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세미티 국립 공원과, 샌프란시스코 일대의 관광 사진부터 먼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모레 아침이면 벌써 귀국이다. ㅠㅠ (여기는 지금 금요일 저녁)
내일은 멀리는 안 나가고 쉬면서 선물 쇼핑 위주로 시간을 보내게 될 것 같다.
한국은 또 환율이 워낙 올라서, 이거 귀국 후에 남은 달러를 되팔아도 차익 챙길 수 있을 정도가 돼 있구나. -_-;;

민박을 한 집안이 다 크리스천 가정이었다.
LA에서 만난 분들은 아예 매주 우리 서울 교회 목사님하고 잘 알고, 설교를 정기 구독하는 KJV 신자들이니 노선이 완전 일치한다. 그러니 그 교회 다니는 청년이 미국 방문한 거니까, 이거 뭐 일면식인 사람들하고도 어지간한 친척 이상으로 친밀하게 지낼 수 있었다.

샌 프란시스코에서 만난 가정도 KJV까지 일치는 아니지만 꽤 열심히 믿는 장로교 집안이었다. 이것만으로도 마음이 굉장히 편했다.

금문교를 비롯해 볼 거 다 봤다.
말로만 듣던 실리콘 밸리와, 스탠포드, UC 버클리 대학도 다 눈도장 찍고 사진 찍었다. 둘은 서로 사립, 공립이라는 차이도 있거니와 캠퍼스 분위기가 서로 굉장히 다른 것 같았다.

프리웨이 저 너머로 보이는 저 건물이 말로만 듣던 휴렛 패커드, 야후의 본사라니 감개무량했다.

(2)

무지로 인해 한 가지 실망한 것.
샌 프란시스코에 UC 버클리 대학이 있고,
매사추세츠 주에 버클리 음악 대학은 따로 있다.
한글로는 구분되지 않으나 영어 스펠링이 서로 다르다. Berkeley vs Berklee.. -_-;;
내가 가 본 곳은 당연히 전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탠포드 대학과 라이벌 관계이다. 참고로 스탠포드 대학은 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클리라고 해서 Looking for you의 작곡자 MALTA님이 거쳐 간 학교를 이 기회에 성지 순례로 방문하는가 싶었지만 그건 아니었다. T_T
후자뿐만 아니라 전자도 재즈 쪽이 강하다고 하더라만..
아마 송 영주 씨가 거쳤다는 버클리 대학도 전자가 아니고 후자이지 싶다. 한글로만 적으면 구분 못 한다. 전자를 "UC 버클리"로, 후자를 "버클리 음악 대학"으로 구분해 줘야 한다.

(3)

혼자 이렇게 훌쩍 외국으로 떠나는 것도 그렇게 어려운 일이 아니란 걸 알게 됐다.

미국 가기 전까지는 이민에 대해서 부정적인 얘기를 주로 많이 들어 왔다.
의료 제도가 완전 개떡이다,
유색 인종에 대한 정서적 차별이 여전하고 치안도 형편없다, 미국도 이제 예전의 미국이 아니다,
그저 교육비, 기름값 비싸다는 이유 정도만으로 한국 떠나고 싶다는 식의 소리는 꿈에도 하지 마라.

처럼.

하지만 여기서는 약간 다른 의견도 들었다.
여기에 잘 정착해 계신 분들은 하나같이 한국보다 여기가 살기 좋다고 말한다.
(한국과는 달리) 법과 원칙이 통한다,
연줄이 아니라 실력만 있으면 인정 받을 수 있다,
국민성이 훨씬 더 선진적이다,
굳이 대도시에 안 매달려도 푸근하게 잘 살 수 있다 등.

그리고 만난 분들로부터도,
너처럼 영어 걱정 없고 미국 음식 거부감 없고
더구나 컴퓨터 쪽 하는 사람은, 여기 와서 공부 계속하다 영주권 받고 걍 정착하라는 제안도 적지 않게 받았다. ㄱ-

단순히 개인의 영달 차원이 아니라
유능한 사람들이 이민 듬뿍 가 줘서 전세계에 코리아 타운 건설하고 한국인들이 정착해서 살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하는 게 애국 행위라는 얘기까지 나오더라.
실제로 재미 교포들이 국내 수출 자동차나 전자 기기도 듬뿍 사 주고, 외환 위기 때 달러도 굉장히 많이 보태 줬다고 한다.
스타로 치면 끝없는 멀티 확장 뻘 되겠다.

에휴, 하지만 본인은 유학 가기엔 학부 성적도 상당히 안 좋고,
무엇보다도 한글 입력기, 한국 철도 등..
내 전문 특기 분야 자체가 그다지 미국에서 인정 받을 만한 분야가 아니니, 말씀은 고맙지만 현실성은 별로 높지 못하다. -_-;;

(4)

- 도로에 가끔씩 XING 이렇게 적혀 있는 게 도대체 뭐지? 한어병음 표기 같아서 중국식 지명이나 도로명인 줄 알았는데 LA뿐만 아니라 샌 프란시스코에서도 보인다.
나중에 알고 보니 CROSSING (횡단)을 줄여 쓴 것이었다. ㅜㅜ
미국 도로 표지판에도 그런 거 굉장히 많다. BLVD, RD, INTL
X는 Z소리도 되고, 음절 말미에서 ks 소리도 되고, 저런 의미도 갖고 있다. ㅜㅜ #이 sharp도 되고 number도 되는 것처럼.

- 흰 달걀을 미국 가서야 거의 10년만에 처음 본 거 같다. 우리나라는 묘하게 흰 달걀이 완전 자취를 감추고 말았다. 살색 달걀하고 맛, 영양이 아무 차이가 없는데 소비자 취향이 한데 우루루 쏠려 버렸기 때문이다.

- 미국에서 어디 돌아다니느라 차 안에서 보낸 시간이 정말 어마어마했다. 만약 다음에 또 미국 갈 일이 있을 때는 차에서 들을 수 있는 오디오 내지 MP3 씨디 하나 좀 구워 가야겠다. 오랫동안 Looking for you 못 들으니 금단 증세 때문에 좀 괴로웠다. ㅜㅜ
10년 안으로, 이번 여권과 비자 유효 기간이 끝나기 전엔 또 갈 기회가 있으려나? 더구나 미국 비자는 면제 직전에 꽤 번거롭게 받은 건데, 한 번 방문만으로 끝내 버리면 아까우니까. -_-


Posted by 사무엘

2010/01/11 00:13 2010/01/11 00:13
Response
No Trackback , 2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46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46

Comments List

  1. 특백 2011/10/11 07:30 # M/D Reply Permalink

    정확하게 딱딱 떨어지지 않고 언문일치가 완전히 파괴된 영어 스크립트 같은 것의 장점이 여기 있군요.

    Berkeley 對 Berklee

    1. 사무엘 2011/10/11 23:34 # M/D Permalink

      뭐, 한자를 옹호하는 대표적인 논리도 동음이의어 식별이니 말 다 했죠.

      다만, 학문 용어는 아예 말을 다른 걸로 바꿀 게 아니라면, 엄밀하고 정확하게 익혀야 합니다. 쓸 때 한자를 남발하지는 않더라도 최소한 어원이 무엇인지 정도는 알아야 합니다.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527 : 1528 : 1529 : 1530 : 1531 : 1532 : 1533 : 1534 : 1535 : ... 1570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92594
Today:
181
Yesterday:
4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