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먼 옛날에 기술이란 게 지금보다 비싸고 희귀하던 시절에는 컴파일러 자체가 유료화 대상이었다. Windows 플랫폼 SDK에 같이 들어있는 무료 기본 컴파일러는 상업용으로 따로 판매되는 Visual C++의 컴파일러와 같은 빡센 최적화 기능이 없었다. 사용자가 작성한 코드대로 돌아가는 실행 파일은 만들어 주지만 최적의 성능을 발휘하는 형태로 만들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다가 Visual C++ 2005 Express를 기점으로 고성능 컴파일러도 무료화되고 기본 제공되기 시작했다.
요즘 컴파일러의 최적화 테크닉은 학교에서 배우는 것처럼 (1) 쓰이지 않는 변수나 코드 제거, (2) 값이 뻔한 수식은 한 번만 미리 계산해 놓고 loop 밖으로 옮기기, (3) 변수는 적절하게 레지스터 등재, (4) 함수는 적절하게 인라이닝, (5) 최대한 병렬화, (6) CPU 명령 하나로 처리 가능한 단위로 묶기, (7) switch 분기를 매번 번거로운 if문이 아니라 테이블 참고 방식으로 변경... 같은 미시적인 것만이 그림의 전부가 아니다.

그야말로 번역 단위(소스 코드) 간의 경계를 넘나들고 컴파일러와 링커의 역할까지 재정립하면서까지 저런 최적화 테크닉을 적용할 부위를 판단할 필요가 있다. 그래서 컴파일러에는 전역 최적화라는 옵션이 도입되고, 링커에는 link time code generation이라는 옵션이 추가되어 서로 연계한다. 뭐, 대단한 기능이긴 하지만 이 정도로 최적화를 쥐어짜서 성능이 더 나아진 것 대비 프로그램의 빌드 타임이 너무 길어지는 건 별로 마음에 안 든다.

그리고 세상에 C++ 컴파일러가 MS 것만 있는 것도 아니고, 경쟁사들의 제품도 갈수록 성능이 좋아지고 가격이 저렴해지고 있으니 optimizing compiler 정도는 충분히 대중적인 영역으로 내려가게 됐다.

2.
한편, Visual Studio Express 에디션은 기업에서 사용이나 상업용 소프트웨어 개발까지 아무 제약 없는 무료인 대신, 리소스 편집기와 MFC 라이브러리가 없다. 지금도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처음엔 심지어 64비트 빌드 기능도 없었다.
그 뒤 VC++ 2013부터는 MFC와 리소스 편집기가 다 있는 Community 에디션이란 게 나왔다. 얘는 기능 제약이 없는 대신 개인 개발자나 스타트업 중소기업 수준까지만(인원 얼마 이하, 연 매출 얼마 이하..) 무료이다.

서로 조건이 다른 무료이기 때문에 VC++ 2013, 2015, 2017까지는 한 버전에 대해서 express와 community 에디션이 모두 나왔다. 하지만 express는 장기적으로는 community로 흡수되고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3.
이렇게 프로그램을 기본적으로 만들고 빌드하는 데 필요한 도구들은 슬슬 무료화 단계에 들어섰고, 그 다음으로는 그냥 빌드만 하는 게 아니라 제품의 품질을 높이는 데 도움을 주는 도구, 대규모 공동 작업과 테스트를 위해 필요한 전문 도구들이 아직 유료이다. 어떤 것은 Visual Studio의 엔터프라이즈 같은 제일 비싼 에디션에서만 제공된다.

Visual C++ 2008에서는 GUI 툴킷이 feature pack을 통해 무료로 풀렸더니 2012부터는 정적 분석 도구가 무료로 풀렸다. 이걸 처음 써 본 소감은 꽤 강렬했다.

