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외선 인증샷

본인은 개인 홈페이지를 10년 넘게 운영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시기에 이곳으로 유입되는 걸 목격했다. 그들 중 일부는 다시 이곳을 떠나고 발길을 끊기도 했으나, 본인은 오는 사람 막지 않고, 가는 사람 붙잡지 않는다.

그런데, 이거 참 운명적인 만남이라고 해야 하나?
이 홈페이지의 창립-_- 순간부터 함께하면서 본인의 관심사와 가치관을 상당수 공유해 온 친구가 있다. 그야말로 이 홈페이지에서의 짬밥 서열로 치면, 가히 압도적인 랭킹 1위라고 봐야 할 것이다.

물론, 이런 A class에 속하는 사람이 그 친구뿐인 건 아니다. 지금도 A class에 속하는 분들이 매일 내 홈페이지에 온다. 하지만 그들은 이제 현역-_-에서는 물러났고, 딱히 이곳에서 적극적으로 활동을 하지는 않는다. 댓글은 거의 안 남기거나 아주 가끔 단다. ^^;;; 본인은 활동을 안 하더라도 그들의 시선에 대해 잘 알고 있고, 적절한 상황에서는 전관예우(?)도 할 것이다.

그 A class 중, 본인이 언급하고자 하는 그 친구가 내 홈페이지를 처음으로 알게 됐을 때 그는 겨우 초등학생이었다. 허나, 그가 육신의 연령을 초월하여 내가 쓰는 각종 어려운 글과 민감하고 질긴 글들을 잘 이해하고 개념 있는 말과 행동을 보이는 것은 나에게 적지 않은 놀라움을 선사했다. 본인의 부모님조차 칭찬하셨을 정도이다.

그 친구가 최근, 군복무를 잘 마치고 제대했다.
걔가 군대에 간 동안 내게는 자가용이 생겼다. ㅋㅋ
걔를 1년이 넘게 못 보기도 했고, 내 홈페이지 VIP의 제대를 축하하기 위해 본인은 선뜻 차를 몰고 나가서 드라이브를 시켜 줬다.

믿거나 말거나 그 친구도 철덕이다.
경춘선 전철은 군 복무 기간 도중에 개통했는데, 휴가 나와 있을 때 이미 전구간 다 타 봤다고 한다. ㄷㄷㄷ;;

그래서 나는 이왕 차를 가져간 김에,
영업 중인 열차로는 닿을 수 없는 곳에 있는 철도를 답사하는 코스를 제안했다.
바로...

서울 교ㅋ외ㅋ선ㅋ

서울 외곽에 천혜의 경치를 자랑하던 이 철도 노선은 수지가 안 맞아서 지난 2004년 고속철 개통과 함께 여객 영업을 중단한 비운의 노선이다. 게다가 외곽 순환 고속도로가 그쪽까지 전구간 개통하면서 이 철도는 더욱 잉여로 전락하고 말았다.;; (그래도 아주 장기적으로는 여타 서울 우회 간선 철도들과 연계하여 복선 전철로 개량될 거라고는 하던데...)

말로만 듣던 교외선을 자가용으로 답사하다니!
기대에 찬 마음으로 서울 북부로 향했다. 국도 39호선이 교외선 구간을 나란히 따라간다.

아래 사진은 벽제 역 주변 사진이다.
답사를 간 당시, 날씨는 최고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외선은 다들 단선 승강장 형태인가 보다.
일본에 있는 1량짜리 디젤 동차라도 다니면 무척 운치 있을 것 같은데.
교외선은 폐선이 분명 아님에도 불구하고, 선로의 상태가 생각보다 열악해서 녹이 슬고 잡초가 나 있었다.

