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봄 근황 -- 호박

2023년 올해도 벌써 1/4이 지났다.
겨울이 끝나고 봄이 오긴 했지만 지난 3월 하순부터는 갑자기 5~6월 수준으로 너무 더워졌다. 이건 나만 그렇게 느낀 게 아니라 객관적으로 전례가 없던 이상 고온이었고, 덕분이 벚꽃도 예년보다 훨씬 일찍 폈다.

그리고 비가 너무 오랫동안 안 와서 난리였다. 뭐, 건조하니 빨래가 아주 잘 마르고, 바람 불 때나 그늘 안이나 밤이 됐을 때 금세 시원해지는 건 좋았다. 하지만 갑자기 산불이 너무 많이 나고 물 부족 때문에 농사에도 애로사항이 꽃폈다. 인왕산과 예봉산이면 본인이 수 년 전에 오르기도 했던 산인데.. 거기까지 산불이 덮쳤었다.

그러다가 요 며칠 전, 식목일을 전후해서 정말 반가운 단비가 내렸다.
비의 양 자체는 여느 평범한 봄비를 웃돌았고 적은 게 절대 아니었다. 하지만 지금까지 가뭄이 워낙 너무 심했기 때문에 완전한 해갈까지 바라기에는 이마저도 부족했다고 여겨진다.
이러다가 여름에는 또 반대로 미친 듯한 폭우 물폭탄 때문에 난리 나는 건 아닌가 모르겠다. 요즘은 지구에 물의 분배에 양극화가 너무 심한 것 같다. 아무튼;;

본인은 지난 2월말 이후로 개인적인 근황엔 별 변화가 없다. 그래도 호박 관련 얘깃거리들이 여럿 수집됐으니 이것들을 엮어서 늘어놓도록 하겠다.

1. 포천에서 구한 최우수 호박

지난 2월엔 SNS 지인과 함께 포천의 어느 식당에서 늙은 호박을 2덩이 사 왔었는데, 그걸 이 달 초에야 모두 죽 쒀서 먹어치웠다.

이 두 아이는 크기와 외형과 무게는 비슷했지만 내부 상태는 서로 꽤 달랐다.
먼저 먹은 녀석은 2월 말에 벌써 꼭지 부분이 물렁해지기 시작해서 황급히 어서 처분해서 죽 쒀 먹었다. 물렁해진 부분을 여럿 도려내야 했다.
쪼개 보니 내부는 지저분한 편이었고, 씨가 저절로 싹이 터서 콩나물처럼 된 것도 여럿 있었다.
그리고 과육이 별로 맛이 없어서 설탕과 꿀을 많이 보충해 넣어야 했다.

그러나, 그로부터 5주나 뒤에 먹은 나중 녀석은 정반대.. 가히 최상의 상태에 최우수 품질을 자랑했다.
처음 호박을 두 동강 내서 개방할 때의 포스부터가 달랐다.
마치 성경 복음서에서 어느 여인이 향유 옥합을 깨뜨리듯이, 향긋한 호박 내부 냄새가 온 방에 진동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육은 선명한 주황색이요, 일체의 병충해나 변질의 조짐이 없었다. 그리고 죽의 맛은 아주 달콤했다.
내부는 너무 마르지도 젖지도, 휑하지도 않고 적당히 촉촉했다.
씨는 내부에서 오발아한 것 없이 깔끔하게 가지런히 박혀 있었다.

지금까지 쪼개 본 늙은 호박들 중에서 정말 역대급으로 훌륭했다...!!! ^^ 그래서 여기서 좀 자랑하고자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호박은 좋은 호박이었습니다~~~^^)

바로 이 아이. 지난 5주 동안은 내 방에 얌전히 앉아 있으면서 비주얼만으로 나에게 정신적인 만족과 평안과 힐링을 선사했다.
동글동글 납작 쭈글쭈글한 자태를 보고 있으면 그냥 기분이 평안해지고 좋아진다.
죽으로 바뀐 뒤엔 이 아이는 거의 2주 동안 내게 달콤한 맛과 영양을 선사하게 주었다.

  • 두 동강 내서 씨 제거하는 데 10분
  • 옴푹 들어간 주름을 따라 칼로 써는 데 30분
  • 껍질 까는 데 40분
  • 더 잘게 깍두기 모양으로 써는 데 30분

혼자서 다 분해하는 데 2시간이 덜 걸렸다. 세상에 어느 채소가 처리하는 데 이 정도로 손이 들까?
먹을 갈듯이 꾸준히 인격 수련하는 마음으로 호박을 썰고 껍질을 벗겼다. ^^
호박을 많이 다뤄 보면 이것들이 다 같은 호박이 아니며 상태의 좋고 나쁨에 대한 감이 생기긴 하더라.
호박을 도축하는 데도 요령과 매뉴얼이 생기고 속도도 더 빨라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호박의 내부 상태를 겉모습만 봐서는 알 수 없다는 게 참 묘하다.

