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올펀 Orphan 시리즈

영화 "올펀(Orphan)".. 우와 장난 아니구나.

(* 영화 스포를 포함하고 있으므로 열람 주의!!! *)
(* 대외적으로나 외래어 표기법으로나 '오펀'이 맞긴 한데.. 난 개인적으로는 R 발음을 한글 표기에 반영하고 싶다. 저그 Lurker도 럴커라고 쓰고 말이다. 그런데 dark는 그냥 다크가 익숙하고.. 쩝~~ ㄲㄲㄲㄲㄲ *)

1.
이 영화는 왜소증 때문에 초딩 꼬마 덩치에서 멈춰 버린 어느 30대 여성이.. 무려 9살 소녀 행세를 하며 남의 집에 입양돼 들어가서 각종 사고를 친다는 얘기이다. 2009년작.;;
스토리가 참신해서 저렴한 제작비 대비 흥행 성적이 아주 좋았다고 한다.

주인공인 아이의 이름은 에스더이다.
얘는 덩치는 작지만 성깔은 완전 싸이코패스 살인마로, 정신병원 입원 경험까지 있다. "사탄의 인형"에서 처키 인형이 실제 사람으로 바뀐 거나 마찬가지이다.
혹은, 국내 현실에다 비유하자면 악명높은 싸이코패스였던 엄 인숙(엄 여인) 같은 느낌도 든다. 이 여자 주변에만 있으면 꼭 집에 불이 나고 누가 죽거나 다쳤다는 점에서 말이다.

그녀는 동안 얼굴에다가 짙은 화장빨로 주름을 가려서 실제 나이를 속였다. 생물학적 나이가 탄로날 수 있는 치과(치열..)에는 절대 안 가고, 집에서도 목욕은 무조건 혼자 했다. 문 잠그고 혼자 목욕하는 대신, 그 동안 욕실 안에서 노래를 부르겠다고 양부모에게 제안까지 했다.

영화에서는 그 애는 자기 심기를 건드리는 연놈, 자기 정체를 의심하고 드러내려는 사람들을 모조리 죽였다. 그리고 양부를 제외한 다른 모든 가족들과 척져 버렸다.
아이고 얘는 전문적인 간첩 공작원도 아니고, 무슨 부귀영화를 바라고서 멀쩡한 가정집에 왜 침투해 들어간 걸까..?? 조마조마 불안해서 어떻게 사나 모르겠다.. -_-;;;

처키는 다시 인간의 몸을 얻기 위해서, 엄 여인은 보험금 타서 팔짜 고치려고.. 이렇게 분명한 목적이 있었다.
그런데 저 에스더는?? 다른 가족들을 격리시킨 뒤엔 야하게 차려입고 양부를 유혹하려 들었다. >_<
양부는 그 전까지는 너무 답답할 정도로 상황 파악 못 하고 애 편만 들었지만.. 이건 정말 선 넘었다는 걸 느끼고 뒤늦게 아내의 말이 맞았다는 걸 인지한다.

그 당시 양부는 상심해서 술까지 잔뜩 마시고 정신줄 놓기 직전 상태였다. 하지만 이땐 정신을 바짝 차리고 "너 미쳤냐? 난 너를 아이로서 사랑해 온 거지 너를 여자로서 사랑하는 건 아니야!!"라고 애를 크게 나무랐다.
이 말에 그 독한 살인귀 에스더도 크게 상처 받은 듯 혼자 펑펑 울더니.. 결국 위장을 지워 버리고 정체를 드러낸다. 이건 옛날 영화 "크러쉬"와 비슷한 듯..

양부는 분노한 에스더에게 칼빵을 맞아 죽고.. 나중엔 양모하고도 한밤중에 처절한 개싸움을 벌이다가 같이 연못에 빠진다. 여기서는 양모가 주인공 보정을 받아서 간신히 목숨을 건지고, 최종 승자가 된다.
에스더는 자기가 불리해지자 또 딸 행세를 하며 목숨을 구걸하는데, 그 어떤 바보라도 속지 않을 가증스러운 이 연기에 양모는 "I am NOT your f***ing mother!!" 일갈과 함께 걔의 얼굴에다 킥을 날려서 애를 목을 꺾어 죽인다.

2.
올펀 원작은 저렇게 완결되고 끝났다.
그런데 바로 작년, 2022년에 이 올펀의 프리퀄을 표방하는 후속편이 나왔다. 옛날에 영화 부산행 다음으로 프리퀄 애니 '서울역'이 나왔던 것처럼 말이다.

무려 13년 뒤에, 원작으로부터 2년 전 배경을 다루는 영화가 나온 셈인데.. 관객이 악녀 에스더의 정체를 이미 다 안다는 걸 전제하면서도 후속편 역시 작품성이 꽤 훌륭했다.
물론 그 어떤 위기가 닥치더라도 어차피 에스더가 무조건 이긴다는 건 보장돼 있으니 몰입감이 좀 떨어지는 건 어쩔 수 없다. 이건 유명한 실제 역사를 다루는 영화나 프리퀄 작품이 지니는 태생적인 한계이다.

