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와 쥐

"낮 말은 새가 듣고 밤 말은 쥐가 듣는다"
라는 속담에 등장하는 이 두 동물은 인간의 항공· 우주 쪽 첨단 산업에도 재앙과 같은 존재이다.

항공업계가 새 때문에 이만저만 골치 아픈 상황이 아니라는 건 상식에 속한다. KTX만 해도 서울에서 부산까지 한번 고고씽을 하고 나면 앞면에 작은 새나 벌레가 부딪혀서 죽은 혈흔이 심심찮게 발견되고 심지어 유리창에 금이 가기도 한다고 들었는데, 그 정도는 오히려 아주 양반.
비행기는 주변의 공기 흐름을 크게 뒤흔들어야만 하늘로 뜨고 움직일 수 있는 기계이다. 조류가 기체에 단순히 부딪히는 것뿐만이 아니라 아예 팬으로 빨려 들어가 버리면 그 생물체는 두말할 나위도 없이 아주 끔살 당하고, 비행기도 뜰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손상을 입는다.

그래서 공항에서는 공항 주변에 새 떼들이 몰려들지 못하게 전문 용역 업체까지 동원해서 총소리와 이상한 냄새로 새들을 쫓아내고, 서식처를 없애려고 안간힘을 다하고 있다. 날씨가 좋길 바라야 한다는 점과 새떼들을 쫓아내야 한다는 점에서 항공업은 숫제 농업과 공통점이 있다. ^^;;

쥐는 어떨까? 일단 비위생적인 곳에서 병원균을 옮기는 더러운 동물이고 앞니의 성장 속도가 엄청 빨라서 뭔가를 쉴 새 없이 갉아댄다. 이 때문에 인간이 사는 집의 전선까지 갉아먹어서 누전으로 인한 화재 원인까지 제공한다. 백해무익한 동물임이 틀림없다.

우리나라의 나로 호 발사장 주변에도 로켓 발사를 앞두고 대대적인 쥐 소탕 작업이 필요했다. 우주 센터는 그 특성상 자연이 살아 숨쉬는-_- 캐오지에 들어서 있는데, 그곳 역시 개체수가 수천에 달하는 다양한 쥐들이 서식하는 곳이었다. 쥐가 시설 발사대에까지 침입해서 정밀한 기계들의 배선을 하나라도 망가뜨렸다간 시스템 전체를 가히 개발살낼지도 몰랐다.

이때 우리나라에서는 그 이름도 유명한 국내 방제 업체인 세스코에게 용역을 줬다. 50여 명에 달하는 방제 전문가들이 1년 동안 현지를 답사하여 우주 센터 주변과 건물 내외로 강력한 방어막을 구축해 줬다. 덕분에 그 후로 나로 호 시설에는 쥐로 인한 피해가 전혀 발생하지 않았으며, 훗날 나로 호 역시 최소한 쥐 때문에 실패하지는 않을 수 있었다고 한다.

이 회사는 “빵을 먹다가 바퀴벌레 몇 마리를 발견했을 때 제일 끔찍할까요? 답은 반 마리” 같은 재치 있는 광고로 좋은 대외 이미지를 구축하고 있으며, 게다가 고객 상담 게시판도 독극물을 제조하는 살벌한 업체답지 않게 가히 센스쟁이 인기 만점으로 운영되고 있는 듯하다. ^^;;

http://qilian.egloos.com/1084443
http://www.cesco.co.kr/Qna/View.aspx?startpage=1&page=3&a_day=2009-12-08%2009:54:57&idx=326457&keyField=&keyWord=

Q: 우리는 바퀴벌레를 박멸하는 너희 세스코들을 적으로 간주하며 오는 12월 25일 크리스마스 선물로 너희 세스코 본사를 대대적으로 공격할것이다. 우하하하
공격당하기 싫다면 우리 바퀴벌레에 대한 박멸을 당장 중지하고 내 통장으로 인간세계 돈으로 100만원을 입금할것을 요구한다.
거래를 거부한다면 전세계의 모든 바퀴들을 동원하여 세스코 본사를 가루로 만들어 버리겠다.

A: 치사하게 회사가 쉬는 날에 공격을 감행하다니. ㅡㅡ^
그러나 우리가 회사에 있지 않아도, 개미연합 병정개미사령부에서 본사 건물에 대한 방어를 맡기로 했기 때문에
바퀴벌레 네 녀석들의 온다 해도 걱정하지 않는다.
참, 추가로 알려줄 것이 있는데 세스코 본사의 경우 휴일에는 건물 외벽에 미약전류를 흐르게 만들었기 때문에
바퀴벌레는 커녕 개미 한 마리도 침입할 수 없을 거란 점을 참고하기 바란다. *^^*

개... 개미 사령부 ㅠ.ㅠ
세스코는 조류 충돌 방지 업무는 안 하나 모르겠다. 해충 구제와는 좀 분야가 다른가?
생각해 보니까 원자력 발전소 같은 곳도 우주 센터와 같은 맥락으로 철통 방제가 필요하지 않겠나 싶다.
게다가, 인류 역사상 최초의 컴퓨터 버그(오류· 문제점)도, 컴퓨터 내부로 날아들었던 나방.. 즉 진짜 벌레 때문에 발생했다는 점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참고로,
공항과 새는 이처럼 사이가 몹시 나쁜 반면, 공항과 골프장은 사이가 좋아요 투나잇이다. 흔히 골프장 건설이 환경 파괴라고 까이고 있으나, 이를 뒤집어 생각하면 골치아픈 새의 서식처를 없애는 동시에 넓은 녹지대를 조성하는 방법으로 골프장보다 더 좋은 게 어디 있겠는가?
어차피 공항은 컨트리클럽이나 있을 법한 완전 외곽에 건설되며, 골프는 비행기 자주 타고 다니는 부유층 중산층에게 적합한 여가 수단이기도 하다. 여러 모로 수지가 맞다.인천 공항이 있는 영종도에도 공항 근처에 골프장이 있다.

또한 활주로 옆에도 그냥 콘크리트보다는 잔디라도 깔아 놓는 게 여러 모로 유리하다. 일단 친환경적이고 보기가 좋은 데다, 잔디는 사고가 났을 때 충격을 흡수해 주고, 콘크리트와는 달리 더운 날 열 흡수에도 좋기 때문이다.

Posted by 사무엘

2010/07/23 07:35 2010/07/23 07:35
, , ,
Response
No Trackback , 2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328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328

Comments List

  1. 김재주 2010/07/23 22:03 # M/D Reply Permalink

    세스코의 기발한 답변들은 정말 한둘이 아니지만
    이만한 건 없지 싶네요.

    http://todayhumor.co.kr/board/view.php?table=bestofbest&no=36452

    1. 사무엘 2010/07/24 00:12 # M/D Permalink

      삼수벌레.. 유명하죠. ㅋㅋ 이미 제가 링크로 소개해 놓기도 했습니다.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399 : 1400 : 1401 : 1402 : 1403 : 1404 : 1405 : 1406 : 1407 : ... 1684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464595
Today:
129
Yesterday:
5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