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이 다니는 교회에서는 매년 8월에 자연의 정취가 살아 있는 곳으로 2박 3일간 하계 수련회를 간다.
거기서 대부분의 교인들은 특정 주제를 두고 진행하는 담임목사님의 성경 특강을 시리즈로 듣는다. 하지만 불신자 내지 초신자들을 위한 복음 전도 집회를 따로 진행하는 분도 있고, 어린애들 주일학교를 진행하는 분도 있다. 이분들은 목사님의 특강을 못 듣는다.

그리고 본인은 언제부턴가 주일학교 강사 중 하나 역할을 맡기 시작했다.
작년에는 주일학교 공부 주제가 "하늘나라 heaven", 즉 미래 시제였다. 그랬는데 올해는 이와 대조적으로 주제가 "교회사"로, 어째 과거 얘기가 됐다.
형제들 세 명이 번갈아가며 2, 30분 남짓 강의를 하기로 했다.

신약 교회사에서 대격변에 달하는 큰 사건은 콘스탄틴 (313), 종교 개혁 (1517) 정도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걸 기준으로 시기를 나누면 별다른 고민할 필요 없이 세 명의 강의 구간이 딱 정확하게 갈라지게 된다.

1부는 침례인 요한, 예수님의 승천과 교회 태동, 사도행전, 네로 황제의 박해, 최근 영화 '바울'의 고증 분석, 로마 제국에 의한 맹렬한 박해, 예수님 제자들의 최후, 초기 교부들.. 이런 게 나올 것이다.
다루는 시기가 상대적으로 짧으나, 첫 타인 만큼 기본 개념을 얘기해 줘야 되는 게 많다. 유대인과 교회의 차이, 세례와 침례의 차이, 기독교 천주교 개신교의 관계 등.

2부는 중세 암흑기, 종교 재판, 위그노· 노바티안· 왈덴시스 등 "개신교가 아닌 계통의" 기독교 크리스천들의 계보, 위클리프 이래로 틴데일 등 킹 제임스까지 영어 성경 번역 역사, 성 바돌로메 대학살, 에라스무스의 공인 본문, 루터가 나올 것이고..

그리고 3부는 미국 건국, 18~19세기의 부흥, 그리고 "한국의 교회사", 성경 변개 내력, 20세기 이후의 거대한 배도의 물결이 다뤄질 것이다.

내가 강의를 전부 맡는다면 내용을 저렇게 편성할 것이다.
본인은 셋 중 하나만 하라면 제일 최근인 3부를 맡아서 어린 꿈나무들에게 특별히 반공 교육을 해 주고 싶었다.

우리나라의 1948년 5월 10일 총선거일은 주일을 피해서 일부러 월요일로 정해졌는데 북괴는 1946년 11월 3일 총선거를 일부러 일요일로 정했다는 것을 얘기하고,
제헌 국회 기도문을 북괴의 제2차 로동당 대회와 대조해서 소개하고 싶었다.

일제 말기뿐만 아니라 1950년 가을과 겨울에도 반도에 순교의 피가 얼마나 많이 흘려졌는지, 북괴가 왜 저렇게 기독교를 못 잡아먹어서 안달일 수밖에 없는지 본질적인 이유를 얘기할 생각이었는데..

형제 중 한 분이 사정상 마지막 날 3부 시간대에만 강의가 가능하다고 해서 3부는 그 형제에게 양보하게 됐다. 나는 그 대신 2부를 맡았다.
하지만 그 형제도 나 만만찮은 반공 보수 우파이니 안심이 된다. 사실 크리스천이라면 누구나 이렇게 되는 게 정상이지.. 특히나 요즘 같은 나라 꼬라지라면 더욱 말이다.

