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셋 모듈 설명

※ ngs3.dll (since 1.0, 2000)

<날개셋> 한글 입력기 커널이다. 문자열 처리, 옛한글 코드 변환, 한글 입력 오토마타 같은 본연의 임무부터 시작해서 자체 한글 비트맵 폰트 출력, 에디트 컨트롤, 심지어 제어판 UI도 들어있고 3.0부터 추가된 수식 해석과 XML 해석까지 다 담당하고 있다. <날개셋> 전체 소스 코드의 절반이 약간 넘는 분량을 이 모듈이 차지한다. 이제 UI 엔진까지 얹으면 커널의 덩치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 ngsedit.exe (편집기. since 1.0, 2000)

<날개셋> 한글 입력기는 처음엔 이런 자체 한글 MDI 에디터로 출발했다. <날개셋>이라는 커널의 기능을 가장 이상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전용 환경이자 가장 기초적인 프런트 엔드가 이 프로그램인 셈이다.

※ ngsx.nip (기본 플러그 인. since 2.x, 2002)

플러그 인이라는 개념은 본인이 거의 2.0을 개발하던 시절부터 생각하고 있었다. ngs3이라는 호스트가 기능을 확장할 수 있는 여러 프로토타입을 제시하면 플러그 인은 그 프로토타입대로 다양한 기능을 구현하여 호스트가 이를 끌어다 쓰는 것이다. 처음엔 텍스트 필터 정도만 액세서리 정도로 플러그 인이 담당하다가 이제는 빠른설정 도우미, 동시입력 스키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이 기본 플러그 인이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 ngsime.ime (외부 모듈. since 3.0x, 2004)

그저 편집기에만 머물러 있던 <날개셋> 한글 입력기는 3.0 버전대에서 외부 모듈이 개발되면서부터 진짜 활로를 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완전 생소한 분야이다 보니 초창기에는 온갖 불안정 문제, 버그에 시달렸으나 경험과 노하우가 쌓이면서 그런 문제들은 차츰 해결돼 갔다. 이 모듈은 단일 바이너리로 윈도우 95의 IME부터 비스타의 TSF 프로토콜까지 가장 세밀하고 탄탄하게 잘 지원하고 있다.

※ uniapi9x.dll (since 3.41, 2005)

윈도우 9x에서 윈도우 유니코드 API 호출을 받아 주는 자그마한 호환성 레이어로, 21세기 초에 MS에서 개발한 unicows (MSLU) 라이브러리와 동일한 역할을 하는 모듈이다. <날개셋> 3.0 개발 당시에 그 MS 솔루션의 사용을 검토했다가 뭔가 문제에 부딪쳐 도입을 포기하고, 대신 잠시 NT 계열 에디션과 9x 계열 에디션을 따로 배포했던 적이 있다. (배포 패키지 만들기가 무지하게 번거롭고 불편했음.-_-)

그러다가 3.41에서는 해당 기능을 자체 구현에 성공함으로써 <날개셋> 한글 입력기, 특히 외부 모듈은 플랫폼 계열을 완전 정복한 무지막지한 프로그램으로 거듭날 수 있었다. 이 모듈은 32비트 PE 포맷에 특화된 루틴이 들어있으며(x86 어셈블리까지는 아니지만-_-), 64비트 에디션에는 당연히 들어가지 않는다.

※ ngsconv.exe (since 5.0, 2008)

뭔가 변환과 관련된 모든 뒷바라지를 담당할 유틸리티로서, 5.0에서 첫 도입되었다. <날개셋> 3, 4 방식으로 저장된 입력 설정(유형, 글쇠배열 등 포함)을 새로운 5.0 방식으로 변환하는 것이 가장 기본적인 용도이며, 이 외에도 <날개셋> 3, 4 방식으로 저장된 변종 옛한글, 한양 PUA, 유니코드 1.x 방식 옛한글과 5.2 방식 옛한글 사이의 변환도 파일과 클립보드 모두 지원한다. 유니코드 상에서 현존하는 모든 옛한글 표현 방식을 중재하는 역할을 한다는 뜻이다.
시간이 흐르고 앞으로 한글 코드, <날개셋> 프로그램 체계가 또 바뀐다면 이 변환 유틸리티의 역할도 더욱 커질 것이다.

