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MS 워드가 다른 기술이 월등하고 훨씬 더 프로페셔널하고 무엇보다도 파일 포맷이 국제적으로 널리 통용되고 다 좋다고 하나, 아래아한글의 비장의 무기들.

글자 모양/문단 모양을 구분할 수 있는 속성 복사 Alt+C

그리고 Alt+B 키매크로. MS 제품에도 심지어 비주얼 스튜디오에는 키매크로가 있습니다. Visual Basic 기반의 더 복잡하고 전문적인 매크로 이전에 이런 게 없나 궁금합니다. 키매크로는 차라리 과거의 도스용 아래아한글만한 시절이 없었죠.
사실 매크로, 핫키 정도는 과거 윈도우 3.1의 “레코더”처럼 운영체제 차원에서 유틸이 하나쯤 있어야 합니다. 너무 초보자 위주의 마우스 GUI에만 치중하다 보니 GUI 운영체제들은 컴퓨터를 정말로 효율적으로 활용하게 해 주는 자동화, 프로그래밍, 일괄 처리 기능이 너무 미약하죠.

하나 더, 특정 스타일을 바로 지정하는 Ctrl+숫자 단축키. 이거 정말 워드에는 없나 궁금합니다.
사실 이따금씩은 도스 시절의 잔재인 “글꼴 단축키”가 아쉽기도 합니다. 블록 잡고 Alt+L, K, T, C, D 끗. (한글 폰트를 ‘견명조’로 바꾸기 ^^)

단축키가 더욱 빛을 발하는 또다른 분야는 표입니다. 저는 비슷한 난이도의 표 문서를 아래아한글과 워드로 모두 작성해 봤습니다. 셀 블록 잡기, 병합, 분할, 서식 지정 등등.
지켜보는 사람도 말하더군요. “님은 아래아한글 쓸 때는 대부분 양손이 키보드에 가 있고 단축키로 하는데, 워드는 꼭 스타 하는 것처럼 마우스 움직임이 복잡하고 많네. ㄳ”

워드 2007에서 표 작업 정도 하려면 ‘아래에다 셀 삽입, 셀 제거’ 같은 자주 쓰는 기능을 간추려서 Quick Access Toolbar에다가 옮겨놓기부터 먼저 해야 합니다. Home, Table 이런 리본들 왔다갔다하다 보면 정신 없습니다.

물론 워드가 훨씬 더 합리적으로 기능 잘 제공하는 것도 많습니다. 가령, 여러 아이템을 클립보드에다 복사해서 골라가며 붙이는 게 실무에서 이렇게 유용한 줄은 몰랐습니다. 오피스 2000부터 추가된 기능이죠.

아래아한글은 기본적으로 2.0 시절부터 표를 그림이나 문자 같은 동일한 개체라는 개념으로 봐 왔습니다. 그래서 여러 페이지에 걸치는 표는 2002에서 에디팅 엔진을 새로 디자인할 때에야 드디어 가능해졌습니다. 하지만 워드는 애초부터 표는 레이아웃의 일종으로 구현되었으며, 아래아한글처럼 표 전체를 한 글자처럼 취급하는 기능이 없습니다. 이건 HTML의 구조와도 비슷하죠.

아래아한글이 2.0 이래로 별다른 변화 없이 제공해 온 개체 배치 방식은 저는 완전히 이해하여 프로그램과 제가 일심동체가 되어 있는 반면, MS 워드가 개체를 배치하는 방식은 저는 나름 97 이래로 워드를 쓰고도 아직도 알쏭달쏭입니다. 내가 이렇게 바꾸면 프로그램이 이렇게 딱 동작할 거라는 확신이 없습니다. ㅜㅜ

서식 지정하는 방식, 특히 불릿/개요 같은 문단 속성도 마찬가지. 아래아한글은 딱 프로그래머스럽게 동작하는 반면 워드는 정말 제멋대로.. 그 미묘한 감각 차이는 아래아한글처럼 독학 자습만으로는 도저히 습득을 못 하겠습니다.

