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세종대왕'


1 POSTS

  1. 2015/08/28 Windows 10 사용기 외 by 사무엘 (1)

Windows 10 사용기 외

1. Windows 10

그 이름도 유명한 Windows 10을 본인도 드디어 입수했다. Mac OS와 Windows 모두 10을 최종 메이저 버전으로 설정했다는 게 무척 흥미롭다.

개인 컴은 물론이고 회사 컴도 평소에 활발하게 쓰던 물건은 "Windows 10 다운로드 준비가 끝났는데 설치할까요?"가 진작부터 뜬 반면,
평소에 잘 안 쓰고 "여기에나 한번 10을 깔아 볼까?"라고 정작 비워 놨던 컴은 한참을 기다려도 Windows 10 설치 말이 없었다. "준비되면 알려 주세요"를 몇 번이나 클릭했는데도 감감 무소식. 이것도 평소에 로그인 횟수나 네트워크 트래픽을 감안해서 업데이트 순서를 짠 건지는 모르겠다.

참다못해 Windows 10 설치 프로그램을 직접 다운로드 해서 실행한 뒤에야 운영체제를 7에서 10으로 바꿀 수 있었다. 다운로드와 설치는 물론 금방 끝난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Windows 8.1을 설치하던 시절보다 터무니없이 오래 걸리지는 않았다.

설치 직후에는 바탕 화면의 personalize가 되지 않았다. 인증이 필요하대서.. "으잉? Windows 10은 완전 무료 아니었나? 자동 업데이트를 안 하고 수동 설치를 해서 그렇나?" 어리둥절했는데 재부팅을 한번 하고 나니 인증은 저절로 패스 됐고, 까맣던 배경 그림은 10을 설치하기 전의 모습으로 되돌아왔다.

비주얼에 대한 소감은..
프로그램의 제목이 가운데가 아니라 왼쪽 정렬로 돌아왔으며, 글씨 크기도 약간 더 크다가 다시 메뉴 글씨 크기와 동일하게 돌아왔다. 또한 화면을 부분만 차지하는 시작 메뉴가 되돌아왔으며 프로그램 창 주변에 그림자 그러데이션이 생긴 것은 일면 과거의 Windows Vista/7 시절로의 회귀를 떠올리게 한다.
창의 최소/최대화와 닫기 버튼이 굉장히 커지긴 했는데 정작 _ □ X 모양은 너무 대충 그려 넣은 듯. -_-;;

명령 프롬프트가 가로폭 조절이 가능해진 것이 무척 인상적이다. 하지만 글꼴은 여전히 제대로 customize가 안 된다. 하다못해 먼 옛날 9x 시절에는 코드 페이지가 무엇이냐에 따라 Courier New나 Lucida Console이라도 볼 수 있었는데 너무 칙칙한 글꼴은 오히려 NT 계열이 9x보다도 퇴보했다.

운영체제를 업데이트 한 직후, 이전까지 사용하던 프로그램들은 10에서도 거의 그대로 곧장 사용이 가능했다. 그러나 <날개셋> 한글 입력기는 편집기만 남아 있고 외부 모듈은 운영체제의 IME 목록에서 사라졌다.
허나 이건 프로그램을 재설치만 하면 해결되니 그리 심각한 문제는 아니다. 또한 지금까지 파악한 바로는 Windows 10은 문자 입력에 관해서 딱히 기술적으로 크게 바뀐 게 보이지 않는다. 심지어는 세벌식 파워업도 10의 MS 한글 IME를 대상으로 잘 동작한다.

2. <날개셋> 한글 입력기에서 발견된 문제

다만, <날개셋> 한글 입력기가 Windows 10에 대비하여 개선해야 할 사항은 크게 두 가지가 발견됐다.

(1) 첫째, Windows 10은 Metro 앱도 데스크톱에서 뭔가 일체형으로 연계하며 동작하게 된 듯하다. Windows 10의 상징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 엣지(Edge) 브라우저도 기술적으로는 Metro 앱이다. Metro 모드에서는 클래식 데스크톱 GUI를 사용하는 기능들이 동작하지 않는다. 고로 <날개셋> 제어판이나 About 대화상자 같은 것도 못 띄운다. (그걸 시도하면 그냥 씹히거나 프로그램 전체가 그냥 튕긴다)
8 시절에는 메트로 앱들은 데스크톱의 입력 도구모음줄에 접근을 할 수 없으니 신경 쓸 필요가 없었는데, 이제는 메트로 모드에서는 이런 기능들을 건드릴 수 없도록 도구모음줄 버튼이나 메뉴를 흐리게 처리해 줘야겠다.