언젠가는 가 보고 싶었는데 혼자 가기에는 좀 뭣했던 곳엘 후배 철덕 동지와 함께 가서 인증샷을 남기게 되어 기쁘다. 그 친구에게도 좋은 선물이요 즐거운 추억이 되었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사는 곳이 서울 서남쪽이면 광명 역이나 김포 공항 근처, 7호선 천왕 차량 기지 일대를 생각하고 있었고
동남쪽이면 철도는 없으니 외곽의 각종 그린벨트 지대를 가려고 했다.
하지만 강북에서는 교외선, 중앙선, 경춘선 코스가 적절하다. ^^

시내는 도로가 너무 막히고 반대로 대중교통도 잘 돼 있으니, 차를 몰고 가는 메리트가 거의 없다. 그러니 교외로 나가는 게 이익이다. 거기가 주차 걱정도 없고.
차가 있으니까 좋긴 정말 좋다. ㅋ 이동의 무한한 자유는 정말 느껴 본 사람만이 그 맛을 알 것이다. 세상에, 내게도 차를 몰고 교외선을 답사하는 날이 오다니!

Posted by 사무엘

2011/11/06 19:16 2011/11/06 19:16
, ,
Response
No Trackback , 7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594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594

Comments List

  1. 근성인 2011/11/07 20:19 # M/D Reply Permalink

    이 글에 처음으로 댓글을 남기다니 영광이다?

    아... 정말 저때 찍은 사진 가끔씩 열어서 봄. 철덕 지인들한테 저거 보고왔어요~ 하고서 사진 보여주니까 참 괜찮은곳 다녀왔다고 입을 모아 얘기하던....

    개인적으로 형하고 같이 다닌 철덕 투어 베스트3에 들어간다?
    1. 수인선 도보 답사
    2. 마곡 미개통 시절 전설의 사진 한장
    3. 교외선 ㄲㄲ

    1. 사무엘 2011/11/08 03:48 # M/D Permalink

      근성인 님의 복귀를 환영한다? ㅋㅋㅋㅋ
      정말 어마어마한 옛날에 갔던 철덕질도 다 기억하고 있구나?
      예전에 철박도 같이 가 보고 나 훈련소 가기 직전에 공항 철도를 야리기도 했으니 이것도 다 훈훈한 추억이다?

    2. 아라크넹 2011/11/08 12:03 # M/D Permalink

      아 시바 부럽다... 그나저나 언제 전역했냐 언제 좀 만나자;

    3. 사무엘 2011/11/08 18:12 # M/D Permalink

      서울 오면 먼저 근성인 만나세염. 나는 수업 끝나고 나서 ㄱㄱㅅ ㄲㄲㄲㄲㄲ

  2. 소범준 2011/11/08 12:25 # M/D Reply Permalink

    쩝..ㅎ; 저는 KTX 광명역과 천왕 차량 기지는 벌써 답사했습니ㅋ다ㅋ <- 이건 집이 가깝다보니 ㅋㅋ
    참고로 광명역은 초등학교 6학년 때 첫 개통으로 어린이날 때 처음 답사했고, 천왕 차량 기지는 최근에 직접 덕질을 했다능(그것도 그 공은 형제님 블로그의 차량기지 관련 모 글이 컸습니다 ㅍㅎㅎ)
    김포 공항과 5호선 방화 차량 기지 주변은 아직 곁으로 지나쳐오기만 했습니다;;
    형제님과 함께 철도 답사하게 되면 어떻게 될지... 궁금합니다.

    1. 사무엘 2011/11/08 18:11 # M/D Permalink

      서울 서남부는 거기만의 철도/교통 관련 명물이 있죠. ㅎㅎ
      아직 5, 6년 뒤의 먼 미래이지만, 나중에 개통할 소사-원시선과 신안산선도 기대해 봅니다.

  3. 부르심 2011/11/08 23:38 # M/D Reply Permalink

    읽으면서 누군지 바로 눈치챘습니다. 근성인님, 전역 축하합니다. ^^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028 : 1029 : 1030 : 1031 : 1032 : 1033 : 1034 : 1035 : 1036 : ... 1551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64759
Today:
396
Yesterday:
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