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철도역, 차량 관련 이야기

1. 오지에 만들어진 철도역

경부선 신거 역(청도-상동 사이)은 1967년에 청도에서 새마을 운동이 벌어지면서 만들어졌던 전설적인 간이역이다. 마을 주민들이 인근의 철길에다가 역을 뚝딱 만들고, 열차를 세워 달라고 철도청에다 요구도 했던 것이다.

하지만 박 대통령이 서거하고 새마을 운동 붐이 끝나자, 저기는 열차가 상시 정차하기에는 수요가 너무 없는 오지로 되돌아갔다. 결국 역사 건물이 1988년쯤에 철거됐고, 하루 단 한 번 정차하던 대구-마산 무궁화호 NDC 열차도 2007년에 운행을 중단했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이 역은 서류상으로만 존재하고 실체는 없는 폐역이나 마찬가지인 잉여가 됐다. 그래도 근처의 새마을 운동 발상지 기념관에 신거 역의 레플리카가 만들어져 있다.

다음으로 영동선 양원 역(분천-승부 사이)은 우리나라의 손꼽히는 오지인 봉화군에서도 첩첩산중에 자리잡은 간이역이다. 열차를 좀 더 가까이서 편하게 이용하고 싶다고 주민들이 철도청에다 필사적으로 청원을 넣고, 사비를 모아서 역사와 승강장을 직접 만든 덕분에 정식으로 승인됐다.
이때가 1988년이라니, 참 공교롭게도 신거 역이 없어진 때와 시기가 비슷하다.

굳이 따지자면 신거는 무배치간이역이고, 양원은 임시승강장이어서 서류상의 지위는 신거가 눈꼽만치 더 높다. 하지만 지금은 관광 열차라도 정차하고 있는 양원이 존재감이 더 높아져 있다.
본인은 신거는 2020년에, 양원은 2019년에 하계 휴가 여행을 떠나면서 다 방문해 봤다.

그나저나 '기적'(2021)이라고 양원 역을 배경으로 한 영화가 상당히 최근에 개봉하기도 했다. 소재와 배경만 저 동네에서 따 오고, 주인공과 스토리는 완전 허구 신파이지만... 이 정도만으로도 감지덕지이지.
감독이 소싯적에 pump it 리듬 게임의 개발에도 참여했을 정도라 하니, 공돌이 배경이 있고 철덕 기질도 좀 있었던 것 같다. 제목은 열차 기적 소리와 miracle을 동시에 의도한 작명일 테고..

2. 대구의 철도역과 고속도로 진출입로 명칭

국제 표준(SI) 과학 단위 중에서 킬로그램은 유일하게 접두사가 붙어 있는 단위이다.
이와 비슷하게, 동대구 역은 우리나라의 메이저 철도역들 중에 유일하게 접두사가 붙은 역이다.
대구는 서울, 대전, 부산 같은 타 도시들과 달리, KTX가 정차하는 역이 그냥 대구 역이 아니라 '동대구' 역이다. 희한하지 않은가?

이건 기존 대구 역보다 더 큰 역을 1960년대 말에 대구의 동부 외곽의 넓은 부지에 새로 만들면서 야기된 특이한 현상이다.

대구 역은 1905년 경부선의 개통 직후부터 있었지만, 해방 이후의 훨씬 나중에 만들어진 동대구 역이 기존 대구 역을 몰아내고 주인 노릇을 하게 됐다. 하지만 동대구 역이 '동'자를 떼어내고 대구 역의 이름까지 빼앗지는 못했다.

참 흥미로운 건.. 고속도로에도 딱 '대구'라는 이름의 나들목이나 분기점, 요금소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1960년대 말에 경부 고속도로의 대구-부산 구간이 건설될 때도 나들목의 이름은 '동대구'였지, 그냥 대구가 아니었다. 비슷한 시기에 비슷한 지역에 건설 중이던 동대구 역과 이름을 일부러 동일하게 맞췄던 것 같다~!

  • 신경주도 접두사가 붙긴 했지만 이건 논외로 하자. 더구나 이제 기존 경주 역이 선로가 없어지면서 폐역됐기 때문에 가까운 미래에 이 이름에서 거추장스러운 '신'자를 그냥 떼어낼 수도 있다.
  • 광주도 광주송정 역에 밀려서 기존 광주 역은 거의 폐역 직전의 잉여가 된 듯하다. 그러게 시내를 관통하던 선로를 다 걷어내서 낙동강 오리알을 만들었으니 몰락이 예고된 수순이었다.
  • 알고 보니 광주 역시 접두사가 붙은 순수 '광주'라는 이름의 고속도로 나들목/분기점은 없다고 한다. 경기도 광주 쪽은 전철역과 나들목 모두 '경기광주'라고 이름이 붙었다.

3. 도시철도법과 궤도운송법

엔진 달린 자동차 중에는 정식 등록을 안/못 해서 번호판이 없고 일반 공도를 다니지 못하고, 특정 시설이나 구역 내부만 주행할 수 있는 특수한 물건들이 좀 있다. 공항 계류장 안의 대형 램프 버스나 토잉카, 에버랜드 주차장 셔틀버스, 운전학원 장내 기능 연습 차량 같은 것 말이다.

