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정치 코미디라고 해야 하나? 특이한 유튜브 동영상 몇 개를 좀 소개하겠다.

시 - 미친개 리명박패당을 무자비하게 징벌하리라 by 김 영남 (현재 북한 권력의 2인자인 그 사람을 말하는 건지?)

이것은 북한에서 만든 영상물이다.
철덕이라면 수 년 전에 <영상포엠 간이역>이라는 KBS 영상 다큐멘터리를 기억할 텐데,
그런 것과 비슷한 스타일로, 적절한 영상과 BGM을 곁들여 창작시를 낭송했다.
무슨 내용이냐 하면.. 당시의 남조선 현직 대통령을 입에 담지 못할 온갖 욕설로 비방하고 저주하는 내용.

“력사앞에 민족앞에 천추에 용납못할 대죄를 저지른 깡패 리명박역적
... 백두산 절세위인들의 최고존엄까지 감히 건드리며 도발의 한계선을 넘어섰으니
... 민족도 안중에 없고 인륜도덕도 줴버린 미친개 리명박패당무리들
... 특대형 죄악의 말로가 어떤것인지 지옥의 문어구에서야 알게 될 네놈들
... 썩은 눈깔로라도 제정신 들어 바로 보라
... 네놈들 흔적도 없이 태워 지구밖에 내던지리라”


이 명박 전대통령이 다른 건 몰라도 대북 정책 하나는 정말 잘 밀어붙였다는 걸 알 수 있는 동영상이다.
이 승만 이래로 대한민국 역대 대통령 중에 저 정도로 북한으로부터 미움받고 능멸당한 사람이 있었을까? ㅋㅋㅋ

뭐 이런 퀄리티의 시가.. 북한에서는 무슨 케이블 방송도 아니고 우리나라의 KBS뻘 되는 국영 공영 방송에서 작년 봄쯤에 버젓이 방영되었다.
진짜 딱 “개미를 죽입시다 개미는 나의 원수” 같은 느낌이니, 웃으면서 보면 된다.
한국어와 한글을 쓰는 아담의 후손, 단군의 후손이 사상이 이상하게 박히면 저렇게까지 맛탱이가 가는구나 싶은 생각이 든다.

그런데 이런 시가 한두 개가 아니다. -_-;; 도대체 무슨 약을 빨면서 저런 시를 쓰고 아무렇지도 않은 듯이 낭송을 했을까?

쥐명박의 말로를 그린다 by 김 향일

“붓을 벗으로 삼고 세상의 아름다움만을 골라 화판에 옮기는 나는 미술가
... 이 붓으로 나는 지금 이름조차 역겨운 쥐새끼를 그린다 (!!!)
... 쥐명박, 너는 아무리 뜯어봐야 볼꼴없는 늙다리 생쥐새끼” (대놓고 외모 디스 ㄲㄲㄲㄲㄲㄲ)


병사는 방아쇠에 손을 걸었다 by 송 정우

“못 참아 못 참아 더 이상 못 참아
우리의 최고존엄을 또다시 건드린 리명박역도를 향해
병사는 총구를 겨눈다 병사는 방아쇠에 손을 걸었다
... 열두번도 더 뒈졌어야 할 네놈이 더 숨을 자리는 이하늘아래 없다”


무자비하게 죽탕쳐버리리라 by 류 명호

“명박이 쥐새끼무리들이 한줌도 못되는 그 쥐새끼들이
감히 우리의 신성한 하늘에 삿대질했더니
... 최고사령관 김정은장군의 명령이 내리는 순간 리명박쥐새끼무리들을 씨도 없이 죽탕쳐버리리라”


쟤들이 왜 저렇게 이 명박 전대통령을 못 잡아먹어서 안달인지는 간단하다.
김, 노 전대통령과는 달리 이 명박은 “돈 내놔 X끼야!” “드.. 드리겠습니다!”에 휘말리지 않고 북한을 상대로 소신껏 행동했다. 그래서 북에서는 진작부터 온갖 깽판을 부리면서 남조선 대통령 디스질을 하고 천안함도 침몰시키고 연평도 포격을 저질렀다. 딱 그림이 그려지잖아.

