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전화의 추억

나온 지 거의 30년 가까이 된 계몽사 학습 그림 과학의 <내일의 과학> 편에서 묘사된 미래의 모습과 지금을 대조해 본다.
우주 개발이라든가 토목 분야는 상당수가 불발탄이 되었고 여전히 실현되지 않았다.
또한 자동차의 주 연료는 아직도 화석 연료 이외의 다른 것으로 바뀔 기미가 보이지 않으며 지금도 기껏해야 하이브리드 위주이다.
 
하지만 정보 통신과 관련된 기술들은 역시 초과 달성되었다.
손목 텔레비전, 텔레비전 전화, 휴대용 번역기, 벽걸이 TV, 터미널 기반 지식 검색 등 별별 걸 그때 상상하였으며 오늘날 비슷한 형태로 실현된 것도 적지 않은데, 전국민이 주머니에 전화기를 가장한 초소형 컴퓨터를 갖고 다니며 살게 될 거라고는 왜 생각을 못 했을까? 특히 저 기능들이(벽걸이 TV 말고) 한 기계로 모두 가능해질 거라고 말이다. 흥미로운 사실이 아닐 수 없다.
 
본인의 기억이 정확하다면, 1980년대 말~90년대는 가정에서 다이얼을 돌려서 전화를 걸던 게 버튼으로 바뀌어 가던 때였고, 무선 전화가 이제 막 등장하고 있었다. 버튼식은 다이얼이 빙글빙글 도는 걸 기다릴 필요가 없이 전화를 더 빨리 걸 수 있고, 버튼을 누른 반응을 번호별로 톤이 다른 전자음으로 들을 수 있어서 좋았다. 이제는 그 전자음도 역사 속으로 사라져 간다. 절대음감 소유자는 그 전자음의 톤만으로 번호를 바로 분간할 수 있었다는데...
 
그때에도 휴대 전화가 아주 없는 건 아니었다. 물론 아예 선원이나 남극 세종 기지 대원 같은 사람을 위해 엄청 비싼 위성 전화라는 것도 있었으나, 그것 말고도 우리나라에 이미 1988년엔가부터 손전화라고 불리는 물건이 나온 적이 있었다. 하지만 단말기는 거의 벽돌짝 같은 크기이고 가격 역시 여전히 서민이 엄두를 못 낼 수준이었다. 시도 때도 없이 거래처와 연락을 주고받아야 하는 넥타이 부대 영업맨이 아닌 이상 그런 게 필요하지도 않았다.
 
그렇기 때문에 그때 손전화는 카폰이라 하여 주로 고급 승용차의 초호화 액세서리 정도의 위상을 차지했던 걸로 기억한다. 우리나라에 우등 고속버스가 등장한 게 90년대 초부터인데, 우등을 타면 앞자리에 공중전화가 고급 서비스라고 있기도 했다.
 
90년대 중후반에 정보 올림피아드 공모 부문 심사를 받으러 갔을 때도 대회 진행 요원들이 애들을 통솔하고 바깥의 다른 관계자와 연락을 주고받을 때... 무려 '무전기'를 이용하는 걸 본 기억이 생생하다. 폰이 안 터지는 첩첩산중 오지에 있는 것도 아니고 무슨 극비 군사 작전도 아닌데.. 흠좀무. 지금 같으면 그런 통신은 일도 아닐 텐데 말이다.
 
본인이 초등학교 고학년 내지 중학교 정도 나이일 때 한창 쓰였던 게 삐삐. 하지만 본인은 PC 통신은 경험했어도 삐삐는 전혀 소지한 적이 없고 남을 호출한 적도 없다.
그러다가 90년대 말부터 인터넷 검색 엔진과 포털 사이트라는 개념이 생기고 그와 비슷한 시기에 휴대 전화도 급격하게 보급되어 오늘날과 같은 1인 1손전화 시대가 도래하게 되었다.
 
초창기에만 해도 휴대 전화의 통화 요금은 굉장히 비싸서 공중전화로 일반 유선 전화를 걸 때하고 휴대 전화를 걸 때 돈이 줄어드는 속도의 차이가 가히 기겁할 수준이었는데 요즘은 대중화 덕분에 굉장히 많이 저렴해진 것이다. 모르긴 몰라도 전국에 기지국 설치하느라 든 초창기의 어마어마한 투자 비용을 다 회수하고도 남을 정도로 이익을 챙겼다나 어쨌다나..
 
