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아한글 2007은 2006년 한글날에 출시되었던 초창기 RTM 판을 어둠의 경로로나 잠깐 구해 쓰다가 다시 2005로 돌아와 버렸고, 저는 그 존재감을 1년이 넘게 잊고 지내 왔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 한 지인께서 보내 주신 아래아한글 2007은 정말 사뭇 달라진 모습이었습니다.
사실 아래아한글이 그 때 이후로 3년에 가까운 시간 동안 아직까지 메이저 버전업이 없는 상태이긴 하지만 그래도 제품 개선은 정말 꾸준히 돼 오고 있었습니다. MS 식으로 표현하자면, 단순한 버그/보안 업데이트 수준을 넘어 서비스 팩 정도는 된다는 거지요.

각종 패치와 업데이트를 다 받고 나니 버전은 7.5.8.527이 되었습니다. 아래아한글도 날개셋과 마찬가지로 비주얼 C++ 2003 (7.1)로 개발되고 있는 건 여전하고요.
윈도우 비스타에서 “시스템 스타일” 테마를 쓰면드디어 Aero 반투명 프레임이 적용된 대화상자가 나오더군요. (2005는 그렇지 않았음.) 윈도우 XP 시절엔 MS 오피스 2003 테마가 그럭저럭 볼만 했으나 비스타에서는 아주 밍밍하고 보기 안 좋은 모양이 돼 버리기 때문에 차라리 아래아한글 2007 특유의 기본 블루 메탈 테마나 시스템 스타일 테마가 낫습니다.

지금까지 아래아한글은 대화상자에서 숫자만 입력 받는 에디트 컨트롤의 동작이 정말 기괴했습니다. 글씨 크기나 여백량 등. 세벌식 자판을 쓰고 있으면, 2004 이하에서는 Shift+알파벳의 고유 숫자도 동작을 안 하고, 0~9의 쿼티 숫자 배열도 동작을 안 해서 꼼짝없이 글자판을 바꾸거나 numlock 키패드만 써야 했습니다. 그러던 것이 2005에서는 Shift+알파벳 숫자는 인식되도록 개선됐고, 2007에서는 숫자 입력란에서는 아예 한글 글자판이 동작 안 하고 무조건 0~9 숫자만 인식하게 바뀌었던데 저는 차라리 이런 결정을 환영합니다. 정말 속 답답하던 동작 방식이었는데 무척 잘 했습니다.

글꼴을 고르는 콤보 박스가 화살표 키 선택만 가능한 게 아니라 이름을 입력도 해서 빠르게 찾을 수 있게 된 것은 매우 환영할 만한 기능. 비주얼 C++ IDE는 2003에서 2005 이후로 넘어가면서 이런 점에선 오히려 퇴보했죠. (물론 글꼴이 주류인 프로그램은 아니지만.)

그리고 운영체제 한글 IME로 비완성형 문자가 ?로 바뀌고 제대로 입력되지 않던 버그.. 드디어 고쳐진 것을 확인했습니다. 이제 아래아한글로도 <날개셋> 한글 입력기를 띄워서 각종 확장 한자나 옛한글까지 그대로 입력할 수 있습니다.

어떤 프로그램이 유니코드를 얼마나 잘 대비해서 만들어졌는지 측정하는 좋은 척도 중 하나는 파일 이름 인식인데요.
제가 보기엔 아래아한글은 아직도 윈도우 9x를 지원하느라, 혹은 TCHAR 같은 범용 자료형으로 Unicode-prepared된 코드를 작성해 놓지를 못해서... 하이튼 이 둘 중 한 이유로 인해 과감하게 스위치를 유니코드로 바꿔서 빌드 못 하고,
당장 유니코드 문자 지원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부분에다가만 유니코드 함수를 임시방편으로 끼워넣은 거라는 인상을 받습니다. 윈도우 XP sp2 이상만 지원하는 MS 오피스 2007과는 달리, 한컴 제품은 똑같은 2007이 무려 윈도우 98 이상을 지원한다고 명시하고 있지요.. 물론 날개셋은 윈도우 95/NT4까지 다 지원.. 그러고도 유니코드도 100% 지원하죠.

임시방편이라고 생각하는 근거를 말씀드리자면..
영문 윈도우에서 HWP 파일은 한글이 섞인 파일도 잘 불러옵니다. 한글이 섞인 디렉터리 이동도 되고 파일 열기도 대화상자와 drag/drop 방식 모두 잘 되더군요. 이것만 해도 크게 개선된 것입니다. 하지만 HWP가 아닌 TXT 파일은 열리지 않았습니다. 더구나 “다른 프로세스가 파일을 사용 중이어서 열 수 없습니다”라고 에러 메시지도 ‘잘못’ 나오고요.따로 처리할 이유가 전혀 없는데도 파일 타입에 따라 유니코드 API 사용 여부를 따로 처리하고 있으니, 일관성 있는 처리가 아니라 HWP에다가만 임시방편 처리를 추가한 거라는 결론을 잠정적으로 내린 것이죠. 또한 ‘열기’ 대화상자라든가 타이틀에 뜨는 문서 파일 이름이 여전히 ???? 로 바뀌어 나온다는 것도 개선돼야 할 것입니다. 진짜로 여기서는 Ansi, 저기서는 유니코드 API를 섞어 쓴 것입니다.