이와 같지는 않지만 비슷한 개념이.. 핸들 없이 길 따라만 다닐 수 있는 궤도 교통수단에도 존재한다. 3량 이하 소규모 저속 노면전차라든가 케이블카, 모노레일 같은 것 말이다.
어째 인천에 이런 게 여럿 있다. 인천 공항 지하의 탑승동 셔틀열차(구 스타라인), 월미 바다열차, 그리고 인천 공항/영종도 자기 부상 열차 말이다. 대전의 엑스포 과학 공원 부근을 다니는 자기 부상 열차도 좋은 예이다.

이런 애들은 등하교· 통근용 대중교통이라기보다는 시설 내부의 왕복 셔틀, 관광, 놀이기구의 성격이 강하다.
건설과 운영에 통상적인 도시철도법을 적용받지 않으며, 더 각종 책임이 더 적은 '궤도운송법'의 적용을 받는다.

그렇기 때문에 얘들은 법적으로는 도시철도, 광역전철이 아닐 뿐만 아니라 심지어 경전철도 아니다.
승객이 차내에서 불필요한 헛짓을 하면 철도안전법이 아니라 그냥 해당 교통수단을 운영하는 시설에 대한 업무방해죄로 처벌받는다.

노면전차라는 게 2000년대 이후부터는 '트램'으로 탈바꿈해서 대도시의 대중교통으로 다시 주목받고 있다. 기술의 발전으로 인해 얘가 수송력이 커지면 법의 적용 주체가 궤도운송법이 아니라 도시철도법으로 바뀌게 될 것이다.

월미 바다열차는 작정하고 관광 놀이기구이기 때문에 이용료? 운임도 그에 맞게 책정돼 있다. 그러나 인천 공항 자기 부상 열차는 영종도를 쭉 순환하는 대중교통으로 확장돼서 본격적인 도시철도로 탈바꿈하려는 계획이 잡혀 있다.

옛날에 용인 경전철만 해도 우여곡절 끝에 얼마나 어렵게 개통했었나 모른다.
의정부나 용인 경전철은 경전철 형태의 도시철도임에도 불구하고 승객 없고 기관사도 없다 보니.. 재미로 놀러 일부러 타는 사람들이 적지 않았다. 운영 사업자들이 자괴감을 느낄 법도 했겠다.

4. 관광 열차

여러 사람을 태우는 교통수단 중에는 많이 태워서 목적지까지 최대한 빠르고 저렴하게 가는 게 목적인 일반 대중교통뿐만 아니라.. 좀 천천히 여기저기 구경하면서 가는 관광형 교통수단도 있다.
대표적으로 선박 말이다. 비행기가 발명되면서 대륙을 횡단하는 여객선은 자취를 감췄다. 그 대신 관광 크루즈선이라는 게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얘는 그냥 선상 호텔이라고 생각하면 되는데, 우리나라 문화에서는 좀 생소한 물건이다.

비행기는 굳이 따지자면 과거의 힌덴부르크 같은 비행선이 이런 관광형으로 딱일 것이다. 느릿느릿 둥실둥실 떠 다니니까.. 하지만 덩치가 너무 크고 위험하다는 문제가 있다.
다만, 코로나19 때문에 외국 여행이 봉쇄 당했던 바로 얼마 전에는.. 일반 여객기로도 그냥 목적지까지 한 바퀴 뺑 돌고 도로 제자리로 돌아오는 관광 상품이 인기를 끌었다. 비행기를 타는 생색만 내는 것이다.

쌍팔년도 이전의 옛날엔 심지어 남극의 상공만 도는 남극 관광까지 있었다. 하지만 추락 사고가 한번 난 뒤부터는 여객기의 남극 상공 비행은 현재까지 영원히 금지되고 말았다.

다음으로 철도는 본격적인 대중교통은 광역전철 아니면 고속철로 이원화됐고, 나머지 레거시 중에서 자동차 도로 교통과 경쟁이 안 되는 것들은 상당수 관광형으로 바뀌어 간다. 그래서 코레일에서는 10여 년 전부터 내륙 순환 열차 O-트레인, 그리고 천혜의 영동선 경치를 감상하는 협곡 관광 V-트레인을 굴리곤 했다.

내 기억이 맞다면 이것 말고 동해 관광 열차인가도 있는데.. 얘는 정규 여객열차가 다니지 않는 삼척선을 경유한다. 지금은 정선선도 그렇게 관광열차만 다니는 구간이 됐고 말이다.

남한과 북한이 통일인지 경제 협력인지를 하면 대륙이 육로로 연결되고, 중국과 러시아까지 열차를 타고 갈 수 있게 된다고 다들 설레발을 친다. 하지만 철도는 무슨 자동차 도로가 아니다. 인프라를 다 뜯어고치지 않고서는 가능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베이징이나 모스크바는 예나 지금이나 그냥 비행기를 타고 가는 게 훨씬 더 낫다.
시간이 남아돌고 열차 탑승 자체가 목적인 여행객 관광객이 아니라면 말이다. 그런 국제열차는 그냥 크루즈선의 육상 버전일 뿐이다. 일반형 대중교통과 관광형 대중교통을 혼동하지 말자.;;

Posted by 사무엘

2022/05/01 19:35 2022/05/01 19:35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015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015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76 : 77 : 78 : 79 : 80 : 81 : 82 : 83 : 84 : ... 1947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952895
Today:
661
Yesterday:
7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