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할배에 대한 밴 플리트 장군의 인물평 / 증언

본인은 맹목적인 사대주의를 권장· 조장할 의도는 없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외국(특히 미국)에서 좋은 평판과 예우를 받는 사람이나 물건은 실제로도 매우 훌륭한 인물이거나 우수한 물건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미국의 정치인과 군인들이 더 깍듯이 받들어 모시던 백 선엽 장군이라든가.. 이 글에서 다룰 우리나라 초대 대통령, 건국 대통령 할배가 그 대표적인 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resident Syngman Rhee is worth his weight in diamonds. That describes him in a nutshell. (리 승만 대통령은 한 마디로 요약하자면 자기 체중만 한 다이아몬드의 값어치가 나가는 인물이다.)

저 문구를 오래 전부터 어디선가 보긴 했었는데.. 출처를 찾아보니 바로 나온다. 주작이 아니었다~! ㅠㅠㅠㅠ

  • Christian gentleman
  • his whole life has been devoted to the liberation of his country
  • the true meaning of a long and selfless life devoted solely to the welfare of other people -- Korean people) 오로지 동족의 안녕을 위해, 조국의 독립을 위해 자기 인생을 통째로 바친 위인
  • great patriot 위대한 애국자
  • the immortal Messiah of Korea 한국의 구세주
  • 한국의 마하트마 간디
  • I deem it a very great honor to be called friend 내가 할배의 지인이라는 사실이 영광스럽다.
  • has so much wisdom ... it makes us feel like small boys around him. 워낙 노련 현명한 사람이어서 우리가 그냥 허접 쪼렙처럼 보일 정도이다.

그리고 그 유명한 '고문관'이라는 단어가 여기서 유래됐구나~!! ㅋㅋㅋ Komunkuan

"세계에선 극찬하는 대한민국 건국 대통령을
우리나라만 독재자라고 쌍욕한다.
더 심각한 건,
현재 존재하는 북한 김 정은에 대해선
평화적으로 함께 가야 한다고 말한다.
악마 김 정은보다 자국 건국 대통령을
죽일 듯 흥분하는 나라
는 우리나라가 유일무이하다.
참으로 통탄할 노릇이다..."


난 이런 착한 독재가 있다면 단임 직선제 그런 거 없어도 되니 독재 치하에 좀 있고 싶다. 북괴 같은 독재 말고.

할배 대통령에 대해서 꼬리처럼 따라다니는 매우 저열한 중상모략 누명 낙인을 둘 꼽자면 단연 (1) 친일파 청산(?) 문제와 (2) 6 25 개전 초기의 피난과 한강 다리 폭파 타이밍 문제이다.
이에 대해 본인은 (1) Windows 95가 램 4~8MB짜리 PC에서 도스 호환성까지 맞추면서 겨우 돌아가기 위해서 16비트 코드를 재등용했던 것하고 완전히 똑같은 현상이다. 조 병옥, 이 인 같은 애국지사도 괜히 반민특위를 해체시킨 게 아니다.

(2) 방송국의 피랍 등 여러 착오들이 겹쳐진 불운이었지만 악의적인 짓은 절대 아니었고 저 사람은 자기 고국을 절대로 버리지 않았다는 것 위주로 변명과 실드를 갖추고 있다. 특히 중공 입국을 고의로 막지 않아서 우한 폐렴 초기 방역을 완전히 망친 현 정부를 비판하지 않는 진영논리 정치병자라면 6 25 개전 초기의 실책도 비판할 자격이 없다.

이것들은 반일정신병과 합쳐져서 사람들 정신 건강을 심각하게 해치는 망상 정신병이며 망국병이다.
사람 뇌를 컴퓨터에다 비유하자면 저건 친중종북이라는 악성코드가 침투하는 주요 보안 취약 지점이다. 정말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거짓을 반박해 주고 헛소리들을 잠재워야 한다.
좌좀좌빨의 잘못되고 왜곡된 역사관과 가치관의 거의 전부가 할배에 대한 증오심에서 시작된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2. 금별과 똥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물론 "정말로" 밑에 것들이 지휘 재량을 넘어서는 영역까지 극도로 잘못했거나 자질이 없었을 수도 있다.
군대에서 탈영이나 자살 사고 났다고 닥치고 다짜고짜 무조건 윗대가리 모가지만 쳐서 정말 유능하던 장교의 인생을 망쳐 놓는 것은 문제가 있는 조치이다.

하지만 당사자가 직접, 습관적으로 대놓고 변명이나 틱틱 하면서 아랫사람 탓 핑계 늘어놓는 것.. 짧은 시간 동안 그런 패턴이 계속 반복되는 건.. 우연이나 예외가 아니다. 옛날과 비교했을 때 명백하게 유의미한 변화이다. ---
"높으신 분들이 질이 점점 떨어지고 인성이 타락하고 있다는 것" 말이다.

