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노트북 PC나 읽을 책을 챙겨 들고 한적한 전철역으로 떠나서 피서를 즐기는 건 수도권 광역전철 역세권에 사는 사람만이 누릴 수 있는 복이다.

지금까지 경의-일산선, 분당선, 과천-안산선, 서울 7호선, 공항 철도 등 여러 노선을 다녀 봤다. 하지만 1호선과 직결되는 광역전철이나 경춘선은 상대적으로 덜 탔다. 안 그래도 토요일 낮에는 지하철들이 혼잡한 편인데 거기는 특히 너무 혼잡하기 때문이었다.

경춘선은 통일호, 무궁화호를 거쳐 지금은 전동차와 ITX 청춘이라는 실로 드라마틱한 변화를 겪은 광역전철이다. 비록 혼잡하고 타러 가기가 힘들고(무려 상봉까지!) 열차가 중앙선보다도 드물게 다니긴 하지만(경의선 서강-공덕의 배차간격과 비슷함), 주변 경치가 워낙 좋기 때문에 한 번쯤은 날 잡아서 다시 시승해 봤다. 그리고 그 결과는 만족스러웠다.

경춘선 중에서도 백양리와 김유정 역에서 내려서 역 주변을 카메라에 담아 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과 강으로 둘러싸인 백양리 역 승강장이다. 이 넓은 승강장에 사람이라곤 나밖에 없었다. 신선놀음이 따로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의 바깥은 이렇게 생겼다.
주변이 워낙 한적하고 부지가 넉넉하니 광장도 있고 자전거 거치대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동차 주차장은 그냥 무료 개방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사진은 역 쪽을 대고 바라본 풍경이다. 사진으로만 봐도 정말 운치 있어 보이지 않는가?
그나저나 경춘선은 역시 은근히 길더라. 서울-수원 정기권(거리 비례 6단계)으로도 백양리 역까지만 가도 내릴 때 추가 차감이 발생했다.

다음, 김유정 역으로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역은 원래 신남 역이라고 불렸으나, 근처에 소설가 김 유정 문학촌이 있다 하여 2004년에 역명이 이렇게 바뀌었다. 이 역은 역명판의 한글 서체도 다 코레일체 대신 궁서체를 사용하고 있으며, 역사가 한옥 컨셉의 특이한 형태로 지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역은 선로가 고가가 아닌 평지에 있다. 그리고 역사에서 승강장으로 갈 때 육교가 아니라 '지하도'를 이용한다. 그래서 전철역이 아니라 시골의 일반열차역 같은 인상이 느껴진다.
세상에 평지 선로 + 지하도 형태인 역은 매우 드물다. 반월, 대방, 구일 정도가 고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짜로 전철역이 아니라 시골의 일반열차 철도역처럼 보이지 않는가?
역 주변에도 한옥 스타일의 정자와 뜰이 있다. 경춘선 탐방 때 한번쯤 들러 볼 만하다.

Posted by 사무엘

2013/08/26 08:34 2013/08/26 08:34
, , ,
Response
No Trackback , 4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870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870

Comments List

  1. heon 2013/08/26 18:27 # M/D Reply Permalink

    세상에 평지 선로 + 지하도 형태인 역은 매우 드물다. 반월, 대방, 구일 정도가 고작?
    --->
    경주역도 그런 방식입니다. 철덕님께서 좋아하실 듯 ^^

    http://www.srbsm.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283
    http://blog.daum.net/zenith2/15861555

    1. 사무엘 2013/08/26 22:17 # M/D Permalink

      반갑습니다.

      제 말은 전철역 중에 그런 형태가 매우 드물다는 얘기예요. 전철 말고 일반열차가 다니는 철도역은 그런 형태가 여럿 있죠. 경주뿐만 아니라 전주, 익산, 안동 등도 그렇습니다. 사실은 21세기 이전에 대부분의 철도역들이 그런 형태였습니다.
      (그리고 저는 고향이 경주이구요. ㅎㅎ)

  2. 2013/08/28 12:18 # M/D Reply Permalink

    잠시 들렸습니다..
    주말에 저렇게 좋은 곳을 혼자 다니시다니..
    가까운 분들과 함께 다녀보세요..ㅎㅎ

    아직 밖에는 매미소리가 우렁차네요..
    그래도 지난주보단 선선함이 있어서 한결 편하네요..
    ^^

    1. 사무엘 2013/08/28 22:29 # M/D Permalink

      ㅋㅋㅋ 같이 가자고 해도 호응하는 분이 별로 없어서.. ^^;;
      철도의 아름다움이 널리 널리 전해졌으면 좋겠습니다.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789 : 790 : 791 : 792 : 793 : 794 : 795 : 796 : 797 : ... 1571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93629
Today:
280
Yesterday:
4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