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 답사기: 불곡산 (성남)

경기도 성남과 광주는 산들로 가로막혀 있어서 전통적으로 생활권이 서로 단절돼 있다. 성남 분당에서 어디서든 동쪽으로 끝까지 진행해 보면 결국 인적이 뜸해지고 산이 나오는데, 그 산을 넘으면 행정구역이 바뀐다. 본인은 바로 거기 일대를 탐험하고 싶어진 관계로, 하루 날 잡아서 분당의 동남쪽에 있는 불곡산을 찾아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곡산 등산 진입로는 분당동 주민센터, 정자동 이마트, 분당 서울대 병원 근처 등 여러 곳이 있다. 본인은 그 중 이마트를 선택해서 정상을 향해 북쪽으로 산을 올랐다. 위의 사진은 등산 진입로 근처의 풍경이다. 지난번에 검단산을 오를 때처럼 날씨는 흐린 편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곡산은 전반적으로 등산로가 넓고 잘 닦여 있었다. 가끔 벤치와 운동 기구가 놓인 공터도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줄을 잡고 암반을 타고 오르는 험한(?) 구간이 딱~ 한 군데 있었다. 하지만 다른 곳으로 우회도 가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한번 암반을 오르자 산등성이에 진입하고 이정표가 나타났다. 정상은 여기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에는 역시 운동 기구와 함께 책꽂이가 비치된 정자가 있었다. 단, 이 산은 내가 지나간 곳만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전망대 같은 건 전혀 없어서 역시 산 아래 경치는 감상할 수 없었다.
전망대가 없고 정상 표지석도 꽤 찾기 힘든 곳에 짱박혀 있어서 난 처음엔 여기가 정상이 아닌 줄 알았다.
어쨌든 산에서 제일 높은 곳에 땅밟기를 성공했으니 1차 목표는 달성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에서는 곧장 광주 방면으로 하산할 수도 있고, 산등성이를 따라 분당동이나 태재고개 등 북쪽으로 산행을 계속할 수도 있었다.
북쪽에 정상보다는 낮지만 '형제봉'이라는 다른 봉우리가 있다고 해서 본인은 그쪽으로 향했다. 등산로는 역시나 전반적으로 폭도 크고 돌 밟을 일이 없을 정도로 아주 잘 닦여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형제봉은 불곡산 정상에서 1km 정도 떨어져 있었다. 여기도 간단한 정자와 운동 시설이 있었지만 역시나 전망대 같은 건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형제봉까지 들른 뒤, 본인은 분당동이 아니라 반대편 광주 방면으로 하산하기 위해서 태재고개 쪽으로 계속 산을 탔다. 성남을 넘어 광주로 진입할 때쯤 되자 언제부턴가 등산로가 좁아지고 산의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
태재고개를 몇백 m 앞두고 수풀 속에서 위와 같은 이정표가 나타났다. 여기서 지체없이 광주 뒷골 방면을 선택했다. 태재고개에는 무엇이 있는지 궁금했지만 광주의 산기슭 마을이 어떻게 생겼는지도 궁금해서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옷, 드디어 이런 건물들이 눈에 들어왔다. 아기자기한 빌라들이 늘어서 있는 광주시 오포읍 신현리 마을 어딘가에 착륙했다. 가장 가까운 길 모퉁이에는 '상태길68번길'이라는 표지판이 있었다.
큰길을 향해 몇백 m 정도 걸어가니 마을 입구가 있고, 근처에 버스 정류장도 보였다. 버스를 타니 말로만 듣던 지방도 57호선에 차들이 바글바글 몰려 있었다.

이곳을 떠날 때는 시내버스 17번을 탔다. 덕분에 지금까지 말로만 듣던 성 요한 성당, 율동 공원, 분당동 주민센터를 비롯해 성남대로와 분당선 일대만 돌아다닐 때는 접할 수 없던 분당 시가지 내륙 쪽의 모습을 차창 밖으로나마 잘 구경할 수 있었다. 버스가 워낙 꼬불꼬불 돌아서 다니니 투어용으로는 좋았다. =_=;;

사실, 북쪽의 분당동 주민센터 쪽에서 입산해서 형제봉부터 들른 뒤 불곡산 정상까지 남쪽으로 내려가는 경로도 생각할 수 있었다. 동선의 관점에서는 그게 더 낫다. 하지만, 불곡산 정상에서 광주 방면으로 곧바로 하산하는 경우 귀가하는 연계 교통편이 문제가 됐다.
상태마을보다 더 외진 농촌 마을에 도달하게 되며, 이마저도 탐험이 목적이라면 오히려 더 나은 선택이다. 허나 여기는 대중교통이 아예 없는지라 버스를 타려면 어차피 상태마을까지 북쪽으로 몇백m~수 km를 걸어가야 한다.

그래서 최종적으로는 하산하자마자 곧장 버스를 탈 수 있는 지점에 도달하게 북남이 아니라 남북으로 코스를 짰다. 기왕 남쪽에서 북쪽으로 가려면 산길로 이동하는 게 낫다고 판단해서이다.
단순히 헬스장의 러닝머신 위를 뛰거나 동네 주변을 조깅하는 것에 비해 등산은 여행과 탐험이라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집에서 상대적으로 멀리 외진 곳으로 나간다는 특성상, 중간에 취소를 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다. 가기 전에 시간과 체력 분배, 교통편 같은 계획을 잘 짜야 된다. 이것도 많이 해 보면 계획 짜는 것 자체에 재미가 붙는다.

Posted by 사무엘

2016/06/21 08:31 2016/06/21 08:31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240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442521
Today:
333
Yesterday:
4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