사실, 본인도 그저 닥치는 대로 코딩과 디버깅만 하는 것 말고 소프트웨어공학적인 개발 프로세스라든가 기술 문서 잘 쓰는 요령, 변수와 함수의 이름 잘 짓는 요령, 전문적인 테스트 절차와 프로파일링 같은 것을 잘 알지 못한다. 더 발전하려면 그저 무료로 풀려 있는 도구들만 쓰는 게 아니라 그 너머에 있는 도구들도 뭔지 알고 필요성을 공감할 정도는 돼야 할 텐데..

그렇잖아도 날개셋 한글 입력기도 어떤 형태로든 버그가 없었던 적은 거의 없었다. 그리고 개인 프로젝트뿐만 아니라 회사 업무도 늘 깔끔하게 마무리 짓지는 못해서 버그가 있는 채로 제품을 내고 후회한 적이 적지 않았다.
만들어진 제품의 품질을 검증하는 절차 자체는 소프트웨어뿐만 아니라 건축· 건설을 포함해 공학의 어느 분야에서나 다 필요하고 존재할 것이다. 그 가운데에 무형의 지적 산물인 소프트웨어만이 갖는 특수성 때문에 이 바닥에서만 통용되는 방법론도 있겠지만 말이다.

아무튼, 프로그래밍 툴의 제작사들이 흙 파서 장사하는 건 아닐 테니.. 이런 어마어마한 컴파일러쯤은 딴 데서 개발 비용을 회수할 통로가 다 있으니까 무료로 풀어 놓는 게 가능할 것이다.

4.
(1) 이렇듯, Visual Studio를 포함해 개발툴들은 갈수록 기능이 좋아지고 기술들이 상향평준화되고 있다. 일례로, 2017인가 2019부터는 코드 편집기에 일반 컴파일러의 경고/에러뿐만 아니라 정적 분석 결과까지 초록색 밑줄로 띄워 주는 걸 보고 무척 감탄했다. (NULL 포인터 역참조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따위..)

(2) 2017/2019부터는 도움말과 API 레퍼런스는 몽땅 인터넷으로 처리하고 로컬 오프라인용 Help Viewer를 더 관리하지 않으려는지? 설치 화면에서는 기본 선택돼 있지도 않으며, 컨텐츠 역시 2015 내용 이후로 달라진 게 없어 보인다.

(3) 그리고 Spy++의 64비트 버전은 왜 도구 메뉴에서 숨겨 버린 걸까?
한 프로그램만으로 32비트와 64비트를 통합해서 잘 동작하는 것도 아니고, "이 창의 메시지를 들여다보려면 64비트 Spy++를 실행해 주십시오" 안내를 해 주는 것도 아닌데 왜 이런 조치를 취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 사실은 32와 64비트를 가리지 않고 아주 seamless하게 동작하는 Visual Studio의 디버거가 정말 예술적인 경지의 대단한 도구이긴 하다.

(4) 시대 유행과 별 관계 없는 부분은 계속해서 안 바뀌기도 하는 것 같다.
도구상자를 customize할 때 콤보 박스의 길이 조절을 200x 시절처럼 마우스 드래그로 할 수 없고.. 2010 이래로 그냥 픽셀수 입력으로 때운 걸로 굳히려는가 보다.

무려 7년 전 글에서 지적했던 2. 메뉴 편집기의 우클릭 버그, 3. 툴바 편집기의 화면 잔상 역시, Visual Studio 2019 현재까지도 전혀 고쳐진 게 없다.
그리고 예전엔 안 그랬던 것 같은데 2019는 Visual Studio 텍스트 에디터의 폰트를 딴 걸로 바꾸고 껐다가 다시 켜서 곧장 반영되는 걸 확인까지 했는데.. 켠 채로 절전 상태로 몇 번 갔다가 돌아오면 폰트가 컴터에 따라 아주 가끔은 돋움이나 Courier New 같은 기본 글꼴로 돌아오는 것 같다.

Posted by 사무엘

2019/05/10 08:36 2019/05/10 08:36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617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617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63 : 64 : 65 : 66 : 67 : 68 : 69 : 70 : 71 : ... 1563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282625
Today:
102
Yesterday:
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