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이야기

신약 성경의 사복음서 중에서 개성이 없는 책이 있겠느냐만, 그 중 누가복음은 사도행전과 직통 라인이라는 점, '데오빌로'라는 개인적인 수신자를 설정하고 있는 점부터가 심상찮으며 이것 말고도 자신만의 아주 독특한 면모를 여럿 지닌 책이다.

누가복음은 예수님에 대해서 온전한 인간적인 면모를 조명하였으며, 주체가 아닌 객체의 관점에서도 그분이 비단 유대인뿐만 아니라 온 인류의 보편적인 구원자라는 점을 내세웠다.
그러면서도 요한복음처럼 뭔가 형이상학적이고 철학적이고 심오한 분위기가 아니라 사람 냄새가 물씬 풍긴다. 정치 용어를 동원해서 비유하자면 '좌파'스럽다. 사복음서 중 민중, 인권, 여성 해방 같은 분위기가 압도적으로 가장 진하게 느껴진다.

그래서일까? 이 책엔 정치인 디스가 심심찮게 나온다. 단순히 헤롯이 침례인 요한을 잡아 가뒀다고만 말하지 않는다. 헤롯이 안 그래도 나쁜짓을 저질렀데 그것도 모자라서 이를 책망하는 요한을 잡아 가두기까지 했으니 추가로 까임권을 획득한 것이라고 코멘트를 한다. (눅 3:19-20) 이런 코멘트는 다른 복음서에는 존재하지 않는다.
나중에는 예수님도 그 헤롯을 보고 여우라고 살짝 디스를 하셨다(눅 13:32).

그리고 지금으로 치면 삼풍 백화점이나 세월호 같은 재난· 대형 사고 시국에 적용할 만한 구절도 누가복음 13장에 나온다. "너희도 회개하지 않으면 다 이처럼 멸망하리라."
이런 맥락에서, "세리들은 법에서 규정된 것 이상으로 세금을 부당 징수 착취하지 말라. 군인들은 권력을 남용하여 민폐 끼치지 말고 나라에서 주는 급여만으로 만족하라" 같은 사회 정의를 추구하는 침례인 요한의 권면도 누가복음에만 나오는 건 이상한 일이 아닐 것이다. (눅 3:12-14)

마태복음의 설교에서 언급되는 "영이 가난한 자, 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가 눅에서는 그냥 물리적으로 "배가 고픈 자"로 단순화되어 나오고,
동일한 사건도 마태복음이 scope가 대체로 "유대인 only"라면, 누가복음은 "모든 사람, 너희" 같은 global scope으로 바뀐다. 여러 모로 인간적이다. 그런데 정작 교회라는 단어 자체는 마태복음에만 직접적으로 나오니 이것도 상호 보완적인 집필 방식인 듯하다.

뭐 그렇다고 해서 성경 자체가 이념에 치우친 책이라는 말은 절대 아니니 오해하지 말아야겠다. 누가복음 역시 뭐 민중신학, 해방신학처럼 부자들 재산을 빼앗고 기득권층 뒤집어엎어서 정치적 해방을 이루자 그런 짓을 결코 조장하지 않는다. 누가복음이 궁극적으로 말하고자 하는 것은, 진정한 신본주의야말로 역설적으로 진정한 인본주의를 실현하는 첫걸음이라는 것이다.

누가복음에 있는 뭔가 인간적으로 훈훈한 이야기로는 선한 사마리아인 내지 돌아온 탕자가 있다. 이것들은 예수님이 비유로 말씀하시던 중에 나온 얘기이며, 실제 사건이나 실존 인물 얘기는 아니다.
그러나, 어떤 선행이나 종교적인 행위 없이 예수님만을 믿어서 죄사함/구원을 이루는 예로 누가복음에만 나오는 다음 두 에피소드들은 실화이다. (1) 십자가에서 구원받은 강도, 그리고 (2) 어느 죄인인 여인.

먼저 (1)의 경우를 생각해 보자. 예정에 없던 예수 십자가형 졸속 집행으로 인해, 주변의 어느 두 죄수도 완전 날벼락이 따로 없는 십자가형을 같이 당했다. 이들은 당연히 완전 멘붕에 빠졌으며, 십자가에 매달린 채 힘들어 죽을 것 같은 상황에서도 같이 예수님을 욕했다. 그러나 한 명은 몇 시간 동안 매달려 있던 과정에서 나중에 회개했다. (눅 23:39-43)

그는 살아 생전에 무슨 나쁜 짓을 해서 이런 비참한 최후를 맞이게 됐는지 모르겠다. 허나, 그는 막판에 회개하고 예수님을 주님으로 시인함으로써 로또 1등을 능가하는 인생역전을 성취했다. 저 사람이 무슨 평생 종교 행위를 했나, 고해성사를 했나, 도대체 무슨 예쁜 짓을 했단 말인가?