워드와 아래아한글은 서로 정말 극과 극에 가까운 다른 철학으로 디자인된 프로그램이라는 건 두 프로그램을 모두 중급 이상 활용하는 분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것입니다. 저는 이미 초등학교 고학년 때 그림, 표, 메일 머지, 목차, 각주, 스타일, 개요 등등 아래아한글 2.X 전기능을 마스터한 반면 워드는 성인이 된 지금도 아직까지 그 동작 알고리즘이 뿌옇게 흐리게만 보입니다. 한 프로그램의 철학에 익숙한 사람이 다른 프로그램에도 능숙해지기는 어려운 장벽이 있습니다. 그래서 두 프로그램 중 하나가 쉽게 없어지지는 않을 것입니다.

워드에는 아래아한글처럼 매 언어별로 글꼴의 상대 크기와 장평, 자간을 세밀하게 맞추는 기능이 아쉽고, 아래아한글에는 워드처럼 사각형이 아닌 개체의 실제 모양대로 글자가 흐르는 어려운 기능, 아주 정교한 서식들(덧말, 첫 글자 자동 키우기 등, 아래아한글에도 없지는 않으나 글자 배치가 워드에 비해 완성도가 떨어짐) 같은 게 아쉽습니다.

아래아한글이 2004에서야 surrogate를 지원하기 시작하고 2005부터 아랍/히브리 문자를 제대로 지원하기 시작한 건 굉장히 늦은 감이 있지만 바람직한 향상이라 생각됩니다. 그나저나 2005는 2007에서 잘 쓰던 과거 신명 시스템 글꼴들을 왜 인식을 못 하나 모르겠습니다. 태 시스템 것만 인식되네요. (태 가는 헤드라인) ㅜㅜ

Posted by 사무엘

2010/01/10 23:52 2010/01/10 23:52
,
Response
No Trackback , 5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42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42

Comments List

  1. 밝은터 2010/07/10 13:08 # M/D Reply Permalink

    안녕하세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한글 2002에 히브리어로 쓴 글이 있는데 이를 MS 워드로 옮기려니 깨져 나오네요. 혹시 방법을 아시는지요...한컴측에서는 솔루션이 없는 듯합니다. 알려주시면 대단히 감사하겠습니다.

    1. 사무엘 2010/07/10 06:10 # M/D Permalink

      반갑습니다. (아주 알찬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분이네요. ^^)
      2002라면 아직 아래아한글이 아랍이나 히브리어 같은 complex script를 제대로 지원도 안 하던 시절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 시절에 맞춰 편법으로 만들어진 히브리어 텍스트는 MS 워드 같은 곳에서는 분명 제대로 표시되지 않을 것이고 이렇다할 해결책이 있을 것 같지는 않습니다.
      2002를 안 쓴 지 오래 되어 잘은 모르지만, 텍스트 배열 순서 같은 걸 수작업으로 바꿔 줘야 될 겁니다.

  2. 밝은터 2010/07/10 13:05 # M/D Reply Permalink

    친절한 답변에 감사합니다.
    "텍스트 배열 순서 같은 걸 수작업으로 바꿔 줘야"라는 말씀의 의미가 어떤 것인지요. 변환은 불가능하다는 말씀이시겠죠? MS 워드가 아닌 다른 파일로도 전환이 불가능한 것 같더군요. 감사합니다!!!

    1. 사무엘 2010/07/11 06:33 # M/D Permalink

      요즘 아래아한글(2005부터)이나 MS 워드는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순서대로 쳐도 자동으로 히브리어가 오른쪽에서 왼쪽 방향으로 출력됩니다. 그러나 과거 아래아한글은 그렇지 않았어요. 그런 동작 방식의 차이가 깨지는 원인이 아닐까 생각하며, 그 옛날 방식대로 잘 보이게 입력된 히브리어를 나중 방식대로 다시 변환하는 유틸리티 같은 건 제가 아는 바가 없다는 뜻입니다.

  3. 밝은터 2010/07/11 08:17 # M/D Reply Permalink

    아..그렇군요. 많은 걸 배웠습니다. 감사합니다!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531 : 1532 : 1533 : 1534 : 1535 : 1536 : 1537 : 1538 : 1539 : ... 1570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92608
Today:
195
Yesterday:
4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