한편, 아래아한글도 드디어 2007 나중판에서는 문서를 PDF로 저장? 인쇄? 하는 기능이 자체 포함되었습니다. 예전에 별개의 제품으로 팔던 PDF converter 엔진이 그대로 포함되어, 자체 글꼴인 HFT까지도 깔끔한 PDF로 바꿔 줍니다! 2.5 확장팩 시절의 추억의 신명 시스템 글꼴과 3.0/96 때의 #로 시작하는 수많은 글꼴들을 이제 깔끔한 PDF로 만날 수 있어 무한 감개무량하며 앞으로 아래아한글 쓸 일이 더욱 늘 것 같습니다.

단, 하나 옥의 티를 찾았는데요.
HFT 영문 이탤릭 글꼴이 PDF로 제대로 인쇄되지 않고 그냥 normal 글꼴을 기울인 형태로 바뀌어 버리더군요.
아래아한글이 내장하고 있는 신명조와 윈도우 운영체제가 내장하고 있는 바탕은 둘 다 ‘한양 시스템’에서 제작했으며 원도가 거의 일치합니다. 물론 후자가 영문의 폭이 좀더 크긴 하지만 비슷하죠.

하지만 둘의 큰 차이를 하나 꼽자면 전자는 영문에 이탤릭 전용 글꼴이 있다는 것입니다.
더구나 아래아한글 2.5 정도에서 추가된 걸로 기억하는 수식 전용 글꼴은 당시 교과서와 문제집 같은 출판물에서나 볼 수 있던 그 자형을 재현한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컸습니다. 이것도 이탤릭체가 없으면 거의 무용지물이죠. 이것이 PDF로 만들면 여전히 되살아나지 않으니 개선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끝으로 이건 극소수 매니아 계층 이외에게는 거의 의미가 없을 내용이지만 제품의 완성도 차원에서 하나 언급하겠습니다. 아래아한글의 한자 코드 체계와 관련이 있는 내용입니다.
아래아한글 2.0 이후에서부터 추가된 약 11000여 자의 제 2 수준 한자는 유니코드 BMP 영역에 대부분 이미 존재하지만(A급), 어떤 건 BMP에 없고 무려 surrogate 영역(B급)까지 가야 하는 것도 있으며 어떤 건 아예 유니코드 자체에 아직 정식 등재되지 않은 것(C급)도 있습니다. 물론 유니코드 버전이 계속 올라가면서 C급 한자라는 집합은 완전히 사라질 수도 있지요. 지금도 C급 한자는 거의 10여 자 남짓밖에 안 됩니다.

아래아한글은 이미 제 2수준 한자와 유니코드 사이의 변환 테이블도 다 갖추고 있고 이를 문자표에다 제공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한컴 2바이트 코드로 저장된 파일을 가져와 보면 아래아한글이 지금처럼 유니코드 surrogate를 정식 지원하기 전에 워디안/2002 시절에 임시로 사용하던 변환 테이블을 여전히 수정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가령 B급 한자에 속하는 0x531C는 한중일 통합 한자 확장 B인 U+20850 (surrogate 영역)이지만 이 글자를 한컴 2바이트 코드로 저장하여 불러와 보면, 옛날의 임시 주소인 U+A700이라는 엉뚱한 문자가 되지요.

아래아한글은 97에서 워디안으로 넘어갈 때 정말 큰 진통을 겪긴 했지만 그래도 그때 고비를 잘 넘긴 것 같습니다. 그때 HWP 파일 포맷이 딱 바뀐 이후, 지금은 아랍 어, 세로쓰기, 문서 워터마크 등 문서의 뼈대 구조를 결정하는 굵직한 기능이 엄청 많이 추가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워디안부터 2007까지 파일 포맷이 근본적으로 바뀌는 일 없이 하위/상위 호환성이 잘 유지되고 있으니까요.

다음 버전(아마 2010)은 지금 MS 오피스 다음 버전이 추구하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ODF 스펙 구현이 몰두 중이라고 합니다. 개인적인 생각은 아래아한글도 어서 워드처럼 개체가 사각형이 아닌 모양으로 본문을 감싸는 기능이 지원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앞서 지적했지만 유니코드 지원도 강화돼야 할 것이고, 좀더 욕심을 부리면 워드처럼 TSF A급 프로그램으로 발전하고 한양 PUA가 아닌 유니코드 낱자 결합 방식으로 옛한글을 지원해야 할 텐데, 참 가야 할 길이 멀군요!

Posted by 사무엘

2010/01/11 09:43 2010/01/11 09:43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65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65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610 : 1611 : 1612 : 1613 : 1614 : 1615 : 1616 : 1617 : 1618 : ... 1670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443028
Today:
358
Yesterday:
4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