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 하나 갔다오고 나니까 벌써 이번 주도 끝이 슬슬 보이는군요. 먼저 그랜드 캐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스베이거스의 멋진 일출 장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은 캘리코의 폐은광촌. 고전 게임 <금광을 찾아서>의 한 장면이 생각나기도 합니다.
BannerMania라는 옛날 도스용 프로그램을 보시면 Frontier(개척자)라는 폰트가 있는데, 그 폰트에 왜 저런 이름이 붙었는지를 이런 곳에 가 보시면 금방 알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 하나는 정말 맑고 푸르고 좋습니다. 우리나라 가을 하늘 뺨칩니다.

다음 주 월요일엔 다른 곳으로 이런 스케일의 관광을 하나 더 갑니다.
동부도 가 볼까 하는 욕심이 슬그머니 들기도 하고요;; (너무 늦었지만)

여기 물가는,
식당에서 파는 소주 한 병이 10달러가 넘음.
머리 깎는 데 20~30달러
어느 프리웨이 편의점에서 파는 신라면 하나가 봉지, 컵 공히 3달러. (한국에서 그 가격이면 5개들이 박스를 산다-_-)
쵸코우유 하나가 2달러. -_-

또한 사람의 서비스를 받는 거의 모든 일에는 팁도 준비를 해야 하기 때문에
미국 가서 돈 쓰다 보면 1$ 지폐가 굉장히 많이, 빨리 없어집니다.
환전할 때, 지폐 수를 최소화하는 방법으로 돈을 받지 말고, 소액 지폐를 많이 만들어 두면 편합니다.

뭐 그건 그렇고,
오늘은 막간을 이용해서 LA 지하철을 잠시 시승했습니다. Metro라고 부르는데요,
코리아타운 구간에서는 Red/Purple 두 라인이 윌셔 가를 지납니다.

- 번호나 이름 없이 색깔만으로 노선을 단순하게 구분함. Red/Purple/Gold line
- 출구 번호도 없다. 그냥 출구별로 Exit to street, exit to ... 이런 안내 표지판만 있다.
- 차내 안내 방송은 영어와 스페인어로 나온다.
- 승강장 전광판은 올컬러로 다음 열차의 도착 시각이 찍혀 있고 무척 잘 돼 있다. 최근에 시설 개편을 한 거 같다.
- 거의 모든 구간을 단선 쌍굴로 파고 터널식으로 짓기라도 했는지 터널이 둥그렇고 섬식 승강장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실제로 지하철은 그다지 깊지도 않으며 현지인의 말에 따르면 건설 당시에 여전히 개착식으로 땅도 파헤쳤다고 한다. 그런데 지하철이 생긴 모습은 영 그런 형태가 아니어서 의아스러움.
- 승강장에 스크린 도어는 없다.
- 1회용 편도 승차권은 1.25$이며 마그네틱 카드 형태이다. 유효 시간은 2시간이다.
- 현금 일색인 우리나라와는 달리 지하철 승차권도 신용 카드 결제가 가능하다.
- 내가 이용한 역만 그런지는 모르겠으나, 특별히 개 집표 게이트가 없었다. 그냥 승무원이 불시 검문만으로 승차권 검사를 하는 듯하다.

- 전동차는 구동음을 들어 보건대 VVVF 차량과 쵸퍼 차량이 둘 다 운영 중인 것 같다.
- 도로와 마찬가지로 전구간 우측 통행이고 전차선은 선로 아래에 있다.
- 4량 1편성이지만 승강장의 길이는 그보다 더 긴 5~6량 1편성 기준이다.
- 롱시트가 아니고 우리나라의 CDC 통근열차 같은 정방향 좌석도 있다. 그리고 객차 사이에 이동이 되지 않는다.
- 선로는 장대 레일이 아니며 승차감이 그렇게 좋은 편은 아니다.

LA 시에서 지하철 때문에 생기는 적자는 정말 무지막지한 수준이라고 합니다. 순전히 못 사는 사람들 복지를 위해서 울며 겨자 먹기로 억지로 어쩔 수 없이 운영하는 거라 하더군요.
열차 UI가 무척 단조롭고, 서울이나 도쿄처럼 전철 동호인이 생길 만한 매력은 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3년 전에 시승했던 방콕 지하철과 비교하면,
- 단선 쌍굴 섬식 승강장가 주된 구조인 것은 일치하나, 방콕 지하철은 LA와 달리 전구간 스크린도어가 있습니다.
- 방콕 지하철 역시 4량이고 전차선이 아래에 있는 것은 같습니다. 그러나 방콕은 우리나라 지방 지하철과 마찬가지로 객실 간 이동이 용이하고 차량이 거의 연결된 거나 마찬가지이지만 LA는 그렇지 않습니다.
- 방콕은 영국과 일본처럼 철도까지 완전 좌측 통행이지만 LA는 그렇지 않습니다.

아 그나저나.
미국은 도로 안내 표지판에 단일 언어밖에 안 나오는 데다 알파벳 자체가 모아쓰지 않고 풀어쓰는 문자이다 보니
표지판 하나는 정말 글자가 큼직하고 시원스럽고 읽을 맛이 나더군요.

Posted by 사무엘

2010/01/10 23:56 2010/01/10 23:56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44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44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529 : 1530 : 1531 : 1532 : 1533 : 1534 : 1535 : 1536 : 1537 : ... 1570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92602
Today:
189
Yesterday:
4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