북괴에서 사격 과녁에 얼굴이 그려지기까지 했던.. 참 군인 금별이 계시던 시절이 너무  그립다.
"니가 중대장이구나? / 고생 많다. 긴장하지 마. 내가 그리 겁나냐? / 적이 도발을 하면.. '쏠까요' 이렇게 묻지를 마. 일단 닥치고 그냥 쏴. 무자비하게 응징해서 도발할 엄두를 못 내게 하라고. 뒤에 책임은 내가 진다." (☞ 그 당시 동영상. 이를 두고 평소에 늘 실망만 하던 중대장이 바짝 쫄아서 긴장했다는 개드립이 나돌았다. ㄲㄲ)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K 방역? 과연?

(1) 1950년대 말, 독일에서 '탈리도마이드'라고 임신 여성의 입덧을 기가 막히게 가라앉혀 주는 약을 선보였다.
효과 탁월하고 독성 없고 동물 대상 실험에서 부작용이 전혀 없었기 때문에 그 당시엔 정말 기적의 발명품으로 여겨졌지만..
알고 보니 얘는 치명적인 부작용이 있었다. 산모는 괜찮은데 정작 배 속 태아가 약의 성분 때문에 사지의 혈관이 제대로 형성되지 않아 사지가 짤막 뭉툭 오그라든 기형아가 된 것이다!!

이 약 때문에 전세계에서 수천 명에 달하는 기형아가 태어나 버렸지만 그 시절 미국에서는 피해 사례가 거의 발생하지 않았다(전혀까지는 아니겠지만..). '프랜시스 켈시'라는 약학자 출신의 FDA(미 식품의약국) 관료가 인체 임상실험 근거 불충분을 이유로, 온갖 집요한 외압을 뿌리치고 이 약의 수입 판매를 끝까지 거부· 불허했기 때문이다.

이분의 소신 판단이 미국에서 기형아 대재앙을 예방했다는 것이 판명되면서 이분은 케네디 대통령으로부터 훈장까지 받게 됐다.

(2) 더 옛날 태평양 전쟁 당시에.. 미국의 해군 정보장교이던 에드윈 레이튼 소령은 일본군이 여러 정황상 진주만을 공습할 것이라고 수차례 보고하고 건의했으나, 상부로부터 의견이 묵살당했다. 결국 진주만은 예고대로 처절하게 털렸다.
물론 이건 전적으로 결정권자이던 상부의 책임이지, 레이튼 소령의 잘못은 아니다. 그래서 태평양 전선 사령관이던 허즈번드 킴멜이 책임을 지고 짤렸다.

그러나 레이튼 소령은 "그때 상부에 더 강하게 건의하고 설득했어야 했다. 나는 건국 이래 가장 처절한 정보전 패배에 책임을 져야 한다"라며 자신을 자책했고.. 더욱 분발하여 일본군의 암호를 해독하고 분석했다. 그래서 훗날 미드웨이 해전에서는 일본군이 언제쯤 어디로 쳐들어올지를 거의 점쟁이 수준으로 정확하게 알아 맞혀서 전세를 뒤집는 데 성공했다.

(3) 위의 두 사람은 미국의 사례이구나.
자, 그럼 다음으로 지금 우리나라의 질병본부장을 맡아 왔고 이젠 청장으로 승격도 된 그분은..
정치색이나 악의가 없다고 가정한다면 성실한 성격에 고생 많이 하고 있어 보이긴 한다. 세금 아까운 어지간한 먹튀 관료들보다야 나은 건지 모른다.

하지만 그건 대기업 인사고과로 치면 B 정도인 평타 월급값만 하고 있는 것이지,
무슨 특출난 선견지명, 희생, 헌신이라든가 천재, 기적 같은 단어로 수식해야 할 영웅 행적으로까지 보이지는 않는다. 특히 저 1, 2번의 인물이 막아낸 것과 이뤄낸 것을 같이 비교한다면 더욱 말이다. 심지어 '악의 평범성'의 범주에나 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우려하는 사람도 있는데, 관련 글을 소개하고자 한다. (☞ 정 은경과 아이히만)

4. 로스쿨 교수 출신의 점쟁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떤 중년 여인은 구치소에 갇혀서 아픈 몸을 이끌고 주 4회 꼬박꼬박 재판을 받았구만 저년은 무슨 엄살이냐?
그리고 성경 이후로 이 정도로 완벽한 교리적 적용과 문자적인 예언 성취는 처음 본다. 설마 저것도 영감 받아서 기록됐나...???

난 진짜 많이도 안 바라고..
저 악의 무리들이 딱 심은 대로만, 자기들이 남을 판단하고 남에게 행했던 대로만 정확하게 거뒀으면 좋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쟤가 무슨 군대를 불법으로 빠졌나, 로스쿨 의대 공기업 대기업 같은 본격 신분 상승 코스에 엄마 아빠 찬스 특혜로 들어갔나?
원래부터 등골 브레이커 종목이고 월급쟁이 서민들은 거들떠보지도 않는 듣보잡 승마 정도나 기업 협찬 받아서 했던 게 뭐가 그리 잘못인가?