좀 수위가 쎈 슬라이드 몇 장만 빼고 대부분을 내 블로그에다가도 공개하도록 하겠다. 도움 되셨으면 좋겠다.
다만, 듣는 애들이 대부분 초등학생이다 보니, 강의를 하던 당시에는 문장들이 전반적으로 여전히 너무 길고 어렵다는 평을 받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부터가 '피 흘린 발자취'인데 슬라이드 배경은 응당 어두운 색으로 뽑아야겠다는 생각을 진작부터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3부작의 강사가 모두 다르지만, 강의하는 주제와 내용과 범위를 얼추 합의했기 때문에 '지난 줄거리'를 짤 수 있었다.
교회, 박해, 침례.. 모두 아주 중요한 개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주교와 기독교는 그저 구원 교리나 마리아나 연옥 같은 교리만 다른 게 아니라 역사관부터가 극과 극으로 다르다.
콘스탄틴의 기독교 공인은 일제 시대 무단 통치가 문화 통치로 바뀐 정도라고 생각하면 된다. 참조할 만한 다른 사건은..

  • 예수님이 받으신 사탄 마귀의 마지막 시험 "내게 절하라. 그럼 내가 이 모든 걸 너에게 주겠다."
  • 파라오가 출애굽과 관련해서 모세에게 제안했던 온갖 타협 절충안들. "애들은 놔두고 성인들만 가라", "가축들은 놔두고 가라" 등등등..
  • 사사기 후반부에서 벌어지던 온갖 성직자들의 타락, 예배의 왜곡
  • 겨자씨가 거대한 나무가 되어 공중의 새들이 가지에 앉는 사건 비유

정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침례교인들은 유아 세례 반대 같은 이유로 인해, 카톨릭뿐만 아니라 장로교 같은 종교 개혁 개신교 교파들로부터도 박해를 받았다. 쟤들을 가만 놔두면 자기 교리가 틀린 꼴이 되기 때문이다. 물론 그 박해는 스페인 종교재판소 같은 것하고는 규모나 스케일이나 맥락이 좀 다른 박해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부유한 과부들이 제일 호구였다. 마 23:14 / 막 12:40와 정확히 일치한다.
이교도 마녀로 몰아서 죽여 버리고 재산 몰수하면 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세 유럽은 이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교 개혁은 유익하고 선한 결과물도 있던 한편으로, 한계도 있었다.
성경 번역 내력과 관련된 슬라이드는 생략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강의를 마무리 하는 퀴즈 차례이다.
처음엔 '아닌 것은'이라고 문제를 만들었다가.. 교육학적인 요소를 감안(?)하여 '옳은 것은'이라고 형태를 바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회사를 총망라 정리하는 마지막 문제이다. 나름 머리를 굴려서 만든 문제이긴 한데...

  1. 돌탕질 -- 율법을 어긴 죄인을 처형하는 방법으로, 유대인 동족끼리 행함. (예: 스데반의 순교)
  2. 십자가형 -- 고대 로마 제국에서 행하던 가장 잔혹한 처형 방법. 로마 시민에게는 하지도 않았음. 그래서 로마 시민권이 있었던 바울은 로마 대화재의 주범이라는 극악 죄인으로 몰렸음에도 불구하고 십자가형까지는 아니고 참수형을 당했다.
  3. 화형 -- 이건 뭐.. 종교 재판소가 1순위이고, 로마 제국도.. 인간 횃불이라는 방법으로 행했다고도 볼 수 있다. 다만, 동족 유대인이 행한 건 절대 아니므로 오답이다.
  4. 로마 제국 시절에 콜로세움에서 행해졌으니 이게 정답이고..
  5. 로마 제국은 몽둥이질 채찍질을 하고 잔인하게 처형을 했지만, 중세 종교 재판소만치 별 희한한 변태적인 고문까지 하지는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다음 강의자의 내용 예고도 해 줬다~ 이상. ㅎㅎ

Posted by 사무엘

2019/11/07 08:31 2019/11/07 08:31
, , ,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681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295917
Today:
310
Yesterday:
4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