그리고 이것 기억하는가? 지금은 당연시되고 있는 발신자 번호 표시 기능도 한때는, 기술적으로는 문제가 없으나 사생활 침해 때문에 시행하네 마네 논쟁의 대상이었으며, 숫제 추가 요금을 받고 해 주는 부가 서비스로 취급되던 시절이 있었다.
 
손전화가 보편화하면서 이 물건은 단순히 전화기의 수준을 넘어 개인 종합 정보 복합기 노릇을 하면서 PDA, MP3, 전자 사전 등 기존 소형 휴대용 전자 기기들을 위협하기 시작했다. 가지고 다니는 초소형 컴퓨터가 됐다. 기계의 성능 때문보다는, 절대적인 사이즈가 너무 작아서 사람이 뭔가 정교하고 빠른 타자를 할 수가 없기 때문에 기존 데스크톱 컴퓨터와는 별도의 독립적인 위상을 지키고 있을 뿐인 것이다. 요즘 살면서 휴대전화를 반드시 꺼야 할 때란 비행기 탈 때나 시험 칠 때 정도밖에 없지 싶다.
 
이제 12키는 숫자만 입력하는 게 아니라 문자를 입력하는 소형 글자판이 되어서 이를 두고 문자 입력 솔루션 연구 기업 내지 발명가들이 수없이 생겨났다. 계산기처럼 단색 액정이던 화면은 잠시 256색을 거쳐서 트루컬러가 되고, PC 스피커 같던 벨소리도 애드립/미디를 거쳐서 이제는 자연 사운드가 나오기 시작했다. 글자조차도 비트맵 글꼴이 쓰이다가 지금은 일반 PC와 똑같은 트루타입 글꼴로 바뀌었다.
 
정말 격세지감이다. 카세트 테이프, VHS 비디오 테이프도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아날로그 TV 방송과 2세대 휴대 전화도 단종이 수 년 앞으로 다가왔다. 사람들이 전화번호를 외우거나 수첩에 적어 놓고 찾아야 할 필요가 없어진 지도 오래 됐고 디지털 치매라는 용어마저 생겨 있다. 이제 사람이 머리로 꼭 기억해야 하는 건 디지털 세상에서 자기를 식별하는 유일한 수단인 각종 아이디/패스워드 정도가 아닌가 싶다.
 
컴퓨터와 전화기! 비록 1970년대 이후로 인류가 달에 또 가지는 못해도, 서울-부산이 초고속 자기 부상 열차로 1시간만에 연결되지는 못해도, 손전화와 디지털 카메라, 블로그, 유튜브, UCC, 트위터 같은 것이 2, 30년 전의 공상 과학 문학가조차 상상하지 못한 양상으로 세상을 뒤바꿔 놓았다는 것은 아무도 부인하지 못할 것이다.
* 에 그런 의미에서.. 조금 딴 얘기이지만, 국내 포털 사이트들 중 보안 쪽으로 제일 미개한 드림위즈는 반성 좀 요망..
싸이나 구글 같은 일부 사이트는 강력한 암호/약한 암호 체크를 하는 기능까지 추가됐는데
드림위즈만은 1999년에 처음 생겼을 때 이래로 지금까지도 암호를 최대 8글자까지밖에 지정을 못 한다. -_-;;

Posted by 사무엘

2010/03/11 18:59 2010/03/11 18:59
, , ,
Response
No Trackback , 2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08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08

Comments List

  1. 다물 2010/03/12 14:41 # M/D Reply Permalink

    발신자 번호는 지금도 유료입니다.(통신사 및 가입 요금에 따라서 무료인 것도 있지만 유료인 경우도 아직 많습니다.)

    1. 사무엘 2010/03/12 16:14 # M/D Permalink

      흠.. 아직도 완전히 무료화한 건 아니었군요. 저는 진작에 풀린 줄 알았는데.. 알았습니다.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371 : 1372 : 1373 : 1374 : 1375 : 1376 : 1377 : 1378 : 1379 : ... 1552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66368
Today:
53
Yesterday:
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