2. 키운 호박

호박을 사 먹기만 하면 심심하니 2~3월에는 계속해서 실내에서 호박을 키웠다.
지난번 근황글에서는 1월 말에 수분된 단호박을 하나 소개했었는데, 그 뒤로도 2월 중순, 그리고 3월 중순에 수분 성공한 열매(2개)가 더 생겨서 단호박을 총 3개 얻었다. 일단은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올겨울 동안 실내 호박 농사는 작년에 비해 결과가 별로 좋지 못했다.
겨울에 춥고 바깥 바람을 제대로 못 쐬어 주긴 했지만, 이를 감안해도 시꺼먼 진딧물과 흰가루병이 유난히 너무 심했다. ㅠㅠㅠ 재사용하고 있는 흙이 문제인가?

이 때문에 잎들이 제대로 마음껏 자라지 못하고 다들 병들어 죽었다. 기껏 생겨난 잎들을 몽땅 뜯어내야 했는데, 새로 생긴 잎에도 병이 자꾸 도지는 편이었다.

그리고 한 달에 1개꼴로 수분을 성공시켰음에도 불구하고, 기껏 맺힌 열매가 더 커지지 못했다. 더 커지지 않는 정도를 넘어, 이미 있던 열매도 쭈글쭈글 오그라드는 기미가 보였다~!!
그러니 열매가 겨우 귤이나 주먹만 한 크기밖에 안 되지만 바로 따서 먹어야 했다.

이게 바로 말로만 듣던 ‘낙과’이다. 낙태의 식물 버전..
호박이 애써 키우고 있던 자기 열매를 포기하고 떨굴 정도이면 이건 영양이 엄청나게 부족하거나 생존에 심각한 위협을 받고 있다는 뜻이 아닌지..?? 안타까웠다.

그래도 날씨가 따뜻해지니 지금은 흰가루병이 예전에 비해서는 퍼지지 않는 것 같고, 호박이 그때보다는 더 잘 자라고 있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하룻밤 사이에 새싹이 고개를 빼꼼 든 모습이다. (같은 놈임)
호박 덩굴이 뻗어 나가는 모습은 뭔가 국수 면발 같기도 하고 뱀 똬리 같기도 하고.. 사랑스럽게 그지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박 덩굴의 아름다운 자태를 보시라~~
이제 집에서 화분 상자에 담아 키우던 호박들을 밖에 갖다 놓고, 야외 아지트에다가도 호박을 더 심었다. 식목일은 이제 나무를 심는 날이 아니라 호박을 심는 날인 듯..??
아무쪼록 올해는 재작년 같은 호박 대박이 다시 재현되었으면 좋겠다. 겨우내 황량해져 있던 땅을 호박 덩굴로 잔뜩 replenish시키고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탐스러운 호박들.. 인터넷 아무 데서나 퍼 온 사진임. 내 밭 아님)

3. 호박 품종

내가 생각하는 호박의 매력 포인트는 이런 것들이다.

  • 정말 크고 무거움
  • 수박 등 다른 박과와 달리, 납작하고 쭈글쭈글함. 평범한 공 모양이 아님
  • 색깔도 누렇게 변하고 흰 가루가 앉음.
  • 그래서 단순히 익었다, 삭았다고 하지 않으며, 늙었다고 표현함

호박은 품종이 워낙 다양한지라, 우리가 생각하는 이런 늙은 호박은 영어권에서는 long island cheese pumpkin 내지 Chinese tropical pumpkin이라는 품종명으로 불린다고 한다.
그에 비해, 단호박은 kabocha squash 또는 Japanese pumpkin이라고 불리며..
길쭉한 애호박은 zucchini라고 불린다. 그런데 주키니도 다 같은 주키니가 아니다.

서양 주키니는 거의 가지나 심지어 오이처럼 극단적으로 길쭉한 애호박이다. 우리말로는 그냥 ‘돼지호박’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애호박은 그것보다는 통통하고 약간 타원처럼 생기기도 했다. 이건 Korean zucchini, 또는 그냥 aehobak이라고 통용되어서 나름 한국 브랜드가 돼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호박은 더 통통하고 색도 더 옅은 반면, 주키니-돼지호박은 거의 오이 급으로 더 홀쭉하고 색깔도 더 짙은 듯..??)

애호박, 늙은호박, 단호박에 각각 한중일 국가 정체성이 각인돼 있다는 게 무척 흥미롭다. 하긴, 중국식 늙은호박 중에 쭈글쭈글한 걸 '맷돌호박'이라고 하고, 더 통통하고 표면이 매끈한 건 아예 '조선호박'이라고도 부르는 것 같다.. ^^
그리고 서양 주키니에는 웬 뜬금없이 '돼지호박'이라는 별칭이 있다. 얼마 전엔 이 호박의 일부 품종이 미승인 유전자 조작 논란 때문에 뒤늦게 잔뜩 반품되고 폐기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복덕방은 외형부터 첫인상이 아주 좋고 마음에 든다. ^^
들르는 모든 고객들에게 딱 맞는 부동산 매물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호박이 넝쿨째 굴러들어오듯이" 딱딱 굴러 들어오기를 축원한다.
호박은 둥글둥글 큼직하고 복과 덕이 담겨 있는 채소이다. ㅋㅋㅋ

Posted by 사무엘

2023/04/18 08:35 2023/04/18 08:35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150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150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33 : 134 : 135 : 136 : 137 : 138 : 139 : 140 : 141 : ... 2137 : Next »

블로그 이미지

그런즉 이제 애호박, 단호박, 늙은호박 이 셋은 항상 있으나, 그 중에 제일은 늙은호박이니라.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4/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2659321
Today:
557
Yesterday:
1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