이 프리퀄 속편에서는 그 애가 정신병원을 탈출해서는 입양이 아니라 실종됐다가 4년 만에 돌아온 아동 흉내를 내면서 남의 집에 들어간다. 물론 자신과 외모가 최대한 비슷한 애 말이다.
이건 기존 아이의 흉내를 내야 하는데 더 어렵고 더 들통나기 쉽지 않은가? =_=;; 기존 아이가 모를 수 없는 가정사를 틀려서 실수하고 당연히 의심을 받았다. 그런데...;;;;

여기서는 그 집 엄마와 오빠도 네년이 가짜라는 걸 이미 처음부터 알고 있었다는 흑막 반전이 나온다.
실제로는 양아치 날라리 오빠가 진짜 여동생을 어째어째 거칠게 대하다가 죽이고 말았는데, 그걸 덮어주기 위해서 엄마와 짜고 시체를 숨기고 애를 실종으로 처리해 왔던 것이다. 그런데 그 애가 외국에서 발견됐다는 연락이 왔으니 거 참..;;

그 집의 남편, 애아빠는 막내딸을 잃은 슬픔에 완전 패닉에 빠지고 폐인 상태였다. 그랬는데 에스더가 살아서 돌아왔다니 활기를 되찾았다. 그러니 엄마와 오빠는 잔머리를 굴려서 악녀가 딸 행세하는 걸 묵인하기로 한다. 그 대신 걔더러 다른 허튼수작 부릴 생각은 말라고 경고하면서 서로 이용하고 의심하고 견제하는 구도가 형성된다. ㄲㄲㄲㄲㄲ

허나, 그 평형은 얼마 못 가고 깨진다. 결국 엄마· 오빠 vs 악녀는 아빠가 나가고 없는 사이에 집에서 대판 싸우게 되고 그러다 집에 불도 난다. 뒤늦게 아빠까지 도착하지만 여차여차 하다가 다 몰살..
이 현장에서 에스더만 혼자 무사히 구조된다. 그녀는 기껏 실종됐다가 돌아왔지만, 이젠 집과 가족을 송두리째 잃은 불쌍한 고아(!!) 신세이니 외국으로 입양되는 걸로 1편 스토리가 이어진다.. =_=;;

프리퀄인 2편에서는 아빠가 저렇게 딸을 잃어서 크게 상심한 걸로 나오고, 원작에서는 엄마가 셋째를 가졌다가 유산하는 바람에 크게 상심한 걸로 나온다.
프리퀄인 2편에서는 악녀가 그림을 잘 그리는 걸로 나오고, 원작에서는 악녀가 피아노를 잘 치는 걸로 나온다. 싸이코패스 주제에 예체능의 귀재인 건가..;;

그리고 에스더가 남의 자동차에 몰래 타서 남의 집에 너무 귀신같이 감쪽같이 잠입한 것, 정신병원의 보안이 비현실적으로 너무 허술하고 경비원이 겨우 환자 한 명의 난동에 허무하게 제압당한 것.. 이런 것들은 어쩔 수 없이 영화적 허용이라고 받아들여야 할 것이다. ㄲㄲㄲㄲㄲ
1편은 저 에스더 악녀만이 만악의 근원이지만, 프리퀄인 2편은 엄마의 꼼수 잔머리가 집안을 말아먹는 데 큰 기여를 하긴 했다. 딸을 실종으로 위장한 것, 에스더를 계속 받아들인 것 말이다.

3.
저 영화들 자체는 원작 소설이 있는지 순수 감독의 창작인지는 모르겠다만, 어쨌든 100% 허구라고 한다.
그런데 미국의 어느 가정집에서 2010년쯤에 8살짜리 우크라이나 소녀를 하나 입양했는데 걔도 실제로는 20대 성인 정신이상 인성파탄자였다고 한다. 이런 엽기 일화가 2019년이 다 돼서야 외국 매스컴을 타다가 국내에도 소개됐었다.

저 영화 정도의 막장 살인 방화극까지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애가 정상이 아니기는 했으며, 영화와 섬뜩할 정도로 비슷한 사건이 실제로 벌어진 적이 있었던 셈이다.
다만, 사건이 처음으로 때(2010)와 그게 매스컴을 탄 때(2019)의 텀이 너무 길기도 하고.. 찌라시 언론의 주작이 아닌지, 사건이 진짜 있긴 있었는지 공신력이 좀 미심쩍게 느껴지기도 한다. 레알이라면 이건 영화와는 무관하게 전적으로 우연인 걸까?

얼굴은 4, 50대 성인이고 팔다리 자체는 멀쩡하고 지능도 정상인데 키가 일반 성인 절반인 사람이 있긴 하다. 본인도 수 년에 한 번꼴로 길거리에서 마주쳐던 것 같다. 그건 무슨 유전병이나 장애인지 문득 궁금해진다.
덩치가 작다고 해도 얼굴과 피부가 삭는 건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어린애 연기는 호락호락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태생적인 동안 얼굴까지 뒷받침돼야 할 것이다.;;

Posted by 사무엘

2023/02/02 08:35 2023/02/02 08:35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120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120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79 : 180 : 181 : 182 : 183 : 184 : 185 : 186 : 187 : ... 2153 : Next »

블로그 이미지

그런즉 이제 애호박, 단호박, 늙은호박 이 셋은 항상 있으나, 그 중에 제일은 늙은호박이니라.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2727773
Today:
759
Yesterday:
1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