날개셋 말고 다른 IME들은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했느냐 하면 한글 IME는 아예 대화상자가 출력되는 명령들을 모조리 없애 버렸다. 심지어 8에는 있던 About 명령조차도 없앴다. 일본/중국어 IME는 GUI가 나오는 기능들은 몽땅 다른 프로그램을 통해 실행되게 되어 있다.

사실, 한글 IME도 부수/획수 한자나 필기 인식 같은 보조 입력 도구는 별도의 프로그램을 통해 구동한다. 그러나 내 프로그램은 이런 것들이 다 in-process 형태로 구동된다. 그래서 Metro 모드 같은 데서는 여러 제약이 걸리는 것 같다. 금방 해결 가능한 문제는 아닌 것 같고 프로그램 구조를 앞으로 어떻게 유지할지 생각을 해 봐야겠다.
참고로, 엣지 브라우저 자체는 크롬의 마소 버전이라고 생각해도 좋을 정도로 "빠르고" 산뜻해서 느낌이 굉장히 좋았다. 그거 하나는 인정한다.

(2) 둘째, 엣지에서 페이스북에 접속해서 댓글을 써 보니, 한참 글자를 입력하다가 비한글 문자를 입력하는 순간, 예전에 입력 중이던 글자가 몽땅 사라지는 문제가 있었다. "가을에." -> "에."만 남는 식.
또한 명령 프롬프트에서도 내 프로그램으로 한글을 입력해 보면, 조합하던 글자가 덮어써진다. "가" "가을" "가을에"가 되는 게 아니라 "가" "을" "에". 신기하게도 MS IME로 한글을 좀 입력하다가 다시 날개셋으로 돌아오면 명령 프롬프트는 이 문제가 없어짐.

100% 재연 가능하고, MS IME는 안 그런데 내 프로그램만 그렇고.. 현상 자체는 완벽하게 파악이 됐지만 이건 또 MS가 무슨 농간을 부린 건지 허무한 생각이 든다. 아마 둘 다 같은 원인 때문일 거라고 추측만 하는데.. 제일 골치 아픈 부류의 문제이며 해결이 쉽지 않을 수도 있다.

3. key의 인식 방법과 관련된 customization

이건 Windows 10과는 관계가 없는 다른 얘기이다.
<날개셋> 한글 입력기는 한글을 생성하기에 앞서서 key 입력을 인식하는 방식 자체를 사용자화 가능하다. 크게 다음과 같은 시나리오가 있다.

(1) 원래는 먹던 특정 key를 먹지 않게 할 수 있다: 표준 두벌식의 경우 오로지 A~Z 26개 key만 사용하기 때문에 나머지 숫자와 기호는 따로 IME가 가로채는 게 아니라 그냥 응용 프로그램으로 넘겨서 숫자나 기호를 입력하게 한다.

(2) 원래는 먹지 않던 특정 key를 IME 입력으로 바꿀 수 있다: space의 경우, 굳이 IME가 처리할 필요가 없는 key이다. 하지만 인디자인 버그 같은 걸 해결하기 위해서 IME가 굳이 가로채어 공백을 되돌리게 할 수 있다.

(3) 특정 key를 IME 입력 대신 다른 key로 바꿀 수 있다: 내 프로그램으로 드보락 글쇠배열을 사용하는 경우, 보통은 드보락 방식대로 IME가 알파벳을 보내게 한다. 하지만 글쇠 누름 날개셋문자를 사용하면 아예 해당 알파벳 key 입력을 응용 프로그램에다가 보내게 할 수도 있다.

쉽게 말해 비한글 알파벳이나 공백 같은 문자를 IME 방식으로 보내느냐, 그렇지 않고 더 원초적인 key 메시지 형식으로 보내느냐를 제어할 수 있다는 뜻이다.
단축키 같은 것은 key 입력 메시지 형태로 온 것만 인식되지 IME 방식으로 전달된 문자로는 인식되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MS Excel의 경우, 영문을 key 입력 형태로 입력했을 때에만 함수의 목록 자동 완성이 처리되지만 IME 방식으로 입력된 것에는 반응하지 않는다.

(1)과 (2)는 6.5 버전에서 기본 입력 스키마에 해당 기능이 추가되고 구현됐다. 한편, '글쇠 누름' 날개셋문자는 비교적 최근인 7.9 버전에서 추가되었다.
현재 개발 중인 8.2 버전은 (3)이 소개하는 '글쇠 누름' 날개셋문자의 사용을 홍보하기 위해, 제어판의 글쇠배열 편집 창에서 숫자/문자를 입력하는 '일반 문자' 날개셋문자를 그에 상응하는 '글쇠 누름' 날개셋문자로 자동으로 모두 바꾸는 기능을 추가했다.

