 아쉬운 점으로 남아 있다. 어셈블리 튜닝 코딩이 많다 보니, 소스의 이식성이 떨어져서 포팅이 어려웠던 듯하다.
하긴, DJGPP용으로는 알레그로라는 만능 게임 라이브러리가 있긴 했는데 이건 모듈 음악은 지원 안 하고 미디만 지원했다. 알레그로도 영국 사람이 만들었다.

Posted by 사무엘

2010/09/27 16:10 2010/09/27 16:10
, , , , , , , , , , , , , ,
Response
No Trackback , 14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380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404329
Today:
219
Yesterday:
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