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미갈'


1 POSTS

  1. 2014/06/09 다윗, 미갈 이야기 by 사무엘 (4)

다윗, 미갈 이야기

1. 다윗의 조약돌

성경에 나오는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 장면을 모르시는 분은 없을 것이다.
그런데 하나 같이 좀 생각해 보자. 다윗은 골리앗과 싸우러 나갈 때 왜 조약돌을 5개씩이나 챙겨 갔을까? (삼상 17:40)

“발사한 돌이 빗나가는 경우 / 골리앗이 한 발 만에 안 죽을 경우에 대비해서” 같은 답변은 말이 되지 않는다는 걸 금방 알 수 있다.
필살의 일격 단 한 발로 미간을 명중시켜서 인간 흉기 골리앗을 즉사 내지 최소한 기절이라도 시키지 않으면, 다윗은 곧바로 반격을 당해서 다음 돌은 쏴 보지도 못하고 죽는다. 이 조약돌은 FPS 용어로 치면 일종의 레일건인 것이다. 골리앗은 BFG로 무장해 있었고 말이다. 그러니 한 발 이후로는 의미가 없다.
 
역사적으로 볼 때, 살아서 돌아오지 못할 비장한 각오를 단단히 한 사람들은... 거사를 치르기 전에 일부러 자기에게 주어진 리소스를 딱 자기 여건에 맞춰 제약하는 퍼포먼스를 행하곤 했다. 일종의 배수진이랄까?
 
안 이숙 여사는 왕복이 아닌 편도 배삯만 치르고 일본에 갔으며,
윤 봉길 의사는 폭탄을 던지러 가기 전에 김 구와 손목시계를 교환하여 자기가 더 저렴한 것을 챙겼다.
옛날 백제의 계백 장군은 마지막 전투를 치르기 전에 자기 처자식부터 미리 죽였다..;;
 
다윗도 만약 그런 식으로 비장하게 행동했다면 필생필사의 각오로 돌을 달랑 하나만 챙겨 가는 게 자연스러웠을 것이다.

그러나 그가 그런 스타일로 행동하지 않은 이유는 간단하다. 그는 하나님이 지켜 주시는데 자기는 죽을 일이 절대로 없으며, 골리앗을 무찌르고 멀쩡히 돌아온다고 확신했기 때문이다. 일이 틀어질 가능성 따윈 전혀 고려조차 하지 않은 것이다. 남들이 보기엔 그건 영락없이 '근자감'처럼 보였겠지만 말이다. 그래서 그는 가진 자의 여유마냥 별 생각 없이 평상시처럼 여러 스페어 조약돌을 챙겼다.

아니, 어쩌면 그는 골리앗 정도를 초월하여 아예 이렇게 생각했을 수도 있다.
당장 현실의 목표물인 골리앗을 원 샷 원 킬 하는 건 너무 당연한 소리이고, 혹시 이 돌발상황 결과에 불복하여 예정에 없던 다른 거인들이 또 튀어나와서 시비를 걸면, 그놈들까지 이 조약돌로 잡아야겠다는 준비까지 한 건지도 모른다!
실제로 성경을 보면 거인이 골리앗만 있었던 건 아니며 당장 골리앗에게도 혈육상의 친동생이 있었다고 나오니까 말이다.
 
이 PvP에서 다윗은 골리앗을 PK하고, 골리앗이 갖고 있던 커다란 검을 득템했다. 참고로 사무엘기상 17장을 읽어 보면, 성경은 골리앗을 골리앗이라고 부르는 걸 극도로 기피하면서 의도적으로 '그 블레셋 사람'이라고 에둘러 가리키는 걸 볼 수 있다.

2. 사울의 둘째 딸 미갈

성경에서 사울 왕의 딸이 본격적으로 등장하는 건 다윗이 골리앗을 죽여서 완전 나라를 구한 영웅이 된 뒤부터이다. 영웅이 된 건 좋은데 다윗이 너무 유명해지고 왕보다도 인기가 올라가자, 그는 왕의 눈 밖에 나 버렸다.

이거 뭐 누명을 씌워 죽일 수도 없고.. 왕은 꼼수 차원에서 다윗을 전쟁터에서 죽게 하려고 높은 군사 직위를 주었으며, 자기 딸을 다윗에게 주어 결혼시켰다. 사실, 왕의 사위로 만들어 주겠다는 건 삼상 17:25에서 이미 약속된 사항이기도 했고 말이다.

