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와~ 수인분당선은 이제 역이 무려 60개를 넘는다. S자 모양으로 늘어진 노선도가 압박스럽기 그지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벽 시간대이지만 열차 안엔 나처럼 카메라 들고 기웃거리는 아재들이 제법 있었다. 뻔할 뻔 자.. 철덕은 다른 철덕을 알아본다. ㄲㄲㄲ 심지어 뉴시스이던가 기자양반도 한 명 탑승해서 승객을 인터뷰했다.

  • 이번에 새로 개통한 수인선 구간은 사리-야목-어천-오목천-고색 이렇게 5개역이다.
  • 여기는 행정구역이 대부분 화성이며, 수인선 전체를 통틀어 가장 한적한 구간이다. 괜히 제일 늦게 개통한 게 아니다. 경부선 평택 이남, 중앙선 양평, 경강선 광주-이천, 경춘선 구간과 성격이 비슷하다.
  • 한적한 구간에 걸맞게 거리 대비 역수는 적은 편이며, 선로가 정말 반들반들하고 승차감이 좋았다. 전동차가 전속력 최고 출력으로 밟느라 웅~ 소리가 강하게 날 때는 뭔가 터보프롭 비행기 엔진 소리와 비슷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 수원 근처의 오목천과 고색만 지하이고, 나머지는 지상이다. 하지만 지상 구간도 중간에 지하 터널을 잠시 통과하기도 한다.
  • 어천-오목천 사이에는 군부대를 지나고 경부고속선 선로와 만난다.
  • 고색은 지하이지만 분당선 오리처럼 승강장이 쌍섬식이다. 수원을 대신하여 중간 회차· 종착역 역할을 담당시키기 위해 여분 선로를 만든 것이다.
  • 남동인더스파크 역은 화물 취급을 염두에 두고 넓은 부지에다 선로도 여러 개 확보해 놨지만.. 현재로서는 화물 취급 가능성이 불투명해졌다.
  • 남동인더스-원인재 사이에 승기천을 건너는 구간에도 달월-소래포구와 마찬가지로 옛 수인선 철교가 인도교 형태로 남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에 야목 역에서는 잠시 내려 보기도 했다.
위의 사진을 보면 오고 있는 열차들의 위치가 각각 무려 상갈, 야탑, 선릉이다. 배차간격이 얼마나 긴지를 알 수 있다.;;
그리고 인천 방면이 아니라 수원-왕십리 방면 안내 표지판에도 오이도 행 열차가 표시돼 있는데, 이건 애시당초 이 역까지 오지 않고 그 전에 끊기는 열차이다. 그래도 어찌된 일인지 표시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목 역은 안산선 반월 역과 마찬가지로 출구가 하나만 있었다. 논밭뿐인 반대쪽은 출구가 있지도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열차를 타고 인천 역까지 갈 수 있었다.
월미 모노레일은 말도 많고 탈도 많더니 그래도 '바다열차'라는 이름으로 재개통을 한 모양이었다.
이렇게 거의 4시간 동안 열차와 역 주변을 머물면서 수인선 열차 시승을 마쳤다. 그 뒤 본인은 차를 몰고 여기 근처에 사는 교회 지인을 만나러 시흥으로 떠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인과 함께 간 곳은 시흥에 있는 갯골 생태 공원이었다. 그렇잖아도 인천에 소래 습지 생태 공원이 있는 걸 알기만 하고 가 보지는 못했는데, 근처에 비슷한 유형의 공원이 더 있으니 반가웠다.
날씨가 우중충했지만 오전부터 공원에 온 사람이 생각보다 많았다. 우리가 있는 동안은 비가 더 내리지 않고 밖이 아주 시원했다. 그래서 파란 하늘을 사진으로 남길 수 없어서 아쉬운 것만 빼면 날씨 자체는 야외 산책을 하기에 아주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숲길과 넓은 풀밭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제로 작동하는 염전과 소금 창고도 있었다.
서울 동부에 있는 팔당 일대의 공원들이 상수원 보호로 인해 보존된 자연을 내세우고 있다면, 서울 서남부의 이 동네는 염전과 갯벌을 내세우고 있는 게 아주 인상적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목조 건물 형태로 22m 높이의 전망대가 우두커니 세워져 있었다. 바람이 불면 조금씩 들썩이기까지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망대에서 아래를 내려다 본 공원 풍경은 장관이었다. 그리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목안 공원과 마찬가지로 여기에도 협궤 화차가 전시돼 있어서 매우 반가웠다! 뜻밖의 소득이었다. 병목안이 돌이라면 여기는 소금 가마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혹시 수인선의 지선이었던 걸까? 그렇다면 수인선과 직통 운행을 했을 법도 해 보이는데 거기까지는 잘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은 아주 넓어서 더 돌아다닐 수도 있었지만.. 1시간 남짓 정도만 산책한 뒤 점심 식사 장소로 이동했다. 낮이 되니 사람은 더 많아졌고 주차장도 빈 자리를 찾기가 더 어려워졌다.
시흥에 있는 소래산 내지 군자봉 등산도 했으면 더 좋았을 텐데, 이것 역시 미래의 다음 답사를 기약하기로 했다.

Posted by 사무엘

2020/10/04 19:37 2020/10/04 19:37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804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459823
Today:
353
Yesterday:
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