거기에다 2012년 4월 태양절(북한 김 일성의 생일) 즈음엔 이 대통령이 북한을 상대로 이런 말까지 했었다.
그렇게 김 일성을 신격화하고 핵무기 미사일 개발하는 비용이면 주민들을 수 년치 먹여 살릴 수 있으니 폐쇄와 고립이 아니라 공존과 상생의 길을 가야 하지 않느냐고.
아니, 이 정도면 간접 디스가 아니라 돌직구를 날린 건가? ㅎㅎ 지극히 상식적으로 당연하고 건전한 말을 했을 뿐인데.

그랬더니 북한에서는 자기네 체제의 치부를 정면으로 찌른 이 명박을 부관참시하겠다고 길길이 날뛰었던 것이다.
저기서 관련 동영상들을 보면 알 수 있듯, 인민들을 시켜서 온갖 생 X랄을 떨었다. 이 명박 규탄 퍼레이드를 하고, 이 명박 인형을 만들어서 불태우고 돌팔매질을 하고 탱크로 깔아 뭉개고, 사격 훈련 과녁으로 삼고, 축시의 참배를 하고..

그런데 종북 좌좀들은 이것도 다 남북 관계 망쳐 놓은 이명박 새누리당 때문이라고 욕한다. ㅎㅎ
이 명박 대통령에 대한 호불호와는 무관하게, 난 그런 주장에는 공감 못 해 주겠다.

퍼레이드 참여자의 인터뷰를 보면 쥐명박, 쥐새끼, 지능지수가 2MB밖에 안 되는 놈... 별별 욕지거리가 다 나온다. '죽탕치다', '쏠라닥질하다/쏠라닥거리다'라는 말을 난 처음 들었다.
안 그래도 부족한 나랏돈을 저런 짓을 하는 데나 쓴 것이다.
그나저나.. 북한 로동자 계급 주민들은 컴퓨터라는 물건을 구경도 해 본 적이 없을 텐데 '메가바이트'라는 정보량 단위의 의미를 알기나 하고서 2MB 드립을 친 걸까?

이 명박 대통령이 북한에서 그림으로 얼마나 능멸을 당했는지를 예를 좀 보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앞의 <쥐명박의 말로를 그린다>를 다시 보시라. 이건 저런 선전용 그림을 그리는 작업에 참여한 어느 화가가, 체제 충성심 경쟁에서 점수를 따기 위해 기고한 시인 것이다.
사실, 대통령뿐만 아니라 국방부 장관과 합참 의장 같은 우리나라의 고위 군 관계자들도 실명이 거론되면서 북한의 매체에 의해 반통일 반동분자로 디스당한 것은 어제오늘 일이 아닌 게 사실이다.

우리가 이런 걸 유튜브로 편하게 보면서 마음껏 비웃어 줄 수 있는 건, 우리나라가 6·25에서 패배하지 않고 선조들이 나라를 피로써 지켜 낸 덕분임을 알아야겠다.
우리민족끼리 유튜브 채널은 몇 년 전에는 국내 접속이 차단되어 있었는데 요즘은 그런 것도 없는 듯. 재미있는 자료가 많다.

여담이지만, 쟤들의 영상 자막에 등장하는 북한 서체는 우리나라로 치면 문화바탕제목과 비슷하지만 완전히 같지는 않다.
그리고 북한 사람들도 적기는 두음법칙을 적용 안 하고 적어도, 실제로 발음을 할 때는 일일이 '리 명박, 력사'라고 안 하고 그냥 '이 명박, 역사'라고 읽는 것 같다.

Posted by 사무엘

2013/08/23 08:31 2013/08/23 08:31
, ,
Response
No Trackback , 2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869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441845
Today:
139
Yesterday:
490