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16과 5 18

1. 군사혁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우리나라의 역사를 크게 바꿔 놓은 혁명이었다. 저 우표가 나왔던 때는 당해(1개월), 그리고 1주년이었는데.. 올해는 무려 60주년이다.

원조가카는 그 암울하던 시절에 어째 자기 목을 걸고 저렇게 나라를 뒤엎어서 통째로 마개조할 생각을 했는지.. 가히 또라이 그 자체였다. 10여 년 뒤엔 이걸로도 모자라서 유신이라는 것까지 만들어 내고..
할배는 자기가 물러난 이후로 웬 미친 후계자가 갑툭튀해서 그래도 선한 독재를 하고 있는 걸 하와이에서 인지할 기회는 있었나 모르겠다.

10수 년 전부터 해 온 생각이지만, 할배는 정말 모세 같다. (넘사벽급의 위대한 초대 지도자. 홍해 -- 원자탄, 타지에서 죽음)
원조가카는 느헤미야(느 4:17, 일하면서 싸우고 싸우면서 일하고..)나 웃시야 왕(대하 26. 영농과 국방 개혁, 기계 제조) 같다.

박 정희 시절부터 사회 시스템이 바뀐 것 중 하나가 단기 대신 서기 연호이다. 그래서 당장 저 우표만 봐도 1961년에 나온 첫 버전은 날짜가 단기로 표기된 반면, 1주년 기념 우표는 서기 표기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우리나라 근현대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사진 중 하나가 바로 이거다. 자유당 시절의 정치 깡패들이 서울 시내에서 공개 조리돌림 당하는 거. "나는 깡패입니다. 국민의 심판을 받겠습니다" =_=;;

특히 다른 깡패들은 여럿이 뭉쳐서 퍼레이드(?)를 했지만, 수괴이던 이 정재는 단독으로 제일 앞장서서 가면서 개쪽을 당해야 했다.
옆에 감시하는 사람들은 경찰도 아니고 무려 특수부대 급의 군인이었다. 알고 보니 이것 말고 다른 각도와 시점에서 찍은 사진도 여럿 전해진다.. 오오~

대한민국에서 1948년 건국 이래로 공권력에 의해 공개 조리돌림이 행해진 건 이게 유일하다. 우리나라 역사상 살인 없이 연쇄 강간만으로 사형이 선고된 건 5공 시절이 유일했듯이 말이다.
이때가 혁명일로부터 겨우 닷새 뒤인 1961년 5월 21일이었다는 것도 같이 알아 두면 좋다. 요즘은 악질 음주운전 사고 가해자나 아동 학대치사 살인범을 이런 방식으로 죄값을 좀 치르게 했으면 좋겠다.

2. 광주 사태

1980년대 노래 중에서 '바위섬'이라는 유명한 노래가 있다. 얘는 벧후 3:5-6의 without form and void 분위기를 온몸으로 외치는 노래 같다.

  • 파도가 부서지는 바위섬 인적 없던 이 곳에
    (==> 하늘들이 옛적부터 있었고 또 땅이 물에서 나와 물 가운데 서 있는 것을)
  • 어느 밤 폭풍우에 휘말려 모두 사라지고
    (==> 그때 있던 세상은 물의 넘침으로 멸망하였으되)

성경에 창 1:1과 1:2 사이에 정말 엄청난 일이 있었던 것처럼, 저 노래도 사실은 정말 엄청난 과거 사건을 모티브로 삼아서 만들어진 거라고 한다.
그럴싸해 보이지 않는가? 언젯적부터 해 온 오래된 생각인지 기억조차 가물가물하다.

5월 16일로부터 겨우 이틀 뒤는 어째 16하고는 이념적으로 완전히 딴판인 기념일이다. 이 날에 대한 나의 생각은 이렇다.