(2) 눅 7장에 나오는 무슨 죄인이라는 여인도 한 건 아무것도 없다. (무진장 음란 방탕하게 살기라도 했는지?) 이를 악물고 죄를 단호하게 끊겠다고 결심하지도 않았고 뭐 무슨 성사, 고행, 기도문 암송 그딴 거 없었다.
그저 예수님을 보고는 감화되어서 자신의 모습이 부끄러워 보이고, 그 애통한 마음을 어떻게 표현할까 고민하다가.. 그저 울면서 그분 발에 향유를 뿌리고 발에다 키스를 하고 자기 머리카락으로 그분 발을 닦았을 뿐이다.

그랬더니 이게 웬일, 예수님은 그 마음을 받으시고 그 여인의 죄가 용서됐다고 선언하셨다.

이런 일이 가능한 근본 이유는 예수님은 인간의 죄를 사할 권한이 있는 하나님이기 때문이다.
병 고치고 죽은 자를 살리는 것처럼 눈에 보이는 기적을 그분이 자꾸 행하신 이유는.. 바로 눈에 보이는 기적이 가능하듯이 동급의 NP-hard나 마찬가지인 죄사함, 즉 눈에 안 보이는 기적도 행할 수 있다는 걸 보이기 위해서였다. 이거도 내 추론이 아니라 성경에 나오는 말이다. (마 9:4-6, 막 2:5-10, 눅 5:20-24 계속 반복해서 강조하며 등장!)  둘이 서로 다항시간 환산이 가능한 문제이기라도 한 듯. ㅋㅋ

그런데 저 여인이나 강도가 예수님께 잘 보여서 그저 뽀록이 난 것에 불과하고 예수님은 무슨 기분파마냥 이랬다 저랬다 제멋대로 죄 사면권을 남발하는 분이었던 것일까? 그렇게 생각하는 크리스천은 없으리라 생각한다.
이 사고방식을 이해를 못 하면.. 당신은 "향유를 300 데나리온에 팔아서 가난한 사람 구제나 하지 이게 뭔 삽질이야?" 하고 분개했던 가룟 유다의 후예가 되는 거다. (요 12:3-5. 단, 이건 눅7과 동일 사건은 아님)

"평생 나쁘게 살다가 끝에 죽기 직전에 예수 믿기만 하면 끝이냐? ㅋㅋ" 이런 개독안티의 조롱은... 본질적으로 정확하게 맞는 말이다. 그게 기독교다. 단지 그런 말을 하는 당신이 언제 죽을지가 예측이 전혀 불가능하다는 게 문제일 뿐이다. 컴퓨터 프로그램의 정지 문제만큼이나. 구원은 오로지 예수님에게 있으며, what you do가 아니라 what you are에 달려 있다.

맨날 선행, 선행만 강조하는데 물질· 물리적인 선행에 앞서 그 동기와 이유가 무엇인가? 그 선행을 할 여건이나 환경조차 갖추지 못하고 있는 사람은 도대체 어떻게 되는 건가?
그러니 그런 상대적이고 불완전한 잣대가 아니라 예수님을 믿고 그분부터 사랑하는 것이 성경적으로 모든 지혜와 지식의 시작이고 진짜 선행의 시작인 것이다. 예수님께 허비하는 건 궁극적으로 허비가 아니고 낭비도 아니다. 성경은 이런 사실을 알려 주고 있는 것이다.

예수님을 만나서 펑펑 울고 온 눅 7장의 여인은 삶이 송두리째 바뀌어서 요한복음 4장에 나오는 여인처럼 되었을지는 모르겠다. 요한복음의 그 여인도 과거가 그리 깨끗하지 못했으니 말이다. 그래서 결혼식 주례 때 요 4:18과 요일 4:18을 절대로 뒤바꿔서 인용해서는 안 되게 됐다. =_=;; (이거 대표적인 기독교 개그인데.. 뭔 말인지 모르시는 분은 성경을 직접 찾아 보시길.)

요한복음과의 연계 하니까 생각나는데.. 누가복음의 전반적인 분위기와 논조로 보자면, 사실 간음하다 붙잡힌 여인 얘기도 요한복음보다는 누가복음에 더 어울리는 이야기인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내가 하나님의 생각을 다 알 수는 없으니 감히 성경 변개를 주도하지는 않겠다.

