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프로그램이 뻗는 방식을 분류하면 크게 다음과 같이 정리된다.

1. 아무 뒤끝 없이 그냥 뻗음(crash)

제일 단순하고 흔한 형태이다. 코딩을 잘못해서 잘못된 메모리에 접근하다가 튕긴 것이다. 그 예로는 null 포인터(null로부터 유도된 인근의 잘못된 주소 포함), 초기화되지 않은 포인터, 초기화되지 않은 배열 첨자 인덱스, 이미 해제된 메모리 포인터 등 참 다양하다.
혹은 애초에 메모리를 할당하는데 할당량에 엉뚱한 값이 들어와서 뻗은 것일 수도 있다. 가령, 음수만치 할당은 저 문맥에서는 대체로 부호 없는 정수로 바뀌면서 도저히 감당 불가능한 엄청난 양의 메모리 요청으로 바뀌기 때문이다.

2. CPU 사용 없는 무한루프

단독으로 돌아가는 프로그램이 제발로 이렇게 되는 경우는 잘 없다. 이건 스레드 내지 프로세스 간에 서로 아귀가 안 맞는 상호 대기로 인해 deadlock에 걸려서 마취에서 못 깨어난 상황이다. 그러니 엄밀히 말해 무한루프보다는 무한대기에 더 가깝겠다.
굳이 커널 오브젝트를 직접 취급하지 않고 윈도우 메시지를 주고받다가도 이렇게 될 수 있다. 가령, 스레드 A가 타 프로세스/스레드 소속의 윈도우 B에다가 SendMessage를 해서 응답을 기다리고 있는 중인데, B는 또 스레드 A가 생성한 윈도우에다가 SendMessage를 했을 때 말이다. 요 데드락을 해소하려고 ReplyMessage라는 함수가 있다.

3. CPU 쳐묵과 함께 무한루프

종료 조건을 잘못 명시하는 바람에 loop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경우이다. 부호 없는 정수형으로 변수를 선언해 놓고는 while(a>=0) a--; 이런 식으로 코딩을 해서 무한루프에 빠지는 경우도 있다. 얘는 그래도 다행히 메모리 관련 문제는 없는 상황이다.

4. stack overflow와 함께 뻗음

이건 단순 뺑뺑이가 아니라 재귀호출을 종료하지 못하고 비정상적으로 반복하다 이 지경이 된 것으로, 컴에 메모리가 무한하다면 3번 같은 무한루프가 됐을 상황이다. 하지만 현실에서는 물리적인 자원의 한계가 있고, 또 컴이 취급 가능한 메모리 주소 자릿수 자체도 무한하지 않기 때문에 언젠가는 뻗을 수밖에 없다.

재귀호출도 반드시 A-A-A-A-A... 이렇게 단일 함수만 쌓이는 게 아니라 마치 유리수 순환소수처럼 여러 함수 호출이 주기적으로 쌓이는 경우도 있다.
스택은 다음에서 다룰 heap 메모리와는 달리, 그래도 그 정의상 할당의 역순으로 회수되고, 회수가 반드시 된다는 보장은 있다.

5. 메모리 쳐묵과 함께 뻗음

이건 heap memory의 leak을 견디다 못하고 프로그램이 뻗은 것이다. loop 안에서 계속해서 leak이 발생하면 꽤 골치아프다. 또한, 금방 발견되는 leak은 그나마 다행이지, 프로그램을 몇 주, 몇 달째 돌리다가 뒤늦게 발견되는 것은 더 답이 없고 잡기 어렵다. 프로그램이 뻗은 지점이 실제로 문제가 있는 지점과는 전혀 관계 없는 곳이기 때문이다. 뭔가 컴파일 에러와 링크 에러의 차이와도 비슷한 것 같다.

요약하면, 메모리 쪽 문제는 가능한 한 안 마주치는 게 낫고, 마주치더라도 프로그램이 곧장 뻗어 주는 게 디버깅에 유리하다. 1과 5는 포인터를 대놓고 취급하지 않는 C/C++ 이외의 언어에서는 프로그래머가 직접 볼 일이 드물다.
요즘은 그래도 디바이스 드라이버 급이 아닌 평범한 양민 프로그램이라면 메모리 문제로 뻗는 경우 전적으로 혼자만 뻗지, 컴퓨터 전체를 다운시키는 일은 없으니 세상 참 좋아졌다. 이게 다 가상 메모리와 보호 모드 덕분이다.

Posted by 사무엘

2017/10/03 19:34 2017/10/03 19:34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412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412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 1331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863122
Today:
226
Yesterday:
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