  • 소수의 북괴 공작원이 시민을 사칭하면서 진짜 시민과 군경 사이를 이간질하고 서로 오해하게 만들고, 약간만 대립하고 끝났을 사건을 악에 받친 유혈 참극으로 도지게 만들었을 가능성은 있음.
    (진실을 규명하려면 이런 거나 규명해야 하는데, 인제 와서 규명이 제대로 될 가능성은 거의 없음. 참고로 1980년대 초는 무장공비가 활발하게 드나들었으며, 동해 서해의 남부 지방까지 막 침투하고 잡히기도 하던 시절이었음.)

  • 누구 말처럼 600명씩이나 침투는 가능하지 않음. 6 25 초반의 대한해협 해전 때의 북괴 공작원의 침투 규모하고 딱 혼동한 것 같다.
    더 옛날에 북쪽에 더 가깝게 침투했던 울진-삼척 무장공비도 100여 명에 불과했고, 그것도 여러 차례 나뉘어서 침투한 것이었다.

  • 안면인식으로 30여 년 전의 광수 찾는 건 너무 심한 뱀발 무리수

  • 무기고 탈취와 탱크 조종, 능수능란한 군사 활동 자체만으로는 북괴 공작이라고 전혀 간주할 수 없음.
    저 땐 남한도 남자들이 군사 독재 하에서 군복무를 3년씩이나 강제로 했었다. 훗날 LA 폭동 때도 군대에서 배운 게 제대로 발휘됐다니까?

  • 북괴에서 띄워주고 선전한다고 해서 그게 반드시 자신과 관계 있는 사건이라는 보장도 없음.
    아웅산 테러 공작원의 존재는 생까고, 효순이 미선이한테는 평양 학교 명예 학생 임명도 하고 저런다. 이것 말고 다른 일관성 없는 반례는 얼마든지 있다.

그러니,

  • 시민군들이 몽땅 북괴 공작원 빨갱이라는 소리나, 그 반대 극단으로 진압군이 멀쩡한 비무장 시민들 가슴을 도려내고 싸이코패스마냥 총질했다는 소리는 거의 다 신빙성이 결여되는 과장 거짓이라 여겨진다. 악의적이거나, 아니면 너무 오래돼서 기억이 왜곡됐거나.
  • 도를 넘는 성역화, 그리고 반대로 도를 넘는 폄하와 비하 모두 금물. 시민 희생자를 추모할 거면 진압 군경 전사/순직자도 같이 추모해야 한다.
  • 김 일성이건 전땅크건 회고록은 공평하게 다 출간하면 된다.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광주 사태가 진짜로 전대갈의 쿠데타에만 반대하고 항거하는 민주화(?) 시위였다 하더라도 그건 나라를 북괴 침략으로부터 지키고 가난을 떨쳐낸 것보다 더 중요하고 시급하고 위대한 업적은 절대 아니라는 것이다.
파급력과 영향력을 따지자면 4 19 의거보다도 가중치가 더 낮다. 그냥 제주 4 3 사태나 박통 말기의 부마 항쟁 이런 것보다 급을 높게 쳐야 할 이유를 난 모르겠다.

그런데 지들이 뭐 나라를 구하기라도 한 줄 알아요. 유공자 생색 제일 많이 내고.. 뭐? 5 18 왜곡 금지법??
이딴 식으로 나오니 그때 정말로 억울하게 무고하게 오인 사격으로 죽었을 수도 있는 광주 시민을 같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추모하고 기리고 싶은 생각마저도 싹~~ 사라지게 된다.

나도 망망대해 위에 솟은 바위섬 꼭대기에서 밤에 텐트 치고 코딩 하다가 자 보고 싶다~
그리고 저 노래의 모티브인 동네는 구질구질한 피해의식 반골기질 좀 버리고(모든 사람이 그렇다는 건 물론 아님) 건전한 생각과 의식으로 "재창조" 됐으면 좋겠다.

Posted by 사무엘

2021/05/22 08:36 2021/05/22 08:36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890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890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53 : 54 : 55 : 56 : 57 : 58 : 59 : 60 : 61 : ... 1813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674389
Today:
51
Yesterday:
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