기소조차 못 할 혐의를 가지고 온 국민이 애꿎은 유부녀를 마녀 사냥을 하고 해외 인터폴에 수배까지 하고 얼굴 다 까고 수갑까지 채워서 언론에 대서특필까지 하게 만든 새끼들이... 자기 비리에 대해서는..? 진짜 악마가 따로 없다.
내가 좌빨좌좀 대깨문 부류를 극도로 혐오하며, 죽여야 한다는 급의 극언까지 불사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된다.

  • 내로남불 위선이 때려죽이고 싶도록 싫어서(악한 것): 한 70%
    최숭실 vs 조둑 애미추, 북괴 중공 vs 일본 미국.. 잣대가 전혀 일관되지 않음
  • 사상이 옳지 않고 잘못됐으며, 거짓에 기반을 두고 있기 때문에(틀린 것): 약 25%
    우리나라 근현대사 왜곡, 반일 정신병, 동맹과 주적을 서로 뒤바꿔서 인식
  • 나와 생각이 다른 것 자체 때문에 싫은 것(다른 것): 5% 미만

반대편도 비리 저지르고 위선적이기는 마찬가지라고? 말 잘했다. 그러면 네놈들도 똑같이 대통령직 짤리고 교도소 가면 된다. 공평하게 동일한 취급 받으면 나도 이런 글 안 쓴다.
틀린 것만 있으면 나도 정중하게 반박만 하고 말지, 감정적인 반응까지 하지는 않는다.

저 철면피 인간 악마들이 자기들이 입으로 씨부렸던 것, 남에게 들이댔던 잣대를 이제 그대로 되돌려받게 해야 한다는 말(주장, 생각)은.. 악한 생각이 전혀 아니며 정치 편향적인 발언도 절대 아니다.
오히려 음주운전 교통사고 가해자에게 유족들이 엄벌을 탄원하는 것과 비슷한 거라고 봐야 한다!

미국에서 평소에 민간 화재 보험 안 들고 기고만장하다가 자기 집에 불 나니 보험 조합에서 불 안 꺼 주고,
"보험료 몇 배라도 줄 테니 제발 불 꺼 줘 plz" / "안 돼. 그런 요청을 들어 주면 평소에 아무도 보험을 안 들어 놓게 됨."
이렇게 대꾸하는 게 악하거나 비인도 가학적인 사고방식인가? 그게 전혀 아닌 것과 같은 이치이다.

이와 거의 똑같은 논리 내지 사고방식은 성경에도 있다. 잠언 1장 뒷부분 말이다. 하나님도 남을 조롱하고 비웃을 줄 아신다.
아니, "살아 있을 때 복음 안 받아들이면 죽어서 지옥"이라는 기독교의 그 시스템 자체도 철저하게 이런 사고방식을 바탕으로 깔고 있다.

5. 군함도의 낙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제의 군함도 강제 징용 조선인의 애절한 낙서라고 전해지는 이 그림 말이다.
실상은 이 승복의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라든가 성경의 요한의 콤마(요일 5:7), ‘없음’ 구절 따위가 아니라, 이런 문구야말로 진짜로 “후대”에 “추가”된 주작이다.

“이 낙서는 조선총련 산하 단체인 재일본조선문학예술가동맹이 한일수교에 대한 반대 운동의 일환으로 1965년에 제작한 영화 ‘을사년의 매국노’를 촬영하는 가운데 연출된 것이다.
이 영화에 강제연행의 흔적을 담기 위해 제작진 4명이 치쿠호 탄광촌에서 현장 촬영을 했다. 그때 폐허가 된 징용공 합숙소에서 제작진 가운데 녹음을 담당한 여성이 나무를 꺾어 벽에 문제의 낙서를 새긴 것이다.
위조 사실을 상세히 밝힌 西日本新聞의 취재에 대해, 영화 제작진 가운데 한 사람은 당시 폐허가 된 합숙소에서 촬영할 것이 없어서, 제작진이 모두 합의하여 낙서를 새기도록 했으며, 부드러운 필체로 하기 위해 여성에게 쓰도록 했다는 사실을 자백했다.”


쉽게 말해 저건 진실성 신뢰성이 로스웰 외계인 해부 필름의 그것과 동급이라는 뜻이다!!

  • 백범일지의 허위 주작 의심 기록,
  • 청산리 전투의 전과 주작 의심 사항
  • 유 관순 열사의 진짜 사인
  • 만주에서 심지어 일본군이 조선인을 빨갱이들로부터 보호해 줬던 사실

이런 것들도 알 만한 사람들한테는 조금씩 알려지고 있다. 만천하에 다 밝혀져야 한다.
지금은 무려 2020년이다. 아직까지도 거짓 주작까지 서슴지 않는 미개하고 저주받을 반일 정신병은 이 땅에서 제발 좀 근절되고 추방돼야 한다.

Posted by 사무엘

2020/10/20 08:34 2020/10/20 08:34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810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489783
Today:
381
Yesterday:
1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