그리고 더 간단히, 사용자가 누른 key에 해당하는 글쇠 누름 날개셋문자를 자동으로 입력시키는 모드도 추가했다. 예전에는 세벌식 한글, 두벌식 한글, 이동, 영문 알파벳 같은 모드가 있었는데 그런 것처럼 새로운 모드를 넣었다는 뜻이다. 아주 자연스럽게 기능 확장이 가능하다.

또한 (2)를 더 쉽게 설정할 수 있게 하기 위해, 단축글쇠를 입력받는 대화상자에다가는 지금 누른 가상 키코드의 문자값에 해당하는 '일반 문자' 날개셋문자를 자동으로 배당하는 기능도 추가했다.
알파벳이나 숫자를 key 입력으로 보내는 것과 IME 문자열로 보내는 것의 차이에 대해서는 도움말에다가도 더 자세한 설명을 넣을 예정이다.

4. 고기 먹고 싶음 -_-

아직 어쩔 수 없는 여름이긴 하지만 그래도 날씨가 예전보다 덜 더워져서 무척 좋다.
난 어릴 때부터 왜 태양이 긍정적인 심상이고 그늘이 부정적인 심상인지를 이해를 못 했을 정도로 몸에 열이 많고 더위를 싫어했다.

이제 좀 가을이 되고 나면 날씨 탓할 일 없이 더 집중해서 코딩을 진행하고 싶은데.. 프로그램 완성의 꿈은 요원하기만 하다.
도깨비불 현상 없는 입력 방식이 심리적으로 무척 도움이 된다. 세벌식은 없어질래야 없어질 수 없고 없어져서는 안 되는 한글 입력 방식이다. 뭐 그건 그렇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만 저렇게 생각하는 게 아니었구나.
돼지는 훌륭한 단백질 공급원이고, 단백질은 훌륭한 스트레스 해소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위대한 령도자 세종대왕도 약을 빨거나 한 건 아니고 고기를 드시면서 한글을 창제하시였다. 한글이 없었으면 내 프로그램도 없었겠지.
(다만, 그 덕분에 저분은 세자 시절부터 굉장한 비만이었으며, 당뇨 같은 성인병도 평생 달고 살았다고 함. 본인도 키에 비해서는 좀 과체중인 상태..;;)

Posted by 사무엘

2015/08/28 08:31 2015/08/28 08:31
, , ,
Response
No Trackback , a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132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132

Comments List

  1. 사무엘 2015/09/12 23:35 # M/D Reply Permalink

    다음 버전에서 Windows 10 관련 반영된 사항은..

    1. Metro UI에서는 제어판, 텍스트 필터 등 데스크톱 GUI를 사용하는 기능들을 모두 사용할 수 없게 메뉴 차원에서 막음. 어차피 동작하지 않으므로.

    2. Windows 10은 명령 프롬프트가 굉장히 많이 바뀐 듯함. Metro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제어판을 띄우면 뜨지 않을 뿐만 아니라 에러가 났던 문제 해결. 예전에는 없어도 되던 안전 루틴이 필요해짐.

    3. 명령 프롬프트에서 한글 조합 진행이 더 되지 않던 문제 해결.
    A처럼 동작하면 이 프로그램에서 안 돌아가고, B처럼 동작하면 저 프로그램에서 안 돌아가는 정말 엿같은 상황이 있는데.. 지금까지는 명령 프롬프트만을 위한 전용 로직이 있었다.
    그런데 Win10은 명령 프롬프트에서도 자기가 명령 프롬프트라고 알려 주지를 않아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었음. 다른 방법으로 문제를 피해 갔지만, 또 다른 프로그램에서 오동작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음.;;

    단, Edge에서 페이스북의 댓글란에서 한글 입력이 씹히고 오동작이 발생하는 것은
    거의 1주일이 넘는 디버깅과 테스트, 문자 조합 루틴을 다시 짜 보는 생쑈에도 불구하고 원인 불명 해결 불가로 결론을 내렸습니다. 도대체 MS IME와 제 프로그램이 동작 방식이 뭐가 달라서 저렇게 되는지 알 수 없습니다. Edge의 버그라는 가능성을 더 높게 칩니다.

Leave a comment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19377
Today:
68
Yesterday:
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