그런데, 다윗은 자기 같은 가난하고 천한 사람이 감히 왕의 딸과 결혼할 수는 없다고 제안을 고사했다. 이에 왕은 다윗을 또 전쟁터에서 죽게 할 명목으로, 아무 지참금 따위 안 받을 테니 다만 민족의 원수 블레셋 사람 100명을 죽여서 놈들 포피만 가져오면 둘째딸 미갈을 아내로 주겠다고 제안했다.

그러자 다윗은.. 미갈이 마음에 들었는지, 나가서 블레셋 사람 200명의 포피를 갖고 멀쩡히 돌아왔다. 그래서 결혼에 골인했다.
생각을 해 봐. 사랑하는 마누라를 얻으려고 목숨 걸고 전쟁터에서 사람 수백 명을 죽이는 게 어디 쉬운 일이겠는가.

그러나 이렇게 맺어진 결혼 생활은 그리 단란하지 못했으며 오래 못 갔다.

미갈은 거짓말까지 해 가며 다윗의 도피를 도와 줘야 했으며, 별거 모드에 빠졌던 그녀는 훗날 아버지의 명에 의해 '발디/발디엘'라는 다른 남자에게로 강제 재혼을 당했다. (삼상 25:44) 그 동안 다윗은 타지에서 또 아비가일, 아히노암이라는 아내를 두 명이나 추가했고 말이다.

허나 여기에도 반전이 있었으니...
나중에 다윗은 긴 도피 생활을 마치고 왕이 된 후, 발디에게서 미갈을 도로 뺏어 와 버렸다! (삼하 3:14-16)

아무 영문도 모른 채 하루아침에 마누라를.. 그것도 자기 나라 왕에게 빼앗긴 발디는 엉엉 울면서 미갈을 뒤따라 갔는데.. 군대 대장 아브넬의 “그만 꺼져”(성경에는 그냥 Go return이지만..ㅎㅎ) 한 마디에 “넹.. ㅠ.ㅠ” 깨갱 하고 버로우 타 버린 완전 안습한 남자로 성경에 나온다. 성경에서 처지가 제일 처량한 남자가 아닐까 싶다.

이렇게 다윗과 미갈은 재회를 하였으나, 궁극적인 결말은 또 다시 불미스러웠다.
사사 시절 이래로 방치되어 있던 언약궤가 돌아오던 날, 다윗은 왕의 체면도 다 버리고 너무 즐거워서 백성들과 덩실덩실 춤추고 즐겼는데...

미갈은 그때 무슨 생각을 했는지 남편에게 “품위라고는 안드로메다로 보내 버리면서 당신 참 가관이더군요”라는 요지로 비아냥거리면서 굉장한 악담을 퍼부었다.

다윗도 이것만은 영적인 문제인지라 그냥 넘길 수 없었고, 아내에게 굉장히 실망을 한 듯하다. “나를 왕으로 세우신 하나님 앞에서 나는 지금보다 더 어리광 부리고 기꺼이 더 망가질 수도 있소. (그리고 그러더라도 나는 당신이 언급한 그런 천한 여자들보다는 하나님 앞에서 더 대접을 받을 테니 걱정 마쇼.)”

그 뒤로 미갈은 자녀 없이 쓸쓸한 말로를 보내게 되었다고 한다. (삼하 6:23) 그 시절에 유부녀가 자기 자녀가 없는 것은 거의 죄악에 가까운 굉장한 치욕이었다는 점을 생각하자.

이것이 단순히 금슬에 금이 간 것인지, 아니면 하나님께서 생리학적 불임을 만들어 버리신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그러나 인간의 출산을 굉장히 주관적으로 좌지우지하는 성경의 전반적인 심상으로부터 유추했을 때는, 후자일 가능성이 높다.

그리고 이것이 성경에 등장하는 미갈의 마지막 장면이다. 처음엔 다윗이 미갈을 좋아한 게 아니라 미갈이 다윗을 먼저 사랑했다고 나오는데.. 본의가 아니게 시집을 다시 갔다가 돌아온 뒤, 결국 다윗의 여러 아내들 중 랭킹 끄트머리로 밀려나면서 파경으로 갔구나. 인생 한번 참 파란만장했다.

Posted by 사무엘

2014/06/09 08:37 2014/06/09 08:37
, , ,
Response
No Trackback , 4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972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443442
Today:
260
Yesterday:
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