자, 정치인 디스가 나왔고 제일 중요한 훈훈한 구원 이야기가 나왔고.. 끝으로, 침례인 요한 얘기 하나만 더 하겠다.
사복음서를 살펴보면 예수님의 탄생에 대해 언급한 책이 반(마, 눅)이고 그리하지 않은 책이 반(막, 요)이다. 그런데 누가복음은 예수님의 탄생뿐만이 아니라 유일하게 침례인 요한의 드라마틱한 탄생 과정도 상세하게 다루고 있다. 다른 책에서는 요한은 그저 성경 예언에 근거하여 곧바로 갑툭튀한 인물일 뿐이니 말이다.

예수님을 임신한 마리아가 방문하자 엘리사벳의 배에 있던 침례인 요한이 기뻐서 흥분했다니.. 이런 성경의 사고방식에서는 낙태 같은 건 정말 꿈에도 상상할 수 없다는 걸 알 수 있다.
일반적으로 '모태신앙'이라고 하면 그냥 충분히 어릴 때부터 교회 다니고 예수님을 믿어서 딱히 불신자의 사고방식으로 산 경험이 없는 사람을 일컫지, 그 애가 진짜 태어나기도 전부터 특례 구원이 아닌 진짜 자기 믿음으로 구원 받았다는 얘기는 아닐 것이다.
그러나 요한의 경우는 레알 모태신앙이었던 것 같다. 눅 1:15를 보시라. "... 심지어 자기 어머니 태에서부터 [성령님]으로 충만하여"

물론 그렇다고 해서 요한이 예수님처럼 죄성이 아예 없이 태어난 사람이라는 뜻은 아니겠지만(시 51:5), 성경은 요한이 여자에게서 태어난 자들 중에서 가장 큰(위대한) 사람이었다고 말한다. (마 11:11)
그런데 한편으로는 하늘의 왕국에서 가장 작은 자가 요한보다 더 크다고도 성경은 말한다. 이것은 요한이 예수님을 진짜로 보게 된 사람이라는 점에서 옛 사람들보다 매우 복을 받았지만, 한편으로 예수님의 부활과 승천 같은 영광은 못 보고 먼저 죽기 때문에 신약 크리스천만치 복이 있지는 못하다는 걸 의미한다.

단, 엘리야의 영을 받고 위대한 일을 한 요한도 나중에 투옥된 상태에서는 제자들을 보내서 그 예수님보고 "너 정말 메시야 맞니? 아니면 우리가 다른 사람을 계속 기다려야 할까?"라고 인증 질문을 하니, 이것은 성경을 처음 읽는 독자들을 의아하게 한다.
성경에서 복음서를 두 파트로 요약하면, 분량상 침례인 요한의 죽음과 곧이어 나오는 오병이어 기적이 딱 중앙에 자리잡게 된다.

이제 글을 슬슬 맺도록 하겠다.
누가복음은 '인간 예수'를 조명하다 보니, 예수님의 어린 시절에 대한 단서가 짤막하게나마 언급되어 있는 유일한 책이다. 어린 시절이라고 해서 예수님이 무슨 척 노리스-_-라도 됐던 것처럼 희한하게 묘사한 수많은 위경들이 아니라 이게 진짜 믿을 만한 책이다.
또한 불의한 재판관 비유를 통해 끊임없는 간구 근성을 호소하며, "예수님 당신을 낳은 태와 당신이 어릴적에 빨았던 엄마 젖가슴이 참 복이 있습니다!" 같은 시시콜콜한 군중 애드립 에피소드(눅 11:27)가 기록된 책, 불의한 청지기 비유 같은 독특한 메시지가 담겨 있는 책이 누가복음이다.

이런 이야기들이 적혀 있는 누가복음의 1:1-4 서문을 보시라. 여기에 기록된 모든 이야기들은 증인이 한두 명이 아닌 신뢰도 100%의 확실한 팩트라고 한다. 저자 역시 그 사건을 머리부터 발끝까지 싹 다 정확하게 이해한 상태에서, 내가 진심으로 친애하는 '데오빌로'라는 독자로 하여금 이 놀랍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꼭 모두 숙지하기를 바라면서 진심을 담아 기록을 남겨 전한다고 적혀 있다.
비단 누가복음뿐만이 아니라 성경의 모든 말씀들이 그렇게 고귀하게 기록되고 전해져 왔다. 이 책에 기록된 말씀을 읽고 상고하는 오늘날의 '데오빌로'의 후예에게도 반드시 복이 있을 것이다.

Posted by 사무엘

2015/01/20 08:31 2015/01/20 08:31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052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052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577 : 578 : 579 : 580 : 581 : 582 : 583 : 584 : 585 : ... 1520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19100
Today:
322
Yesterday:
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