※ ngspad.exe / padspyxx.dll (since 5.3, 2009)

실행은 편집기 실행하듯이 EXE로 하지만, 기능은 외부 모듈처럼 여타 환경에서의 한글 입력 역할을 하는 제 3의 중간 계층에 속하는 프런트 엔드이다. 이 역시 거의 3, 4.x 버전 시절부터 상상을 하고 있었으나 여건이 안 되어 추진하지 못했다가 5.0에서 드디어 한글 코드 체계까지 정립에 성공한 뒤 추진하기 시작했다. 문자 입력 솔루션으로서 <날개셋> 한글 입력기의 위상을 완전히 새롭게 자리매김할 아이템으로 기대 중이다.

훅킹 기반으로 IME/TSF 동작 방식을 흉내내어 응용 프로그램에다 한글 조합을 전달하거나 키 입력을 속인다. 가령, 단축키까지 드보락 같은 다른 영문 글자판으로 완전히 바꾸는 것 역시 이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가능한 것 중 일부가 될 것이다. 또한 <날개셋> 한글 입력기의 UI 엔진으로 구현한 각종 포인팅 장비 입력이나 화상 키보드, 문자표 등을 일반 프로그램에서 꺼내서 사용할 수도 있게 된다.

윈도우 95 이래 모든 운영체제에서 실행 가능한 다른 모듈과는 달리, 이 새로운 모듈은 동작 방식의 특성상 윈도우 2000 이상 전용으로 설계될 예정이다. 물론 이것도 사실상 아무 제약도 아니다.

※ padui.nip (since 5.3, 2009)

ngsX에 이어 드디어 두 번째로 개발되는 플러그 인이다.
현재 ngsime.ime의 내부에 들어있는 “후보 선택 UI”와 “화상 키보드” UI가 여기로 옮겨져서 외부 모듈과 ngsPad(가칭)가 공유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한자 부수 입력, 문자표 같은 다른 액세서리가 추후 개발된다면 이 역시 이 모듈에 들어가서 편집기, 외부 모듈, ngsPad가 모두 공유하게 될 것이다.

※ NgsType.exe (타자연습 프로그램. since 2001)

<날개셋> 한글 입력기 1.x 버전대부터 개발되어 온 이 프로그램은 세벌식 자판의 보급과 저변 확대에 지금까지 큰 기여를 했다. 특히 90년대 말~00년대 초에 개발되었다가 지금 더 버전업이 되지 않고 있는 많은 타자연습 프로그램과는 달리 <날개셋>은 기능상 큰 변화는 없을지언정 꾸준히 버그 수정과 유지 보수가 돼 왔다. (비록 개발 우선 순위는 입력기 개발보다 언제나 뒷전이지만)

이 프로그램은 <날개셋> 한글 입력기에 포함되어 있는 애플릿이 아니라 입력기를 사용하여 따로 개발된 정식 애플리케이션(응용 프로그램)이다. 입력기와는 달리 MFC를 사용해서 개발되었고 재컴파일 가능한 소스가 공개되어 있다.

여타 프로그램에 비해 특히 주목할 만한 점은 정확도가 융통성 있게 계산된다는 것, 자체적인 문단 정렬 기능 덕분에 다양한 형태로 연습글을 배치할 수 있다는 것, 세벌식에 특화되어 제작된 게임 정도가 되겠다. 개인적으로 게임 그래픽 개선과 네트워크 연동이라는 두 숙제가 남았다고 본다.
세벌식 외에 다른 글자판의 ‘익힘’ 기능을 추가할 계획은 없다.

Posted by 사무엘

2010/01/10 23:43 2010/01/10 23:43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39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39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515 : 1516 : 1517 : 1518 : 1519 : 1520 : 1521 : 1522 : 1523 : ... 1551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64727
Today:
364
Yesterday:
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